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구속자요 모태에서 너를 조성한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만물을 지은 여호와라 나와 함께한 자 없이 홀로 하늘을 폈으며 땅을 베풀었고 [이사야 44:24]
정계헌 교수 칼럼
생명의 신비 특별강좌
이웅상 목사 칼럼
창조의 신비
이은일 교수 칼럼
창조의 신비
임번삼 박사 칼럼
창조론과 진화론
김무현 교수 칼럼
성경적 세계관 세우기
김경태 교수 칼럼
과학으로
하나님을 만나다
유종호 목사 칼럼
진화론의 허구성
이재만 지부장 칼럼
노아의 홍수
박종환 박사 칼럼
성경과 과학
 
源臾댄쁽 교수 칼럼 HOME > 칼럼 > 源臾댄쁽 교수 칼럼
4. 성경을 어떻게 읽고 적용할 것인가? - I. 서언
 김무현
Texas A&M 대학 교수
해양/토목 공학 박사

I. 서언

3장에서는 성경은 하나님의 참 계시이며 성령님의 감동으로 기록된 책이기 때문에 무오하다는 계시(revelation)/영감(inspiration)/무오성(inerrancy)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성경의 원본이 보존되지 않은 상태에서 문자적 무오성을 너무 지나치게 강조하다 보면 그 성경의 문자자체가 우상이 될 염려도 있습니다. 하지만 전 성경의 모든 내용이 있는 그대로 하나님의 말씀이고 영감으로 기록되었다는 것을 의심해서는 안됩니다.) 다음 과들에서는 계속되는 성경의 예언/언약들과 그의 성취를 보면서 이에 대한 더욱 확고한 믿음에 이를 것입니다. 성경은 영으로 기록된 책이므로, 성령님의 조명으로(illuminated by the Holy Spirit) 인도함을 받을 때에, 영적인 깨달음과 성숙함을 공급받을 수 있습니다. 자유신학뿐만이 아니라 일부 복음주의 진영에서도, 성경의 전체가 아니라 오직 구속과 관련된 중요한 부분만이 영감으로 기록되었다고 주장하며, 모세 오경을 근동지방의 신화와 같은 맥락으로 취급하려하는 경향이 나타나곤 합니다.

성경은 디모데후서 3:16에서 너무나도 분명하게 “모든 성경 (그 당시 구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라고 선포하고 있습니다. 만일 성경의 일부만이 영감 된 것이라고 믿는다면, 어느 부분은 영감 된 것이고 어느 부분은 아닌 것인지, 끝없는 논쟁이 계속 될 것이고, 그 와중에 영국이나 독일의 교회와 같이 인본주의적 신학만 무성하게 남고 참 신앙은 잃어버리게 될 것입니다.

한국의 어느 교파는 성경 중에 복음서가 더 권위 있는 말씀이고, 사도 바울의 서신서 등은 덜 중요한 책으로 취급합니다. 만약 성경의 어느 책은 더 중요하고, 어느 책은 덜 중요하다면 그것을 누가 판단합니까?

예수님께서는 이와 같은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고통가운데 우리를 두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복음서 여러 곳에서 모세 오경을 포함하여 성경전체가 하나님의 참 계시이며, 성령님에 의해 기록된 것임을 분명히 강조하셨습니다.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천지가 없어지기 전에는 율법의 일점 일획이라도 반드시 없어지지 아니하고 다 이루리라. (마태복음 5:18)

성경은 폐하지 못하나니 (The Scripture cannot be broken.) (요한복음 10:35)

내가 너희를 아버지께 고소할까 생각지 말라. 너희를 고소하는 이가 있으니 곧 너희의 바라는 자 모세니라. 모세를 믿었더면 또 나를 믿었으리니, 이는 그가 내게 대하여 기록하였음이라. (요한복음 5:45-46)

이에 모세와 및 모든 선지자의 글로 시작하여 모든 성경에 쓴 바 자기에 관한 것을 자세히 설명하시니라. (누가복음 24:27)

또 이르시되 내가 너희와 함께 있을 때에 너희에게 말한 바 곧 모세의 율법과 선지자의 글과 시편에 나를 가리켜 기록된 모든 것이 이루어져야 하리라 한 말이 이것이라 하시고, 이에 저희 마음을 열어 성경을 깨닫게 하시고 (누가복음 24:44-45)

예수님께서는 그 당시의 모든 성경, 즉, 구약의 어느 하나라도 폐하지 못하고 다 이루리라고 강조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은 믿는데 모세 오경이 하나님의 말씀인 것은 믿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난센스입니다. 이 장에서는 하나님의 영감으로 기록된 성경을 어떠한 자세로 읽고, 묵상하고, 연구하고, 해석할 것인가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성경은 마치 밭에 감추어진 보화와도 같습니다. 영적인 눈이 열리지 않았을 때는 무의미하고 감동이 없을 것 같은 내용들 같지만, 그 중에 퍼내고 퍼내도 마르지 않는 신비한 진리와 깨달음과 감동의 샘이 있습니다.

당신은 다음의 다윗과 같은 고백을 매일 경험하고 있습니까?

주의 말씀의 맛이 내게 어찌 그리 단지요, 내 입에 꿀보다 더하니이다. (시편 119:103)

 

출처 : `성경적 세계관 세우기` 中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과학실험 큐티2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과학실험 큐티
창조주 하나님
예은이와 하랑이의 애니바이블 1
과학실험 큐티3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과학의 법정에 선 진화론
다윈의 의문
지명 속에 숨겨진 창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