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은 뉘 태에서 났느냐 공중의 서리는 누가 낳았느냐 [욥기 38:2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연대문제와 성경 HOME > 자료실 > 연대문제와 성경
화석 생물들은 언제 죽었는가?
: 아담 이전의 죽음은 성경을 왜곡하는 것이다.
(When did the fossils ‘die’?)
John D. Morris
지질학자
ICR(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전 회장

    1800 년대 초부터 시작하여, 기독교 지도자들은 화석(fossils)으로 인해서 당황하기 시작했다. 문제는 다음과 같은 사실들로부터 유래하였다. (1)화석은 한때 살았던 동물과 식물의 잔존물인 것처럼 보인다. (2)제임스 허튼(James Hutton)과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과 같은 일부 과학자들은 화석들은 오랜 기간 동안 느리고 점진적인 과정에 의해서 쌓여졌음이 입증되었다고 주장했다. (3)성경을 직설적(straightforward)으로 읽을 때, 창조(creation)는 단지 수천 년 전에 일어났으며, 사망(death)은 하나님의 원래의 계획 중 하나가 아니라, 아담과 하와의 범죄 때문에 들어오게 된 것이라고 성경은 말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 시기 이전까지 대부분의 과학자들과 신학자들은 화석은 노아 홍수에 의한 전 지구적인 파괴로 생겨났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지구의 나이가 수십억 년이라는 매우 오래된 연대 개념이 지지를 얻기 시작하면서, 어떤 무엇인가가 화석을 해석하는 데에 사용되어야만 했다. 신학자들은 그들이 두려워했던 반대 증거들에 직면하여 성경을 구하는 일이라고 주장하면서, 여러 가지 가능성들을 제시하였고, 이러한 오래된 연대 개념을 받아들이도록 인도하였다.

성경을 손상시키고 왜곡하고 있는 이러한 타협적인 개념들 중 하나는 ‘다중격변론(multiple catastrophism)’으로서, 지구 상에는 여러 번의 격변이 있었는데, 노아의 홍수가 여러 번의 격변들 중에서 가장 마지막에 일어난 격변이었다는 것이다. (노아의 홍수는 신생대 제4기 홍적세 지층을 만들었던 홍수라고 주장함). 그래서 대부분의 화석들은 노아의 홍수와는 다른 수억 수천만 년 전에 일어났었던 여러 번의 홍수들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라는 것이다. 또 하나의 타협적 개념으로, 노아의 홍수는 어떠한 화석이나 지질학적 흔적을 남기지 않고 산들을 덮었던 ‘평온한 홍수(tranquil flood)’ 였다는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가설로는 노아의 홍수는 단지 메소포타미아 계곡에 일어났었던 ‘지역적 홍수(local flood)’였고, 그래서 지층 깊이 들어있는 전 지구적인 화석들은 노아 홍수와는 관계가 없는 노아 홍수 이전에 장구한 세월동안 형성된 것들이라는 것이다.

스코필드(C. I. Scofield)는 ‘간격이론(gap theory)’이라고 불리는 견해를 대중화시켰다. 이 이론은 창세기 1장의 1절과 2절 사이에 광대한 시간의 간격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그의 주석성경에서 기록했던 것처럼, ”화석들을 태고의 창조 시기로 내쫒아 버리고, 창세기의 우주론과 과학이 충돌하지 않기 위해서”(page 4) 였다. 오늘날 더 인기가 있는 타협책은 ‘날-시대 이론(day-age theory)’이다. 이것은 창세기의 날(days)들은 화석들이 쌓였던 매우 오랜 기간이었다고 제안하는 것이다.

그리고 창세기를 아예 무시해버리는 ‘유신진화론(theistic evolution)’이 있다.

오늘날 복음주의 신학교에서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타협은 ‘골격가설(framework hypothesis)’이다. 이것은 창세기는 단지 영적인 진실만을 담고 있는 것이지, 과학적인 또는 역사적인 진실을 포함하고 있지 않다는 견해이다. 이러한 주장들 각각은 화석 문제는 제거해버릴 수 있었지만, 그러나 사실 성경을 왜곡하는 것으로서 끝을 맺고 있는 것이다.
   
무엇이 과거에 일어난 일들에 대한 사람들의 추정(speculations)을 성경을 믿는 크리스천들이 받아들이도록 이끌고 있는가? 그들은 현재를 살고 있지 않은가? 그들은 모든 것을 알 수 없지 않은가? 그들은 과거에 화석들이 만들어질 당시에 그곳에 없지 않았는가? 하나님의 말씀이 시작부터 틀렸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누구인가? 그리고 왜 크리스천들은 그러한 추정과 적합시키기 위해서 성경을 왜곡하는가? 성경(Bible)은 과거와 현재의 모든 것을 알고 계시는 분의 기록이 아닌가? 성경에서 저자는 분명하고 명백하게, 사망(death)은 사람(아담)의 범죄함으로 이 세상에 들어왔다고 우리에게 말해주고 있지 않은가?

”선악을 알게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하시니라” (창세기 2:17)

”네가 얼굴에 땀이 흘러야 식물을 먹고 필경은 흙으로 돌아 가리니 그 속에서 네가 취함을 입었음이라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하시니라” (창세기 3:19)

”죄의 삯은 사망이요” (로마서 6:23).

이러므로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오고 죄로 말미암아 사망이 왔나니...” (로마서 5:12)

”피조물이 다 이제까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하는 것을 우리가 아나니” (로마서 8:22)


성경은 또한 우리들에게 사망이 들어온 이후에, 전 지구적인 엄청난 대홍수가 있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이것은 물에 의해서 생성되는 엄청난 양의 퇴적지층들을 쌓아놓았을 것이다. 그리고 그 안에 수많은 생물체들을 파묻어버렸을 것이다. 퇴적물은 이제 퇴적암이 되었다. 그리고 죽은 생물들은 화석이 되었다. 우리는 엄밀한 과학적 조망으로 노아의 홍수를 입증할 수는 없다. 그러나 화석기록의 본질은 성경 기록에서 기대되는 것과 정확히 같은 것이다.  우리는 화석이 쌓여질 당시에 그곳에 있지 않았던 사람들의 추정보다, 그곳에 계셨던, 그리고 그 모든 것을 보고 계셨던 분의 증언을 더 신뢰해야 할 것이다!


 

출처 : Creation 14(2):12–13, March 1992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14/i2/fossil.asp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오래된 지구의 신 : 점진적 창조론, 간격이론, 날시대이론, 다중격변설... (The god of an old Earth)
2. 점진론적 창조론 (Progressive Creationism)
3. 창세기에 간격이 있는가? : 간격이론(Gap Theory)이란 무엇인가? (From the beginning of the creation)
4. 위증인(僞證人) 타파하기 : 오래된 지구 창조론자인 휴 로스의 주장에 대한 반론 (Demolishing 'straw men')
5. 오래된 지구 지질학에 대한 성경적 지질학자들의 반대
6. 어느 믿음이 최근의 탈선인가? : 오래된 지구 창조론, 또는 젊은 지구 창조론? (Which is the recent aberration? Old-Earth or Young-Earth Belief?)
7. 오래된 지구 연대는 진화론의 심장이다 (1) (An Old Age for the Earth Is the Heart of Evolution)
8. 오래된 연대에 대한 오래된 이야기 (The long story of long ages)
9. 젊은 세계에 대한 증거들 (Evidence for a Young World)
10. 조상들과의 만남 : 창세기 연대기의 정확성과 족장들의 긴 수명 (Meeting the ancestors)
11. 젊은 지구(The Young Earth) 3장. 대조되는 2가지 견해
12. 화석들은 점점 복잡해졌는가? (Fossils : they get more complex?)
13. 화석기록 : 항상 더 무작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1) (The Fossil Record : Becoming More Random All the Time)
14. 진핵생물의 진화는 10억 년이나 더 뒤로 내려갔다. (Supposed eukaryote evolution pushed back one billion years)
15. 절지동물은 아마도 4천만 년 더 일찍 육지를 점령했다. (Arthropods supposedly invaded land 40 million years earlier)
16. 화석과 암석들 : 순환논법 (Fossils And Rocks : Circular Reasoning)
17. 화석 판단의 돌변 : 화석의 연대 결정은 순환논법이다 (Fossil flip-flop)
18. 화석과 지층 1 (Fossils and Strata)
19. 화석과 지층 3 (Fossils and Strata)
20. 과학자들이 화석에 대해 말한다 (Scientists Speak About Fossils)
21. 화분의 순서 : 화분들의 분급작용은 홍수 시에 일어날 수 있다 (Pollen Order)
22. 유공충 (Foraminifers) : 생태학적 서식 깊이와 화석 분포와의 관련성
23. 화석과 지층 2 (Fossils and Strata)
24. 창조과학자와 기독교과학자 (양승훈 교수의 “두 근본주의의 충돌”을 읽고)
25.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Is evolution true?: 21 bad arguments for biological evolution)
26.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15 Questions for Evolutionists)
27. 아담의 역사성을 부정하는 유신진화론 너희 중에서 어떤 사람들은 어찌하여 아담이 없다 하느냐? (How Do Some Among You Say There Is No Adam? : 1 Corinthians 15: Adam and the Gospel)
28. 진화론이 청소년에게 미치는 영향
29. 유신진화론을 받아들이면 안 되는 이유
30. 심리학에서의 오류와 진화론 (For Shame, Psychologists)
31. 유신진화론의 위험성 1 : 하나님이 진화의 방법을 사용하셨는가? (Perils of Theistic Evolution)
32. 유신진화론의 위험성 2 : 하나님이 진화의 방법을 사용하셨는가? (Perils of Theistic Evolution)
33. 창조론은 믿음이고, 진화론은 과학인가? : 진화론자와 유신진화론자의 히브리서 11장 (‘Creation is faith; evolution is science’?)
34. [토론] 유신 진화론 vs 창조론 (youtube 동영상) : 하나님은 진화를 사용하셨는가?
35. <리뷰> 템플턴, 그레함, 라이엘, 그리고 의심. : 어떻게 ‘거짓말’이 한 복음전도자를 실족시켰는가? (Templeton, Graham, Lyell, and doubt. How ‘lies’ confounded an evangelist)
36. 진화론의 뿌리와 열매 (Roots and fruits)
37. 중국 복음 선교에 진화론이 미친 영향 (The Impact of Evolutionism on the Missionary Evangelization of China)
38. 진화론이 낳은 괴물, 아돌프 아이히만 (The struggle for the soul of Adolf Eichmann)
39. 진화론의 유산, 우생학 다윈의 사촌 프랜시스 골턴이 남긴 인종차별 사상 (Eugenics … death of the defenceless. The legacy of Darwin’s cousin Galton)
40. 창조신앙의 역사, 그 교회사적 고찰 : 초대교회를 중심으로 (Trajectory of the Faith in Creationism in Church History : Early Church Period
41. 진화론이 신학에 미친 영향 (The Influence of Evolutionism on Theology)
42. 두 신학자의 다른 길 (A tale of two theologians)
43. 왜 창조과학인가? (Why Creation Science is Necessary?)
44. 스탈린의 죽음의 철도가 폭로되다 (Stalin’s Railroad of Death Unearthed)
45. 교회 내로 침투한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질병 (The “Disease” of Millions of Years)
46. 진화론이 세상에 널리 퍼지게 된 이유
47. 다윈주의와 제1차 세계대전 (Darwinism and World War One)
48. 2011 학술대회 신학강의 - 창조과학 운동에 대한 신학적 옹호와 발전적 제언
49. 2011 학술대회 신학강의 - 늙은 지구론의 신학적 딜레마
50. 노르웨이의 학살자 : 문화적 기독교인, 실질적 진화론자 (Norway Killer Cultural Christian, Practical Darwinian)
51. 과학자의 신학 탐구, 신학자의 과학 탐구 (Scientist's Theological Quest, Theologian's Scientific Quest)
52. 인류학에서의 진화이론과 창조과학적 접근 (Evolutionary theory in Anthropology and Creationistic approach)
53. 창조론과 진화론이 교회에 미치는 영향
54. 진화론이 교회에 미친 영향
55. 진화론 - 영적 세계에 대한 거부 수단 (Evolution - the ultimate antidote to spirituality)
56. 다윈 대 하나님 (Darwin vs. God)
57. 다윈 탄생 200주년을 맞이하여 실시된 여론 조사에서 영국인들의 반은 진화론을 의심하고 있었다. (Poll Reveals Public Doubts over Charles Darwin’s Theory of Evolution. A poll in Britain reveals widespread doubt over Darwinism—or does it?)
58. 어떤 기독교 대학들은 예수님보다 다윈을 더 사랑한다. (Some Christian Colleges Love Darwin More Than Jesus)
59. 진화론자들은 다윈을 숭배하도록 아이들을 가르친다. (Evolutionists Trains Toddler to Adore Darwin)
60. 다윈을 찬양하는 교회들 : ‘진화 주일’에 580개 이상의 교회들이 참여하였다 (Churches in praise of … Darwin!)
61. 당신이 무시할 수 있는 다른 교리는 무엇인가? (What Other Doctrines Do You Ignore?)
62. 사람들이 교회를 떠나고 있는 이유 (Voting with their feet)
63. 진화론과 기독교는 물과 기름 같다. (Evolution and Christianity Mix like Oil and Water)
64. 믿음과 현실의 분리 (Separation of faith and reality)
65. 기독교계로 침투한 유신진화론 2 : 가톨릭과 개신교의 유신진화론화
66. 기독교계로 침투한 유신진화론 1 : 유신론적 진화론의 주장과 문제점들
67. 모택동은 다윈으로 인해 7천7백만 명을 살해했다. (Mao Tse-Tung Killed 77 Million for Darwin)
68. 성경을 죽기까지 사랑하기 (Loving the Bible to death)
69. 진화론 교육의 영향력 - 3 : 학위를 거부당한 창조론을 믿었던 학생들
70. 진화론 교육의 영향력 - 2 : 사회적인 도덕규범은 진화론의 교육과 선전으로 무너졌다.
71. 진화론 교육의 영향력 - 1 : 공립학교에서 급속히 확산된 진화론 교육
72. 좁은 길 (The narrow road) : 문자 그대로의 6일 창조론이 걸어가는 길
73. 비누방울 속에서 살아가기 : 교회가 창조과학을 가르쳐야 하는 이유 (Living in a bubble)
74. 교회와 믿음의 분리 (The Separation of Church and Faith)
75. 복음의 진로를 가로막는 견고한 진 - 진화론 (Strongholds against gospel - Evolutionism)
76. 당신이 진화론에 대해 모를 수 있는 사실들 (Things You May Not Know About Evolution)
77. 창조를 믿는 것은 지적 자살 ?
78. 성경의 권위로 다시 돌아가자!
79. 두 교수에 대한 이야기 : 진화론을 가르치는 교수, 창조론을 가르치는 교수 (A Story of Two Professors)
80. 진화론 : 진정한 과학인가, 어리석은 생각인가? (Evolution : Real Science or Nonsense?)
81. 스퐁은 틀렸다 (Spong is wrong) : 진화론을 받아들인 신학자의 주장
82. 진화론이 학문에 끼친 영향
 
 
이 오리는 공룡인가? (Is This Duck a Dinosaur?)
“외계인의 침입: 속임수를 폭로하다” 영화가 개봉된다. (Alien I...
<리뷰>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