광명의 처소는 어느 길로 가며 흑암의 처소는 어디냐 [욥기 38:1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유인원 HOME > 자료실 > 유인원
유인원의 허구 2 : 오스트랄로피테쿠스 (Australopithecus)
임번삼
명지대학교 외래교수
전 대상그룹 식품당당 대표이사
한국창조과학회 이사

(2) 오스트랄로피테쿠스 (Australopithecus)


① 다아트와 타웅 어린이(Taung's Child)

 

  원숭이와 현대인의 중간화석을 발굴하려는 노력은 학술적인 명예, 재정지원자의 확보, 경쟁심의 발로였다. 그러한 사례중 하나가 다아트(Reymond. A. Dart 1924)라 할 수 있다(사진 4). 그는 호주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필트다운인과 네브라스카인 사건에 연루되어 있었던 스미스(Grafton Elliot Smith) 밑에서 두뇌해부학과 신경계통에 대해 배우게 되었다. 그리고 박사후과정중 남아프리카로 건너가 위트워터스랜드 대학(Witwatersrand Univ, Johanesburg)의 해부학 교수가 되었다.

 

 

  그리고, 1924년에 타웅(Taung, Kimberley, South Africa)의 석회채석장에서 다이나마이트의 폭발로 생긴 암석파편에서 몇 개의 치아와 어린이(Taung child, 5-6세 추정)의 두개골을 발굴하였다(사진4). 두개골은 침팬지보다 크고 원숭이를 닮았으나 치아배열이 사람과 비슷하고 직립보행을 했으리라 추정하고, 라틴어로 ‘남쪽(aust)아프리카의 원숭이(pithecus)’라는 뜻으로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프리카누스(Australopithecus africanus 140-400만년전)라 명명하였다. 이것이 소위 호미노이드화석에 대한 두번째 발굴이면서 아프리카에서의 인골화석 발굴의 시발점이 된 것이다.


그가 네이쳐지(1925.2.7)에 발표한 글에 대하여 학계에서는 대체로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원숭이라기 보다는 ‘다아트의 어린이’(Dart's child)라고 불렀다. 그의 스승인 스미스는 제자의 의견을 지지했으나, 다른 진화학자인 케이스(Arthur Keith, 1925)는 이러한 주장을 부인하였다. 언론들도 두 견해로 나뉘었다(Reader 1981, 1989) 그러나, 이 유골의 발견은 진화론자들에게는 중요한 의의를 갖는 것이었다. 왜냐하면 소위 호미노이드의 화석이 유진 두보아에 의해 처음으로 보고된 이래(1893) 아무런 유골도 발견되지 않고 한동안 잠잠했었기 때문이다.


  오늘날, 타웅 어린이는 많은 권위자들이 어린 원숭이의 것으로 무시하고 있으나, 다아트의 이름은 이 발견으로 역사적인 인물로 부각되었다. 최근에, 대영박물관의 클라크(Wilfred LeGros Clark 1967))는 '다아트와 두보아의 발견 사이의 비정상적인 반복적 일치현상은...지나치게 좋은 일로 생각된다.”고 의미있는 지적을 한 바 있다. 여기에 블랙에 의한 북경인의 발견까지 감안한다면 그 일치성은 더욱 가중된다. 왜냐하면 이들은 공교롭게도 모두 내과의사들이면서 유럽의 저명한 진화 인류학자들에게서 공부한 후 전 세계의 지역으로 흝어져 유골의 발굴작업을 주도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뇌용적이 750cc 미만인 것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로, 그보다 큰 것은 피테칸트로프스로 명명하기로 하였다.

(참조 : Raymond Dart and the ‘missing link’,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344)

 

②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로부투스와 파란피테쿠스 로부투스

 


 

  다아트는 계속하여 1940년대에 토비아스 등(Tobias et al)과 함께 요하네스버그의 북쪽 200마일지점의 마카판스가트(Makapansgat)에서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로부투스(A. robutus)도 발굴하였다(사진 5).

  다아트와는 별도로 그의 동료인 내과의사 브룸(Robert Broom 1930s-1940s)은 같은 지역의 트란스발(Transvaal)에서 인류화석을, 스테르그폰테인(Sterkfontein)에서 치아와 두개골을 발굴하고(1936)플레시안트로프스(Plesiantropus transvaalensis)라 명명했으나 이것은 후일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프리카누스에 포함되었다. 브룸(사진 6)은 이어서(1938) 크롬드라이(Kromdrai)에서 대형 유골들을 발굴하고 파란트로프스 로브투스(Paranthropus robutus)라 명명하였다.

 


 

③ 리키가족과 진잔트로푸스 보이세이(동부 아프리카인 Nutcracker Man)

 


   이들과는 별도로, 아프리카의 동중부지방에서도 유골의 발굴작업이 뒤따랐다. 이러한 작업은 미국 지질협회의 재정적 후원을 받고 있었던 루이스 리키 일가족(사진 7)과 도날드 요한슨에 의해 주도되었다. 선교사의 아들로 태어난 루이스 리키(Louis Leaky)는 부인인메리 리키(Mary Leaky)와 같이 동부아프리카로 건너갔다. 이들 부부는 동아프리카의 올두바이계곡(Olduvai George, Tanzania)에서 유골화석들을 발굴하고(1959.7.17) 진쟌트로푸스 보이세이(Zinzanthropus boisei, 일명 Nutcracker Man 140-230만년전)라 명명하였다. ‘진지’는 동아프리카의 옛 지명이고 ‘보이스’(Charles Boise)는 탐사자금을 기부한 미국인의 이름이며 ‘안드로푸스’는 사람이므로 이 말은 '보이스의 동부 아프리카인”(Boise's East African Man)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언론에서는 작은 두개골에 비해 큰 턱을 가지고 있다 하여 호도까는 사람(Nutcracker Man)이라는 별명을 붙였다. 진화론 화가들은 이러한 유골을 모델로 하여 제각기 다른 모습의 초상화를 그렸다(그림 8). 그러나, 많은 진화론자들은 이 유골의 주인공이 로부투스의 지역적 변종으로 보기도 한다. 이들이 주로 활동한 올두바이계곡은 킬리만자로의 서쪽 100마일거리에 위치한 곳이다. 모두 다섯 지층으로 구성되어 있는 데(그림 9), 진쟌트로프스는 가장 아래층(OH5)에서 발굴된 것이다. 이러한 내용은 내쇼날지오그라픽지에 자세히 소개되었다. [Louis Leaky; Finding the world's earliest man, National Geographic Magazine, 118(September), p 420, Washington, 1960] 이러한 발견으로 재정의 고갈에 직면했던 리키에게 내쇼날지오그라픽사는 항구적 지원을 약속하였다. 그 후에 캘리포니아대학에서 포타슘-알곤법으로 그 두개골이 들어 있었던 암석을 측정하여 175만년전의 것으로 선언하였다(리키외 1961). 이것이 가장 오래 되었다는 호미노이드의 등장이다. 그러나, 리키의 발견에는 많은 문제점이 야기되었다.

 

  첫째로, 그림에서 보듯이 이 두개골이 발견된 최저지층(BedⅠ)의 아래로 최상지층(BedⅤ)이 달리고 있었다. 더구나, 1968년에 최저지층을 탄소막대법으로 측정했던 바 놀랍게도 101,000년이라는 숫치가 나왔다고 한다. [L.S.B. Leaky, R. Prosch, R. Berger; Age of Bed Ⅴ, Olduvai Gorge, Tanzania, Science 162(Nov.1), p 559, 1968]

 

  둘째로, 독일의 인류학자인 (Hans Reck)이 이미 1913년도에 같은 지역의 2번지층(Bed Ⅱ)에서 완전한 현대인의 유골과 동물의 뼈들을 동시에 발굴(사진 8)했었다는 사실이다. [Bowden, 1977] 그러나, 이러한 역사적인 자료들은 리키의 학설을 합리화시키기 위해 거의 사라졌다고 한다.

 


  셋째로, 이 유골의 존재에 대하여 루이스 리키(1928)는 독일에서 조사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었지만 그가 이 유골의 바로 아래층(Bed Ⅰ)에서 발견했다는 진쟌트로프스에 대해 발표할 때(1959), 46년전에 발견했던 이 완전한 현대인의 유골에 대해서는 한 마디의 논평도 하지 않았다.


  넷째로, 프로취(Protsch 1974)는 이 인골에 대하여 탄소막대법으로 연대를 측정하려고 뮌헨에 가져 갔는 데, 두개골을 제외한 모든 유골들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사라졌다. 이 두개골의 나이는 16,920년이었다고 한다(Protsch 1974, Straus & Hunt 1962). 이러한 측정치가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175만년과 비교하면 엄청난 격차가 있다는 사실에 놀라게 된다. [R. Protsch; Age ane the position of Olduvai hominoid Ⅰ, Journal of Human Evolution, 3(September), p 379, London, 1974]


  리키는 한 때 진쟌트로프스가 오스트랄로피테쿠스보다는 현대인을 닮았다고 했다가 취소하는 해프닝도 연출하였다. 결과적으로, 그는 진쟌트로푸스가 오스트랄로피테신(Australopithecine)의 일종이며, 다아트가 발견한 타웅어린이와 같은 것이라고 인정하였다. 진화론자인 케이스(Arthur Keith)를 포함한 많은 학자들도 진쟌트로푸스가 분명히 원숭이라고 했지만, 진화론의 전파에 열성적인 미국의 내쇼날지오그라픽지는 일반인들에게 알려진대로 계속하여 인류의 조상으로 기술하고 있는 것이다 [Taylor; ibid, p 245]. <동아프리카인>이라고도 불리운 이 유골은 그 후에 불을 사용했으리라는 주장도 부인되었다. 이와는 별도로 루이스 리키의 부인 메리 리키(Mary Leakey 1972)는 올두바이계곡에서 남쪽으로 30마일 지점에 있는 라에톨리(Laetoli, Tanzania)에서 두개골과 턱뼈들을 발굴했는데, 이들은 360만년전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하였다.

  

 

④ 요한슨과 루시(Lucy)의 데이트

 

 

 

  이들과는 별도로, 요한슨(Donald Johnson 1972-1977)은 코펜스(Y. Coppens), 타이브(M. Taieb)와 같이 에티오피아 및 탄자니아의 아팔(Afar, Laetoli, Awash River, Hadar)의 삼각지대에서 인골의 발굴작업에 5년동안(1972-1977) 참여하였다. 스웨덴계 미국인인 요한슨은 박사후과정중, 에티오피아의 오모강이 흐르는 리프트계곡(Rift Valley)에서 40%의 유골형태가 남아 있는 여인의 뼈(1-1.3m, 30-40Kg, 뇌용적 450cc)를 포함하여 14인의 유골의 것으로 보이는 197개의 호미니드의 뼈들을 발굴하였다(1974). [D.C. Johanson; Ethiopia yields first family of early man, National Geographic Magazine, 150(Dec.), 150, Washington, 1976]


   처음에는 침팬지의 것과 유사한 아래턱을 제외하고는 두개골이나 몸체가 이상하리만큼 발견되지 않다가 1974년, 크리스마스를 맞으면서 갑자기 다른 팔과 다리뼈들이 발견되었다고 발표하였다. 두개골은 끝까지 발견하지 못했으므로 뇌용적은 측정할 수가 없었다. 요한슨은 그 뼈의 주인공이 30대초반의 여자라고 생각하고 그 당시에 유행했던 비틀즈의 노래인 '하늘의 루시‘(Lucy in the sky)’에 나오는 이름을 따서 루시(Lucy)라고 명명하였다. 그리고, 진화론 화가들로 하여금 서서 걸어 다니는 여인의 그림을 그리도록 하였다. 이렇게 하여 최초의 호미노이드중 하나인 ’루시’라는 여인이 탄생한 것이다(그림 10).


  그들이 잘 사용하는 포타슘-알곤법으로 그 유골의 연대를 측정한 바 310-530만년 사이의 수많은 데이터들이 얻어졌다(Bowden 1977). 이러한 데이터 중에서 요한슨과 에디(Johanson & Edey 1981)는 가장 오래된 초기인류의 출현연대에 걸맞도록 300-340만년전의 것으로 임의로 결정하였다. 이처럼, 진화론자들이 곧 잘 범하는 함정은 기술적 오차보다 실험숫치를 임의로 선택한다는 사실이다. 게다가 연구기금을 타기 위해 보다 극적인 시점에 공개적인 연구발표를 한다는 점이다. 요한슨도 이 유골들의 발견을 4년간이나 비밀리에 붙쳤다고 한다. 이들은 두개골의 용량도 임의로 호미노이드에 걸맞게 450cc로 책정하였다.


  이렇게 하여 마침내 ‘루시’라는 별명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Australopithecus afarensis)가 <초기인류에 관한 노벨심포지움>(Nobel Symposium on Early Man 1978) 석상에서 공식적으로 발표되었다. [D.C. Johanson; A systemetic assessment of early African hominids, Science 203(Jan. 26), p 21, 1979] 그러나, 이 논문의 발표시 두개골이 포함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참석자들은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인근 라에톨리의 화산재층에서 두 발로 보행한 발자국도 발견하고 아팔원인은 두 발로 직립보행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하였다. 그는 '대퇴골의 각도와 대퇴부의 무릎을 연결하는 관절부위의 납작한 표면은 루시가 두 다리로 걸어 다녔음을 증명해 준다”고 하였다. [Donald Johnson; ibid, pp 790-811, Dec, 1976] 영장류가 직립보행을 하게 된 원인에 대하여 데이(Dei 1986)는 ①음식물의 향상된 획득방법으로, ②사냥감을 추적하고 경쟁자로부터 도망하기 위해서, ③그리고 생식의 결과(love-joy theory) 때문이라고 설명하였다. 그러나, 나중에 확인된 바에 의하면 요한슨이 루시의 직립보행의 증거로 제시한 무릎관절은 유골들의 발굴지점으로부터 70m 하부지점에서, 다른 뼈들은 3Km나 떨어진 곳에서 발굴한 것들을 한 장소에서 발굴한 것처럼 조립했다는 사실이 밝혀지게 되었다. 흡사 한 지점에서 발굴된 것인 양 발표했던 것이다. 더구나, 리치몬드 등은(2000) 루시의 형태가 원숭이나 침팬지 및 고릴라처럼 두 손으로 나무를 잡으며 걷는 <너클 워커>(knuckle walker)였다는 사실을 밝혀내었다. [B.G. Richmond, D.S. Strait; Evidence that humans evolved from a knuckle-walking ancestor, Nature 404(6776), pp 382-385, 2000]

 

 

⑤ 오모언덕(Omo Hill)의 부울


  올두바이에서는 주로 리키부부가 활동한 데 반하여 프랑스의 저명한 인류학자인 부울(C.A. Boule)은 1955년경부터 에티오피아의 오모강변에서 유골의 발굴작업을 활발히 전개하였다. 그는 유신진화론자인 샤르뎅의 은사이기도 하다. 1967년경에는 국제조사단이 이 곳을 집중적으로 발굴하여 100톤이 넘는 화석을 채취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대부분은 동물들의 뼈로 확인되었다고 한다. 결국, 부울은 별다른 소득이 없이 발굴작업을 마무리하였다고 한다.


 

⑥ 오스트랄로피테쿠스에 대한 평가


  오늘날, 진화학자들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를 아팔원인, 아프리카누스(A.africanus 230-300만년전)처럼 작은 턱과 치아를 가진 소인(小人, 40-70 lb, 40-50Kg, 1.3m, 뇌용적 400-450cc)과 이들보다 어금니가 크고 뾰족한 목덜미를 한 로부투스(A. robutus, Kromdraai, South Africa, 150-190만년전)나 보이세이(A. boisei, Olduvai Gorge, Tanzania, 140-230만년전)와 같은 대인(大人, 1.7m, 뇌용적 500-550cc) 및 리키(Richard Leakey, 1958)팀에 의해 발굴된 검정 해골(A. ethiopicus, Black skull, Omo Basin, Ethiopia, 230-280만년전) 등으로 구분하고 있다.


  이상에서 살펴 본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유골들에 대하여 많은 인류학자들의 의견은 대체로 원숭의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먼저, 몬태규(Ashley Montagu 1957)는 '모든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두개골 형태는 원숭이와 매우 비슷하다....여러 면에서 원숭이와 비슷한 특징을 가진다.”고 하였다. 영국의 저명한 진화해부학자 쥬커만(Solly Lord Zuckerman 1972-1973)은 15년간 면밀히 연구한 결과를 토대로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인간의 조상이 아니라 원숭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시카고 대학의 저명한 인류해부학자인 옥스나아드(Charles Oxnard 1974-1975)는 뼈들을 컴퓨터로 분석하고서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결코 직립보행을 하지 않았으며, 사람이나 원숭이와는 다른 오랑우탕과 유사한 동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1981). 영국의 저명한 인류학자인 와이너(Joseph Weiner)는 두개골들을 종합분석한 후 침팬지와 유사하는 결론을 내렸다.


  진화인류학자인 보우텐(Bouten)은 이들 화석이 조각들의 형태로 다른 동물들의 화석과 섞여 나온 사실을 지적하면서, 이 동물들은 함께 살았던 사람들이 잡아 먹은 동물들의 뼈들이라고 하였다. 창조과학자인 기쉬(Duane T. Guish 1985)도 비비원숭이(baboon)와 유사하다고 하였다. 심지어, 루이스 리키마저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원숭이이며 호모 하빌리스가 진정한 가장 오래된 인류의 조상이라고 확신하였다. [Louis Leaky; Furthur evidence of lower pleistocene hominids from east Rudorf, North Kenya, Nature, 231(May 28), p 241, London, 1971] 


  최근, 타임지는 인류조상에 대한 특집에서 '현재로서는 원숭이가 진화하여 사람이 되었다는 주장은 사실데이터에 입각한 과학적 주장이 아니라 한낱 상상에 불과하다”고 결론을 지었다. [Times, March 14, 1994]

 

  한편, 영국의 생물학자인 오클리(Okley)는 같은 계곡의 박쥐똥에서 자연발화가 일어난 사실들을 감안하면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불을 사용한 것이 아니라, 자연발화한 것이라고 하였다. 다아트(1959)도 <빠진 고리를 찾는 모험>에서 불을 사용했다는 주장을 부인하였다. 최근에는, 루시가 나타나기 이전부터 직립보행한 증거도 발견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즉, 카나포이인(Kanapoi hominid)과 카스테네돌로인(Castenedolo Man)의 유골이 그것이다. [Parker; ibid, p 4] 이것이 사실이라면 루시의 꿈은 허황한 신화로 기록될 것이다.


  이처럼,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치아의 배열과 하악골의 구조로 불 때 원숭이의 변종(갈라다 개코원숭이)이라는 데 의견이 대체적으로 일치하고 있는 것 같다. 대체적으로, 원숭이의 뼈에 다른 동물이나 사람의 뼈들을 조합하여 그들의 선입관에 맞도록 의도적인 방향으로 조립한 작품이라는 유감스러운 해석을 내릴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진화론/유인원에 있는 많은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I06

 

출처 : 잃어버린 생명나무를 찾아서

관련 자료 링크:

1. 필트다운인 이야기 : 과학적 사기극의 대명사 (The Story of Piltdown Man)
2. 사기의 한 세기 : 필트다운인 사기의 발견 50주년 A century of fraud : 50th anniversary of the discovery of the Piltdown man fraud
3. BBC의 필트다운 사기극에 대한 다큐멘터리 제작 (BBC Presents Piltdown Hoax Documentary)
4. 네브라스카인의 재조명 : 돼지 이빨 하나로 인류의 조상이 되었던 유인원 (Nebraska man revisited)
5. 추모 특집 - 자바 원인은 지금도 살아 있다? : 전광호 창조과학 선교사가 전하는 자바 원인의 실상
6. 네안데르탈인 - 변화되고 있는 실상 (Neandertal Man—the changing picture)
7. 네안데르탈인은 어디까지나 인간이다! (Neanderthals are still Human!)
8. 네안데르탈인의 피리? (Neanderthal flute?)
9. 네안데르탈인이 완전한 현대인이었다는 추가적인 증거 (More evidence Neandertals were fully human)
10. Time 지 기사 번역 모음 2 : 네안데르탈인의 미스테리
11. 밝혀진 연대측정의 조작 : 네안데르탈인은 새로운 필트다운인인가? (Dating Disaster : Is Neanderthal the New Piltdown?)
12. 루시는 직립보행을 했는가? (Did Lucy walk upright?)
13. 루시의 사기적 골격구조, 루시즘, 에볼루시즘 (Lucy's Fraudulent Frame, Lucyism & Evolucyism)
14. 60 여개의 두개골 조각들과 하나의 팔뼈로 복원된 원숭이(중간형태)인간 럭키
15. 유인원의 허구 1 : 라마피테쿠스 (Ramapithecus)
16. 유인원의 허구 3 : 호모 하빌리스 (Homo habilis)
17. 유인원의 허구 4 : 호모 에렉투스 (Homo erectus)
18. 유인원의 허구 5 : 신구인의 실상
19. 유인원의 허구 6 : 인간진화론의 허구
20. “폭로된” 추상적 원숭이 인간의 복원 해부학
21. 추상적인 세속 인본주의의 '창시자들'
22. 내쇼날 지오그래픽스가 복원한 원숭이(중간형태)인간 미스 호모 에렉투스
23. 고대인 - 1 (Ancient Man - 1) : 진화론에서 주장하는 유인원들의 실상
24. 고대인 - 2 (Ancient Man - 2) : 지층 깊은 곳에서의 사람 유물과 발자국들
25. 고대인 - 3 (Ancient Man - 3) : 고대인들의 지능, 언어, 그리고 문화
26.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화석 : 투마이 원인
27. 대중들에게 거짓으로 보도되고 있는 과학 뉴스들 : 피에로라피테쿠스에 대한 진실 (How Science Reporters Lie to the Public)
28. 인류의 조상은 결국 모두 한 종이었다! : 완전히 붕괴되고 있는 인류 진화 계통도 (Wrong Again: Several Species of Homo Collapse Into One)
29. 드마니시 두개골은 인류 진화 계통도를 뒤집어 버렸다. : 호모 에렉투스, 루돌펜시스, 하빌리스는 함께 살았다. (Human-like Fossil Menagerie Stuns Scientists)
30. 진화론적 유인원 개념이 붕괴되고 있다. : 호모 하빌리스와 호모 에렉투스가 1만4천 년 전에도 살았다? (Antique Homo Claims Threatened by New Bones)
31. 현대인의 발자국과 유사한 호모 에렉투스의 발자국 (Early Man Foot Kicks Evolution)
32. 원숭이도 무심코 돌 도구(석기)를 만들고 있었다 : 초기 인류가 만들었다는 타제석기는 의문스럽게 되었다. (So Much for Stone Tools)
33. 이빨 진화 이야기의 최대 위기 (Tooth Study Takes Bite Out of Evolution)
34. 인류의 문명은 왜 그렇게 늦게 시작되었는가? (Why Was Civilization So Late in Coming?)
35. 인류의 조상 아담이 오스트랄로 피테쿠스인가요?
36. 중국에서 발견된 8만 년(?) 전 현대 인류의 치아. : 인류의 진화 이야기를 완전히 새로 쓰도록 만들고 있었다. (Chinese Teeth Upset Early Man Timeline)
37. 사람과 침팬지 사이의 유전적 차이가 재계산되었다. (Differences Between Chimp and Human DNA Recalculated.)
38. 네안데르탈인의 유전자 : 진화론자들은 그들이 너무도 틀렸음에 놀라고 있었다. (Neanderthal Genes: Evolutionists Surprised at How Wrong They Were)
39. 50만 년 전(?) 조개에 기하학적 무늬가 새겨져 있었다! : 호모 에렉투스는 생각했던 것보다 현명했다? (Homo erectus Joins Art Society)
40. 사람과 침팬지의 DNA 돌연변이 속도가 가리키는 것은? : 선택된 데이터로 비교됐어도 공통조상은 1천3백만 년 전? (Chimp DNA Mutation Study—Selective Yet Surprising)
41. 독일의 30만 년(?) 전 인류의 거주 장소에서 창, 불의 사용, 난로, 말뼈, 신선한 나무...등이 발견되었다. (German Early-Man Site Shocks Archaeologists with Improbable Dates)
42. 네안데르탈인은 시신을 매장하고, 현대인처럼 말할 수 있었다. (More Discoveries Contradict Human Evolution Story 2)
43. 140만 년 전(?) 도구를 만들 수 있는 사람 손뼈의 발견. (More Discoveries Contradict Human Evolution Story 1)
44. 28만 년 전에 인류가 사용했던 창의 발견? (Javelin Upsets Early Man Timeline)
45. 인류의 농업은 진화론적 시간 틀로 너무 늦게 시작됐다. 인류는 13,000년 전에 이르러서야 농업을 시작했다? (Farming Came Too Late in the Evolutionary Timetable)
46. 네안데르탈인은 약용식물을 알고 있었다. (Neandertals Apparently Knew Medicinal Plants)
47. 네안데르탈인은 완전한 인간이었음을 확증한 최근의 DNA 연구 (Neandertal DNA Research Confirms Full Human Status)
48. 뇌 크기 : 진화론적 가정의 또 하나의 실패 (Brain Size: Another Evolutionary Assumption Shot in the Head)
49. 사람과 침팬지의 뇌는 완전히 달랐다. (Stark Differences Between Human and Chimp Brains)
50. 30만 년 전 독일 석탄 광산에서 발견된 8자루의 창 (Eight Spears found in German Coal Mine)
51. 당신은 유인원의 후손입니까? (Are you descended from the apes?)
52. 보노보 유전체 해독에서 반-진화론적 비밀 : 유사한 영역만 비교하여 98.7%가 유사하다? (Anti-Evolutionary Secrets of the Bonobo Genome)
53. 사람의 불 사용은 알려진 것보다 더 오래됐다. : 70만~100만 년 전에 인류는 불을 사용했다? (Humans Used Fire Earlier Than Believed)
54. 석기시대의 동굴 벽화에 언어의 흔적? (Stone Age Art Holds Hints of Language)
55. 사람의 다른 턱뼈 크기는 혈통 때문이 아니라 식사 때문이었다. (Human Jawbone Size Reflects Diet, Not Just Lineage)
56. 고대의 페인팅 작업장은 인간의 진화이야기에 도전하고 있다. : 인간의 현대적 사고능력과 인지능력이 10만 년 전부터? (Ancient Paint Workshop Challenges Human Evolutionary Story)
57. 라에톨리 발자국은 진화론과 조화되지 않는다. : 366만 년(?) 전의 발자국은 현대인의 것과 유사했다. (Laetoli Footprints Out of Step with Evolution)
58. 세디바 원인은 진화론적 인류 조상에서 더 멀어졌다. (Fossil Hand Points Away from Human Evolution)
59. 세디바 화석들은 인간의 진화 게임에서 새로운 대타인가? (Is Fossil Really a 'Game Changer' for Human Evolution?)
60. 고대의 치아 유골이 진화론을 뒤집다. : 40만 년(?) 전 치아는 현대 인류의 치아와 매우 흡사했다. (Ancient Teeth Overturn Human Evolution)
61. 혈거인의 식생활은 원시적이지 않았다. : 네안데르탈인은 채소와 곡식을 요리해서 먹고 있었다. (Cavemen Diet Was Far from Primitive)
62. 중국에서 현대 인류와 혼합되고 있던 네안데르탈인 (Neandertals Mixed with Humans in China)
63. 초기 인류는 원시적이지 않았다. : 인도에서 7만5천 년(?) 전의 돌연장과 남아프리카에서 6만 년(?) 전의 알껍질 장식의 발견 (Discoveries Show Early Mankind Was Advanced)
64. 인류의 조상들은 배를 타고 항해를 할 수 있었다. : 지중해 크레타 섬에서 석기시대(13만 년 전)의 돌연장들이 발견되었다. (Flabbergast : “Primitive” Human Ancestors Were Sailors)
65. 석기시대에 외과수술이 이루어졌다는 증거가 발견되었다. (Surprising 'Stone Age' Surgery Evidence Found in France)
66. ‘석기시대’ 사람들은 놀랍도록 현대적이었다. : 배를 만들고, 장신구와 화장을 하고, 곡물을 먹고, 구분된 공간을 가졌다. (Boats and Jewelry : 'Stone Age' People Were Surprisingly Modern)
67. 사람과 침팬지의 Y 염색체 차이는 30% 이상이었다. (Y Chromosome Evolving Rapidly Is the Y chromosome a “hot spot of evolution”- in both humans and chimpanzees?)
68. 네안데르탈인은 얼굴 화장을 하고 있었다. : 염료로 칠해진 조개 장신구도 발견되었다. (Neanderthals Admired Beauty)
69. 80만 년(?) 전의 인류는 세분화된 거주 공간을 가지고 있었다. : 그리고 157만 년(?) 전의 유럽인들은 연장을 만들고 있었다. (Cooking Up Human Evolution, Or a Crock?)
70. 아디가 인류의 조상이라는 주장은 철회되고 있다. (Scientists Back Off of Ardi Claims)
71. 과거 조상들은 오늘날의 육상 선수보다 빨랐다고 인류학자는 말한다. (Anthropologist Says Ancestors Were Faster Than Modern Olympians)
72. 고대의 방직공장? : 34,000년(?) 전의 고대인들이 만든 섬유가 발견되었다. (An ancient textile factory?)
73. 다시 혼란에 빠진 인간 진화 이야기 (Human Evolution Story Confounded - Again)
74. 인류의 열처리 기술은 7~16만 년 전부터 시작됐다? (Fire Technology Began Much Earlier Than Believed)
75. 한 네안데르탈인은 현대인에 의해서 찔려 죽었다. (Human Stabbed a Neanderthal, Evidence Suggests)
76. 오류로 밝혀진 ‘사회뇌가설’ ('Social Brain Hypothesis' Discredited)
77. 웃음에 관한 우스운 진화 이야기 (Tickle Me Darwin)
78. 사람의 인종 간 차이에서 어떠한 진화도 발견되지 않았다. (No Evolution Found in Human Facial Differences)
79. 50만 년 전(?) 인류는 돌칼을 만들고 장애아를 돌보았다. (Did Early Man Have a Soul?)
80. 호모 에렉투스(150만 년 전)의 발자국은 현대인의 것과 동일했다. (Tracking Human Ancestors)
81. 언어는 휘파람으로부터 진화했는가? (Language Evolved from Whistling)
82. 인류의 조상들은 큰 뇌를 가지고 태어났다. (Human Ancestors Born Big Brained)
83. 인류의 진화는 완료되었다고 한 유전학자는 말한다. (Leading Geneticist Steve Jones Says Human Evolution is Over)
84. 네안데르탈인은 돌고래를 먹고 있었다. (Neanderthals Ate Dolphins, Seals, Cave Remains Suggest)
85. 크로마뇽인은 유럽인이었다. (The Cro-Magnon Were Europeans)
86. 또 하나의 진화론적 상징물이 무너졌다. 진화론자들도 인간과 침팬지 DNA의 99%가 유사하다는 생각을 단념하다 (Another evolutionary ‘truth’ now conceded to be myth : Evolutionists abandon the idea of 99% DNA similarity between humans and chimps)
87. 네안데르탈인이 3만 년 만에 입을 열었다? (Neanderthals Speak Out after 30,000 Years)
88. 10만 년(?) 전의 인류 화석이 중국에서 발견되었다. (China finds 100,000-year-old human skull: report)
89. 16만 년(?) 전의 남아프리카인들은 조개구이 파티를 하고 화장품을 사용했다. (Early South African Clambakes)
90. 수백만 년 전의 완전한 사람발자국의 발견? : 두 발자국에 관한 이야기 (Tales of Two Footprints)
91. 1천만 년(?) 된 현대적 고릴라 이빨 화석의 발견 (Fossil Gorilla Forces Hominid Ancestor Earlier)
92. 원숭이는 음악보다 정적을 더 좋아한다. (Monkeys Prefer the Sound of Silence)
93. 호모 하빌리스와 호모 에렉투스는 동시대를 살았다. (Homo habilis Contemporary with Homo erectus)
94. 리키는 원숭이같은 '두개골 1470'을 사람처럼 보이도록 조작했다 : 25년 만에 밝혀진 또 하나의 사기 (Leakey Manipulated His Apelike “Skull 1470” to Look Human)
95. 동굴 침팬지는 동굴 인을 가리키는가? (Cave Chimps Suggest Cave Man)
96. 원숭이들의 돌을 두드리는 행동이 사람의 문화로 진화했는가? (Monkeys Bang Rocks, Invent Culture)
97. 사람의 긴 유아기는 언제 진화하였는가? (Immature Kid? Blame Evolution)
98. 사람의 머리는 작아지고 있다. (Human Heads Are Shrinking)
99. 인간 진화 이야기는 얼마나 일관성이 있는가? (How Coherent Is the Human Evolution Story?)
 
 
초파리에 들어있는 놀라운 설계 : 초파리는 천문항법을 사용하여 장...
지질학적 과정에서 계속 번복되고 있는 오래된 연대 : 유기물질 황...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