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의 말씀으로 하늘이 지음이 되었으며 그 만상이 그 입 기운으로 이루었도다 [시편 33:6]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압도적인 노아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HOME > 자료실 > 주제별
흐르는 모래 (Shifting sands)
:우리는 어떻게 지질학과 성경 사이의 모순을 다뤄야 하는가?
Tas Walker

     나의 강연이 끝나자마자, 좋은 옷을 입은 남자가 나에게 다가왔다. 나는 영국 브리지노스(Bridgnorth)의 방청석을 가득 채운 사람들에게, 성경은 세계의 진정한 역사를 기록하고 있었음을 설명하고 있었다.

”그래서 우리는 과학에서, 특별히 지구 역사를 다루는 지질학과 같은 과학에서, 성경을 출발점으로 사용해야만 합니다.”

 

”저도 성경을 믿습니다.” 나에게 다가온 남자가 말했다.

 

”그러나 성경이 말하는 것과 과학적 사실들이 모순이 될 때, 우리는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합니까? 암석들은 전 세계적인 홍수로 모두 형성되지 않았다고 지질학에서는 분명히 말하고 있습니다.”  

 

”말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요?”

 

”나는 대학에서 화학을 강의하고 있습니다. 지질학을 가르치는 나의 동료는 이곳 주변의 모든 지역은 한때 사막이었다고 나에게 말해 주었습니다. 당신은 절벽에서 모래 사구(sand dunes)를 볼 수 있습니다. 거대한 사막이 있었던 곳에 어떻게 홍수가 있을 수 있었나요?”      


 

그림 1. 영국 브리지노스. 위의 그림은 많은 사람들이 한때 사막으로 생각했던 영국 브리지노스 주변에 사암 절벽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물이 흘렀던 수로들의 존재, 그리고 사층리의 경사각은 그렇지 않음을 가리키고 있다. 호주의  호크버리 사암층(Hawkesbury Sandstone)도 한때 사막이었다고 사람들은 생각했으나, 지금은 그렇지 않았음이 밝혀졌다.   



한 번의 전 세계적인 홍수인 이유?


대화 중에, 나는 성경이 어떻게 전 세계적인 홍수(창세기 6-8)를 기술하고 있는지를 설명했다. 지역적인 홍수라면 노아는 길이 140 미터의 거대한 방주를 지을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1 지역적인 홍수라면 대부분의 동물들은 살아남을 수 있었다. 따라서 노아는 모든 동물들의 죽음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2 확실히, 대부분의 새들은 지역적인 홍수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동물들을 태울 필요가 없었다면, 노아는 훨씬 작은 배를 준비했어도 된다. 그러나 비는 거의 6주 (40일) 동안이나 내렸다.3 그리고 물은 5달 (150일) 동안 계속 상승했다.4 확실히 성경은 지역적인 홍수보다 훨씬 큰 어떤 것을 묘사하고 있다. 물은 가장 높은 산이 잠길 때까지 상승했다.5 어떻게 가장 높은 산이 지역적인 홍수로 잠길 수 있겠는가?


성경을 읽는 사람들은 누구든지, 홍수는 전 세계적이었다는 분명한 사실로부터 피할 수 없다. 질문하던 그 사람은 이제 이 사실을 깨달았다. 그리고 염려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전 세계적인 홍수의 중간에 영국에서는 거대한 사막이 있을 수 있었는가? 



사막인 이유?


나는 그가 말한 큰 모래 지층을 가진 장엄한 붉은 절벽을 보았었다 (그림 1). 그것들은 나에게 호주에 있는 유사한 사암 절벽을 생각나게 했다 (그림 2). 영국 브리지노스(Bridgnorth) 지역의 지질학 핸드북에는 오늘날의 사하라 사막과 다른 모래 사막에서 볼 수 있는 사구들과 유사한 모래 사구로 그 지층들을 묘사하고 있었다.6 흥미롭게도, 호주 시드니 주변에 있는 사암 지층인 호크버리 사암층도 한때 사람들은 사막 환경에서 쌓인 것으로 생각했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그림 2. 호주, 시드니


지질학자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이해하는 것은 중요하다. 분명히, 그들뿐만 아니라 그 누구도 모래가 그 당시에 어떻게 퇴적되었는지를 직접 관측하지 못했다. 그래서 그곳이 사막이었다는 것을 그들은 어떻게 알게 되었느냐는 것은 중요하다. 사실 그들은 모르고 있는 것이다. 그들은 관측할 수 없는 것을 설명하기 위하여, 그들이 관측할 수 있는 것을 단순히 사용한다. 그들은 고대에 암석들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를 설명하기 위해서, 오늘날의 환경을 사용한다. 이러한 생각이 가지는 문제점은, 노아의 홍수는 오늘날 관측되는 환경과 매우 다르다는 것이다.       


브리지노스와 시드니 주변의 사암 지층에서 두드러지는 것은 거대한 량의 모래이다. 퇴적층은 수백 미터의 두께로 광대한 지역을 덮고 있다. 오늘날 지구상에서 이러한 많은 모래가 발견되는 유일한 곳은 큰 사막에서 이다. 바로 이것이 지질학자들이 브리지노스 주변의 암석들은 사막에서 형성되었다고 말하는 근거인 것이다. 



생각이 바뀌다.


또한 그것은 지질학자들이 1883년에 호크버리 사암층에 대해 생각했던 것이다.7 그러나, 과학자들은 모래가 항상 사막에서만 쌓인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1844 년에,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시드니의 암석들은 바다 환경에서 형성되었다고 기술했다. 그러나, 1880 년에 또 다른 과학자는 그것들은 빙하에 의해서 부분적으로 형성되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1883 년에 또 다른 과학자는 암석들은 부분적으로 호수에서 형성되었다고 말했다.


따라서, 어떻게 사암이 형성되었는지에 대한 생각은 흐르는 모래처럼 왔다 갔다 하며 변하고 있다. 1920 년에 한 지질학자는 모든 모래는 하나의 큰 호수에서 퇴적되었다고 제안했다. 그래서, 1920 년에서 1960 년 사이에 호수 해석은 대학교에서 가르쳐졌고, 사실로서 대중들에게 발표되었었다.


그러나 1960 년대에 몇몇 지질학자들이, 빠르게 흐르는 물을 가리키는 커다란 모래 물결(sand waves)들이 어떻게 호수에서 형성될 수 있는지 의심하기 시작했다.8 따라서 1964 년에, 다시 모래는 강에 의해서 퇴적되었음이 제안되었다. 그러나 퇴적층의 크기가 수수께끼였다. 그래서 1969 년에, 모래는 바다 경계인 강의 삼각주에서 조수에 의해 퇴적되었다고 말해졌다. 그러나 이것도 말이 되지 않았다.


1970 년대 후반 이후, 지질학자들은 호크버리(Hawkesbury) 사암층은 매우 넓은 강에서 퇴적되었다고 생각했다. 그 강은 넓을 뿐만 아니라, 북쪽으로 2,000 km 이상 뻗어있었다는 것이다. 강의 양 측면에서 침식된 암석들은 수천 km에 걸쳐 운반되면서, 동일한 크기의 모래입자들로 분류(sorted)가 일어나서 시드니 지역에 퇴적시켰다. 그러나 빠르게 흐르는 250 km의 폭을 가진 엄청난 강물이 정상적인 강우량 하에서 가능할 수 있겠는가 하는 문제에 부딪쳤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제시된 안은, 그 강은 간헐적으로 흘렀다는 것이다.9 상류에 있던 거대한 호수에 많은 물이 축적되어 있다가, 얼음 댐이 무너지면서 주기적으로 터져 나왔다는 것이다. 대대적인 홍수의 물결은 20 m 높이, 250 km의 넓이로 거대한 속도로 하류 쪽을 휩쓸었고, 시드니 지역에 엄청난 모래를 운반했다는 것이다.   



홍수가 해답이다.


 

 

그림 3. 영구 브리지노스, 오래된 수로들


점점 받아들여지고 있는 이 해석은 노아의 격변적인 홍수와 매우 비슷하게 들린다. 특별히 호크버리 사암층이 퇴적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아무런 증거도 나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수평적인 토양층이나 바다 군락의 화석들이 없다. 단지 빠르게 퇴적된 수백미터 두께의 모래만 볼 수 있을 뿐이다. 이것은 물론 전 세계적인 홍수에서 기대되는 것이다.


브리지노스 주변의 사암도 유사한 특성들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오랜 시간 동안 재해석되지 못하고 있다. 사층리는 바람이 부는 사막의 모래언덕에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물 속에서 모래 파도에 의해 만들어졌다. 영국의 지질학자들은 사막 해석의 문제점들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10 예를 들면, 사층리의 각은 바람이 만든 모래 언덕 때문이었다는 것은 잘못되었다. 모래 퇴적층 일부에 물이 빠져나간 오래된 수로(ancient water channels)들이 있었다는 증거들이 있다 (그림 3).


따라서 지질학적 해석이 성경과 일치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만 할까? 그것은 지질학적 해석에 의문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들은 자주 그 증거들을 직접 재조사해볼 필요가 있다. 빈번히, 심지어 지질학 책에 보고 된 ‘사실들’ 까지도 사실(facts)이 아니라, 단지 해석(interpretations)일 뿐이다. 우리가 직접 그 증거들을 주의 깊게 살펴볼 때, 그리고 성경이 말하는 진실된 역사에서 출발하여 해석하여 볼 때, 증거들은 하나님의 오류 없는 말씀인 성경의 기록과 일치한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References and notes


1. Genesis 6:15.

2. Genesis 6:19-21.

3. Genesis 7:12.

4. Genesis 7:24.

5. Genesis 7:19-20 . The highest mountains at that time were covered, not the present-day mountains, which were uplifted asthe flood­waters receded and afterwards.

6. Toghill, P., Geology in Shropshire, Swan Hill Press, Shewsbury, England, p. 143, 1990.

7. These and the other geological interpretations are documented in: Jones, D.C. and Clark, N.R. (Eds.), Geology of the Penrith 1:100,000 Sheet 9030, New South Wales Geological Survey, Sydney, pp. 14-16, 1991.

8. Allen, D., Sediment transport and the Genesis Flood - case studies including the Hawkesbury Sandstone, Sydney, CEN Tech. J. 10(3):358-378, 1996.

9. Woodford, J., Rock doctor catches up with our prehistoric surf, Sydney Morning Herald, 30 April 1994.

10. Austin, S.A. (Ed.), Grand Canyon: Monument to Catastrop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California, pp. 32-35, 1994, explains carefully why similar sand deposits in Grand Canyon were accumulated under­water and not in a desert.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노아의 홍수/홍수지질학에 있는 많은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C03

 

출처 : Creation 24(1):36–37, December 2001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4/i1/shiftingsands.asp
번역자 : IT사역위원회
 
화석 생물에서도 주장되고 있는 수렴진화 : 고대 물고기, 쥐라기의...
하등하다고 주장되는 생물들이 어떻게 첨단 물리학을 알고 있는가? ...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