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은 뉘 태에서 났느냐 공중의 서리는 누가 낳았느냐 [욥기 38:2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젊은 우주와 지구 HOME > 자료실 > 젊은 우주와 지구
티라노사우르스 렉스는 커다란 닭?
: 최근 분석된 공룡의 단백질이 가리키고 있는 것은?
(Tyrannosaurus rex : a big chicken?)
David A. DeWitt

   최근 창조론자들을 가장 흥분시키고 있는 발견들 중의 하나는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연부조직(soft tissue)에 관한 보고이다.[1, 2] 2005년에 권위있는 저널 Science 지에 게재된 한 논문은 공룡 티라노사우르스 렉스(Tyrannosaurus rex)에서 화석화되지 않은 조직이 존재한다는 것을 보고하였었다.[3] 이들 공룡들은 적어도 6천5백만 년 전에 멸종되어진 것으로 가정되고 있었기 때문에, 연부조직의 발견은 진화론자들에게는 하나의 커다란 놀라움이었다. 연부조직은 단지 부분적으로 광물화가 일어나 있었다. 광물들이 제거되었을 때, 조직은 늘어났으며(stretchy), 혈관(blood vessels)의 모습들을 가지고 있었다.
            
화석화되지 않은 공룡 조직의 발견은 수십억 년의 오래된 지구 개념에 하나의 심각한 타격이었다. 그러나 그것은 단지 하나의 예가 아니다. 최근에 과학자들은 1천만 년 전으로 추정되는 화석 개구리와 도롱뇽으로부터 DNA를 함유하고 있을 수 있는 골수(bone marrow)를 발견하였다.[4]   

단백질과 DNA는 수백만 년 동안 남아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전통적인 생각이었다. 정말로 콜라겐과 같은 안정적인 단백질의 잔존 상한선은 0°C 에서는 270만 년, 10°C 에서는 18만 년, 20°C 에서는 단지 1만5천 년인 것으로 생각되고 있었다.[5] 그래서 메리 슈바이처 박사가 처음 보고했을 때, 그녀가 발견한 것이 정말로 공룡의 연부조직인 지에 대한 많은 비판과 의심들이 있었다. 세속의 일반 과학자들도 그러한 연부조직과 단백질이 6천5백만 년 이상을 남아있다는 것을 믿는 데에 주저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제 새로 발견된 것은 무엇인가?

이 공룡에 관한 가장 최근의 소식은 티라노사우루스 렉스 화석에서 발견된 단백질은 공룡이 조류로 진화하였다는 강한 증거를 제공해주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관한 내용을 살펴보자.
   
슈바이처 박사는 그녀의 티 렉스의 연부조직 표본에서 콜라겐(collagen) 단백질을 추출했다는 보고를 하였다.[6, 7] 두 편의 논문은 일부 복잡한 실험을 사용한 주의 깊고 세심한 연구였다. 이들 발견들은 그 물질이 실제로 공룡의 연부 조직임을 확인시켜주었다.    

연구자들은 콜라겐의 존재를 확인하기 위한 여러 다른 실험 기법들을 사용하였다. 첫째, 그들은 콜라겐에 대한 항체가 그 시료들과 결합한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그러나 이 결합은 시료에 콜라겐을 분해시키는 특별한 효소를 처치한 후에는 일어나지 않았다. 둘째, 그들은 단백질의 아미노산 서열을 결정하기 위해서 질량분광법(mass spectrometry)을 사용하였다. 그리고 여러 단백질 조각들에 대한 서열을 지도로 만들었고, 그것들을 다양한 생물체들의 단백질 서열 데이터베이스와 비교하였다.     

여러 생물체들의 아미노산 서열 중에서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와 가장 가깝게 일치되는 것은 닭(chicken)이었다. 그러나 이것이 조류와 공룡이 관계가 있다는 강력한 증거라고 가정하기 전에, 그것을 전체적인 시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티 렉스와 닭 사이에 아미노산 서열의 유사성은 58% 였다. 반면에 개구리(frogs)와 영원(newts, 도롱뇽붙이)과의 유사성은 단지 51% 였다. 이것을 사람과 개구리 사이의 유사성이 81% 라는 보고와 비교해 보라. 그리고 사람과 암소(cows) 사이에 유사성은 97% 였다.[7] 더군다나, 펩타이드 조각의 일부가 닭과 아미노산 서열이 일치됨을 보여주고 있는 반면에, 다른 것들은 개구리, 또는 도롱뇽붙이, 심지어 물고기나 쥐(mice)와도 일치된다. 연구자들은 모든 생물체들의 아미노산 서열이 데이터베이스화되어 있지 않다는 것을 지적하였다. 데이터베이스들 중에서 닭이 가장 가깝게 일치했다 하더라도, 데이터베이스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동물이 더 가깝게 일치될 수도 있는 것이다. 여하튼, 그러한 유사성은 생물체들이 하나의 진화론적 조상을 갖는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 아니다.                

확실히 공룡 화석으로부터 단백질의 아미노산 서열을 밝혀냈다는 것은 박수갈채를 받을만한 일이다. 그리고 그러한 작업은 훌륭하다. 그러나 아미노산 서열 데이터 베이스들을 사용하여 조류가 공룡으로부터 진화되었음을 지지하는 증거라고 주장하는 것은 확대된 해석인 것이다.[8]
  
흥미로운 것은 연구자들이 추출할 수 있는 단백질의 양은 시간이 지나면서 감소되었다는 것이다. 다른 말로 해서, 최근에 추출된 단백질 양은 이전에 추출된 양에 비해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이것은 현재의 현대 환경 하에서 분해(degradation)가 진행 중이라는 것을 가리킨다. 그러한 단백질의 분해가 매우 짧은 시간척도 내에서 발생한다는 사실은, 진화론자들에게 이들 단백질이 어떻게 6천8백만 년 동안을 남아있을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데에 더욱더 어려움을 가져다주고 있는 것이다.            

이 논문들은 매우 흥미로운 것들이고, 공룡의 단백질이 추출되었음을 강력하게 증거하고 있다. 그러나 그들은 공룡-조류의 연결을 가리키지 않는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이러한 관측들도 수십억 년에 걸친 무기물-사람으로의 진화를 견고하게 믿고 있는 진화론자들의 생각을 단념시키게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 Dr. David A. DeWitt is the Director of the Center for Creation Studies and a professor of biology at Liberty University. He is a frequent speaker and writer for Answers in Genesis.

Editor’s note: see our other web article about this recent dinosaur research, which also briefly looks at the biblical significance of this story: T. rex drumstick


References

1. http://www.answersingenesis.org/docs2005/0325Dino_tissue.asp
2. http://www.answersingenesis.org/docs2005/0328discovery.asp
3. Schweitzer, M.H., Wittmeyer, J.L., Horner, J.R., and Toporski, J.K. 2005., Soft-Tissue Vessels and Cellular Preservation in Tyrannosaurus rex, Science 307(5717): 1952–1955. Back
4. McNamara, M.E., Orr, P.J., Kearns, S.L., Alcala, L., Anadon, P., and Penalver-Molla, E. 2006. High-fidelity organic preservation of bone marrow in ca.10 Ma amphibians, Geology 34(8): 641–644, News report from BBC at:
http://news.bbc.co.uk/2/hi/science/nature/5214798.stm downloaded April 12, 2007.
5. Nielsen-Marsh, C., Biomolecules in fossil remains: A multidisciplinary approach to endurance, The Biochemist June 2002 pages 12–14, http://www.biochemist.org/bio/02403/0012/024030012.pdf
6. Schweitzer, M.H., Suo, Z., Avci, R., Asara, J.M., Allen, M.A., Arce, F.T., and Horner, J.R. 2007. Analyses of soft tissue from Tyrannosaurus rex suggest the presence of protein, Science 316(5822): 277–280.
7. Asara, J.M., Schweitzer, M.H., Freimark, L.M., Phillips, M., and Cantley, L.C., 2007, Protein sequences from mastodon and Tyrannosaurus rex revealed by mass spectrometry, Science 316(5822): 280–285.
8. Media have emphasized the dinosaur-bird link. For an example, see: T. rex related to chickens http://www.livescience.com/animalworld/070412_dino_tissues.html


*참조 :
.티라노사우루스는 치킨 맛이다? 티라노와 닭은 친척
http://photo.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4/13/2007041300302.html
(2007. 4. 13. 조선일보)

.단백질 추출검사결과 티라노 뼈에서 분자 차원 첫 확인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code=NEB&sch_key=&sch_word=&seq=14674
(2007. 4. 13. 뷰스앤뉴스)

.T 렉스 단백질에서 조류 진화 단서 발견
http://www.donga.com/fbin/output?f=k__&n=200704130510
(2007. 4. 13. 동아일보)

.티라노사우루스는 닭의 먼 친척
http://article.joins.com/article/cnn/article.asp?Total_ID=2694253
(2007. 4. 13. 중앙일보)

 

출처 : AiG, April 13, 2007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7/04/13/t-rex-big-chicken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공룡의 뼈에서 단백질이 발견되었다. : 6800만 년의 연대가 허구임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 (Protein Found Preserved in T. rex Bone)
2.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Still soft and stretchy - Blood vessels and soft tissue of T. rex)
3. 공룡의 연부 조직들이 발견되었다 :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완전한 세포와 혈관들의 발견 (Soft Tissue From Dinosaurs Found : Intact Cell and Blood Vessels)
4. 미라화 된 공룡이 몬태나에서 발견되었다 : 피부, 근육, 위 속의 먹이도 보존된 브라킬로포사우르스 (Mummified Dinosaur Found in Montana)
5. 공룡의 혈액 (Dinosaur Soft Tissues and Blood)
6. 놀라운 공룡 혈액에 관한 보고 (Sensational dinosaur blood report)
7. 공룡 뼈에서의 혈액세포 : 진짜인가 가짜인가? (Blood Cells in Dinosaur Bone : True or False?)
8. 공룡 뼈들에서 연부조직을 찾아라! (Join the Dinosaur Soft-Tissue Treasure Hunt )
9. 계속되고 있는 혼란 : 놀라운 공룡의 연부조직 발견(2005년 3월) 이후의 소식 (The scrambling continues)
10. 쥐라기 공원은 언제 개장할 것인가? :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과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 (How Soon Will Jurassic Park Open?)
11. 3억8천만 년(?) 된 판피류 물고기에서 화석 살점이 발견되었다. (Fossil Fish Meat Pushes Idea of Early Complexity)
12. 거미의 혈액이 2천만 년 동안 남아있었다고 그들은 말한다. Spider Blood Survives 20 Million Years - So They Say.
13. 공룡 피부의 발견과 연부조직의 발견 가능성 (Dinosaur Skin Found, Possible Soft tissue)
14. 개구리의 골수는 정말로 1천만 년이나 되었는가? (Is This Frog Marrow Really 10 Million Years Old?)
15. 1억 년 전의 새는 완전히 현대적인 새였다 : 그리고 발가락 사이에 연부조직이 남아 있었다. (A “100 Million Year Old Bird” Is Still a Bird)
16. 생물학과 지구의 나이 : 젊은 지구를 가리키는 최근의 생물학적 발견들 (Biology and the Age of the Earth)
17. 젊은 세계에 대한 증거들 (Evidence for a Young World)
18. <리뷰> 오래된 지구 연대는 진화론의 심장이다 (1) (An Old Age for the Earth Is the Heart of Evolution)
19. 오래된 지구 연대는 진화론의 심장이다 (2) (An Old Age for the Earth Is the Heart of Evolution)
20. 4억6천5백만 년 전(?) 소금에서 발견된 완전한 DNA (Intact DNA Found in 465 Million Year Old Salt)
21. <리뷰> 소금의 전설 (Salty saga) : 2억5천만 년 전(?) 소금에서 다시 살아난 박테리아
22. 2억5천만 살의 박테리아, 조금 많지 않은가? (Aren’t 250 million year old live bacteria a bit much?)
23. 화석화된 DNA (Fossilized DNA)
24. 신선한 공룡 뼈들이 발견되었다 (Fresh dinosaur bones found)
25. 유리된 DNA 염기들은 빠르게 파괴된다. (Isolated DNA Bases Are Destroyed Quickly)
 
 
개들의 다양한 품종과 변화의 한계 : 창조된 ‘종류(kind)’ 내에...
새, 버섯, 실잠자리, 공룡 화석들은 분해되기 전에 빠르게 화석이 ...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빅뱅이론에 반대되는 증거들 목록...
인류의 진화 이야기는 완전히 틀...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