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이 그에게 창조되되 하늘과 땅에서 보이는 것들과 보이지 않는 것들과 혹은 보좌들이나 주관들이나 정사들이나 권세들이나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골 1:16]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격변적 지층형성 HOME > 자료실 > 격변적 지층형성
워싱턴주 화산용암지대와 미졸라 호수의 홍수
(Washington Scablands and the Lake Missoula Flood)
Steve A. Austin

    100년도 더 이전에 지질학자들은 미국 워싱턴주(Washington State) 동부의 지형에 대해서 숙고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그곳의 지표면은 본질적으로 평탄하며, 두텁고 광범위한 현무암류(basalt flows)가 기저에 놓여있고, 단지 얇은 토양층만이 그 위에 덮여있다는 것에 주목했다. 그들은 이 지역을 화산용암지대(scabland, 딱지 땅, 암반용암지대)라고 불렀다. 지질학자들은 또한 표층토양을 통과하여 아래에 있는 현무암인 기반암까지 침식을 일으켜 맨암석층을 드러내놓고 흘렀던 깊은 수로(deep channels)의 ‘꼰 끈과 같은 패턴(braided pattern)’을 관측했다. 이들 수로들의 대부분은 지금은 말라있고, ‘쿨리(coulees)’라고 불려지고 있다. 이곳 워싱턴주 동부의 16,000 평방마일의 지역은 ‘수로가 나 있는 화산용암지대(Channeled Scabland)’로서 알려지게 되었다.

19세기말의 지질학자들은 Channeled Scabland는 거대한 빙하들이 있던 시기 동안에 형성되었다고 가정하였다. 지질학자들은 오늘날 워싱턴주 동부의 커다란 마른 수로들은 ‘빙하기 (ice age)‘ 동안에 물의 흐름으로 침식되었다고 생각했다. 이들 초기 지질학자들의 생각은 분명하게 동일과정설에 기초한 것이었다. 그들은 화산용암지대 수로(scabland’s channels)들의 침식과 퇴적은 무한한 기간 동안에 매우 느린 과정을 통해 원인되었다고 상상했다. Channeled Scabland은 지질학적 진화의 산물이었다고 믿고 있었던 것이다.

1885년에 챔벌레인(T.C. Chamberlin)은 이전에 몬태나주 북서부를 거대한 호수가 점령하고 있었으며, 그 호수는 빙하 얼음들에 의해서 가두어져 있었다고 주장하였다. 이후 1910년에 파디(J. T. Pardee)는 몬태나주 미졸라 주변에 거대한 호수가 과거에 있었다는 증거들에 대해서 중요한 연구를 수행했다. 오대호 중의 하나의 크기에 해당하는 이 거대한 호수는 미졸라 호수(Lake Missoula)로서 알려지게 되었다.

지질학자들은 이후 50년 동안도 몬태나주 서부에 미졸라 호수에 대한 증거들과 워싱톤주 동부의 수로들을 서로 관련짓지 않았다. 20 세기 초에도 지질학자들은 scablands의 수로들은 오랜 세월에 걸쳐 점진적으로 침식되었다는 이야기만을 계속 말하고 있었다. 동일과정설 교리는 빙하기 경관에 대한 설명으로 잘 보호되고 있었다.

1923년에 워싱턴에서 훈련된 지질학자였던 하렌 브레츠(J. Harlen Bretz)는 Channeled Scabland의 기원에 관한 엉뚱한 이론을 제기하였다. 브레츠는 scabland 수로들의 침식에 대해서, 특히 가장 장엄한 수로인 그랜드 쿨리(Grand Coulee)에 대해서 격변적인 홍수 가설(catastrophic flood hypothesis)을 제안하였다. 브레츠는 수백 피트 두께의 엄청난 물들이 빠르게 지나가며 복잡한 수로들을 침식시켰다고 가정하였다. 후에 그는 몬태나주 미졸라 호수의 격변적인 배수가 홍수의 원인이었다고 믿게 되었다. 

통상적으로, 격변론자의 이론이 동일과정설이라는 정통교리에 던져질 때, 그것은 즉시로 무시된다. 그러나 브레츠는 매우 끈기가 있었다. 그는 1923년에서 1969년 사이에 그의 홍수 가설을 충실하게 뒷받침하는 일련의 논문들을 계속 발표했다. 브레츠는 마른 폭포(dry waterfalls)들, 대협곡에서 높은 고도에서의 침식, 현저한 크기와 놀라운 위치에서의 자갈 퇴적층(gravel deposits) 등을 주목했다. 그는 홍수에 의한 발전된 침식 이론을 계속 주장하였고, 기존의 받아들여진(approved) 지질학적 개념이 scabland의 특이한 모습들의 존재, 크기, 위치 등을 설명하는 데에 어떻게 실패하고 있는지를 설명하였다.

동일과정설적 지질학계는 하렌 브레츠의 작업을 무시할 수 없었다. 그래서 이에 대한 일련의 반박 논문들이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몇몇 빙하 지질학자들에 의해서 쓰여져 발표되었다. 지질학자들 사이에 치열한 논쟁이 40여년 동안에 걸쳐서 벌어졌다. 브레츠는 홍수 가설을 주장하는 외로운 투사였다.

수십 년간 지속된 논쟁(debate)을 통한 브레츠의 인내는 효과를 보이기 시작했다. 지질학자들은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던 동일과정설로는 워싱턴주 동부의 지형들에 대한 크기, 위치, 실제적 존재 등에 대한 설명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기 시작했다.

논쟁에 있어서 전환점은 ‘신생대 제4기 연구를 위한 국제협회(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Quaternary Research)’가 Channeled Scabland와 미졸라 호수에 대한 광범위한 탐사여행을 실시했던 1960년대에 일어났다. 1965년에, 지질학자들을 가득 태운 버스로부터 하렌 브레츠에게 한 통의 전보(telegram)가 배달되었다. ”안녕하십니까....우리들은 이제 모두 격변론자들이 되었습니다”
 
브레츠는 그랜드 쿨리와 scablands의 기원에 대해서 올바르게 이해했을 뿐만 아니라, 어떻게 동일과정설 지질학자들이 반응할 것인지도 예측했다. 40 여년 동안 지질학계의 확고한 체제 내에서 scablands에 대한 격변적 홍수 모델(catastrophic flood model)은 ”생각할 수 없는 이단”으로 간주됐었다. 그러나 1960년대에 브레츠의 이론은 많은 증거들이 계속 밝혀짐으로서 일반적으로 인정받게 되었다.

워싱턴주 동부의 scablands로부터 우리는 무엇을 배우게 되는가? 격변론적 해석들은 지질학을 제자리로 돌아오게 하여 지구 지형들의 형성을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동일과정론자(Uniformitarians)들은 진화론이라는 교리에 고집스럽게 집착하고 있었던, 워싱턴주 scabland에 대한 이해를 방해했던 이론가(theoreticians)들이었다. 반면에 격변론자(Catastrophists)들은 좋은 과학적 연구를 수행하였던, 지구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이해에 공헌할 수 있었던 경험가(empiricists)들이었던 것이다.


Further reading: Allen, John, Marjorie Burns, and Sam Sargent. Cataclysms on the Columbia. Portland, OR: Timber Press, 1986. 213 p.


* 참조 :

Peperite: more evidence of large-scale watery catastrophe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929

Can welded tuffs form underwater?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6_2/j16_2_114-117.pdf

Field studies in the Columbia River basalt, Northwest USA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557

Continental Flood basalts indicate a pre-Mesozoic Flood/post-Flood boundary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0_1/j10_1_114-126.pdf

 

출처 : ICR, News, Oct 10, 2005
URL : http://www.icr.org/index.php?module=news&action=view&ID=32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Kata Tjuta : an astonishing story)
2. 사납고 거칠었던 홍수들! : 유럽에서 거대 홍수의 흔적들과 영국해협 (Wild, wild floods!)
3. 영국 해협에서의 거대 홍수 (Megafloods in the English Channel)
4. 기포의 파열을 조심하라. : 빠르게 흐르는 물의 파괴력과 캐비테이션 (Beware the bubble’s burst : Increased knowledge about cavitation highlights the destructive power of fast-flowing water)
5. 멕시코에서 발견된 노아의 홍수에 대한 새로운 증거 (New Evidence of Noah's Flood from Mexico)
6. 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 화석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1. (High & Dry Sea Creatures)
7.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8. 레드 뷰트 : 대홍수의 잔존물 (Red Butte : Remnant of the Flood)
9. 라브레아 타르 핏 : 한 격변적 홍수의 증거 (La Brea Tar Pits : Evidence of a Catastrophic Flood)
10. 창세기 홍수로부터 남겨진 퇴적물 : 아리조나의 림 자갈들 (Deposits Remaining from the Genesis Flood : Rim Gravels in Arizona)
11. 알래스카 산맥에 나있는 수극들 (Water Gaps in the Alaska Range)
12.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Geologic Evidences for the Genesis Flood)
13. 빠른 물 흐름에서 퇴적된 진흙 : 이암 형성에 관한 동일과정설적 설명은 틀렸다. (As Waters Clear, Scientists Seek to End a Muddy Debate)
14. 30년 동안의 비밀이 전 세계적인 홍수의 증거가 되다. (Thirty-Year Secret Leads to Evidence of Worldwide Floor)
15. 모랜 산 : 대홍수의 한 증인 (Mount Moran : A Witness to the Flood)
16. 대륙들이 홍수로 뒤덮여질 수 있었을까? (Could Continents Be Flooded?)
17. 지질학적 편협성 (Geological Provincialism)
18. 사암 속에 남아있는 폭풍들 (Frozen Storms in Sandstone)
19. 건열(수축균열)과 홍수 (Mudcracks and the Flood)
20. 조지아주 아메리쿠스 지역의 신생대 제3기 지질구조 : 젊은 지구와 대홍수 개념의 증거 (The Tertiary Stratigraphy Surrounding Americus, Georgia)
21. 물은 산을 (빠르게) 움직일 수 있다. (Water Can Move Mountains (Rapidly))
22. 하렌 브레츠 (J Harlen Bretz) 1 (그리고 거대한 화산용암지대(scabland)에 대한 논쟁)
23. 하렌 브레츠 (J Harlen Bretz) 2 (그리고 거대한 화산용암지대(scabland)에 대한 논쟁)
24. 말해지지 않을 이야기 : 계획된 미졸라 호수의 홍수에 대한 해석 방법 (The story that won't be told : The planned Lake Missoula flood interpretive pathway)
25. 거대한 콜롬비아 용암대지는 홍수 중에 형성되었는가? (Were the Huge Columbia River Basalts Formed in the Flood?)
26. <리뷰> 오래된 연대 상징물의 가면을 벗기다 1 : 현대 지질학의 탄생지 식카 포인트(Siccar Point)에 대한 새로운 해석 (Unmasking a long-age icon)
27. 오래된 연대 상징물의 가면을 벗기다 2 : 현대 지질학의 탄생지 식카 포인트(Siccar Point)에 대한 새로운 해석 (Unmasking a long-age icon)
28. 플랭크린 카운티에 있는 홍수의 증거들 1 (Evidence of the Flood in Franklin County)
29. 플랭크린 카운티에 있는 홍수의 증거들 2 (Evidence of the Flood in Franklin County)
30. 호주의 대찬정분지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31. 노아홍수 이후 화산 분출력의 쇠퇴 (The Declining Power of Post-Flood Volcanoes)
32. 쟈긴스 화석 단애의 다지층나무와 석탄층 (The Polystrate Trees and Coal Seams of Joggins Fossil Cliffs)
33. 석회암의 기원 1 (The Origin of Limestone 1)
34. 석회암의 기원 2 (The Origin of Limestone 2)
35. 코다크롬 분지 내의 쇄설성 관상암과 암맥 (Clastic Pipes And Dikes In Kodachrome Basin)
36. 세 자매봉 ; 노아 홍수의 증거 : 초격변의 증거인 호주 시드니 해분 (Three Sisters ; evidence for Noah's Flood)
37. 그랜드 캐년에서 창조론과 진화론의 대결 : 뉴욕 타임즈 기자의 탐사여행 보고 Creation-Evolution Contest in Grand Canyon : New York Times Prints Eyewitness Report
38. 그랜드 캐년 : 진화론과 창조론의 대결장이 되고 있는가? (Grand Canyon Still an Unsolved Puzzle)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동굴벽화의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는 진화 ...
빅뱅 우주론은 기적을 필요로 한다. : 급팽창 빅뱅이론은 더 큰 문...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