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가 어떻게 행할 것을 자세히 주의하여 지혜없는 자 같이 말고 오직 지혜있는 자 같이하여 [엡 5:15]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성경과 역사 HOME > 자료실 > 성경과 역사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책은?
(The world’s most dangerous book?)
Ken Ham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책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라는 질문이 주어진다면 어떻게 대답하겠는가?

이것은 AiG(Answers in Genesis) 에서 발행한 글이기 때문에, 몇몇 독자들은 다윈의 ‘종의 기원(On the Origin of the Species)'을 가장 위험한 책이라고 말할지도 모른다. 

확실히 다윈은 세상에 침투되어진 모든 악한 사상들의 기초를 형성하는 한 철학을 유행시켰다. 예를 들면, 다윈의 진화론은 인종차별주의에 불을 지폈고, 히틀러는 이를 이용하여 소위 인종차별적 입장을 과학적으로 합리화했다. 과학자들은 호주 원주민들을 학살하여 박물관 표본으로 수집하도록 명령하기도 했다. 이 모든 악한 행위들은 진화론의 이름으로 이루어졌다.

누군가 하나님은 없고, 모든 생물체들은 다윈의 책에서 기술된 것처럼 자연적 과정을 통해 진화된 것으로 확신한다면, 그러한 기원관적 신념 위에 세워진 세계관은 무신론적 철학을 반영하고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도덕은 상대적인 것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그러한 사람은 절대적 권위란 없다고 믿을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옳음’과 ‘그름’ 또한 상대적인 것으로 여길 것이다.    

그러한 철학은 마르크스주의(Marxism)에서 실제적으로 적용되었다. 결국 스탈린과 다른 독재자들에 의해 수천만의 사람들이 죽음으로 내몰렸다. 그렇다. 다윈은 위험한 책들과 사상을 써 내려갔다. 그러나 다윈의 책이 오늘날 가장 위험한 책은 아니다.

9.11 사태로 인해 몇몇 사람들은 코란(Koran)이 가장 위험한 책이라고 말할지도 모른다. 이 악한 행동을 저지른 테러리스트들과 세계적 테러리스트 조직에 속한 사람들은, 단지 코란이 지시한다고 믿는 바를 수행할 뿐이라고 주장한다. 결국 코란의 언급을 통해 말한다. ”... 어디서든 이교도들이 보이거든 그들과 싸우며, 죽이고, 포로로 잡고, 괴롭히고, 모든 전략을 동원하여 그들을 기다리며 있어라; 그러나 그들이 회개하고, 규칙적으로 기도하며, 규칙적으로 자비를 행하거든, 그들에게 길을 열어 주어라...”(9:5) 또한 ”...나는 불신자들의 마음에 공포를 불어넣을 것이다: 그들의 목을 치고 손끝을 잘라라”(8:12).

오늘날, 많은 무슬림들은 테러리스트들이 코란을 잘못 이해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무슬림이 득세하는 나라에서 기독교인들이 예배할 수 있는 자유가 충분히 주어지지 않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다. 이슬람교는 세상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종교로 보고되고 있다. 그러나 무슬림들의 하나님은 성경의 하나님이 아니다. 코란이 위험한 책임은 확실하다. 왜냐하면 수억 명의 사람들을 그릇된 종교로 인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도 오늘날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책이 아니다.


정답

나는 여기에서 오해받고 싶지 않다. 그러나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책은 사실 ....성경(The Bible)이라고 제안한다. 

베드로후서 3:15-16에서 베드로가 말하고 있는 것을 숙고해 보자. 베드로는 바울이 하나님께서 그에게 주신 지혜로 서신서들을 기록했다고 말하면서 ”...그 중에 알기 어려운 것이 더러 있으니 무식한 자들과 굳세지 못한 자들이 다른 성경과 같이 그것도 (왜곡하여) 억지로 풀다가 스스로 멸망에 이르느니라”고 했다.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므로, 신령한 책이고 가장 위대한 책이다. 그리고 이러한 이유 때문에, 베드로가 말했듯이, 우리가 성경을 잘못 읽어서 그것을 억지로 풀다가는 스스로 멸망에 이를 수 있는 것이다.

예를 들면, 베드로는 사도 바울의 가르침에 관하여 몇몇 사람들이 가졌던 오해에 대하여 말했다. 로마서에서 바울은 믿음으로 구원을 받는다는 자신의 가르침을 두고 어떤 이들이 비방을 했다고 말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믿음으로 구원을 받으므로, 우리 마음이 원하는 대로 죄를 지을 수 있다고 바울이 가르쳤다고 거짓 주장을 했다. 고린도서에서 바울은 몇몇 사람들이 그가 장차 일어날 일로서 말했던 부활이 이미 일어났다고 주장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데살로니가서에서는 어떤 이들은 주의 날이 이미 온 것으로 바울이 가르쳤다고 주장했던 것에 대해 말하고 있다.

베드로는 이 사람들이 모두 성경을 억지로 풀거나 왜곡하다가 스스로 멸망에 이르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성경은 우리가 누구이며, 어디서 왔는지, 우리의 죄인 신분과 구원의 필요성, 구원의 방법과 미래의 심판 등을 말씀해 주시는 하나님의 계시이므로, 사람들이 그것을 잘못 읽으면 성경을 왜곡하여 스스로 멸망에 이르게 된다. 이것을 생각해 보라. 몰몬교나 여호와의 증인의 예배에서도 성경이 인용된다. 그러나 그들은 성경을 잘못 읽은 결과 그것을 억지로 풀다가 스스로 멸망에 이르렀다. 정통 유대교도 구약을 인용한다. 그러나 그들도 역시 성경을 억지로 풀다가 스스로 멸망에 이르렀고, 결국 예수를 메시야(구약성경에서 예언되고 말씀되어진)로 인정하기를 거부했다.

성경은 구원받는 유일한 길을 설명하고 있으므로 (네가 만일 네 입으로 예수를 주로 시인하며 또 하나님께서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것을 네 마음에 믿으면 구원을 얻으리니-롬10:9), 그 메시지가 믿어지지 않는다면, 그것은 가장 위험한 책이다. 결국 구원의 메시지에 순종하지 않는다면, 그 메시지는 각 사람을 멸망으로 이끌 것이다. 그리스도의 구원을 신뢰하지 않는 사람들은 하나님으로부터 끊어져서 영원히 지옥에 있게 될 것이라고 성경은 경고하고 있다.

AiG는 단순히 창조/진화 이슈를 다루는 사역이 아니다. 오히려 이 세상과 교회가 태초부터 계셨던 하나님의 말씀을 믿도록 하는 데에 도전을 주고 있는 것이다. 슬프게도 교회 안에서 수십억 년이라는 시간과 진화론적 사고와의 너무도 많은 타협이 있었기 때문에, 여러 세대에 걸쳐 성경을 잘못 읽도록 가르쳐져 왔다. 그러한 일이 더 많이 일어날수록, 성경의 가르침은 더 많이 왜곡되었고, 더 이상 성경을 경외하지 않는 그래서 스스로 멸망의 길로 걸어가는 젊은 세대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제시하고자 하는 주요한 메시지 중의 하나는, 하나님의 말씀을 잘못 이해하여 그것을 세상의(또는 우리 자신의) 생각이나 이론과 합치시키려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우리는 겸손한 영을 가지고 성경 앞에 나와야 하며, 성경을 억지로 풀다가 스스로 멸망의 길로 이르지 않도록 하나님께서 당신의 말씀(성경)을 통하여 우리에게 말씀하시도록 해야 하는 것이다.

”몸은 죽여도 영혼은 능히 죽이지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말고 오직 몸과 영혼을 능히 지옥에 멸하시는 자를 두려워하라” (마 10:28)

 

출처 : AiG, 2002. 3. 2.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docs2002/0302dangerousbook.asp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창조 복음주의자였던 사도 요한 (John ... the creation evangelist)
2. 성경을 죽기까지 사랑하기 (Loving the Bible to death)
3. 좁은 길 (The narrow road) : 문자 그대로의 6일 창조론이 걸어가는 길
4. 성경의 권위로 다시 돌아가자!
5. 당신이 무시할 수 있는 다른 교리는 무엇인가? (What Other Doctrines Do You Ignore?)
6. 유신론적 진화론과 창조-진화 논쟁 (Theistic Evolution and The Creation-Evolution Controversy)
7. 기독교계로 침투한 유신진화론 1 : 유신론적 진화론의 주장과 문제점들
8. 기독교계로 침투한 유신진화론 2 : 가톨릭과 개신교의 유신진화론화
9. 다윈의 퀴슬링 : 다윈을 도왔던 믿음의 변절자, 찰스 킹즐리 (Darwin’s quisling : Charles Kingsley)
10. 진화론이 과학적 사실이라고 믿는 그리스도인 형제에게 : 장대익 씨의 '한국창조과학 운동을 재고한다' 에 대한 반론
11. 과학수업에서 진화론에 대한 비판적 분석은 면제되는가? 진화론을 정밀히 검토해보는 데에 사용될 수 있는 질문 33가지 (Should Evolution be Immune from Critical Analysis in the Science Classroom?)
12. 창조과학 사역의 의미 2 : 창조과학에 대한 소개 II
13. 창조과학 사역의 의미 1 : 창조과학에 대한 소개
14. 진화론을 가르치던 교사가 창조론자가 되다. (Evolution Teacher Returns as Creationist)
15. 폴란드에서 창조론 대 진화론 (Creation vs. evolution in Poland)
16. 과학과 종교 간에 갈등은 없다고 노벨상 수상자는 말한다. (Nobel Laureate : No Inherent Conflict between Science and Religion)
17. 창조주를 기억하라
18. 21세기의 선교교육 창조과학, 이것을 선교한다.
19. 창조과학 사역자로 택하여 주신 하나님께 감사
20. 사람들이 교회를 떠나고 있는 이유 (Voting with their feet)
21.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교수, 과학자, 학자들 명단 (Darwin Skeptics : A Select List of Academics, Scientists and Scholars Involved in Various Creationist Movements and Intelligent Design).
22. 과학자와 그들의 하나님 1 : 과학자이면서 기독교인이 되는 것이 가능한가? (Scientists and Their Gods; Science and Christianity : Conflict or Coherence?)
23. 과학자와 그들의 하나님 2 : 과학자이면서 기독교인이 되는 것은 가능한가? (Scientists and Their Gods; Science and Christianity : Conflict or Coherence?)
24. 헨리 모리스 (Henry Morris) : 현대 창조과학 운동의 아버지
25. 모세는 창세기를 정말로 썼는가? : 성경을 훼손하고 있는 사기적인 문서가설 (Did Moses really write Genesis?)
26. 기독교 대학에서 창조론의 위기 (Creation crisis in Christian colleges)
27. 데이튼에서 도버까지 (From Dayton to Dover)
28. 미국의 진화론자들 : 히틀러에게 영감을? (America’s evolutionists : Hitler’s inspiration?)
29. 그들이 두려워하는 것은 무엇인가? : 펜실베이니아 도버에서 벌어지고 있는 진화론 교육 논란 (What Are They Afraid Of?)
30. 캔자스 주는 진화론의 보호적 지위를 박탈하였다. (Kansas Removes Darwinism from Protected Status)
31. 비누방울 속에서 살아가기 : 교회가 창조과학을 가르쳐야 하는 이유 (Living in a bubble)
32. 교회와 믿음의 분리 (The Separation of Church and Faith)
33. 역전된 기초, 창조론과 진화론
34. 세상은 적극 가르치고 교회는 소홀히 하고
35. 교회여, 창조론을 가르치자!
36. 왜 우리는 창조론과 진화론의 논쟁에 대해 배워야만 하는가? (Why Should I Learn About the Creation vs Evolution Controversy?)
37. 합하여 세워질 기독 지성인의 성막
38. 문화 전쟁 (2) : 신앙과 과학의 분리 (PART 2 ; Culture Wars : Ham vs Bacon)
39. 과학과 종교의 싸움이 아닌 세계관의 싸움
40. 문화 전쟁 (1) : 신앙과 과학의 분리 (PART 1 : Culture Wars : Bacon vs Ham)
41. 기회이자 위기의 시대에
42. 창조과학의 정통성
43. 진화론, 창조론, 그리고 공공학교 (Evolution, Creation, And The Public Schools)
44. 창조 복음주의 (창조의 타당성 제 2부) (Creation Evangelism (Part II of Relevance of Creation))
45. 창조론 대 진화론 - 교회가 당면한 문제는 무엇인가?
46. 양자택일 : 진화냐 창조냐? (Only Two Alternatives)
47. 의사들이 다윈을 거부하다. : 의사들의 60%는 진화론을 믿지 않고 있었다 (Doctors Deny Darwin)
48. 호된 꾸지람을 받은 진화론자들 : 진화론에 관한 여론조사와 한 수학자의 발언 (Darwinists Take a Snubbing)
49. 다윈의 이론은 그의 고국에서도 거부되고 있다. : 진화론에 관한 영국인들의 여론조사 (Darwin Dissed in His Own Homeland)
50. 세계 언론들이 캔자스 주의 진화론 전투를 주목하고 있다. (World Press Eyes Kansas Evolution Battle)
51. 공립학교 학생들에 대한 새로운 여론조사 : 우리들에게 창조론을 가르쳐달라! (New poll of public school students: Teach us creation!)
52. 다윈주의는 소수의 견해라는 사실에 내쇼날 지오그래픽스는 직면하고 있다 (National Geographic Faces Fact that Darwinism Is Minority View)
53. 교사들이 진화론을 가르치는 것을 기피하고 있다 (Teachers Getting Reluctant to Teach Evolution)
54. 일각수(유니콘) : 성경은 상상의 동물을 언급하고 있지 않다. (The unicorn : The bible does not refer to fantasy animals)
55. 식물들은 아담의 범죄 이전에 죽었는가? (Did Plants Die Before Adam Sinned?)
56. 물 위를 걸으신 예수님의 기적을 설명해보려는 과학자 (Scientist Tries to Explain Away Miracle of Jesus Walking on Water)
57. 곤충의 다리 숫자에 관한 성경 기록은 오류인가? (Four Legs Good, Six Legs Bad : An Entomological Error?)
58. 성경의 기록자들은 지구가 평평하다고 믿었는가? (Did Bible writers believe the earth was flat?)
59. 다빈치코드 : 비밀스런 감춰진 진실? ; 성경을 공격하고 있는 반기독교적 베스트 셀러 (The Da Vinci Code : secret hidden truth?)
60. 뱀은 흙을 먹는다! (Snakes do eat dust!)
61. 이 성경 구절들은 서로 모순인가? : 솔로몬의 병거 수 등에 관한 성서의 기록은 오류인가? (Contradictions in the Bible?)
62. 성경은 원주율을 3.0 이라고 말하고 있는가? : 열왕기상 7 장의 용기 둘레에 관한 진실 (Does the Bible say pi equals 3.0?)
64. 초기 지구에서 모든 달의 길이는 정확히 30일이었는가? (In the Early Earth, Were All the Months Exactly Thirty Days Long?)
65. 성경이 박쥐를 새라고 지칭한 것은 오류인가? (Does the Bible Wrongly Call the Bat a Bird?)
66. 창세기 1장과 2장은 창조 순서에 모순이 있는가? (Genesis contradictions?)
67. <리뷰> 창세기에 간격이 있는가? : 간격이론(Gap Theory)이란 무엇인가? (From the beginning of the creation)
68. 회의론자들의 도전 : 사랑의 하나님은 왜 킬러 해파리를 창조하셨는가? (Skeptics challenge : a ‘God of love’ created a killer jellyfish?)
69. 하나님은 육체를 가지고 계시는가? 창세기를 문자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 (Does God have body parts?)
70. 곤충의 발은 몇 개인가? : 곤충의 발에 관한 레위기의 기록은 오류인가?
71. 애굽의 열 가지 재앙 : 기적인가, 자연현상인가? (The ten plagues of Egypt : Miracles or 'Mother Nature')
72. 애굽의 열 가지 재앙 2 : 여호와 대 애굽의 신들, 10 대 0 (The ten plagues of Egypt 2 : Yahweh 10, Egyptian deities 0)
73. 심장도 생각하는가? : 심장은 단순한 기계적 펌프만이 아니다. (Does the Heart 'think'?)
74. 가인은 어디서 아내를 얻었는가?
75. 가인이 두려워한 사람들은 누구인가?
76. 에서의 아내들 (Esau’s Wives) : 성경의 오류라는 지적에 대한 반론
77. 여리고성 기사가 신화??
78. 루터교도들은 코페르니쿠스를 도왔다 (Lutherans Helped Copernicus)
79. 갈릴레이에 대한 오해 (The Galileo 'twist')
80. 태양이 4일째까지 창조되지 않았다면, 창세기 1장의 날들은 문자 그대로의 하루인가? (How could the days of Genesis 1 be literal if the Sun wasn’t created until the fourth day?)
81. 어떻게 아담은 단 하루 만에 모든 동물들의 이름을 지었을까? (How could Adam have named all the animals in a single day?)
82. 어떻게 인종들이 달라지게 되었는가? : 황인종, 흑인종, 백인종의 기원 (How Did Human “Races” Develop?)
83. 다윗과 솔로몬의 역사적 사실성! : 최근 고고학적 발견들은 성경의 기록이 사실임을 계속 입증하고 있다. (False History—'out with David and Solomon!')
84. 창조주에 대한 마오리 족의 기억. : 뉴질랜드의 원주민들은 하나님을 기억하고 있었다. (Maori memories of the Creator)
85. 벨렉의 시대에 : 고대문헌은 성경의 연대기와 전적으로 일치한다 (In the days of Peleg)
86. 이집트 연대기와 성경 : 현장 고고학자 데이비드와의 대화 (Timing is everything : A talk with field archaeologist David Down)
87. 고대문명들과 현대인 : 고대인의 전지, 계산기, 점화전 (Ancient civilizations and modern man)
88. 바벨탑 : 전설인가, 역사인가? (The Tower of Babel : Legend or History?)
89. 요나와 큰 물고기 (Jonah and the great fish)
90. 요나를 삼킨 물고기
91. 성경이 참 역사의 기록임을 보여주는 고고학적 증거들 (Archeological Evidence of the Bible's Historical Records)
92. 모세를 찾아서 1 (Searching for Moses)
93. 모세를 찾아서 2 (Searching for Moses)
94. 소돔과 고모라의 재발견 (Sodom and Gomorrah Rediscovered)
95. 창조과학자와 기독교과학자 (양승훈 교수의 “두 근본주의의 충돌”을 읽고)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동굴벽화의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는 진화 ...
빅뱅 우주론은 기적을 필요로 한다. : 급팽창 빅뱅이론은 더 큰 문...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