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이 그에게 창조되되 하늘과 땅에서 보이는 것들과 보이지 않는 것들과 혹은 보좌들이나 주관들이나 정사들이나 권세들이나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골 1:16]
정계헌 교수 칼럼
생명의 신비 특별강좌
이웅상 목사 칼럼
창조의 신비
이은일 교수 칼럼
창조의 신비
임번삼 박사 칼럼
창조론과 진화론
김무현 교수 칼럼
성경적 세계관 세우기
김경태 교수 칼럼
과학으로
하나님을 만나다
유종호 목사 칼럼
진화론의 허구성
이재만 지부장 칼럼
노아의 홍수
박종환 박사 칼럼
성경과 과학
 
?댁옱留? 교수 칼럼 HOME > 칼럼 > ?댁옱留? 교수 칼럼
보인 것에서? 아니면 보이지 않는 것에서?
 이재만
한국창조과학회 미주지부
창조과학선교회 회장

나(I)를 둘러싸고 있는 것들, 즉 하나님, 사탄, 이웃, 자연(피조물)에 대하여 성경은 이들 대상을 각각 어떻게 대하여야 하는지 언급하고 있다.  하나님은 섬겨야 할, 사탄은 거절해야 할, 이웃은 사랑해야 할, 피조물은 다스릴 대상이다.  이러한 관계가 성립될 때 나와 주위 대상들의 올바른 관계라고 성경은 말한다.


그러나 하나님과의 관계가 끊어졌을 때, 우리는 자신이 누구인지 알 길이 없어진다.  즉 우리는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으로부터 그분의 형상으로 창조되었지만, 우리 마음에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이 없으면 보이는 것 중에 하나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는 것이 우리의 한계인 것이다.  진화론의 바로 궁극적인 시작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을 배제하고 자신의 기원에 관하여 생각해 보니 보이는 것에서부터 변하여 왔다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하나님의 영이 우리 마음에서 사라졌을 때 인간과 피조물의 관계도 바꿔버린 사탄의 영적 침투도 배제할 수 없다. 


결국에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이 우리의 마음에 없으면 인간은 다른 피조물과 동등한 우주의 한 부속품으로 전락해 버린다.  우리는 보이는 것 가운데 일부가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그리고 우리는 그 보이는 것이 없으면 살 수 없을 것같이 여기게 된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우리는 보이는 것 때문에 사는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분 때문에 사는 것이다.


필자가 창조과학 프로그램 중에 가끔 과학에 관한 것이 아니라 신앙에 대한 질문이라고 전제해 놓고 '태양이 없으면 살까요? 죽을까요?'라고 질문을 던진다.  그러면 대부분 처음에는 '죽습니다'라고 대답을 한다.  그러나 과학이 아니라 신앙에 대한 질문이라고 강조하고 같은 질문을 계속 던지면 한참 후에 자신들의 대답이 질문자가 원하는 것이 아닐 것 같아서인지 억지로 '살아요' 답변한다.  우리는 태양 때문에 사는 것이 아니다.  분명한 것은 보이는 태양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하나님 때문에 사는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위해 태양말고 다른 것을 창조하실 수도 있으시며, 아무것도 없더라도 직접 보호하실 수도 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스스로 깨달을 수 없는 한계인 것이다.  보이지 않는 하나님이 마음에 없으면 선택의 여지없이 보이는 것 때문에 산다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하나님께서 정말 하나님이라는 증거를 그렇게 많이 봐왔다 할지라도 하나님을 떠난 즉시 일월성신을 섬기는 모습과 하나님께서 특별한 주의를 당부하신 것을 보아도 알 수 있다.  '또 두렵건데 네가 하늘을 향하여 눈을 들어 일월성신, 하늘 위의 군중 곧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서 천하만민을 위하여 분정하신 것을 보고 미혹하여 그것에 경배하며 섬길까 하노라'(신 4:19)


태양과 달과 보이는 피조물이 완벽한 것은 그 자체가 스스로 완벽하기 때문에 경이로운 것이 아니다.  완벽한 분이 창조했기 때문에 완벽한 것이다.  그런데 그 완벽한 분이 빠지면 보이는 것 자체에 신성을 부여할 수 밖에 없는 것이 우리의 한계인 것을 하나님은 누구보다 잘 아시고 계신 것이다.  그리고 자신에게 예배할 것을 그들에게 예배됨을 너무 뻔히 알고 계신 것이다.


많이 부르는 찬양 가사인 시편 121편을 보아도 분명한 관계를 알 수 있다.  '내가 산을 향하여 눈을 들리라 나의 도움이 어디서 올꼬 나의 도움이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께로다.  여호와께서 너로 실족지 않게 하시며 너를 지키시는 자가 졸지도… 아니하고 주무시지도 아니하시리로다.  여호와는 너를 지키시는 자라 여호와께서 네 우편에서 네 그늘이 되시나니 낮의 해가 너를 상치 아니하며 밤의 달도 너를 해치 아니하리로다'  시편 저자는 산을 보았지만 산뿐 아니라 산을 창조하신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을 보았다.  그리고 낮의 해나 밤의 달도 자신을 해칠 존재가 아니라는 확신도 있었다.


이것이 바로 우리의 바른 고백이 아닐까?  보이는 것에 의지하지 않고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도우심을 기대하는 것이다.  창조에 대한 확신은 복음을 포함하여 나머지 삶의 모든 영역에도 바른 방향으로 이끈다.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과학실험 큐티2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과학실험 큐티
창조주 하나님
예은이와 하랑이의 애니바이블 1
과학실험 큐티3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과학의 법정에 선 진화론
다윈의 의문
지명 속에 숨겨진 창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