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릇 내 이름으로 일컫는 자 곧 내가 내 영광을 위하여 창조한 자를 오게 하라 그들을 내가 지었고 만들었느니라 [사 43:7]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돌연변이 HOME > 자료실 > 돌연변이
해면동물은 신경을 발명했는가?
(Did Sponges Invent Nerves?)
Headlines

   과학자들은 가장 단순한 다세포 생물체 중 하나인 바다 해면동물(sea sponge)에서 작동되고 있는 뉴런(neurons)을 발견하리라고는 예상치 못했다. 해면동물은 내장기관과 신경계가 결여되어 있다. 그러나 Science Daily에 따르면, 그들은 시냅스(synapses, 신경세포의 연접부)와 그들을 가로지르는 명백한 통신 수단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해면동물의 단백질들은 인간과 생쥐의 시냅스에 있는 단백질들과 서로 비슷한 방법으로 서로 작동되는 것을 가리키는 서명(signatures)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 대학(UC Santa Barbara)의 오클리(Todd Oakley)는 말했다. ”이것은 이들 인간과 생쥐의 신경계를 이루는 유전적 구성성분들의 기원이 이전에 추정했었던 것보다 훨씬 이전 시기인, 최초 동물의 출현 시기 또는 그 이전으로까지 끌어내리게 했다.”는 것이다. 바다 해면동물이 출현했다고 가정되는, 그리고 기초 신경계를 가진 최초 동물이 출현했다고 가정되는 시기와 인간 사이에는 6억 년이라는 시간 간격이 존재한다.

그 기사는 진화를 설명하기 위해서 이 놀라운 발견을 사용하고 있는 코킥(Ken Kocik, UCSB)의 말을 인용하고 있었다 :

”우리는 해면동물에서 알려지지 않았던 이 미스터리한 구조를 발견했다. 진화가 이 전체 구조를 만들어낼 수 있었음이 분명하다. 그리고 약간의 수정을 통하여, 새로운 기능을 향하여 나아가도록 그 구조들을 사용했다. 진화는 이들 항상 사용가능한 구성요소들을 채택하여 취할 수 있었고, 그것들을 사용해 함께 새롭고 흥미로운 길로 나아갔다.” 
 

그러나 이것은 고전적인 다윈설이 작동되는 방법이 아니다. 다윈의 비판가인 베린스키(David Berlinski)는 이전 글에서, 자연선택의 법칙은 철저한 진화론자가 되도록 강요하였고, 결국 그러한 철저한 진화론자만이 (과학계에서) 살아남도록 했음에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 

”통찰력을 가지는 인간 대리인을 필요로 하는 메커니즘은 다윈설이 될 수 없다. 다윈설의 메커니즘은 예측할 수도 없고, 계획할 수도 없고, 기억할 수도 없다. 그것은 방향성을 가지고 있지 않고, 어떠한 선택을 할 수도 없는 것이다. 진화론에서 허용될 수 없는 것은, 그리고 진화론에서 엄격하게 금지되어야 하는 것은, 시간을 조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어떤 힘, 그리고 미래에 유용할 것이기 때문에 (현재는 불완전하더라도) 어떤 특성과 힘을 보존하는 능력의 출현이다. 그러한 힘은 더 이상 다윈설이 아니다. 어떻게 무작위적이고 맹목적인 힘이 그러한 일을 수행할 수 있단 말인가? 그리고 어떻게 미래에 유용하게 쓰일 수단이 현재에 (불완전 상태로) 전달될 수 있단 말인가?” 

”진화 생물학자들이 종종 말하는 것처럼, 만약 생명체가 단지 맹목적인 추진과 고동(blind thrusting and throbbing)이라면, 자연선택의 정의에는 모든 곳에서 미루어진 성공(deferred success, 미래에 일어날 연기된 성공)에 대항하는 어떤 규칙을 분명히 만날 수 있어야만 한다.”

”그것은 처벌받지 않는 하나의 규칙이다. 만약 진화가 지적 완전성을 보유하고 있다면, 그 규칙은 위반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그 규칙은 광범위하게 위반되고 있다. 그 위반은 너무도 자주 일어나 하나의 전형적인 오류를 일으키는 양만큼 되고 있는 것이다” (Source: ARN)


---------------------------------------------------------

우리는 진화론자들에게 일관된 언어를 사용할 것을 강요해야 한다. 간혹 그들은 진화를 사람처럼 인격화(personify)하여, 생각할 수 있고, 계획을 세우며,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것처럼 표현하고 있다. 그들은 진화가 일어난 것이 하나의 역사적 '사실(fact)'이기 때문에, 마치 박테리아나 해면동물이 이루고자 하는 어떤 목표(goals)를 가지고 있는 것처럼, 마치 박테리아나 해면동물이 미래를 내다보고 먼 훗날 신경, 근육, 뇌 등을 발달시키리라 생각하며, 장구한 시대를 통해 그러한 실험을 진행하고 있는 것처럼 말하고 있다. 이러한 말을 듣는다면, 진화 이야기꾼들은 그 표현은 목적론적 언어(teleological language)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주장할 것이다. 그들은 아마도 맹목적인 진화 메커니즘을 반복하여 읊어댈 것이다. 

좋다. 그러나 그들에게 말해야만 하는 것이 있다. 우리는 그들이 떠벌리고 있는 의미론적 속임수(semantic tricks)를 알고 있다. 목적론적 이야기는 그들의 세계관 내에서는 불법이다. 그들에게 일관된 진화론적 용어들로 다시 말하라고 강요해야 한다. 그것이 공정한 것 아닌가? 확실히 그렇다. 그리고 다시 자리에 앉아서 그들이 더듬거리며 말하고 있는 전체 이야기를 정확히 말하도록 하게할 때, 그 이야기가 풀리는 것을 바라보라. 위반하고 있는 그들의 잘못된 부분들을 찰싹 때려줄 회초리도 준비하라.  

”진화는 이들 구성요소들을 채택하여 취할 수도 있었다 (찰싹). 그것들을 함께 사용해 어떤 것이 생겨날 수 있었다 (찰싹). 그 부분은 해면동물에게 유용했다는 것이 입증되었음을 의미한다.(찰싹). 모든 것이 준비되었다. 그리고 돌연변이가 일어나 ...을 발생시켰다...(오우!)” 


진화론자들은 심판이 있을 때면 언제나 파울(반칙)로 퇴장당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왜냐하면 경기를 하는 데 있어서 파울은 그들이 할 수 있는 유일한 기술이기 때문이다.

 

*참조 : Corals and sponges and ur-complexity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408/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7. 6. 6.
URL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06.htm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올챙이에서 개구리로의 변태 : 이 놀라운 변화가 우연한 돌연변이로? (From a frog to a … frog)
2. 공작새 꼬리에 대한 허튼 소리? : 다윈의 성선택 이론은 실패하고 있다. (Peacock poppycock?)
3. 자연에서 상호의존적 시스템들 : 진화를 거부하는 또 하나의 강력한 증거 (Interdependent Systems in Nature)
4. 진화는 엄청나게 빠를 때를 제외하곤 느리게 일어난다 (?) (Evolution Is Slow, Except When It Is Super-Fast)
5. 기능을 하지 못하는 중간체의 문제 : 진화론의 근본적인 결함 (The Problem of Nonfunctional Intermediates : Evolution's fundamental flaw)
6. 초기(?) 생물 삼엽충에 들어있는 놀라운 렌즈 공학 (Trilobite technology : incredible lens engineering in an ‘early’ creature)
7. 상자해파리는 사람의 눈처럼 물체를 구별한다. (Box Jellyfish Sees Reacts with Human-Like Vision)
8. 변화의 정지 : 생물들은 과거의 모습과 변함이 없다. (Stasis - Yesterday Once More)
9. 폭발하는 진화 : 진화론의 가장 심각한 모순 '캄브리아기의 폭발' (Exploding evolution)
10. 캄브리아기의 폭발 : 창조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 (The Cambrian Explosion : A Strong Argument Favoring Creation)
11. 500 마리의 척추동물 물고기들이 초기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500 Vertebrate Fish Found in Early Cambrian)
12. 믿을 수 없는 진화의 정지 :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 상어의 유전자와 4,700만 년(?) 동안 동일한 잎벌레 (Incredible Stasis in Evolution : What Does It Mean?)
13. 상어와 사람은 친척인가? (Are Sharks and People Related?)
14. 16,000 개의 거대한 겹눈이 5억 년 전에 이미? : 아노말로카리스는 고도로 복잡한 눈을 가지고 있었다. (Giant compound eyes, half a billion years ago?)
15. 캄브리아기에서 고도로 발달된 새우 눈이 발견되었다. : 3,000 개의 겹눈을 가진 생물이 하등한 동물인가? (Cambrian Shrimp Eyes Are 'Surprisingly Advanced')
16. 캄브리아기 절지동물도 복잡한 뇌를 가지고 있었다. :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Began with Big Brains)
17. 캄브리아기의 폭발 문제는 해결되었는가? (Is the Cambrian Explosion Problem Solved?)
18. 캄브리아기의 상징적 생물이던 아노말로카리스가 오르도비스기에서 발견되었다. (Out of Place Marine Fossil Disrupts Evolutionary Index)
19.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현대의 장새류 (Ancient Fossil looks like Today's Acorn Worms)
20. 캄브리아기 폭발에 추가된 또 하나의 생물 문 : 쥐라기의 내항동물이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되었다. (Another Phylum Found in Cambrian Explosion)
21. 극피동물과 새예동물에서 진화는 없었다. : 불가사리, 성게, 해삼, 새예동물...등도 살아있는 화석 (More Fossils Appear Abruptly)
22. 캄브리아기의 내항동물 화석에 진화는 없었다. (Another Cambrian Discovery Discredits Evolution)
23. 살아있는 화석: 창조론의 강력한 논거 ; 공룡 지층에서 현대 생물들이 발견되고 있다. (Living fossils: a powerful argument for creation)
24. 환상적 광섬유인 해면동물의 침골 (Fantastic fibre-optics—sponge’s super spicules)
25. 해면동물은 내부 조명으로 광섬유를 사용한다. (Sponges Use Fiber Optics for Interior Lighting) 
26. 우리의 위대한 조상은... 해면? (Our Great Ancestors Were. . . Sponges?)
 
 
암흑물질 미스터리는 더 깊어지고 있다. (Dark Matter Mystery De...
3억 년 전의 현대적인 딱정벌레의 발견으로 진화론자들은 당황하고 ...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