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주여 태초에 주께서 땅의 기초를 두셨으며 하늘도 주의 손으로 지으신바라 [히브리서 1:10]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창조진화 토론 HOME > 자료실 > 창조진화 토론
의사들이 다윈을 거부하다.
: 의사들의 60%는 진화론을 믿지 않고 있었다
(Doctors Deny Darwin)
Headlines

   의사들과 의학 전문가들은 진화론에 관해 양심의 가책을 받고 있는 가장 큰 과학자 집단일지도 모른다. Finkelstein poll 여론 조사에 의하면, 의사들 중 평균 60%가 생명체가 지시되지 않은 무작위적인 우연한 과정에 의해서 생겨났다는 진화론적 설명을 거부하고 있었다. 새로운 조직인 ‘과학적 완전성을 위한 의사들 모임(Physicians and Surgeons for Scientific Integrity, PSSI)은 Doctors Doubting Darwin 라는 웹 사이트를 시작하면서, 의학 전문가들이 아래의 성명에 동의하면 서명하도록 초청하고 있다.     

'의사(medical doctors)들로서 우리는 무작위적인 돌연변이(random mutation)와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으로서 생물체의 복잡성과 기원을 설명하는 주장을 의심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실현 가능한 이론으로서 다윈주의적 대진화(Darwinian macroevolution) 이론을 반대한다. 이것은 어떠한 대안적인 이론을 시인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Evolution News 는 이러한 전개 상황을 보도하였다.

또 다른 의사는 사회적 다윈주의(social Darwinism)의 열매에 대하여 강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침례교도 신문(Baptist Press)의 기고글에서, 미첼(C. Ben Mitchell) 박사는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이 ‘의학기술(유전자 증진) 분야의 차세대 과제들을 위한 가이드라인 개발’로 한 학교에 773,000 달러를 지원하는 것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미첼은 나치의 대학살을 유도했던 우생학(eugenics)의 공포를 잊지않고 있는 모든 사람들은, 그것은 결코 되풀이되어서는 안된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으며, 이것은 위험한 개발이라고 말하고 있다.

좋은 의도로 시작했던 것이 얼마나 잔학하게 변하게 되었는지를 그의 독자들에게 일깨운 후에, 그는 다음과 같이 경고하고 있다.

'이것을 승인한 것은 모래 위에 한 도덕적 기준선을 그어 놓고 단순히 그것을 넘지 말라고 말하는 것이다. 그것은 당신과 나의 세금을 사용하여, 3m 폭의 벽돌담을 부수어 돌부스러기로 만드는 것이다. 어떠한 종류의 유전적 증진(genetic enhancement) 연구라도 우리의 세금이 사용되는 것에 저항해야만 한다.”

-----------------------------------------------------------------

우리는 얼마나 빨리 잊어버리는가? 우리는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 2개월 전 독일의 Deutsche Forschungsgemeinschaft (DFG)의 총장인 윈나커(Ernst-Ludwig Winnacker) 교수는 의사들과 과학자들이 나치당에 자발적으로 협조했던 사실을 통회했다. 

'나는 과거의 일들이 나를 고통스럽고 비참하게 한다는 것을 인정해야만 한다. DFG에서 우리는.... 대학에서 유태인 과학자들을 쫒아내고 추방하는 일에 대해서 어떠한 저항의 흔적도, 어떠한 외침의 흔적도 찾아볼 수 없다. 그리고 범죄적 목적으로 동유럽 국가들에 대한 농업과 인간성을 파괴한 일에 대해 어떠한 머뭇거림도 없었으며, 잔인한 의학실험이 실행되는 것에 대해서 어떠한 의문도 제기하지 못했었다. 오히려 나치당에 협조하며, 진행되었던 과학의 급진화는 의심없이 명백히 지지되었다.”

존 케케스(John Kekes)가 City Journal에 기고한 글에는, 교육받은 그리고 합리적인 사람들이 이데올로기를 위하여 사악한 인간 행위의 끔찍한 깊이까지 얼마나 빠르게 내려갈 수 있는지가 충격적으로 나타나있다. 그는 프랑스 혁명의 공포정치 기간 동안 독재자였던 로베스피에르(Robespierre, 1758-1794)에 관한 이야기를 재조명하였다. 로베스피에르는 이성와 자유라는 명목하에 인간의 폭력, 잔학, 방탕 등의 사악한 행동을 합리화하였다. 케케스는 프랑스혁명 이후에 등장한 공산주의 사상가들, 그리고 오늘날의 테러리스트들을 유사하게 묘사하고 있으며, 우리들에게 그러한 일들은 결코 다시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경고하고 있다. 그 글은 반드시 읽어봐야만 하는 글이다.       
 
한편에서는 근본주의적 진화론자들이 새로운 개념의 우생학을 도입하려고 하고, 다른 한편으로 급진적 테러리즘이 조장되고 있는 이 시기에, 양보와 무관심은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 끝없는 조심(vigilance)은 자유, 그리고 삶을 지키기 위해서 지불해야할 비용이다.

 

*참조 :

미국인 91% '神은 존재” 대졸이상 학력 34% '창조론 믿는다”(2007. 4. 1. 국민일보)
http://www.kukinews.com/news/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920495405&code=11141400

캐나다인 60% 창조론 수용 (2007. 7. 5.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2782622.html?ctg=-1

미국민 78%, 성서는 하느님 말씀이라 믿어 (2007. 5. 31.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2744874.html?ctg=13

미국인 절반이 창조론 믿어 : 갤럽의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중 46% 창조론에 동의 (2006. 6. 7. 크리스천투데이)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mw_175298.htm

진화론 믿는 영국인 절반도 안 돼 (2006. 1. 30. 조선일보)
http://www.chosun.com/economy/news/200601/200601300091.html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6. 5. 5.
URL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605.htm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진화론 : 입증되었는가? 아니면 손상되었는가? (Evolutionary Theory : Verified? or Vilified?)
2. 다윈의 이론은 그의 고국에서도 거부되고 있다. : 진화론에 관한 영국인들의 여론조사 (Darwin Dissed in His Own Homeland)
3. 양자택일 : 진화냐 창조냐? (Only Two Alternatives)
4. 벌거벗은 임금님 : 진화론
5. 진화론 : 진정한 과학인가, 어리석은 생각인가? (Evolution : Real Science or Nonsense?)
6. 진화론, 창조론, 그리고 공공학교 (Evolution, Creation, And The Public Schools)
7. 복음의 진로를 가로막는 견고한 진 - 진화론 (Strongholds against gospel - Evolutionism)
8. 위스타는 진화론을 파괴했다 : 컴퓨터를 사용하여 수학적으로 부정된 진화론 (Wistar Destroys Evolution)
9. 진화론에 반대되는 과학적 사례 1 (The Scientific Case Against Evolution : A Summary Part I)
10. 진화론에 반대되는 과학적 사례 2 (The Scientific Case Against Evolution : A Summary Part Ⅱ)
11. 진화론은 과학이 아닌 종교이다 (Evolution Is Religion - Not Science)
12. 외계 지적생명체 탐사 대 지적설계 (SETI vs. Intelligent Design)
13. 다윈주의는 소수의 견해라는 사실에 내쇼날 지오그래픽스는 직면하고 있다 (National Geographic Faces Fact that Darwinism Is Minority View)
14. 교사들이 진화론을 가르치는 것을 기피하고 있다 (Teachers Getting Reluctant to Teach Evolution)
15. 공립학교 학생들에 대한 새로운 여론조사 : 우리들에게 창조론을 가르쳐달라! (New poll of public school students: Teach us creation!)
16. 미국인들은 성경이 문자 그대로 진실이라고 믿고 있는가? (Curious George : Do American literally believe that the Bible is 'literally' true?)
17. 의사들이 다윈을 거부하다. : 의사들의 60%는 진화론을 믿지 않고 있었다 (Doctors Deny Darwin)
18.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교수, 과학자, 학자들 명단 (Darwin Skeptics : A Select List of Academics, Scientists and Scholars Involved in Various Creationist Movements and Intelligent Design).
19. 갤럽 여론 조사 : 미국인의 3분의 2는 하나님이 1만 년 이내에 인간을 창조하셨음을 믿고 있었다. (Gallup Poll: Two Thirds of Americans Believe God Created Them)
 
 
엔셀라두스는 수십억 년 동안 분출할 수 없다. (Enceladus Cannot...
식물은 정교한 이메일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 식물의 극도로 ...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