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 데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자의 아름다운 덕을 선전하게 하려 하심이라 [벧전 2: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공룡 HOME > 자료실 > 공룡
계속되고 있는 혼란
: 놀라운 공룡의 연부조직 발견(2005년 3월) 이후의 소식
(The scrambling continues)

    작년 이맘때쯤(2005년 3월), 과학자들은 아직도 잘 남아있는 연부조직(soft tissue)을 가지고 있는(이 조직에는 혈관과 혈액 세포가 남아있었다) 공룡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yrannosaurus rex)의 놀라운 넓적다리 뼈(thigh bone)를 발견했음을 발표했었다. 공룡들은 대략 6500만 년 전에 멸종했다고 주장하는 진화론자들에게, 이것은 깜짝 놀랄만한 당혹스러운 발견이었다. AiG–USA의 데이비드 멘톤 박사(Dr. David Menton, 브라운 대학의 세포생물학 박사)는 그 당시 다음과 같은 글을 썼다. ”부드러운 조직과 세포들이 이러한 신선한 모습을 가지고 진화론에서 가정하고 있는 수천만 년 동안 남아있었다는 것을 믿으라는 것은 너무나도 무리한 상상을 요구하는 것이다.”[1]  

미조리주 세인트루이스(St. Louis)에서 지난 달(2006. 2월) 개최된 유명한 미국과학진흥협회(American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Science, AAAS) 연례회의(멘튼 박사도 참석함)에서, 지난 해에 이 발견을 발표했던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고생물학자인 메리 슈바이처(Mary Schweitzer) 박사는 고생물학계에 충격주기를 계속하고 있는 이 발견에 대해서 부연설명을 하였다. 그녀와 같은 진화론자들은 공룡들이 비교적 최근까지 우리 주변에 살고 있었다는 이러한 강력한 증거를 변명하기 위해서 지난 12달 동안 혼란을 계속해 왔었다. (과거 수 세기 동안 공룡들이 살아왔었다는 추가적인 증거들에 대해서는 Are dinosaurs alive today?의 글을 참조하라). 내쇼날 지오그래픽스에서 보도한 것처럼, AAAS 회의에서 슈바이처 박사는 이 놀라운 발견을 이치에 닿도록 설명하기 위해서 어떻게 노력해 왔는지를, 그리고 과학자들이 화석화 과정에 대해 오랫동안 견지해오던 화석형성 모델을 다시 생각하기 시작하고 있는 중임을 설명하였다. ”화석들의 형성 과정에 대한 전통적인 생각들은 이러한 부드럽고, 사라지기 쉬운 조직들의 보존을 허락하지 않습니다.” [2] 

또한 AAAS 회의에서 슈와이쳐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이제 우리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시대와 환경들에서, 그리고 훨씬 더 많은 다른 동물들의 뼈에서 연부조직 구성물들이 남아있을 수도 있음을 제안합니다.” [3]. 그러나 그녀의 오래된 연대에 대한 믿음은 매우 견고하다. 슈바이처 박사는 공룡들이 6500만 년 전에 멸종했다는 그녀의 생각에 대해서는 조금의 재고도 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그녀는 어떻게 그러한 연부조직이 수천만 년이라는 엄청나게 긴 세월동안 남아있을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기 위한 조사만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연구자들이 발견한 것은 무엇인가?

2005년 3월 사이언스 지는 슈와이쳐 박사 연구팀이 미국 몬태나주에서 발견된 ”6800만년 전”의 공룡 티라노사우르스의 대퇴골(femur, thigh bone)에서 유연성을 가진 결합 조직(connective tissue)과 분지된 혈관(blood vessels), 또한 완전한 세포(적혈구의 모양을 가지고 있는), 골세포(osteocytes, bone cells) 등을 발견했음을 보고하였다. 작년에 멘튼 박사는 다음과 같이 요약하였다 [4] :

”공룡 티라노사우르스는 ‘강어귀(estuarine)’ 기원의 사암(sandstone)에 퇴적되어 있었다. 이것은 그 동물이 물(water)에 의해서 퇴적된 암석층에서 파묻혔다는 것을 의미한다. (창조론자들에게 이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Genesis and catastrophe”을 보라). 비교적 뼈들은 화석화되지 않아 보였기 때문에, 연구원자들은 약한 산(weak acid)을 사용하여 (닭 다리 뼈를 일 주일정도 식초에 담그어 탄력적으로 만드는 일반 과학수업에서와 같은 방법으로) 공룡 뼈조각에서 광물들을 용해시켜내었다.

신선한 뼈에서, 산은 단단한 광물들을 제거한다. 그리고 섬유성 결합조직, 혈관, 여러 세포들과 같은 단지 유기물질들만을 남겨 놓는다. 비교하여, 만약 전형적으로 광물치환이 잘 일어나있는 화석에서 광물들을 용해시켜낸다면, 남는 것은 전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산을 처리한 공룡 티라노사우르스 뼈 조각들은 신선한 뼈에서 얻을 수 있는 것과 유사한 유연한, 그리고 탄력적인 구조들을 남겨놓았다.

광물들이 제거된 티라노사우르스의 뼈가 현미경으로 검사되었을 때, 뼈 안쪽에는 적혈구(red blood cells)들처럼 보이는 것을 가지고 있는 작고 분지된 반투명한 혈관 구조들이 나타났다....

그 저자가 수천만 년 된 공룡의 뼈가 놀랄 만큼 젊게 보인다고 끝을 맺었다면, 그 보고는 흥미로운 과학적 공헌을 했을 것이었다. 그러나 이것은 수천만 년이 흘렀다는 진화론의 증거로서는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이었다.”

놀라운 공룡 연부조직에 관한 사진들과 그 발견에 관한 더 상세한 사항을 알기 위해서는 Still soft and stretchy을 보라 (저희 홈페이지 상단의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을 참조하세요).

슈바이처는 내쇼날 지오그래픽스(National Geographic)에서, 이전에 불가능하리라고 생각했던 이러한 현상을 설명하기 위한 가능한 방법들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직면하고 있는 도전을 설명하기 위해서 (그녀는 하나의 가능성 있는 과정을 추적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그녀는 두 장의 사진을 보여주고 말했다. ”이들 세포 중에 하나는 6500만 년 전의 것이고, 하나는 9 개월 전의 것입니다. 당신은 어느 것이 어느 것인지 나에게 말해줄 수 있습니까?” 그녀가 예측하는 대답은 ”아니요. 구별할 수 없는데요” 이다. 

진화론자들은 이제 공룡의 역사를 다시 쓰는 것을 생각하고 있을까? AiG가 이 발견에 대해 12 개월 전에 한 기사를(이것은 세속적인 언론매체를 통해서 전국으로 보도됐었다) 썼었다 :

”조직과 혈관들은 절대로 수천만 년이 되지 않았다. 그것은 기껏해야 수천년 전(즉, 대략 4300 여년 전에 발생한 전 지구적인 노아의 홍수 시기에) 격변적인 상황 하에서 화석화된 것이다.

과학계 내에서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오래된 연대 개념은 너무도 우세하게 그리고 깊고 광범위하게 자리잡고 있어서, 어떠한 발견도 진화론적 믿음 체계를 손상시키지는 못할 것이다....”  토마스 쿤(Thomas Kuhn)과 같은 과학철학자는 한 패러다임을 거부하는 한 발견이 있게 될 때, 일반적으로 그 패러다임은 폐기되는 것이 아니라, 수정되는 일이 발생한다는 것을 지적했었다.

수년 전에 슈바이처 박사가 공룡 티라노사우르스 렉스(T. rex)의 뼈에서 혈액세포(blood cells)를 발견하고 깜깍 놀랐을 때, 그녀는 말했다. ”그것은 정확하게 현대의 뼈 조각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물론 나는 그것을 믿을 수 없었습니다. ....그 뼈는 무려 6500만 년 전의 것입니다. 어떻게 세포들이 그러한 오랜 세월동안 형태를 유지하며 남아있을 수 있단 말입니까?” 그녀의 첫 번째 반응은 패러다임에 의문을 갖는 것이 아니라, 그 증거에 의문을 갖는 것이었다.

그래서 이 깜짝 놀랄만한 발견은 ”받아들여지는(accepted)” 현상이 될 것이 거의 확실하다. 그래서 연부 조직들은 수천만 년이 지나도 어느 정도 ”늘어날(stretchy)” 수 있으며, 혈관과 혈액세포도 6500만 년이 지나도 남아있을 수 있다고 여겨질 것이며, 진화론적 수억 수천만 년의 오래된 연대 개념이 사실임에 틀림없다는 믿음은 전혀 흔들림이 없을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이들 화석 수수께끼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와 상관없이, 창조론자들은 이제 공룡들이 수천만 년 전에 살았었다는 널리 공표된 믿음에 반대되는 엄청나게 강력한 증거를 소유하게 되었다. 대신 이 증거는 최근 창조(recent creation)의 성경적 시간틀을 강력히 지지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and notes

1. As we reported nine years ago (see Sensational dinosaur blood report!), there have been previous reports of soft tissue and cells found in dinosaur fossils.
2. 'Many Dino Fossils Could Have Soft Tissue,” National Geographic News, February 22, 2006, news.nationalgeographic.com/news/2006/02/0221_060221_dino_tissue.html.
3. Ibid.
4. 'Ostrich-osaurus” discovery?
5. National Geographic summarized one track of her search for an answer:

New findings not yet published have led her to suggest one possible explanation. The key, she believes, may be the iron content of the blood and muscle proteins hemoglobin and myoglobin. After an organism dies, iron released from these proteins as they degrade may trigger the formation of highly reactive forms of oxygen known as free radicals. Other heavy metals in the environment may produce the same effect. Schweitzer thinks these metal-generated free radicals may trigger the formation of longer molecular chains, known as polymers, which essentially bind and lock remaining cellular structures in place. 'Eventually, the polymerized remains become inert, free from attack from the outside and further chemical change,” Schweitzer said. The researchers are now trying to obtain a pure sample of the blood cell-like structures. If successful, Schweitzer hopes to apply a technique known as Raman spectroscopy to search for the presence of hemoglobin. In addition to testing her preservation theory, this analysis will help determine if identifiable protein fragments from the ancient animal are still present in the tissues. It’s possible, Schweitzer says, that some unknown form of geochemical replacement preserved the tissue structure but changed its molecular composition.

 

.참조 : 7천만 년 전 공룡 세포조직 발견 (YTN 뉴스(동영상). 2005. 3. 25.)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52&aid=0000071693&

First dino 'blood' extracted from ancient bone (NewScientist, 2009. 4. 30)
http://www.newscientist.com/article/dn17060-first-dino-blood-extracted-from-ancient-bone.html?DCMP=OTC-rss&nsref=online-news#
 

T-rex bone blood not 70mil years old (동영상. 9:59)
http://www.youtube.com/watch?v=97jYngUaepA&NR=1

T-렉스 화석서 부드러운 조직 발견 (2005. 3. 25. 한겨레)
http://www.hani.co.kr/section-010000000/2005/03/010000000200503251147434.html

 

출처 : AiG, March 6, 2006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docs2006/0306AAAS.asp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Still soft and stretchy - Blood vessels and soft tissue of T. rex)
2. 공룡의 연부 조직들이 발견되었다 :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완전한 세포와 혈관들의 발견 (Soft Tissue From Dinosaurs Found : Intact Cell and Blood Vessels)
3. 미라화 된 공룡이 몬태나에서 발견되었다 : 피부, 근육, 위 속의 먹이도 보존된 브라킬로포사우르스 (Mummified Dinosaur Found in Montana)
4. 공룡의 혈액 (Dinosaur Soft Tissues and Blood)
5. 놀라운 공룡 혈액에 관한 보고 (Sensational dinosaur blood report)
6. 공룡 뼈에서의 혈액세포 : 진짜인가 가짜인가? (Blood Cells in Dinosaur Bone : True or False?)
7. 공룡 뼈들에서 연부조직을 찾아라! (Join the Dinosaur Soft-Tissue Treasure Hunt )
8. 공룡 미라 (The Dinosaur Mummy)
9. 미라화 된 공룡이 말하고 있는 것은? (Dino Age Is Only Skin Deep)
10. 피부, 인대 등이 남아있는 6천7백만 년 전(?) 미라 공룡 (Hadrosaur Skin Flick)
11. 중국인들은 공룡 뼈를 고아 먹고 있었다. 8500만 년 전의 공룡 뼈를 끓이면 설렁탕이 된다? (Chinese Eat Dragon Bone for Health)
12. 티라노사우르스 렉스는 커다란 닭? : 최근 분석된 공룡의 단백질이 가리키고 있는 것은? (Tyrannosaurus rex : a big chicken?)
13. 공룡의 뼈에서 단백질이 발견되었다. : 6800만 년의 연대가 허구임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 (Protein Found Preserved in T. rex Bone)
14. 3억8천만 년(?) 된 판피류 물고기에서 화석 살점이 발견되었다. (Fossil Fish Meat Pushes Idea of Early Complexity)
15. 공룡 피부의 발견과 연부조직의 발견 가능성 (Dinosaur Skin Found, Possible Soft tissue)
16. 생물학과 지구의 나이 : 젊은 지구를 가리키는 최근의 생물학적 발견들 (Biology and the Age of the Earth)
17. 캄보디아 앙코르 사원에 새겨져 있는 공룡 (Evidence of dinosaurs at Angkor)
18. <리뷰>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1 (update) : 벽화나 예술품에 그려져 있는 공룡
19. 살아있는 공룡이 목격되었다! : 파푸아 뉴기니에서 목격된 수각류와 용각류 공룡들? (Theropod and sauropod dinosaurs sighted in PNG?)
20. 4억 년(?) 전 고생대 화석에 남아있는 키틴 단백질 복합체
21. 시조새 화석에서 보존된 조직이 발견되다. (Archaeopteryx Fossil Shows 'Striking' Tissue Preservation)
22. 원래 껍질을 가진 채로 발견된 바닷가재 화석 (Teen Finds Lobster Fossil with Original Shell)
23. 연골은 얼마나 오래 유지될 수 있을까? : 8천만 년 전(?) 모사사우루스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연골. (How Long Can Cartilage Last?)
24. <리뷰> ‘놀랍도록 잘 보존된’ 새우가 3억5천만 년이나 됐다고? ('Remarkably Preserved' Shrimp Is 350 Million Years Old?)
25. 공룡 뼈에서 밝혀지는 놀라움 : 원래 조직이 남아있다! (Dinosaur Bones Crack Open Surprises : Original Tissue)
26. 중국의 한 화석무덤에서 발견된 2만여 개의 화석들 중 1만개 이상이 연부조직을 포함하는 완전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Soft Tissue Fossil Treasure Trove Found in China)
27. 모사사우루스 화석에 원래의 연부조직과 단백질이 남아있었다. (Original Soft Tissue Found in Mosasaur Fossil)
28. 7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모사사우루스의 연부조직에 대한 놀라운 방사성탄소 연대측정 결과. (Carbon Dating of '70 Million Year Old' Mosasaur Soft Tissues Yields Surprising Results)
29.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 문제 : 지구과학 분야의 최대 논란 (The Best Creation Science Updates of 2012: Earth Sciences)
30. 수천만 년 전(?) 화석들에서 검출된 단백질을 ‘오염’으로 묵살해버리는 과학자들 (Scientists Broom Challenging Discoveries Beneath 'Contamination' Rug)
31. 수억 수천만 년의 화석 연대가 붕괴되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원래의 동물 단백질들 (Original Animal Protein in Fossils?)
32. 육상 공룡의 대퇴골이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Dinosaur Thighbone Found in Marine Rock)
33. 세계적 현상 : 공룡 지층에서 바다생물 화석들이 발견된다. (Dinosaurs in Marine Sediments: A Worldwide Phenomenon)
34. 공룡 알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청록색의 색깔 (Colorful Dinosaur Eggs Challenge Deep Time)
35. 공룡 뼈에서 적혈구와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More Dino Blood Found: Evolutionists in Denial)
36.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적혈구와 연부조직은 창조론자의 예측을 확증하고 있었다. (Dino Soft Tissue Confirms Creationist Prediction)
37. <리뷰>공룡 뼈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또 다시 발견되었다! : 수억 수천만 년의 화석 연대와 지질시대가 붕괴되고 있다. (Carbon-14 Found in Dinosaur Bone)
38. 공룡 피의 발견에 대한 신기록이 수립되다. : 1억9천5백만 년 전의 공룡 늑골에서 발견된 혈액세포 (Oldest Dinosaur Blood Reported)
39. 어떠한 의심도 제거되었다 : 그것은 공룡의 단백질이다! (No Doubts Left: It’s Dinosaur Protein)
40. 화석 타이머들은 진화론자들을 당황시키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색소, 키틴, 단백질 등이 가리키는 것은? (Six Fossil Timers Stun Secular Scientists)
41. 화석들은 장구한 연대를 부정한다! (2016년 톱 뉴스) (Top 2016 News: Fossil Discoveries)
42. 백악기 조류 화석에서 발견된 원래의 단백질 (More Original Protein Found in Older Bird Fossil)
43. 공룡 화석에서 계속 발견되고 있는 원래 단백질. (More Original Dinosaur Protein Found)
44. 공룡 피부에 아직도 남아있는 비늘, 색깔, 단백질 (Scales, Colors, Proteins in Dinosaur Skin)
45. 20억 년(?) 전의 암석에 단백질 잔해가 남아있었다. (Proteins in '2-Billion-Year-Old' Rock)
46. 선캄브리아기 미화석에서 단백질이 확인되었다. (Precambrian Protein Identified)
47. 2억4700만 년 전 파충류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유기물질 Organic Residue Is 247 Million Years Old?)
48. 트라이아스기 파충류 화석에서 연부조직이 발견되었다. (Original Material Found in Triassic Reptile Fossils)
49. 섬세한 실크 화석은 창조를 가리킨다. : 3억 년(?) 전 곤충의 원래 유기물질이 아직도 남아있다고? (Delicate Silk Fossils Point to Creation)
50. 불가능한 화석 연부조직으로 당황하고 있는 진화론자들. : 5억2천만 년(?) 전 절지동물에 남아있는 뇌 신경조직. (Impossible Fossil Soft Tissue Stuns Evolutionists)
51. 속보! 공룡의 혈액은 진짜였다. (Breaking! Dino Blood Is Real)
52. 공룡 화석의 멜라닌은 원래의 것임이 확인되었다. : 4800만 년 전의 말(horse) 화석에도 연부조직이 남아있었다. (Mary Schweitzer is Back, Confirming Soft Tissue)
53. 화석에 남아있는 고대의 DNA, 단백질, 연부조직 등은 역사과학에 혁명을 일으키고 있다. (Ancient Tissue Revolutionizing Historical Science)
54. 멜라노좀이 1억5천만 년 동안 보존될 수 있었을까? : 공룡 깃털에서 발견된 원래의 색소 (Original Pigment Found in “Dinosaur Feathers”)
55. 철이 공룡 화석의 단백질을 수천만 년 동안 보존했는가? : 공룡 뼈의 연부조직을 설명해보려는 주장의 문제점. (Can Iron Preserve Fossil Proteins for Eons?)
56. 50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고대인의 돌 도구에 동물 지방과 식물 잔존물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Stone Tools Still Have Animal Residue)
 
 
부정선택은 다윈이 원했던 것이 아니다. : 돌연변이의 축적은 발전...
초기 지구는 평탄하며 물로 뒤덮여 있었다? (Early Earth Was Fla...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