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땅을 만들고 그 위에 사람을 창조하였으며 내가 친수로 하늘을 펴고 그 만상을 명하였노라 [사 45:12]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별 태양계 혜성 HOME > 자료실 > 별 태양계 혜성
혜성들 : 불길한 징조인가, 젊은 우주의 지표인가?
(Comets - portents of doom or indicators of youth?)
Jonathan Sarfati

    혜성(Comets)들은 오래 전부터 인류를 매료시켜(자주 공포스럽게) 왔었다. 그들은 어디로부터 왔는지 알지 못한 채 갑자기 나타났다가, 갑자기 사라지곤 했다. 그들의 꼬리는 하늘에 있는 다른 천체들을 난장이처럼 보이게 했다. 사람들은 혜성은 재앙을 가져오는 것으로 생각했었다. AD 66년 로마에 저항한 유대인들의 반란이 있었던 시기에, AD 70년 예루살렘이 파괴되며 종말을 고했을 때에도, 그리고 1066년 헤스팅스 전투(Battle of Hastings) 직전에도 혜성은 나타났었다.


점성술적 미신에 대한 성서적 세계관의 승리

그러나 하늘의 천체들로부터 길흉을 점치려고(점성술) 노력하는 대신에, 그것들을 통해 하나님의 기록된 말씀인 성경으로부터 창조주에 대한 정보를 얻어야만 한다. 성경적 세계관은 혜성들을 설명했던 과학을 이끌어 내었다. 우주는 질서의 하나님(고전 14:33)에 의해서 만들어졌으며, 창조물들을 다스릴 권세를 인류에게 주셨음을(창 1:26-28) 성경은 가르치고 있다. 기독교인으로부터 무신론자까지 과학 사가들은 그들 자신의 종교적 신념과 관계없이, 현대적 실험 과학의 발달에 있어서 기독교적 세계관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음을 인정하고 있다.

예를 들어, 요하네스 케플러(Johannes Kepler, 1571~1630)는 행성 운동의 법칙들을 공식화하였다. 케플러는 창조의 시점을 BC 3992 년으로 계산했는데, 이것은 그와 동시대 사람이었던 어셔 주교(Archbishop James Ussher, 1581~1656)가 계산한 유명한 지구연대인 BC 4004 년 보다도 젊다. 그리고 모든 시대에 걸쳐서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여겨지는 아이작 뉴턴(Isaac Newton, 1643~1727)은 운동의 법칙, 중력의 법칙, 미적분 등을 발견했다. 그러나 그는 성경의 역사에 대해서 더 많은 기록을 남겼고, 열렬히 어셔 주교의 지구 연대를 방어했다.[1]

뉴턴의 친구 에드먼드 핼리(Edmond Halley, 1656~1742)는 대략 25 개의 관측된 혜성들에 이 법칙을 적용했고, 혜성들이 예측할 수 있는 경로를 따라 움직이는 것을 보여주었다. 특별히 그는 1682 년에 관측했던 혜성이 1531년과 1607년에 나타났던 혜성의 경로를 매우 유사하게 뒤따르는 것에 주목했다. 그래서 그는 그 혜성은 평균 76 년의 간격을 가지고  나타나는 같은 혜성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이것은 또한 1066년, AD 66년, 그리고 예수님이 탄생하시기 얼마 전인 BC 12년에 나타났던 혜성이었다.[2] 그가 그 혜성이 특별한 해(그의 죽음 이후)에 나타날 것을 성공적으로 예측했을 때, 이것은 뉴턴의 이론에 대한 위대한 승리로서 보여졌고, 그 혜성은 핼리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혜성들의 기원

신비로움을 없애고 과학의 발달을 이끌었던 혜성(comets)들을 창조하신 창조주는 말씀으로 혜성들은 언제 만드셨는지를 우리에게 말씀해주고 계신다. 창세기 1:14~19절에서, 하나님은 태양, 달, 별들을 창조 제 4일 째에 만드셨다고 말씀하고 있다. 이 때는 케플러와 뉴턴이 깨달았던 것처럼 대략  BC 4000년 경이다. 별(star)에 대한 히브리어 단어인 ‘bkok (kokab)’은 하늘에서 밝게 빛나는 물체들에 해당함으로, 거기에는 아마도 혜성들도 포함되었을 것이다.

혜성의 특징들은 성서적 시간척도(Biblical timescale)와 완벽하게 일치한다. 그러나 진화론이 주장하는 수십억 년의 연대에서는 하나의 거대한 문제이다. 모든 연대추정 지표들은 가정(assumptions)들 하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여기서의 논의도 젊은 태양계의 ‘증거(proof)‘로서 주장될 수는 없다. 성경은 신뢰할 수 있는 창조주께서 목격하신 설명이기 때문에, 젊은 연대가 받아들여지는 것이다. 이 글에서, 또한 다른 많은 사람들의 글에서[3], 심지어 진화론자들의 가정 하에서도 그들의 시간 척도는 엄청난 문제점들이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
 

혜성은 무엇인가?

혜성은 매우 타원형의 궤도를 가지고 태양 주위를 돌고 있는 더러운 눈덩이(dirty snowballs), 또는 더러운 빙산(dirty icebergs)들이다.[4,5] 그들은 보통 직경 수 km 정도이지만, 핼리(Halley) 혜성의 경우는 대략 10 km (6 마일) 정도 이다. 1997년에 나타났던 헤일-밥(Hale-Bopp) 혜성은 직경이 40 km (25 마일) 정도로 알려진 가장 큰 혜성 중의 하나이다. 그들은 먼지(dust)와 얼음(ice)을 포함하고 있다. 얼음은 단지 얼어있는 물(water)만 있는 것이 아니라, 얼어있는 암모니아(ammonia), 메탄(methane), 이산화탄소(carbon dioxide)를 함유하고 있다.


혜성들이 빛나는 방법 - 오래된 연대의 한 문제점

혜성들이 태양 근처를 지나갈 때, 얼음의 일부가 증발하고, 폭 1만~10만 km(드물게 100만 km까지)에 이르는 코마(coma)를 형성한다. 또한, 태양풍(solar wind, 태양에서 방사된 전하를 가진 입자들)은 이온의 꼬리를 태양으로부터 멀리로 직접 밀어낸다. 태양복사열(solar radiation)은 먼지 입자들을 밀어내어 태양으로부터 뒤쪽 멀리로 부드럽게 휘어지는 곡선을 이루는 두 번째 꼬리를 만든다.

코마와 꼬리는 매우 낮은 밀도를 가지고 있다. 심지어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최고의 진공(vacuums)도 이들보다 더 밀도가 높다. 지구는 1910년에 핼리 혜성의 꼬리를 통과하여 지나갔다. 그리고 그것은 거의 인지되지 않았다. 그러나 혜성은 태양의 빛을 매우 강하게 반사하기 때문에, 혜성이 지구와 태양에 같이 가까이에 왔을 때, 혜성을 매우 장엄하게 만든다. 머리털을 가진 별(hairy star)과 같은 모습은 그리스어로 komhth comete (long-haired) 라는 ‘혜성(comet)’ 이라는 명칭을 낳게 했다.

이것은 혜성이 태양 근처에 다가올 때마다 천천히 파괴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사실, 많은 혜성들은 이전에 관측되었을 때보다 훨씬 더 희미하게 관측된다. 심지어 핼리 혜성도 과거에는 훨씬 더 밝았었다.[6] 또한, 혜성들은 1994년에 목성에 충돌한 슈메이커-레비 혜성처럼 행성들에 의해서 포획되거나, 태양계로부터 추방당해질 위험에 처해 있다. 이들 혜성들이 지구상에 직접 충돌할 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이들의 거대한 운동 에너지 때문에 충돌이 일어난다면 그것은 재앙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진화론자들에게 있어서 문제는, 관측되는 손실율과 최대 존재 기간으로 볼 때, 혜성들은 주장되는 수십억 년 동안 태양을 돌고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7,8]


두 그룹의 혜성들

혜성들은 두 그룹으로 즉, 핼리 혜성과 같은 단주기 혜성(short-period comets, 200년 이하의 공전주기)과, 장주기 혜성(long-period comets, 200년 이상의 공전주기)으로 나누어진다. 그러나 두 그룹의 혜성들은 본질적으로 크기와 구성에 있어서 같은 것으로 여겨진다. 단주기 혜성들은 통상적으로 행성들과 같은 방향(prograde), 그리고 거의 같은 평면(ecliptic, 황도)에서 궤도를 돈다. 장주기 혜성들은 궤도면에 어떤 각도를 가지기도 하고, 다른 방향으로 궤도를 공전할 수 있다. 하나의 예외가 핼리 혜성이다. 핼리 혜성은 역방향으로 궤도를 돌며, 매우 경사진 공전 궤도를 가진다. 일부 천문학자들은 핼리 혜성은 한때 장주기를 가졌었는데, 한 행성의 강한 중력에 의해서 극적으로 그 궤도가 줄어들어서 현 주기를 갖게 되었다고 주장한다. 그래서 장주기 혜성들과 핼리형 혜성들을 함께 그룹으로 분류하며, 그들을 ‘nearly isotropic comets (NICs)’ 라고 부른다.

만약 최대 가능한 원일점(aphelion, 태양에서 가장 먼 공전궤도)이 50,000 AU (지구에서 태양의 거리가 1AU) 라고 한다면[9], 가장 긴 공전주기는 대략 400만 년 정도가 될 것이다. 이것은 가장 가까운 항성까지 거리의 20% 이다. 따라서 다른 별들이 태양의 붙잡음으로부터 혜성들을 떠나게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10]

그러나 이러한 긴 궤도를 가지는 혜성이라도 만약 태양계의 나이가 46억 살이라면, 태양 주위에 1,200 번을 돌아야만 했다. 그렇다면 혜성은 오래 전에 사라졌어야만 한다. 단주기 혜성들에서 문제는 더욱 심각해진다.

 

공허한 진화론자들의 설명

진화론자들의 유일한 해결책은 혜성들을 계속 공급하는 공급처(근원, sources)를 가정하는 것이었다.

1) 오르트 구름

가장 잘 알려진 가설적인 근원은 네덜란드의 천문학자인 잔 핸드릭 오르트(Jan Hendrik Oort, 1900~1992)가 1950년에 제안한 것으로, 그의 이름을 따라 명명된 오르트 구름(Oort cloud) 이다. 이것은 태양으로부터 3 광년 정도의 먼 곳까지 펼쳐져 있는 구형의 혜성들의 구름(spherical cloud of comets)으로서, 장주기 혜성들의 공급처로서 제안되었다. 지나가는 항성들, 가스 구름, 은하 조류(galactic tides)들은 혜성들과 충돌하여 혜성들이 오르트 구름으로부터 태양계의 공전 궤도 안으로 들어오게 했다고 가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몇 가지 문제점들이 있다.

▶ 이것을 지지하는 어떠한 관측도 없다.[11]
그러므로 오르트 구름이 과학적 이론으로 간주되어야 하는 것조차 의심스럽다. 그것은 정말로 수십억 년이라는 진화론적 교리에 문제가 되는 장주기 혜성들의 존재를 설명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임시변통의 고안(ad hoc device)인 것이다. 

▶ 충돌은 혜성들을 대부분 파괴했을 것이다.
고전적인 오르트 구름은 태양계의 진화론적 기원(성운 가설)으로부터 남겨진 혜성 핵(comet nuclei)들로 구성되었는데, 이들의 총 질량은 지구의 40배 정도 되는 것으로 가정하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충돌(collisions)들은 지구 하나 정도의 질량(의심스러운 몇몇 가정들을 채택했을 때 3.5개의 지구 질량)에 해당하는 혜성들의 질량만을 남긴 채 이것들의 대부분을 파괴하는 것을 보여주었다.[12, 13]

▶ 소멸 문제 (fading problem)
모델들은 실제로 관측되는 것보다 약 100 배나 더 많은 NICs들을 예측하고 있다. 그래서 진화론적 천문학자들은 ‘임의적 소멸 기능(arbitrary fading function)’을 가정하고 있다.[14] 최근의 한 제안은 우리들이 혜성들을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기 전에, 혜성들은 붕괴되어야만 한다는 것이다.[15] 진화론에서 주장하고 있는 수십억 년이라는 장구한 기간동안 끊임없이 혜성들을 공급해야 하는 관측되지 않는 공급처에 대한 제안은 절망적인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이 가설적인 공급처는 왜 사라지는 것만큼 빠르게 혜성들을 공급하지 않는지를 설명해야만 한다.  


2) 카이퍼 벨트

카이퍼 벨트(Kuiper Belt)는 30~50 AU(해왕성의 궤도 너머) 거리에 있는 도넛 형태(doughnut-shaped)의 혜성들의 저장소가 되는 것으로 가정되고 있다. 그것은 네덜란드의 천문학자 제럴드 카이퍼(Gerald Kuiper, 1905~1973)의 이름을 따라 명명되었다. 그는 간혹 현대 행성 과학의 아버지로 간주되고 있는데, 그는 이것을 1951년에 제안했다.

진화론적 딜레마를 제거하기 위해서, 그는 수십억 개의 혜성 핵들이 카이퍼 벨트에 있음에 틀림없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그곳 근처 어디에도 이처럼 많은 혜성 핵들은 발견되지 않았다. 2003년 1월에 단지 651개 만이 발견되었을 뿐이다.[16] 더군다나 그렇게 발견된 카이퍼 벨트 천체(Kuiper Belt Objects, KBOs)들은 혜성들보다 훨씬 컸다.

전형적인 혜성의 직경은 약 10 km인 것에 비하여, 최근에 발견된 KBOs들은 100 km 이상의 직경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발견된 것 중에서 가장 큰 것은 ‘Quaoar’ (2002 LM60)로, 직경 1,300 km(800 마일)이며, 거의 원형 궤도로 태양을 공전하고 있었다.[17] 혜성에 비해 10배의 직경을 가지는 KBO는 대략 1,000배의 질량을 가지게 된다는 것에 주목하라.

따라서 사실 가설적인 카이퍼 벨트 지역에서 혜성들 그 자체의 발견은 없었다. 그래서 그것은 대답이 되지 않는 것이다.[18] 그러므로 많은 천문학자들이 그 물체들을 ‘해왕성 너머의 행성체(Trans-Neptunian Objects)’ 들로서 간주하고 있으며, 이것은 그 물체들이 카이퍼가 원했던 혜성 공급처와 관계가 없는 해왕성 너머에 위치한 물체로서 객관적으로 기술하고 있는 것이다.


3) 혜성들의 성간(interstellar) 기원

혜성들이 태양계 밖으로부터 온다는 생각은 거의 보편적이게 포기되었다 (아래 박스 글을 보라).


요약

혜성들은 운명을 나타내는 징후가 아니라, 하나님이 넷째 날에 창조하신 물체이다. 혜성의 출현에 대한 성공적인 예측은 성경적 세계관에 의해서 고무된 현대 과학의 초기 승리였다. 혜성들은 매번 많은 질량들을 잃어버리며 빛을 내고 있다. 따라서 그것들은 수십억 년이 될 수 없다. 진화론자들은 혜성들의 재공급을 위해서 여러 가지 공급처(근원)들을 제안했다. 그러나 실제 관측된 증거는 없으며, 수많은 풀리지 않는 이론적 문제점들을 남기고 있다. 그러므로 혜성들은 성서적 시간척도에 훨씬 더 적합한 것이다.

 

References and notes


1. Newton, I., The Chronology of Ancient Kingdoms Amended, published posthumously 1728, cited in Renfrew, C., Before Civilization, Penguin Books, England, pp. 22~23, 1973.
2. Some have thought that this was the ‘Star of Bethlehem’, but it doesn’t fit the details given in the Gospel according to Matthew.  Rather, this Star is better explained as an appearance of God’s Shechina Glory?see <www.ariel.org/ffruit.htm>. 
3. See ‘Young’ age of the Earth & Universe Q&A, AiG Web site, <www.answersingenesis.org/young>.
4. Frank Whipple’s model, e.g., Whipple, F.L., Background of modern comet theory, Nature 263:15, 2 September 1976.  He expressed it more formally as ‘dirty ice comet nucleus’.
5. Whipple, F.L., Present status of the icy conglomerate model; in: Ices in the Solar System, Klinger J., Benest, D., Dollfus, A. and Smoluchowski, R. (Eds.), D. Reidel Publishing, Dordrecht, Holland, pp. 343~366, 1984.
6. However, the pathetic appearance in its last visit in 1986 was more due to the highly unfortunate conditions.  I.e. when it was at its brightest, at perihelion (closest approach to the sun), the Earth was on the other side of the sun, which therefore blocked it.  And even when it emerged from behind the sun, it was far from Earth.
7. Wieland, C., Halley’s Comet: beacon of creation, Creation 8(2):6~10, 1986.
8. The most thorough article is Faulkner, D., Comets and the Age of the Solar System, Creation Ex Nihilo Technical Journal 11(3):264~273, 1997.
9. AU = astronomical unit, the mean distance from the Earth to the Sun, 150 million km (93 million miles).
10. This comes from Kepler’s 3rd Law of Planetary motion, a3 = p2, where a is the semi-major axis in AU, and p is the period in years.
11. Sagan, C. and Druyan, A., Comet, Michael Joseph, London, p. 175, 1985.
12. Stern, S.A. and Weissman, P.R., Rapid collisional evolution of comets during the formation of the Oort cloud, Nature 409(6820):589~591, 2001.
13. Faulkner, D., More problems for the ‘Oort comet cloud’ TJ 15(2):11, 2001.
14. Bailey, M.E., Where have all the comets gone?  Science 296(5576):2251~2253, 21 June 2002 (perspective on Levison, ref. 16).
15. Levison, H.F. et al., The mass disruption of Oort Cloud comets, Science 296(5576):2212~2215, 21 June 2002. 
16. Parker, J.M., Ed., Distant EKOs: The Kuiper Belt Electronic Newsletter 27, January 2003; <www.boulder.swri.edu/ekonews/issues/past/n027/html/index.html>.
17. The name ‘Quaoar’ (pronounced kwah-o-wahr) comes from the creation mythology of the Tongva people (the San Gabrielino Native Americans).  It was discovered by Chad Trujillo and Mike Brown of Caltech in Pasadena in June 2002.
18. Newton, R., The short-period comets ‘problem’ (for evolutionists): Have recent ‘Kuiper Belt’ discoveries solved the evolutionary/long-age dilemma? TJ 16(2)15~17, 2002.


------------------------------------------------------------
혜성 충돌 (Comet impact)

몇몇 진화론자들은 혜성 충돌이 대량 멸종(mass extinctions)을 초래했다고 믿고 있다. 1908년 시베리아의 퉁구스카(Tunguska)에서 2,100 km2 (800 평방마일) 이상의 숲들을 쓰러트린 신비로운 대기 중 폭발은 혜성 충돌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그 지역에는 사람들이 거주하지 않았기 때문에 인명 피해는 없었다. 그러나 최근 일부 지질학자들은 그것은 지하에 있던 다량의 가스가 대기 중으로 분출하면서 폭발함으로서 원인되었다고 제안하였다.[1]

1. Jones, N., Did blast from below destroy Tunguska?  New Scientist 175(2359):14, 7 September 2002; Past blast?future date?  Creation 25(1):8, 2002.  Interestingly, 14C ‘dating’ of soil shows a future date!
------------------------------------------------------------

 

휴 로스(Hugh Ross) 대 혜성의 사실들

캐나다 태생의 천문학자인 휴 로스(Hugh Ross, 점진적 창조론자)는 창세기 1장의 날들은 수십억 년의 오래된 기간들이었다는 입장을 주장하는 선도적 옹호자이다. 그는 많은 복음주의적 지도자들에게 영향을 끼쳤으며, 표면상 Christian apologetics ministry인 캘리포니아에 있는 Reasons to Believe 의 회장이다. 그가 분명히 선언하고 있는 것처럼, 창세기에 대한 그의 타협(compromise)은 ‘빅뱅(big bang)’에 대한 그의 믿음에 기인하였다. 이것은 그를 여러 가지의 이단적인(unorthodox) 견해를 가지게 했다. 가령, 아담 이전에 수천만 년 동안 죽음과 고통이 있었으며, 식물도 고통을 느끼고, 노아의 홍수는 지역적 홍수였으며, 사람 같은 생물체(유인원)들이 그림을 그리고 도구를 만들고 바다를 항해할 수 있었지만 영혼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는 등과 같은 것들이다.

로스는 붕괴되고 있는 혜성 문제(오래된 지구 연대를 믿는 자들에게)를 해결하기 위해서 혜성들은 성간 기원(interstellar origin)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1] 그러나 이러한 그의 주장은 그 당시에도 이미 시대에 뒤떨어진 주장이었다. 이것은 특별히 천문학을 전공한 사람에게는 놀랄만한 것이었다. 그는 천문학자들의 일치된 견해(consensus view)를 받아들이라고 크리스천들에게 주장했었다. 그리고 천문학자들의 일치된 견해를 성경의 문자적-역사적 해석 위에 두도록 유도했었다. 그의 대답은 과거에 제안되었던 것이고, 실제로 오늘날 어떠한 천문학자도 그러한 견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러한 혜성들은 쌍곡선 궤도(hyperbolic orbits)를 가져야만 하며, 태양 탈출 속도(solar escape velocity)보다 빠른 속도를 가지고 있어야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것은 그렇지 않다는 로스의 주장에도[1] 불구하고 관측되지 않았다. 만약 혜성들이 성간 기원을 가진다면, 오르트 구름이나 카이퍼 벨트 같은 가설들이 왜 필요하단 말인가? 그것에 대해서 왜 로스는 그의 책에서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는가?[1] 창조론 천문학자인 대니 폴크너(Danny Faulkner) 박사는 이것은 휴 로스가 한 말 중에서 많은 의문들을 불러일으킨 여러 실수 중에 하나라고 간주하고 있다.[2]

1. Ross, H., Creation and Time, Navpress, Colorado Springs, pp. 116~117, 1994.
2. His words were ‘blunders that call into question his competence’.  Faulkner, D., The dubious apologetics of Hugh Ross, TJ 13(2):52~60, 1999.  A few years after Dr Faulkner wrote, Ross interviewed him on his radio show, and the notes cite some papers on the Oort Cloud and Kuiper Belt.

--------------------------------------------------------


*참조 :

1. Comets and the age of the solar system
http://www.answersingenesis.org/tj/v11/i3/comets.asp

2. Kuiper Belt Objects : solution to short-period comets?
http://www.answersingenesis.org/tj/v16/i2/comets.asp

3. Halley's comet - beacon of creation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8/i2/comet.asp

4. The Origin of Comets
http://www.creationscience.com/onlinebook/Comets.html

5. Missing: a source of short-period comet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8_2/j18_2_121-127.pdf

 

 

출처 : Creation 25(3):36~40, June 2003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5/i3/comets.asp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부서지고 있는 혜성을 보라. (See Comet Crumble)
2. 스타더스트는 혜성 먼지에서 불에 탄 암석을 발견하였다 (Stardust Finds Burnt Rock in Comet Dust)
3. 젊은 세계에 대한 증거들 (Evidence for a Young World)
4. 젊은 나이로 보이는 이아페투스와 카론 (Iapetus, Charon Look Young for Their Age)
5. 토성의 위성들은 도처에서 분출하고 있었다. : 분출 활동을 하고 있는 테티스와 디오네 (Satan's Moons Are Bustin' Out All Over)
6. 연결되어 있는 은하-퀘이사는 우주론적 설명을 거부한다. : 서로 다른 적색편이를 보이는 두 천체가 연결되었다? (Galaxy-quasar ‘connection’ defies explanation)
7. 빅뱅설의 커다란 문제점들 : 별빛과 시간, 그리고 블랙홀과 화이트홀 (Big Problems With The Big Bang)
8. 바이-바이 빅뱅? : 진화론적 천문학에서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 적색편이 (Bye-Bye, Big Bang?)
9. 잘못 평가되었던 초신성들의 연대 (Supernova Shell Shock)
10. 연성 소행성 : 오래된 연대에 대한 무서운 도전 (Binary Asteroid 'Formidable Challenge to Theory')
11. 위성 열병은 태양계 외곽으로 확산되고 있다. : 카이퍼 벨트의 소행성은 아직도 내부 열을 가지고 있었다. (The Hot Moon Epidemic Spreads to the Suburbs)
12. 크레이터 수에 의한 연대추정 논란 (Crater-Count Dating Squabble Unresolved)
13. 뜨거워지고 있는 엔셀라두스 문제 : 젊은 태양계를 증거하는 토성의 한 작은 위성 (The Enceladus Problem Heats Up)
14. 달의 형성 이론들 : 루니 툰? (Theories of Moon : Looney Tunes?)
15. 이웃 위성들에 얼음을 뿌리고 있는 엔셀라두스 (Enceladus Spray-Paints Its Neighbors' Yard)
16. 타이탄 대 수십억 년 (Titan vs. Billions of Years)
17. 빠르게 사라지는 독수리 성운의 ‘창조의 기둥’ : 파괴율에 대한 평가는 0.1% 정확도였다. (Stardate : Destruction Estimate Was 0.1% Correct)
18. 혜성 형성 이론들의 위기 : 고온에서 형성되는 광물들이 혜성 먼지입자에서 발견되다 (Crisis in Comet Formation Theories)
19. 화성에 물이 흐른 협곡과 새로운 운석 충돌 크레이터들의 발견 (Mars Waterpark a Booming Place)
20. 달의 가스 분출은 최근의 지질활동을 가리킨다. : 젊은 달의 또 다른 증거 (Moon Gas Indicates Recent Geologic Activity)
21. 엔셀라두스 : 차갑고 젊은 위성 (Enceladus : A Cold, Youthful Moon)
22. 생각했던 것보다 80%나 젊어진 초신성 (Supernova 80% Younger Than Thought)
23. 달의 후퇴율 : 그것은 젊은 우주를 지지하는가? (Lunar recession: does it support a young universe?)
24. 달은 정말로 오래 되었는가? : 달의 후퇴율로 추정해 본 달의 나이 (Is the moon really old?)
25. 엔셀라두스에서 날아온 토성 E-고리의 산소 기포 (Saturn E-Ring Oxygen Bubble Blown by Enceladus)
26. 허블의 법칙 : 허블상수와 오래된 우주의 나이 (The Hubble Law)
27.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 : 물의 존재는 생명체의 존재인가? (Saturn’s Moon – does water equal life?)
28. 지구가 젊다는 추가 단서들 (More Clues That the Earth is Young)
29. 나선은하는 우주론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흐릿해지도록 감겨지고 있다 (Spiral Galaxies Wind Up Into Blurs In Short Cosmological Time)
30. 태양계 밖 행성들은 우리의 태양계가 독특하고 젊음을 암시한다. (Extrasolar planets suggest our solar system is unique and young)
31. 관측된 역사적 초신성들의 메아리 (Echoes of Historic Supernovae Observed)
32. 카메라에 잡힌 엔셀라두스의 분출 : 토성의 작은 얼음 위성이 수십억 년 동안 분출 활동을? (Enceladus Eruptions Caught On Camera)
33. “경이로운 수수께끼” : 엔셀라두스의 남극 표면은 1,000년 보다 더 젊다. (“Marvelous Puzzle: : Enceladus' South Pole Surface Less Than 1,000 Years Old)
34. 목성형 행성들의 나이 (The age of the jovian planets)
35. 갑자기 훨씬 더 젊어진 행성들과 위성들 : 운석 충돌에 의한 크레이터들은 대부분 이차성이었다. (Planets and Moons Suddenly Got Much Younger)
36. 우주의 베이비 붐은 베이비 폭발이 되고 있다. : 성숙한 은하들이 우주의 초기 시점부터 발견되고 있다. (Cosmic Baby Boom Becomes Baby Explosion)
37. 오래된 모습의 ‘초기’ 은하들 (‘Early’ galaxies don't fit! : Seeing the distant past?)
38. 혜성들 : 불길한 징조인가, 젊은 우주의 지표인가? (Comets - portents of doom or indicators of youth?)
39. 화성은 활발한 화산활동을 하고 있다. (Mars Joins Active Volcano Club)
40. 즉석 은하? : 초기 우주에서 발견된 성숙한 은하들 (Instant Galaxies?)
41. ‘오르트 혜성 구름’의 많은 문제점들
(More problems for the ‘Oort comet cloud’)
42. 저장소에 충분하지 않은 혜성들 (Not Enough Comets in the Cupboard)
43. 젊은 혜성들과 작은 혜성들 (Young Comets and Small Comets)
44. 혜성들은 빠르게 사라진다 (Comets Fizzle Fast)
45. 단주기 혜성 '문제' (Kuiper Belt Objects: solution to short-period comets?)
46. 하늘은 젊은 태양계를 선포하고 있다. : 혜성, 달, 뜨거운 목성형 행성들이 말하고 있는 것은? (The Heavens Declare.... A Young Solar System)
47. 지질학자들이 틀렸다. : 혜성과 맨틀풀룸에 관한 기존 이론은 잘못되었다 (The Geologists Were Wrong)
48. 혜성에 관한 진화론자들의 슬픈 고뇌 (Comet Woes Lamented) 
49. 태양계 뉴스 1 (The Daily Planet)
50. 태양계 뉴스 2 (Solar System News)
51. 태양계의 수성 기원에 대한 증거 (Evidence of a watery origin for the solar system)
52. 한 혜성 이야기 : 슈바스만-바흐만 3 혜성의 붕괴가 말하고 있는 것은? (A Comet's Tale)
53. 혜성에 대한 고뇌! : 뉴스 보도는 이면의 악화를 숨기고 있다. (Comet Woes: News Reports Hide Backroom Exasperation)
54. 허세가 통하지 않는 혜성 수수께끼들 (Comet Conundrums Resist Bluffing)
55. NASA가 촬영한 젊은 혜성 : 하틀리 2 (NASA Photographs Young Comet)
56. 젊은 혜성은 태양계 형성 이론에 도전한다. (Young Comet Challenges Solar System Formation Story)
57. 아이손 혜성은 결국 소멸되고 말았다. (ISON Died a Customary Comet Death)
58. 태양계 행성들에서 밝혀진 새로운 사실들 2 : 목성, 토성, 위성들, 혜성들은 젊은 연대와 창조를 가리킨다.
59. 외계혜성 : 최근 창조의 증거 (Exocomets : Evidence of Recent Creation)
 
 
우스꽝스러운 고래의 진화 이야기 : 바다에서 육지로, 다시 육지에...
생명의 기원에 대한 우주생물학자들의 과대선전 : 항성 주변에서 죽...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의 확산과 지구 나이의 변...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의 모...
그랜드 캐니언에서 전 지구적 홍...
상동성과 상사성 : 진화론의 ...
‘캄브리아기의 폭발’ : 화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