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가 알지 못하였느냐 너희가 듣지 못하였느냐 태초부터 너희에게 전하지 아니하였느냐 땅의 기초가 창조될 때부터 너희가 깨닫지 못하였느냐 [사 40:21]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HOME > 자료실 > 주제별
살아있는 화석 : 실러캔스
(The Living Fossils : Coelacanths)
Sean D. Pitman M.D.

 

 

   실러캔스(coelacanths)는 기름이 채워져 있는(oil-filled) 유연한 척추(back bone)를 가지고 있는 물고기이다. 이러한 척추는 실러캔스라는 이름을 가지게 하였다. 대부분의 성체 물고기들에서 척주(vertebral column) 뼈가 있는 위치에, 실러캔스는 척삭(notochord)이라고 불리는 크고 두꺼운 연골 관(tube of cartilage)을 가지고 있다. 대부분의 물고기들에서, 발달 초기인 배아 또는 유생기의 척삭은 점차적으로 척주 가운데가 골화(석회화)되면서 대체되어 간다. 그러나 실러캔스, 폐어(lungfishes) 및 몇 종류의 상어들에서, 척삭은 분절화되고 골화된 척주로의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다. 실러캔스에서 속이 빈 척삭은 기름으로 채워지고, 강하게 그러나 유연하게 척수(spinal cord)를 지지하는 것이다.4


실러캔스는 공룡시대 이전부터 그리고 공룡시대 동안에 살았던 매우 오래된 물고기로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공룡들과 같이, 실러캔스는 대략 8천만년 전부터 화석 기록에서 사라졌다. 그러나 멸종 이전에 그들은 거의 4억년 전부터 살아왔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었다. 그들은 사실 3억5천만년 전에 바다에서 나와 마른 육지를 걸었던 첫 번째 척추동물의 조상이 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왜냐하면 실러캔스는 바다와 육상 거주 척추동물 사이에 중요한 진화론적 연결고리라는 믿음 때문이었다. 그래서 화석 기록에서 실러캔스는 특별한 중요성을 가지고 위치하고 있었다. 사실 화석 기록은 실러캔스가 발견될 수 있는 유일한 장소였다고 오랫동안 생각했었다. 이것은 살아있는 실러캔스가 남아프리카 해안의 120-250 m 깊이에서 산 채로 잡히게 된 1938년까지 사실인 것처럼 보였다. 4

 

 

 

그때 이후, 실러캔스의 다른 무리들이 마다가스카르(Madagascar), 술라웨시(Sulawesi, 인도네시아의 군도), 모잠비크(Mozambique), 코모도(Comoran)의 해안 등 여러 곳에서 발견되었다.


살아있는 실러캔스의 최초의 발견은 과학 사회에 엄청난 충격을 가져다주었다. 화석기록에서 8천만 년 동안이나 사라졌다가 살아있는 채로 발견되었다는 것은 기절초풍할 뜻밖의 사건이었던 것이었다. 이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어떻게 실러캔스는 3억 년 이상을 계속적으로 반복하여 보존되다가 (화석화되다가), 그 후 8천만 년 동안을 화석 기록에서 사라졌다가 (화석화되지 않다가), 다시 오늘날의 바다에서 살아있는 채로 재출현하게 된 것일까?

   

자, 이러한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제안된 일반적인 몇몇 설명들이 있다. 아마도 여러 대중적인 설명 중의 하나는, 오늘날의 실러캔스는 화석기록에서 발견되는 실러캔스와는 같은 생물체가 아니라는 것이다. 사실, 오늘날의 실러캔스는 다른 종으로 분류될 뿐만이 아니라, 다른 속(genus)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그 차이는 크다고 생각될 수도 있다. 오늘날의 살아있는 실러캔스는 Latimeria chalumnae 로 분류되고, 화석 실러캔스는 Macropoma lewesiensis 로 분류된다. 상세한 것은 다음과 같다. 


   계 (Kingdom) : Anamilia vs. Anamilia

   문 (Phylum)  : Chordata vs. Chordata

   강 (Class)    : Osteichthyes vs. Osteichthyes (bony fishes)

   목 (Order)    : Coelacanthini vs. Coelacanthini

   과 (Family)   : Sarcopterygii vs. Sarcopterygii

   속 (Genus)    : Latimeria vs. Macropoma

   종 (Species)   : chalumnae vs. lewesiensis


많은 사람들은 이 점을 강조한다. 즉, 발견된 종인 L. chaumnae은 화석으로서는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살아있는 실러캔스는 엄밀히 말하면 살아있는 화석이 아니라는 것이다. 사실, Latimeria 속(Genus)에 해당되는 다른 어떠한 종도 화석으로 발견되지는 않았다. Latimeria와 백악기 화석인 Macropoma 속은 아주 밀접한 관계가 있다. 그리고 그들은 같은 과(family)에 포함시킬 수 있다. 그것을 넘어, 모든 실러캔스 화석들은 Coelacanthini 목(order)에 속한다. 1, 3

 

 

이 논란의 문제는 계통발생 분류 기준이 꽤 주관적이라는 것이다. 화석으로 발견된 실러캔스와 오늘날 실러캔스의 비교는, 같은 속이나 과뿐만이 아니라 같은 종 내에서도 여러 형태를 가지고 있는 개(dogs)들의 여러 종류들에서 나타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몇몇 사람들은 지느러미(fins), 꼬리(tail), lobe fins 등에서 구체적인 차이를 볼 수 있으며, 머리 구조에서도 큰 차이가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3 그러나 이것은 과장된 것으로 여겨지며, 그러한 차이는 종 내에서 보여지는 차이(예를 들면, 불독과 독일 세퍼트의 차이)보다 더 크지 않다는 것이다. 그림에서처럼 두 종간의 비교는 분명히 몇몇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이것들은 앞에서 말한 것처럼 현격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는 것 같지 않다. Lobe fins 들은 거의 동일하며, 꼬리도 또한 ‘부꼬리 지느러미(supplementary tail fin)’의 비교를 제외한다면 실제적으로는 동일하다.  


여기서의 문제는 부꼬리 지느러미는 화석 실러캔스인 Macropoma lewesiensis (비슷한 지느러미 뼈가 있는)의 그림에서는 없다는 것이다. 이것은 화석의 부꼬리 지느러미에 대한 세부 사항이 그것을 복구시키기에는 아직 불충분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똑같은 것이 지느러미 뼈로 말해지고 있다). 이것은 근본적으로 두 실러캔스 사이에 진정한 차이는, 단지 ”머리 부분에서만의 차이” 만을 남겨놓고 있는 것이다.  


두 종의 머리(heads)는 수, 상대적인 위치, 뼈의 일반 형태까지 사실 매우 유사한 것처럼 보인다. 주요한 차이가 여러 뼈들의 크기와 상대적 비율 사이에서 발견되는 것처럼 보인다. 이들 차이는 Latimeria 에 비해서 Macropoma가 좀더 길고 뾰족한 주둥이(snout)와 피개교합(overbite)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약간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이 두 종은 다른 종(species)이 아니라, 다른 속(genus)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러한 차이는 가령 애완용 개(dogs)들이나 심지어 현대인(modern humans)들 사이에서 보여지는 종 내에서 발견되는 차이보다도 작다. 예를 들어, 불독(bulldog)과 독일산 세퍼트(German Shepherd) 사이에서 관찰되는 차이를 생각해 보라. 독일산 세퍼트는 길고 뾰족한 피개교합의 주둥이를 가지고 있다. 반면에 불독은 짧고 납작한 주둥이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차이는 극적인 차이라고 불려져야만 할 것이다. 만약 불독의 형태가 화석기록에서 발견되고, 독일산 세퍼트가 오늘날 살아있다면, 이들이 나란히 비교된 후, 같은 종 또는 같은 속으로 분류될 수 있었을까? 그것은 의심스럽다. 


이러한 견지에서, 화석으로 발견되는 실러캔스와는 다른 Latimeria 속에 속하는 실러캔스가 살아서 발견되었다고 말하는 것은, 나에게는 약간 오도하기 위한 것처럼 보인다. 사실, 피터 포리(Peter Forey)는 그의 책 '물고기 실러캔스의 역사(History of the Coelacanth Fishes)'에서, Macropoma lewesiensis의 골격은 소드와나 만(Sodwana Bay)에서 잡힌 실러캔스 Latimeria chalumnae의 것과 사실상 동일하며, 대부분의 데본기 실러캔스의 골격과도 거의 다르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 2, 3 문제는 같은 종으로 보여지는 것들이 광대한 시간을 뛰어넘어 아직도 살아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다른 카테고리로 분류하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경향은 예외적인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법칙처럼 보여 진다. 따라서, Latimeria chalumnae 종은 결코 화석기록에서 발견된 적이 없었다고 말하는 것은, 분명히 종 내에서 보이는 매우 작은 형태학적 차이를 가지고 과장하여 다른 종으로 분류하고자 하는 의도처럼 나에게는 보이는 것이다. 


그리고 왜 실러캔스는 8천만 년 동안이나 화석 기록에서 사라졌던 것일까? 일부 주장들은 얕은 물에 살았던 실러캔스들은 죽었고, 반면에 깊은 물에서 살게 된 변종들은 살아남았다는 것이다. 또한 오늘날의 많은 실러캔스들이 살고 있는 심해 환경은 화석화되기도 어렵고 발견되기도 어렵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다른 실러캔스들은 가령, 코모도 해안에서 살고 있다가 최근에 발견된 것들은 얕은 물에서 산다. 그러나 이들 화산섬들은 바다 속으로 날카로운 경사면을 가지고 있다. 한스 프리케(Hans Fricke, 실러캔스 전문가)와 같은 몇몇 과학자들은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이들 경사면들은 너무 날카로워서 퇴적물이 죽은 물고기를 빠르게 덮을 수 없기 때문에, 화석화 과정이 일어나기 어렵다” 가파른 경사면과 오늘날의 실러캔스들이 서식하고 있는 수중 동굴들은 확실히 화석화 작용이 일어나기 위한 빠른 퇴적과 매몰을 허용하지 않는다. 또한 심해는 그러한 화석화가 일어났다 하더라도 과학자들의 탐사와 발견을 방해한다. 부가적으로, 대륙의 함몰(continental subduction)은 그러한 심해의 화석들을 파괴했을지도 모른다는 것이다.3


이러한 주장은 한 가지만 제외한다면 모두 그럴듯해 보인다. 그것은 만약 실러캔스들이 죽을 때 화석화가 잘 일어날 수 있는 지역에서 수억 년 동안을 매우 성공적으로 살았었다면, 깊은 곳에서 사는 실러캔스들은 수천만 년의 시간 동안, 전에 살았던 곳으로 돌아가는 진화가 왜 일어나지 않았느냐 하는 것이다. 수억 년 동안 실러캔스들을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지지했던 장소는, 왜 8천만 년 동안 다른 곳에 분포되어 있던 실러캔스들에 의해서 재분포되지 못하도록 했느냐는 것이다. 정말로, 8천만 년이라는 기간은 엄청난 기간이다. 사람들은 심해에서 살아남은 실러캔스들은 크기가 변화되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었다. 그들은 심지어 강이나 호수에서 살 수 있도록 진화했을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 (진화되어 마른 육지로 올라간 최초의 물고기로 생각하고 있었지 않은가!). 그런데 8천만 년 동안, 살아남은 실러캔스들이 이전에 살았던 (이전에는 그렇게 성공적으로 잘 살았던) 서식지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진화는 결코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은 이상하지 않은가? 심해 환경에서 천해 환경으로 나아가는 진화의 단계는, 수영을 하다가 땅 위를 다리로 걸어야 하는 진화의 단계보다는 훨씬 간단해 보이는데도 말이다. 만약 실러캔스가 수백만 년 안에 육상 서식 동물로 진화되어 나갔다면, 왜 이전의 수생 환경으로 돌아가는 것이 그토록 어려웠단 말인가?

          


References

1. Thompson, Coelacanths, W. W. Norton & Company, New York and London, 1991 ISBN 0-393-02956-5, p. 78.

 

2. Forey, P. 1998. History of the Coelacanth Fishes. Chapman & Hall.

 

3. Keith Littleton /  Sean Pitman debate, Dec., 2002

 

4. http://www.scienceinafrica.co.za/2002/february/coela.htm


*Evolution Debunked By Living Fossils? (살아있는 화석 추천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WhQRTbHoDrA

 


*참조 :

1. 수 억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물고기 실러캔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45

 

2. 표준화석들 : 4 억년 전의 물고기 실러캔스가 살아있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5

 

3. http://www.dinofish.com

 

4. 미스터리 물고기’ 실러캔스 4억년 전 화석 발견 (2012. 4. 11. 서울신문)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ref=nc&id=20120411601003

 

5.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화석/살아있는 화석'에 있는 많은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H02

출처 : Revolution Against Evolution, 2002. 4. 20
URL : http://naturalselection.0catch.com/Files/fossilrecord.html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고대의 화석 생물체가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었다. : 살아있는 화석, 진드기와 뱀장어 (Living Fossils Rise from the Dead)
2. 9천만 년 된(?) 호박 속에서 발견된 진드기 (Tick Talk Rocks the Clock)
3. 칠성장어 화석은 3억6천만 년(?) 동안 거의 변화가 없었다. (Fossil Lamprey Changed Little in 360 Million Years)
4. 생각보다 ‘더 오래된’ 현대적 모습의 칠성장어 : 3억6천만 년(?) 전의 칠성장어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Modern-looking lampreys ‘older’ than thought)
5. 공룡 지층에서 현대적 조류들이 발견된다. : 앵무새, 부엉이, 펭귄, 오리, 아비새, 신천옹, 도요새, 가마우지, 물떼새 등도 '살아있는 화석'? (More Proof That Dinosaurs Lived with 'Later' Creatures)
6. 투구게는 오르도비스기 이래로 변하지 않았다. (Horseshoe Crabs Unchanged Since Ordovician)
7. 문어 화석의 미스터리 : 오늘날과 동일한 모습의 9500만 년 전(?) 문어 화석 (The 'Mystery' of Octopus Fossils)
8. 완전한 도마뱀붙이가 1억년 전(?) 호박에서 발견되었다. : 경이로운 발바닥 구조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Fully Gecko 40 Million Years Earlier?) 
9. 캄브리아기에서 해파리가 발견되었다. (Cambrian Jellyfish Found)
10. 호박 속에서 발견된 1억4천만 년(?) 전의 거미줄 (Scientist Says He Found the Oldest Spider Web)
11. 거북 : 2억 년(?) 동안 동일한 모습의 살아있는 화석 이러한 독특한 설계된 생물은 진화론적 설명을 거부한다 (Turtles : These uniquely designed creatures continue to defy evolutionary explanation)
12. 믿을 수 없는 진화의 정지 :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 상어의 유전자와 4,700만 년(?) 동안 동일한 잎벌레 (Incredible Stasis in Evolution : What Does It Mean?)
13. 가장 큰 물고기 화석과 가장 오래된 상어 화석의 발견 :4억9백만 년(?) 전의 상어는 완전한 상어였다 (Biggest Fish and Oldest Shark Found Fossilized)
14. 살아있는 화석 : 작은 새우 트리옵스(Triops) : 2억5천만 년(?) 동안 변화가 없었다 (Ghostly shrimp challenges evolution!)
15. 살아있는 화석 : 아나스피데스 3억5천만 년(?) 동안 변함이 없다 (Living Fossil : Anaspides)
16. 은행나무 : 2억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나무 (Ginkgo Tree : No Evolution in 200 Million Years)
17. 최고로 정교한 3억 년 전(?) 바퀴벌레 화석이 발견되었다 (Fossil Cockroach Found in Exquisite Detail)
18. 살아있는 화석 : 네오필리나 : 3590m 심해에서 올라온 4억 년(?) 전 생물 (Neopilina : A Living Fossil)
19. 살아있는 화석 패충류는 과학자들을 놀라게 한다 : 4억2500만 년(?) 전 지층에서 오늘날과 똑같은 모습으로 발견되었다. (New Record-Setting Living Fossil Flabbergasts Scientists)
21. 수 억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물고기 실러캔스 : 웹 사이트 탐방 (사진 자료를 중심으로)
22. 도롱뇽 화석은 1억6천만 년(?) 이상 전혀 진화가 없었음을 보여준다 (Fossil Salamanders Show No Evolution)
23. 놀라운 곡예비행 - 잠자리 : 이들은 수억 년(?) 전부터 동일하다 (Astonishing acrobatics - dragonflies)
24. 살아있는 화석 : 도롱뇽 ;1억6천만 년(?) 전 도롱뇽은 오늘날과 동일했다. Salamanders are ‘living fossils’!
25. 살아있는 화석 : 소철류 ; 2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하다 (Cycads : Living Fossils)
26. 살아있는 화석 : 부채벌레목 곤충들 3,500만 년(?) 동안 변함이 없다. (Living fossils : Strepsiptera)
27. 현대의 모습과 꼭 닮은 (9천만 년 전) 화석 수련 : 살아있는 화석 수련 (Fossil Water Lily (Nymphaeaceae) Matches Morden)
28. 철창 뒤의 ‘공룡 나무’ (‘Dinosaur Tree' Behind Bars) : 쥐라기의 울레미 소나무(Wollemi Pine)가 살아있었다.
29. “살아있는 화석” (1억3천만 년 전) 개구리의 발견? (“Living Fossil” Frog Found?)
30. 병정 개미는 1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Army Ants Haven't Evolved for 100 Million Years)
31. 이들은 살아있는 삼엽충인가? (Are These Living Trilobites?)
32. 또 다른 살아있는 화석나무 (Another ‘living fossil’ tree) : 1억5천만년~2억년(?) 전의 나무가 살아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33. 호박 속에 나비들은 발견자들을 놀라게 한다 : 나비들은 6천5백만 년 전 공룡의 머리 위로 날아다녔을 수 있다 (Butterflies in Amber Stun Discoverers)
34. 살아있는 화석 : 단풍나무, 바다나리, 조개 화석 (Living fossils : maple, crinoid, Pleurotomaria shell)
35. 살아있는 화석 : 고둥, 말벌 (Living fossils : Busycon contrarium and Polistes wasp)
36. 2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철갑상어 (sturgeon) (Seven-foot living 'dinosaur' lurks in Oregon)
37. 화석기록에서 수천만 년을 사라졌다가 나타난 생물들 : 실러캔스, 울레미 소나무, 네오필리나 (Fossils : Missing, Missing, Missing)
38. 딱정벌레들은 공룡과 함께 살았다. : 2억5천만 년(?) 전으로 올라간 딱정벌레들의 출현 연대 (Beetles and Dinos Living Together)
39. 오리너구리는 공룡들과 함께 살았다. (Platypus Much Older Than Thought, Lived with Dinos)
40. 살아있는 화석을 설명해보려는 진화론자 (Evolutionists Explain Living Fossils)
41. 진화론자들을 기절시킨 오리너구리 화석 : 1억1천2백만 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간 단공류의 출현 (Early Platypus Stuns Evolutionists)
42. 3억3천만 년 전(?) 양서류 인상 화석이 발견되었다. (Amphibian Imprints Found)
43. 상어와 가오리 : 어떠한 조상도 가지고 있지 않은 물고기 : 완전히 다른 모습의 두 연골어류는 진화론의 골칫덩이? (Sharks and rays : fish with no ancestors)
44. 울레미 소나무 : 살아있는 화석 & 진화론적 수수께끼 (Wollemia nobilis : A Living Fossil and Evolutionary Enigma)
45. 모감주나무 : 살아있는 화석 (Golden oldie)
46. 살아있는 화석 실러캔스의 계속되는 놀라움 : 4억 년(?) 동안 극도로 느린 변이 속도. (Lobe-Finned Fish Supplies Surprises)
47. 낙타는 언제나 낙타였다. : 100만 년 전의 낙타나 10만 년 전의 낙타나 동일했다. (Camel Remains Show Camels Remain Camels)
48.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 : 포도알 크기의 단세포 생물이 던지는 화석 수수께끼. (Grape’ Is Key to Fossil Puzzle)
49. 호박 속에서 바다 조류들이 발견되었다. : 나무 수액 안에 어떻게 바다 생물들이 갇히게 되었는가? (How Did Marine Organisms End Up in Tree Sap?)
50. 투아타라는 왜 2억1천만 년 동안 동일한 모습인가? (Why Are There Still Tuataras?)
51. 한 물고기의 진화론적 수수께끼 (Newly Named Fish an Evolutionary Enigma)
52. 진화론적으로 너무 오래된 호박 속의 거미줄 (Amber-Trapped Spider Web Too Old for Evolution)
53. 열대 다우림 식물들은 5800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 콩과 식물, 야자나무, 아보카도, 바나나도 이제 살아있는 화석? (No Evolution in 58 Million Years)
54. 3억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실잠자리의 새로운 개체군의 발견. (New Population Found of Damselfly 'Living Fossil')
55. 화석으로 발견된 말미잘의 이동 자국은 진화론과 조화되지 않는다. (Fossil Anemone Tracks Don't Fit Evolution)
56. ‘살아있는 화석’ 속새는 창조를 증거한다. : 1억5천만 년(?) 전의 속새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Living Fossil' Horsetails Confirm Creation)
57. 앵무조개 연구는 암모나이트 멸종에 대한 단서를 제공한다. (Chambered Nautilus Study Offers Clue to Ammonite Extinction)
58. 잠자리는 공룡보다 일찍 출현했는가? (Did Dragonflies Really Predate Dinosaurs?)
59. 4억5천만 년 동안 진화되지 않은 투구게가 진화의 증거? (Turning an Unevolved Horseshoe Crab Into a Darwin Showpiece)
60. 화석 도롱뇽의 마지막 식사 : 1억5천만 년(?) 전에도 동일한 식사를 하고 있었다. (Researchers Find Fossil Salamanders' Last Meals)
61. 진드기와 파리는 2억3천만 년(?) 동안 동일했다. : 호박 속 절지동물에 진화는 없었다. (Unevolved Arthropods Found in Amber)
 
 
토성의 고리는 젊다는 것이 공식적으로 확정되었다. (It’s Offici...
건강은 좋은 바이러스와 미생물에 달려있을 수 있다. (Health May ...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2017년 창조과학 10대 뉴스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