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구속자요 모태에서 너를 조성한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만물을 지은 여호와라 나와 함께한 자 없이 홀로 하늘을 폈으며 땅을 베풀었고 [이사야 44:2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압도적인 노아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HOME > 자료실 > 주제별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Uluru and Kata Tjuta testimony to the Flood)
Andrew A. Snelling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지형인 울루루(Uluru, Ayers Rock)와 카타츄타(Kata Tjuta, the Olgas)를 보지 않고는 호주를 보았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이들의 지질학적 모습들은 아름다울 뿐만이 아니라, 주변의 편평한 황무지 평야와는 대조되게 경이롭게 우뚝 솟아오른 모습 때문이다.


울루루 (Uluru)

 

 

울루루는 사막 평원 위에 약 340m의 높이로, 해발 고도로는 867m로 사면이 날카로운 절벽으로 솟아 올라있다. 하나의 고립된 거대한 암석 덩어리는 밑둥의 둘레가 9 km (5.6 miles)나 된다. 울루루는 사막 모래밭에 놓여있는 하나의 거대한 거력(boulder)처럼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아래의 그림 2를 보라). 대신 그것은 물 속에 떠있는 빙산의 끝부분처럼, 주변 사막 아래의 지하에 놓여져 있는 같은 종류의 거대한 암석층의 노두(outcrop) 이다.

 

울루루는 같은 암석들의 많은 지층들과 층들(layers or beds)이 기울어진 채, 그리고 끝부분은 거의 서 있는 상태로(80-85°로 묻힌 채로) 구성되어 있다. 노출된 지층의 누적 두께는 적어도 2.5 km에 달하며, 주변의 사막 모래 아래에 묻혀있는 지층들까지 모두 합하면 전체 두께는 거의 6 km(3.75 miles)에 이른다. 


울루루는 주요 구성 광물은 장석(feldspar)의 알갱이나 결정 조각으로, 전문적으로는 ‘장석질 사암(arkose)’으로 알려진 거칠은 사암의 일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체적으로 암석 표면의 모래 입자들은 녹의 코팅(rusty coatings)이 일어나 있어, 이 핑크색 광물은 울루루를 전체적으로 붉은 색으로 보이게 한다. 이 장석질 사암에 대한 세밀한 검사에 의하면, 이 광물 입자들은 신선한(fresh) 모습을 띠고 있는데, 특히 꽤 큰 장석 결정들의 빛나는 면들이 그러하다. 암석 구성은 대, 중, 소, 그리고 미세한 알갱이들이 함께 무작위적으로 섞여져 있는데, 지질학자들은 이 상황을 ‘저급 분류(poorly sorted)’로 묘사하고 있다 (맨 아래의 사진 참조). 더군다나, 입자들은 자주 끝 모서리들이 뾰족한 상태(둥글거나 부드럽지 않은)로 되어있다. 



카타츄타 (Kata Tjuta)


 

 


울루루의 서쪽 약 30km 지점에 있는 카타츄타(Kata Tjuta)는 여러 개의 거대하고 둥근 바위 돔(domes)으로 구성되어있다. 가장 높은 올가산(Mt. Olga)는 해발 고도 1069m(3,507 feet)로 주변의 사막평원 위로 600m(1,970 feet)를 솟아 있다. 좁은 협곡들에 의해 나뉘어진 장엄한 이 암석 덩어리들은 주변 5km에서 8km의 지역을 차지하고 있다. 이곳에 층을 이룬 암석들(rock layers)은 남서쪽으로 10-18° 각도로 땅속으로 이어져 있는데, 그 크기는 거대하다. 그 암석층의 전체 두께는 약 6km (3.75miles) 정도이고, 그들은 사막 모래 속으로 확장되어, 다른 노두들(outcrops)은 북동쪽으로 15km, 북서쪽으로는 40km 이상 떨어진 곳에 나타나 있다.    


카타츄타를 만들고 있는 이들 암석지층들은 카타츄타 북서쪽 35km에 있는 큐리산의 노두를 따라 이름이 유래되어, 모두 합쳐서 큐리산 역암(Mount Currie Conglomerate)이라고 불려지고 있다. 역암은 자갈, 둥근 돌, 다른 암석의 거력(boulders)들이 미세한 모래, 미사, 이토들에 의해 굳어져 함께 뭉쳐져 있는 거칠게 분류된(sorted) 퇴적암이다.   


이들은 일반적으로 주로 화강암이나, 현무암의 둥글어진 거력들(1.5m 크기도), 자갈들, 둥근 돌들로 구성되어있는데, 일부는 사암, 유문암(rhyolite), 몇몇 변성암들의 조각들도 존재한다. 모암(matrix)은 대부분 한때 미세한 미사(silt)와 이토(mud)이었던 검은 회녹색의 물질로 되어있고, 밝은 색의 사암층(beds)과 렌즈(lenses)도 또한 일어나 있다.

 

울루루 장석질 사암과 큐리산 역암은 공통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들의 노두들은 서로 떨어져 있지만, 증거들은 분명히 두 암석 덩어리는 같은 시기에 같은 방법으로 형성된 것을 나타내고 있다.


 

그림 2. Arkose의 경사진 지층이 주변 사막 모래 아래로 계속되어 있음을 보여주는 울루루의 단면.


 

그림 3. 카타츄타의 단면은 큐리산 역암의 약간의 경사진 지층들을 보여주고 있다.



진화론적 역사 (The evolutionary ‘history’)


대부분의 지질학자들은 6억~9억년 전에, 중앙 호주(Central Australia) 대륙의 대부분은 해수면 아래에 놓여있었으며, 아마데우스 해분(Amadeus Basin)으로 알려진 바다의 팔, 지반의 함몰(depression) 부위를 형성하고 있었다고 믿고 있다. 강들은 진흙과 모래와 자갈을 이곳으로 날라서 퇴적층을 쌓아갔다. 다른 형태의 퇴적층도 또한 형성되었다. 그리고 소위 캄브리아기라고 불리는 5억5천만 년 전에 Amadeus Basin의 남서쪽 경계가 해수면 위로 올라갔고, 암석들은 압착되고, 구겨지고, 구부러져, 습곡(fold) 되었고, 단층을 따라 잘려지면서 산이 만들어졌다는 것이 그들의 이야기이다. 이 이야기의 후반기 단계에, 빠른 침식이 일어나 Petermann과 Musgrave Ranges를 조각하였는데, 울루루 장석질 사암과 큐리산 역암은 이 침식의 결과물로서 충적 선상지(alluvial fans)이라 불리는 것과 격리되어 퇴적되었다는 것이다. (그림 4A).  


비록 동일과정적(느리고 점진적인) 지질학자들이 장석질 사암과 역암이 ‘상대적으로 빠르게’ 퇴적되었다고 믿고 있더라도, 주기적인 일시성 홍수들로 울루루 지역의 남쪽과 서쪽의 산들이 깎여지고, 인접한 충적 평원(alluvial flats)에 수십 km에 걸쳐 자갈들을 운반하기 위해서는 5천만 년은 걸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래서, 두 개의 분리된 퇴적층(arkose층과 역암층)이 각각 퇴적되었다는 것이다.      


그들의 주장에 의하면, 대략 5 억년 전에, 그 지역은 다시 얕은 바다로 잠겨졌으며, 울루루 장석질 사암의 충적 선상지와 큐리산 역암은 점차적으로 모래, 미사, 진흙, 석회암의 층들에 의해 묻혀지게 되었다. (그림 4B). 그리고 4 억년 전쯤에 접혀지고, 잘려지며, 융기가 일어나는 새로운 기간이 시작되었고, 이 기간은 1 억 년 정도 지속되었다고 추정한다. 더 젊은 Amadeus Basin 퇴적물에 의해 수백에서 수천미터 두께로 묻혀진 울루루 장석질 사암과 큐리산 역암의 지층들은 강하게 접혀(습곡되어)졌고, 잘려졌다(단층이 일어났다). (그림 4C). 원래 수평적이었던 울루루 장석질 사암 지층들은 거의 수직적인 위치로 회전되었고, 반면에 카타츄타에 큐리산 역암은 단지 10-18° 기울어졌다는 것이다.     


따라서 울루루-카타츄타 지역은 아마도 그때 이후로 (약 3억년 동안) 해수면 위로 남아 있었다고 믿고 있다. 초기에 육지 표면은 울루루와 카타츄타의 꼭대기 보다 높았었는데, 침식이 계속 일어났고, 오늘날의 울루루와 카타츄타 모습으로 점차적으로 조각되어졌다는 것이다. (그림 4D). 7천만 년 전에 그 지역은 숲으로 뒤덮여졌는데, 이것은 매우 습한 열대성 환경을 가리킨다. 오늘날의 건조한 기후와 사막 모래는 단지 가장 최근의 빙하기 이후인 수천 년 전부터 시작되었다는 것이다.      



아니다! - 최근의 격변적 홍수 기원.


 

그림 4. 카타츄타와 울루루의 형성에 대한 (어떠한 진화론적 가정들과 상관없는) 있음직한 지질학적 역사 또는 사건들의 나열.

A. 큐리산 역암(좌측 붉은색)과 울루루 장석질사암(arkose, 우측 노란색)의 충적 선상지는, 접혀지고 침식된 초기 퇴적물(오렌지색)과 화강암(회녹색)의 기초 위에 퇴적되었다.

B. 큐리산 역암과 울루루 장석질사암은 다른 퇴적물(파란색)에 의해 묻혔다.

C. 퇴적 지층은 접혀졌고, 잘려졌고(단층이 일어났고), 기울어졌고, 그리고 침식되었다.

D. 육지 표면 아래쪽으로 더 많은 침식이 일어났고, 오늘날의 카타츄타와 울루루를 조각하였다.

 

모든 것이 흥미있는 이야기처럼 들리지만, 사실 이 암석 지층의 증거들은 그러한 이야기와 일치하지 않는다. 특히, 울루루에서 어디에나 있는 장석질사암(arkose) 안의 신선한 장석(fresh feldspar) 결정들은 추정하는 것처럼 수백만 년 동안을 결코 견뎌오지 않았다. 장석들은 태양열, 물, 공기(예로 축축한 열대 기후)에 노출되었을 때 부서져서, 비교적 빠르게 점토(clays)로 변화된다. 만약 장석질 사암이 수 센티(1-2 인치) 두께로 수십 평방 킬로미터 넓이로 모래 종이처럼 퇴적되어서 수십 수백만년 동안 태양열에 의해 건조되었다면, 장석 결정들은 점토로 분해되었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만약 장석질 사암이 이야기에서처럼 수백만 년 동안 열대성 강한 화학적 기후와 강한 파괴적인 침식에 노출되었다면, 장석 결정들은 오래 전에 점토들로 분해되었어야만 한다. 어느 쪽이더라도, 점토와 남은 풀려난 광물 입자들은 쉽게 풍화되고, 전체가 멀리 씻겨져 내려감으로서 사암 구조는 약해지고, 붕괴되어 울루루는 전혀 남아있지 않았을 것이다!


더군다나. 먼 거리를 이동한 모래 알갱이들(grains)은 광대한 시간동안 멀리로 멀리로 이동되면서, 뾰족하고 날카로운 끝부분들은 닳아 없어져 부드럽고 둥근 모습으로 남게 되었을 것이다. 동시에, (그들의 주장처럼) 광대한 기간동안 움직이는 물에 의해서 작용을 받은 같은 종류의 모래 알갱이들은 또한 분류가 일어나 있어야만 한다. 즉, 작은 모래 알갱이들은 물에 의해 더 쉽게 이동되기 때문에, 큰 알갱이들과는 분리되어야만 한다. 따라서 만일 울루루 장석질 사암이 진화론적 지질학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수천만 년에 걸쳐 쌓여진 것이라면, 오늘날 그 암석들은 작거나 큰 알갱이들을 가진 지층들을 가지고 있어야만 한다. 그리고 현재에도 신선하고 빛이 나는 장석 결정들과 날카롭고 분류가 안 된 알갱이들은, 울루루 장석질 사암이 빠르게 퇴적됨으로서 장석들이 분해되고, 둥글게 닳아지고, 분류가 일어날 만큼 충분한 시간을 가지지 못했음을 가리키고 있다.

         

큐리산 역암은 무엇인가? 수백 수천만 년에 걸친 느리고 점진적인 퇴적을 믿는 지질학자들까지도, 그러한 큰 돌들(일부는 직경이 1.5m)을 움직일 만한 빠르고 격렬한 물의 흐름이 과거에 확실히 있었음을 인정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암석들의 기원(출처)이 되는 큰 산들이 침식을 받아 다양한 입자 크기의 혼합물 (미사, 이토에서부터 자갈, 돌멩이, 표석까지)들이 만들어지기 위해서, 그리고 그들을 수십 킬로미터를 빠르게 운반하며 둥글고 모가 없도록 만들기 위해서, 격변적인 상황은 상당히 광범위한 지역에서 일어나야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모든 증거들은 장석질 사암과 역암들이 격렬한 홍수 상황 하에서 최근에 격변적으로 퇴적되었다는 것과 훨씬 더 잘 일치한다. 특히 노출되어 있는 울루루와 카타츄타에서, 암석 구성과 성분들은 전체가(울루루의 경우 약 2.5 km) 거의 균질하게 유사한다. 그리고 각 층들은 극도로 규칙적이고 평행하다. 만약 퇴적지층이 이야기에서처럼 수백 수천만 년에 걸쳐 쌓였다면, 반드시 지층들 사이에는 침식의 증거(예로 수로들)와 풍화작용을 받은 표면들이 존재해야만 한다. 그리고 구성 성분과 광물의 변화가 나타나 있어야만 한다.

 


심한 동요 (Staggering)


이러한 사실들에 함축되어 있는 의미는 강력한 동요를 일으키고 있다. 사람들은 6,000m 두께의 모래, 자갈, 돌멩이, 표석들을 쏟아 부울 수 있는, 그리고 이들 퇴적물들을 수십 킬로미터를 운반할 수 있는(아마도 짧은 시간 안에) 물의 양과 힘을 반드시 생각해 보아야만 한다. 그것은 격변적인 대홍수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그리고 그러한 재앙적인 사건은 최근에 일어났었음에 틀림없다. 그렇지 않다면, 장석질 사암의 장석 결정들은 오늘날에 신선한(풍화를 받지 않은) 상태로 보여지지 않을 것이다.      


 

지질학적 현미경 하에서 보여지는 울루루 장석질 사암(Arkose). 크기가 다른 암석 알갱이들이 섞여 있는 것과, 알갱이의 뾰족하고 날카로운 가장자리를 주목하여 보라.


장석질 사암과 역암 지층들은 오늘날 기울어져 (arkose는 거의 수직으로) 있기 때문에, 이들 퇴적지층들이 압착되고, 물을 함유한 암석들이 단단해진(암석화 된) 후, 지구 운동에 의해서 위로 밀려 올라갔다는 것이 분명해 보인다. 울루루, 카타츄타와 다른 호주 중앙부의 지형을 집중적으로 연구했던 지형-형성 과정 전문가들은, 이들 모습들은 오늘날의 사막 기후에서 바람에 의한 것이 아니라, 덥고 습한 열대 기후에서 물에 의한 침식에 의해서 조각되었다고 확신한다.


만약 울루루와 카타츄타의 오늘날 지형모습이 같은 격변적 홍수 물에 의해 만들어졌다면, 즉, 홍수물이 덮었던 광대한 지역의 낮은(depression) 부위에 장석질 사암과 역암을 쏟아 부었다면, 그리고 물들이 후퇴하면서 기울어지고, 솟아 오른 지층들이 육지 표면으로 나타나고, 울루루와 카타츄타의 모습 뒤에 남아있는 비교적 부드러운 퇴적층들의 침식이 시작되었다면, 이것은 쉽게 설명된다. 이러한 홍수 물들이 호주 대륙으로부터 후퇴하면서, 지형들은 마르기 시작했다. 물에 있던 화학성분들은 아직도 모래 알갱이, 자갈, 표석들 사이에 갇혀 있어서, 콘크리트에서 시멘트의 역할과 유사하게 암석들을 결합하고 단단하게 하는 일들을 지속하고 있다. 


 

결론


증거들은 총체적으로 수백 수천만 년에 걸친 느리고 점진적인 과정을 주장하는 진화론적 지질학자들의 이야기와 일치하지 않는다. 그 대신, 울루루와 카타츄타 암석 지층들의 증거는 최근에, 빠르고, 거대한 크기의, 그리고 격변적인 홍수(노아의 홍수와 같은)에 기초한 과학적 모델과 훨씬 잘 일치한다. 그러므로 울루루와 카타츄타는 창세기의 목격 기록에서와 같이  전 지구적인 홍수에 의한 격렬한 물들이 새겨놓은 뚜렷한 증거판(testimony)인 것이다. 


 

*참조 : Kata Tjuta: an astonishing story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928/


 


References and notes


1. D.J. Forman, Ayers Rock, Northern Territory, 1:250,000 Geological Series, Bureau of Mineral Resources, Australia, Map plus Explanatory Notes, 1965.


2. W.K. Harris and C.R. Twidale, Revised age of Ayers Rock and the Olgas,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of South Australia 115:109, 1991.


3. C.D. Ollier and W.G. Tuddenham, Inselbergs of Central Australia, Zeitschrift fur Geomorphologie Neue Folge 5(4):257-276, 1962.


4. J. Selby, Ayers Rock, Geology Today 5(6):206-209, 1989.


5. I.P. Sweet and I.H. Crick, Uluru and Kata Tjuta: A Geological History, Australian Geological Survey Organisation, Canberra, 1992.


6. R.B. Thompson, A Guide to the Geology and Landforms of Central Australia, Northern Territory Geological Survey, Alice Springs, pp. 93-97, 1991.


7. C.R. Twidale, On the origin of Ayers Rock, Central Australia, Zeitschrift fur Geomorphologie Neue Folge Supplement 31:177-206, 1978.


8. C.R. Twidale and J.A. Bourne, Bornhardts developed in sedimentary rocks, CentralAustralia, South African Geographer 6(1):35-51, 1978.


9. C.R. Twidale and W.K. Harris, The age of Ayers Rock and the Olgas, Central Australia,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of South Australia 101(1):45-50, 1977.


10. C.R. Twidale and H. Wopfner, Aeolian landforms of Central Australia: a discussion, Zeitschrift fur Geomorphologie Neue Folge 25(3):353-358, 1981.


11. A.T. Wells, D.J. Forman, L.C. Ranford and P.J. Cook, Geology of the Amadeus Basin, Central Australia, Bureau of Mineral Resources, Australia, Bulletin 100, 1970.

출처 : Creation 20(2):36–40, March 1998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0/i2/uluru.asp
번역자 : IT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노아의 날에 전 지구적 홍수 (The Global Flood of Noah's Day)
2. 세계 곳곳의 홍수 전설들 (Flood legends from around the world)
3. 호주의 대찬정분지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4. 세 자매봉 ; 노아 홍수의 증거 : 초격변의 증거인 호주 시드니 해분 (Three Sisters ; evidence for Noah's Flood)
5. 지형과 노아홍수 : 산과 골짜기, 선상지, 표이석들은 거대한 홍수를 증거한다
6. 잔류지형 - 홍수가 남겨둔 흔적 : 언더핏류, 해안절벽, 빙하지형, 카르스트 니들, 에르그스 등
7. 사층리와 노아의 홍수
8. 표이석 (Erratic stone)
9. 극도로 순수한 사암의 신비 (The Mystery of the Ultra-pure Sandstones)
10. 대홍수 이후 화산 분출력의 쇠퇴 (The Declining Power of Post-Flood Volcanoes)
11. 홍수 후 대양의 냉각 (Cooling Of The Ocean After The Flood)
12. <리뷰> 노아의 16명의 손자 : 고대의 지명과 민족들의 이름 속에 남아있다. (The Sixteen Grandsons of Noah)
13. 흐르는 모래 (Shifting sands) :우리는 어떻게 지질학과 성경 사이의 모순을 다뤄야 하는가?
14. 몸체 화석과 비교한 척추동물 발자국 화석의 층위학적 분포 (Stratigraphic Distribution of Vertebrate Fossil Footprints Compared with Body Fossils)
15.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1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16.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2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17.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3 : 수축균열(건열, shrinkage cracks)에 대한 추가 설명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18. 쟈긴스 화석 단애의 다지층나무와 석탄층 (The Polystrate Trees and Coal Seams of Joggins Fossil Cliffs)
19. 급격히 매몰된 수십억의 나우틸로이드가 그랜드 캐년에서 발견되었다 (Billions of Nautiloids Found Buried Suddenly in Grand Canyon)
20. 죽은 고래들이 말하고 있는 이야기는? : 346 마리의 고래들이 80m 규조토 속에 격변적으로 파묻혀 있었다. (Dead Whales : telling tales?)
21. 수백 마리의 고래들이 규조토 속에 급격히 묻혀있었다 ( Hundreds of whales Buried Suddenly in Diatoms)
22. 프랑스에서 발견된 매혹적인 화석들 : 서식환경이 다른 생물체들이 같이 묻혀 있었다 (Fascinating French Fossil Find)
23. 산꼭대기에 유명한 화석들 1 : 캄브리아기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의 화석들 (Famous Fossils from a Mountaintop)
24. 산꼭대기에 유명한 화석들 2 : 캄브리아기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의 화석들 (Unusual Fossils from a Mountaintop)
25. 수백 마리의 해파리 화석들 : 격변적으로 파묻힌 해파리들이 증거하는 대홍수 (Hundreds of jellyfish fossils!)
26. 옐로스톤의 석화림 : 격변의 증거 (The Yellowstone petrified forests : Evidence of catastrophe)
27. 대격변적 파괴로 형성된 호주의 곤충 화석 지층 (An Australian Fossil Insect Bed Resulting from Cataclysmic Destruction)
28. 오래된 연대 상징물의 가면을 벗기다 1 : 현대 지질학의 탄생지 식카 포인트(Siccar Point)에 대한 새로운 해석 (Unmasking a long-age icon)
29. 오래된 연대 상징물의 가면을 벗기다 2 : 현대 지질학의 탄생지 식카 포인트(Siccar Point)에 대한 새로운 해석 (Unmasking a long-age icon)
30. 의심되고 있는 지질학적 법칙들 : 인공수로 실험에서 빠르게 형성된 층리와 엽층들 - Guy Berthault의 웹사이트 탐방 (동영상 위주) (Paleohydraulic analysis : a new approach by Guy Berthault)
31. 쌓여진 숲들 1 (Stacked Forests) : 여러 높이에 서있는 채로 묻혀진 숲들에 대한 새로운 해석
32. 지질주상도 1 (The Geologic Column)
33. <리뷰> 그랜드 캐년의 코코니노 사암층은 풍성층이 아니다! 지질주상도 2 : 코코니노 사구들 (The Coconino Sand Dunes)
34. 지질주상도 3 : 혈암층과 난정합 그리고 쇄설성 암맥 (Shale Beds, Nonconformities and Clastic Dikes)
35. 지질주상도 4 (The Geologic Column 4) : 화산활동, 빅혼분지, 대륙이동설
36. 퇴적 지층 사이의 간격들 1 (Those Gaps in the Sedimentary Layers 1)
37. 퇴적 지층 사이의 간격들 2 (Those Gaps in the Sedimentary Layers 2)
38. 고토양 (Paleosols) 1 (철저한 조사로 홍수지질학에 대한 '도전'을 물리치다)
39. 고토양 (Paleosols) 2 (철저한 조사로 홍수지질학에 대한 ‘도전’을 물리치다)
40. 석회암 동굴들 : 노아홍수의 결과? (Limestone Caves : A Result of Noah's Flood?)
41. 모래 줄무늬 (Sandy Stripes) : 많은 층리들은 오랜 시간을 의미하지 않는다.
42. 놀라운 거품들 : 석유와 가스 누출지(seeps)들에 대한 격변론적 해석 (Bubbles of surprise)
43. 물 위에서 자랐던 숲 (Forests that grew on water)
44. 석탄 : 젊은 지구에 관한 증거 (Coal : Evidence for a Young Earth)
45. 사납고 거칠었던 홍수들! : 유럽에서 거대 홍수의 흔적들과 영국해협 (Wild, wild floods!)
46. 영국 해협에서의 거대 홍수 (Megafloods in the English Channel)
47. 기포의 파열을 조심하라. : 빠르게 흐르는 물의 파괴력과 캐비테이션 (Beware the bubble’s burst : Increased knowledge about cavitation highlights the destructive power of fast-flowing water)
48. 멕시코에서 발견된 노아의 대홍수에 대한 새로운 증거 (New Evidence of Noah's Flood from Mexico)
49. <리뷰>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 화석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1. (High & Dry Sea Creatures)
50.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51. 레드 뷰트 : 대홍수의 잔존물 (Red Butte : Remnant of the Flood)
52. 라브레아 타르 핏 : 한 격변적 홍수의 증거 (La Brea Tar Pits : Evidence of a Catastrophic Flood)
53. 창세기 홍수로부터 남겨진 퇴적물 : 아리조나의 림 자갈들 (Deposits Remaining from the Genesis Flood : Rim Gravels in Arizona)
54. 알래스카 산맥에 나있는 수극들 (Water Gaps in the Alaska Range)
55. <리뷰>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Geologic Evidences for the Genesis Flood)
56. 빠른 물 흐름에서 퇴적된 진흙 : 이암 형성에 관한 동일과정설적 설명은 틀렸다. (As Waters Clear, Scientists Seek to End a Muddy Debate)
57. 30년 동안의 비밀이 전 세계적인 홍수의 증거가 되다. (Thirty-Year Secret Leads to Evidence of Worldwide Floor)
58. 모랜 산 : 대홍수의 한 증인 (Mount Moran : A Witness to the Flood)
59. 대륙들이 홍수로 뒤덮여질 수 있었을까? (Could Continents Be Flooded?)
60. 지질학적 편협성 (Geological Provincialism)
61. 조지아주 아메리쿠스 지역의 신생대 제3기 지질구조 : 젊은 지구와 대홍수 개념의 증거 (The Tertiary Stratigraphy Surrounding Americus, Georgia)
62.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Kata Tjuta : an astonishing story)
 
 
식물에서 이메일 시스템이 확인되었다! : 이러한 고도의 복잡성은 ...
기적의 식물인 모링가 나무는 제3세계의 식량과 연료가 될 수 있다...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