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은 뉘 태에서 났느냐 공중의 서리는 누가 낳았느냐 [욥기 38:2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판구조론 HOME > 자료실 > 판구조론
<리뷰> 격변적 판구조론과 노아의 홍수
(A Catastrophic Breakup :
A Scientific Look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Andrew A. Snelling

   당신이 지구를 볼 때, 지구가 금이 갔었던 것처럼 보인다고 생각해보았던 적은 없었는가? 또는 남아메리카와 아프리카의 해안선이 거의 완벽하게 들어맞는 대륙들을 볼 때 거대한 조각그림 맞추기(jigsaw puzzle)가 생각나지는 않았는가? 이 대륙 덩어리 퍼즐은 과거에 무엇처럼 보였을까? 오래 전에 지구는 하나의 거대한 대륙이었을까? 무엇이 대륙들을 현재의 위치들로 움직이게 하였을까? 노아 시대의 전 지구적 홍수는 대륙들에 어떠한 영향을 주었을까?  

지구 지각(earth’s crust)에 대한 전 지구적인 조사에 의하면, 지각은 지질학적 과정에 의하여 지각 판(plates)들이라 불리는 단단한 블록들의 모자이크로 나뉘어져 있음이 밝혀졌다. 관측된 결과는 이러한 지각 판들이 과거에 비해 먼 거리들을 서로 이동하였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매우 천천히 이동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구조학(tectonics)이라는 단어는 지각 변동과 관계가 있다. 그래서 지각 판들 사이의 움직임과 상호작용에 관한 연구는 ‘판구조론(plate tectonics)’이라 불린다. 지구의 현재 지형의 원인이 되는 거의 모든 지각 운동들은 과거에 일어났기 때문에, 판구조론은 지구 역사를 통하여 이들 지각 판들에 무슨 일이 일어났을 것인지에 대한 지질학자들에 의한 일종의 해석 또는 모델이다.(그림 1)


느리고 천천히, 아니면 격변적으로?

대부분의 지질학자들은 지각 판들의 이동이 장구한 시간에 걸쳐서 느리고 점진적(slow and gradual)으로 이루어졌다고 믿고 있다. 만약 오늘날의 측정된 지각 판들의 이동 속도(일 년에 약 12~15cm)를 과거로 외삽한다면, 대서양(Atlantic Ocean)이 형성되는데 약 1억 년이 필요할 것이다. 이 이동율은 새로운 대양 지각을 만들기 위해 현재 매년 올라오고 있는 마그마의 평가 량(20 km3)과 일치한다.[1]

반면에 많은 관측 결과들은 느리고 점진적인 판구조론의 개념과 맞지 않는다. 중앙해령의 자화된 암석(magnetized rock)에 대한 굴착은, 그림 2가 암시하는 것처럼 지표면 암석들의 '얼룩 줄무늬(zebra-striped)” 패턴 배열이 깊은 곳에서는 존재하지 않음을 보여주었다.[2] 대신에 자기 극성(magnetic polarity)은 굴착 구멍 아래로 내려가면서 빠르고 불규칙하게 변화되었다. 이것은 느린 확장 속도를 수반하는 새로운 대양 지각의 느리고 점진적인 형성에서 예상되는 것과 모순 된다. 그러나 그것은 홍수 동안 새로운 대양 지각의 극도로 빠른 형성과 급격한 자기 역전(magnetic reversals)들에서 예상되는 바로 그것이다.


그림 1 : 지구의 횡단면도. 판구조론의 일반 법칙들은 다음과 같이 규정될 수 있다: 변형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종류의 수평 운동(대부분은 지각 판이 다른 지각 판 아래로 밀려들어가는 섭입에 의한), 즉 확장(extension, 갈라지거나 떨어져서 움직이는), 변환 단층(transform faulting, 큰 단층선을 따라 나있는 수평적 전단), 압축(compression)에 의해서 지각 판들의 가장자리에서 일어난다.




그림 2 : 자기 역전들. 해령의 좌측에 있는 자기 패턴은 우측에 있는 패턴과 잘 들어맞는다. 자화 암석의 정상적인 띠(bands)들과 자화 암석의 역적된 띠들이 있다는 사실을 주목하라.  이러한 배열에 대한 그림은 어떻게 중앙 해령의 양측에 조화되는 패턴들이 생성될 수 있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격변적 판구조론 모델(Catastrophic Plate Tectonic model)에서 자기 역전들은 노아의 홍수 동안에 급격히 일어났을 것으로 본다.


그림 3 : 대격변 시작 15일 이후의 격변적 판구조론 모델. 이것은 15일 후에 3차원 모델링 해석에 의한 스냅 사진이다. 그림은 지표면 65 km 아래의 둥근 맨틀 표면의 등적(equal-area) 투영도이며 색깔은 절대 온도를 표시한다. 화살표는 횡단면에서의 속도를 표시한다. 짙은 선은 대륙 지각이 존재하는 지각 판 경계를 표시하거나 또는 대륙과 대양이 모두 같은 지각 판에 존재하는 곳의 경계를 표시한다.


그림 4 : 대격변 시작 25일 후의 격변적 판구조론 모델. 이것은 25일 후의 모델링 해석에 의한 스냅 사진이다. 이 계산의 상세한 설명을 위해서는 바움가드너(John Baumgardner) 박사의 논문 '노아 홍수에 숨겨져 있는 물리학”을 참조하라. ('The Physics behind the Flood” in Proceedings of the Fif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pp. 113-136, 2003).


게다가, 느리고 점진적인 섭입(subduction)은 압축되고 변형되는, 단층이 생겨나고 있는 해구(trench)의 바닥 위에 퇴적물들을 쌓아놓아야만 했을 것이다. 그러나 페루-칠레 해구와 동알류산 해구(East Aleutian Trenches)의 대양바닥은 압축된 구조가 전혀 없는 부드럽고 평탄하게 놓인 퇴적물들로 덮여져 있다[3]. 이러한 관측 결과는 홍수 동안에 엄청나게 빠른 지각 판들의 이동이 있었으며, 홍수물이 대륙으로부터 물러가고 해구들이 퇴적물로 채워질 때에는, 지각 판들의 이동이 매우 느려졌다는 것과 일치한다.

(창조과학자들에 의해 제안된) 격변적 판구조론 모델은 (진화과학자들에 의해 제안된) 느리고 점진적인 판구조론 모델의 문제점들을 쉽게 극복한다. 또한 격변적 모델은 우리가 노아 홍수의 메커니즘이 무엇이었을 지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4] 슈퍼컴퓨터에 의한 3차원 모델(3-D supercomputer model)은 빠른 지각 판들의 이동이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해주고 있다.[5] 비록 이 모델이 창조과학자에 의해 개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슈퍼컴퓨터에 의한 3차원 판구조론 모델링 기술은 세계 최고로 인정받고 있다.[6]

                                             
격변적 판구조론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1994년에 오스틴(Austin) 등에 의해서 제안되었던 격변적 판구조론 모델은 하부의 따뜻한 맨틀 암석(warm mantle rock)보다 단위 부피당 밀도가 높았던(무거웠던) 차가운 대양저 암석(cold ocean-floor rocks)들에 의해서 둘러싸여진 홍수 이전의 초대륙(supercontinent)으로부터 시작한다.[7] 지각판들의 이동이 시작되기 위해서, 이 모델은 초대륙에 접해있는 대양저에 균열을 일으키기에 충분한 갑작스런 자극(sudden trigger)이 있었고, 그리하여 차갑고 무거운 대양저 암석들이 맨틀 상부로 가라앉기 시작하는 것을 필요로 한다.

이 모델에서(그림 3과 4) 해구 지역의 대양저(ocean floor)가 맨틀로 가라앉으면서 컨베이어 벨트(conveyor-belt)와 같은 방식으로 그것과 함께 대양저의 나머지 부분들을 끌어당겼다. 가라앉는 차가운 대양저 지판들은 주위의 뜨거운 맨틀 암석에 압력을 발생시켰다. 이 압력들은 차례로 암석을 더욱 뜨거워지도록 만들고 더욱 변형될 수 있도록 만들어서, 대양저 지판들이 더욱 빨리 가라앉도록 하였다. 최종적 결과로 홍수이전의 전체 대양저가 수 주 동안에 맨틀 바닥으로 가라앉는 하나의 폭주 과정(a runaway process)이 일어나는 것이었다. 지판들이 맨틀/핵 경계(mantle/core boundary)에까지 가라앉음으로서(초당 30cm의 속도로) 막대한 양의 에너지가 방출되었다.[8]

빠르게 가라앉는 대양저의 지판들은 맨틀을 통과하는 순환적 흐름(circular flow)을 일으키며, 거대한 스케일로 대류하는 흐름(large-scale convection currents)을 야기시켰다. 이들 섭입되는 지각 판들에 의해서 교체된 뜨거운 맨틀 암석들은 대양 가운데 지각이 갈라진 열곡대(rift zones)로 분출되고, 그곳을 녹이고 새로운 대양저를 형성하였다. 이곳에서 흘러나온 용암들은 막대한 양의 바닷물들을 증발시켜서, 대양저 열곡대의 전체 70,000 km(43,500 마일)의 길이를 따라 초음속으로 분사되는 증기분출의 선형막(linear curtain of supersonic steam jets)을 생성하였다. 아마도 이것이 창세기 7:11의 ”큰 깊음의 샘들(fountains of the great deep)”을 의미하는 것이었을 것이다. 이러한 초음속의 증기분출은 엄청난 양의 바닷물을 포획해서, 대기 중으로 내뿜어지게(shoot up) 하였다. 물은 지구 위로 높이 발사되었고, 그리하여 격렬한 전 지구적인 강우가 되어 지표면으로 다시 떨어졌다. 아마도 이것은 창세기 7:11의 ”하늘의 창들(floodgates of heaven)”의 근원이 되었을 것이다.

이 과정 동안 대양저가 따뜻해짐에 따라, 암석들은 팽창하였고, 바닷물을 바꾸어 옮기었고, 해수면은 매우 상승하게 되었다. 바닷물은 대륙의 지표면 위를 휩쓸어버렸고, 엄청난 양의 퇴적물들과 막대한 양의 바다생물체들을 운반해와 화석을 함유한 두터운 퇴적지층을 쌓아버렸다. 오늘날 우리는 대륙들의 대부분을 뒤덮고 있는 이들 엄청난 두께의 광대한 퇴적지층들을 볼 수 있는 것이다. 예를 들면 이러한 지층 암석들은 그랜드 캐년에서 장엄하게 노출되어 있다. 이에 반해 느리고 점진적인 판구조론은 해수면보다 높은 대륙 안쪽의 광대한 지역에 걸쳐 쌓여있는, 바다생물 화석들을 함유하고 있는 두껍고 횡적으로 엄청난 넓이의 퇴적지층들을 설명할 수 없다.
 

뜨거운 맨틀 암석이 거대한 양의 바닷물을 증발시키면서, 초음속 증기 제트(supersonic steam jets)의 선형 기둥이 대기 중으로 분출되었다. 이 습기는 대기권에서 응축되어 격렬한 전 세계적인 강우가 되어 땅으로 떨어졌다.
   

격변적 판구조론은 성경적인가?

성경은 대륙의 이동 또는 판구조론을 직접 언급하고 있지는 않다. 그러나 예전에 대륙들이 함께 결합되어있었고 지금은 분리되었다면, 그 분리의 가장 적당한 시기는 노아의 홍수 기간이었을 것이다. 혹자는 이 대륙의 분리가 노아의 홍수 이후 창세기 10:25의 ”세상이 나뉘었을(the earth was divided)” 때인 벨렉(Peleg)의 시대 동안에 일어났다고 제안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에 대한 히브리어 표현은 또한 ”민족들(국가들) 사이에 나뉘어 진 땅들”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문맥을 살펴볼 때 이것은 바벨탑 심판(Tower of Babel judgment)의 결과와 관련된다.  

 

결론

오늘날 많은 창조과학 지질학자들은 이 격변적 판구조론이 지구 역사에 대한 성경적 틀 안에서 노아홍수 사건이 어떻게 일어났었는지를 가장 잘 설명하는 개념으로서 매우 유용하다고 믿고 있다. 이 개념은 여전히 다소 새롭지만, 설득력은 압도적이며 감탄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이 개념을 좀더 다듬고, 노아 홍수 사건에 대한 지질학적 모델을 상세히 설명하기 위한 추가적인 연구들이 진행 중이다. 그러한 연구들은 특히 화석과 지층들의 전 지구적인 분포와 순서에 대해 이미 실패해 버린 느리고 점진적인 이론보다 더욱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설명을 제공하여줄 것이다.
      
*이 글은 2006년 11월 발간된 앤드류 스넬링(Andrew Snelling) 박사의 New Answers Book 14장 '격변적 판구조론이 홍수지질학을 설명할 수 있을 것인가?(Can Catastrophic Tectonics Explain Flood Geology)'를 편집 요약한 것임.
 
*스넬링(Andrew Snelling) 박사는 시드니 대학에서 지질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호주와 미국에서 연구기관들에 지질학 연구 고문으로서 일하고 있다. 스넬링 박사는 캘리포니아의 산티(Santee)에 있는 창조과학 연구소(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의 교수이며, 많은 과학 논문들을 저술했다.


References

  1. Cann, J., Subtle minds and mid-ocean ridges, Nature 393:625, 627, 1998.
  2. Hall, J.M. and P.T. Robinson, Deep crustal drilling in the North Atlantic Ocean, Science 204:573–576, 1979.
  3. Scholl, D.W., M.N. Christensen, R. Von Huene, and M.S. Marlow, Peru-Chile trench sediments and seafloor spreading,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Bulletin 81:1339–1360, 1970; Von Huene, R., Structure of the continental margin and tectonism at the Eastern Aleutian Trench,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Bulletin 83:3613–3626, 1972.
  4. Austin, S.A., et al.,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a global Flood model of earth history; in Walsh, R.E. (Ed.),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Creation Science Fellowship, Pittsburgh, Pennsylvania, pp. 609–621, 1994.
  5. Proceedings of the First, Second, Third, and Fifth International Conferences on Creationism, Creation Science Fellowship, Pittsburgh, Pennsylvania.
  6. Beard, J., How a supercontinent went to pieces, New Scientist 137:19, January 16, 1993.
  7. Ref. 5.
  8. 폭주 불안정성을 설명하는 가장 핵심적인 물리적 현상은 압력 하에서 맨틀이 약해진다는 것이다. 이것은 과거 40년 동안 많은 실험들에 의해서 증명된 사실로서, 지구 크기만한 행성에서 발생할 수 있는 종류의 압력 수준에서 맨틀 암석은 10억 배 이상으로 약해질 수 있음이 밝혀졌다. See Kirby, S. H., Rheology of the lithosphere, Reviews of Geophysics and Space Physics 25:1219–1244, 1983.
    --------------------------------------------------------------------
     

판구조론의 짧은 역사                                              

대륙들이 분리되어 이동했다는 개념은 1859년에 프랑스의 창조 지리학자인 안토니오 스나이더(Antonio Snider)에 의해서 처음으로 제안되었다[1]. 그는 창세기 1:9-10의 해석을 바탕으로 하나의 초대륙(supercontinent)을 이론화하였다. 그는 아프리카 서부와 남아메리카 동부의 해안선이 비슷하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노아의 홍수 동안에 급격히 갈라지고 분리된 조각들이 이동했다고 제안했다(아래 그림).

대륙이동설(theory of continental drift)은 1915년까지 과학자들 사이에서 인정받지 못했으며, 부분적으로는 독일의 기상학자 알프레드 베게너(Alfred Wegener)에 의해 발표된 연구에 의해 알려졌다[2]. 그러나 대부분의 지질학자들은 베게너가 어떻게 대륙들이 해분(ocean basins)들을 가르고 나아갈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실현 가능한 메커니즘을 제안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 이론을 일축했다.

1962년과 1968년 사이에 현재의 판구조론이 발달되게 되었는데, 다음 4개의 독립적인 관측들이 증거로서 제시되었다. (1)대양저의 동적 지형(dynamic topography)의 발견 (2)중앙 해령들에 인접한 '얼룩 줄무늬” 패턴에서 자기 역전 현상의 발견(그림 2) (3)그 역전 현상들의 ‘시기(timing)’ 그리고 (4)지진의 위치를 정확히 가리킬 수 있게 됨[3]. 대부분의 지질학자들은 짧은 기간 안에 이 판구조론을 확신하게 되었다. 왜냐하면 그것은 이러한 증거들과 또한 전혀 관계없는 다른 관측결과들도 훌륭하게 설명했기 때문이었다[3].

노아홍수 기간동안 급격히 대륙들이 분리되는 것을 그려놓은 안토니오 스나이더(Antonio Snider)의 오리지날 삽화.

                                
분리되기 이전의 결합된 대륙들.                   분리된 이후의 대륙들.  
                     
References
  1. Snider, A., Le Création et ses Mystères Devoilés, Franck and Dentu, Paris, 1859.
  2. Wegener, A., Die Entstehung der Kontinente und Ozeane, 1915.
  3. Cox, A. (Ed.), Plate Tectonics and Geomagnetic Reversals, W.H. Freeman and Co., San Francisco, California, 1973.

이러한 관측결과들은 다음을 포함하고 있었다. (1)그림조각 맞추기(jigsaw puzzle)와 같은 대륙들의 들어맞음 (2)대양을 가로질러 화석과 화석을 함유하는 지층들의 상호관계 (3)중앙 해령 양쪽 측면의 화성암들에서 유사하게 일치되는 자기 패턴들 (대양저 확장의 증거) (4)대부분 지진들의 무작위적이지 않는 분포. 이들 중 많은 수는 지각 판 경계의 좁은 지역에서 발생함 (5)해양 맨틀이 지구 속으로 밀려들어가는(섭입되는) 장소가 깊은 해구(ocean trenches)라는 것을 가리키는 지진들 (6)깊은 해구들에 인접한 화산대들의 존재 (예: 태평양의 '불의 고리(ring of fire))' (7)지각 판들이 충돌하는 장소나 그곳에 인접한 곳에 위치하는 산악지대.

 

*참조 :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A Global Flood Model of Earth History.(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B_dGbNddNXE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 Key to Understanding the Genesis Flood, John Baumgardner 4-7-2012.(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jbagD5bOsoo


 

출처 : Answers Magazine, March 20, 2007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am/v2/n2/a-catastrophic-breakup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대륙이동설은 무엇인가? (What about continental drift?)
2. 판구조들의 슬픈 생일 (Sappy Birthday, Plate Tectonics)
3. 물렁해지는 판구조론 (Plate Tectonics Gets Squishy)
4. 산맥들은 언제 솟아올랐는가? (When Did the Mountains Rise?)
5. 오늘날의 산맥들은 최근에 급격히 융기했다 (Recent Rapid Uplift of Today's Mountains)
6. 젊은 지구(The Young Earth) 7장. 전 세계에 걸친 물리적 작용 2 (판구조론, 지구 자기장, 대기 중 헬륨)
7. 어떻게 하트산의 이동이 30분 만에 일어날 수 있었는가? (How could the Heart Mountain slide occur in only 30 minutes?)
8. 수판 이론 5 : 가정들 (The Hydroplate Theory: Assumptions)
9. 수판 이론 6 : 수판 이론의 각 단계 ; 파열, 홍수, 대륙이동 Phases of the Hydroplate Theory ; Rupture, Flood, and Drift
10. 수판 이론 7 : 수판 이론의 각 단계 2 ; 회복 (Phases of the Hydroplate Theory ; Recovery)
11. 대격변 (The Cataclysm)
12. 벨렉의 날에 세상(땅)이 어떻게 나뉘어졌는가? : 해수면의 상승을 가리키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How Was the Earth Divided in Peleg's Day?)
13. 대륙들이 홍수로 뒤덮여질 수 있었을까? (Could Continents Be Flooded?)
14. 우리의 신비스런 과거 : 퇴적암과 화석들이 증거하는 전 지구적인 홍수 (Our Mysterious Past)
15. 거대한 땅들의 뒤집힘 (Great Turnovers!)
16. 화산체는 초대형으로 나타나는가? : 과거 거대한 화산들이 분출했던 증거들 (Do Volcanoes Come in Super-Size?)
17. 엄청난 원인 (A giant cause) 북아일랜드의 자이언트 코즈웨이; 노아 홍수 동안의 거대한 화산분출 : (The Giant’s Causeway, Northern Ireland)
18. 악마의 탑(데블스타워)과 성경적 해석 :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은 성경적 시간틀과 모순되는가? (Devils Tower and Bible Glasses)
19. 거대한 콜롬비아 용암대지는 홍수 중에 형성되었는가? (Were the Huge Columbia River Basalts Formed in the Flood?)
20. 대홍수 이후 화산 분출력의 쇠퇴 (The Declining Power of Post-Flood Volcanoes)
21. 대격변적 파괴로 형성된 호주의 곤충 화석 지층 (An Australian Fossil Insect Bed Resulting from Cataclysmic Destruction)
22. 나바조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Eroded Appalachian Mountain siliciclastics as a source for the Navajo Sandstone)
23. 옐로스톤의 석화림 : 격변의 증거 (The Yellowstone petrified forests : Evidence of catastrophe)
24. <리뷰> 극도로 순수한 사암의 신비 (The Mystery of the Ultra-pure Sandstones)
25. 지질주상도 4 (The Geologic Column 4) : 화산활동, 빅혼분지, 대륙이동설
26. 네바다 주의 땅속 깊은 곳에서 맨틀 내로 가라앉고 있는 거대한 암석 덩어리가 발견되었다. (Giant Blob Found Deep Beneath Nevada)
27. 다이아몬드 연구는 이들의 최근 형성을 가리킨다. (Diamond Research Points to a Recent Formation)
28. 산안드레아스 단층의 응력/열류 패러독스 (The stress/heat flow paradox of the San Andreas Fault, California)
29. 한 공룡 화석은 4천만 년을 지워버렸다. (Dinosaur Fossil Erases 40 Million Years)
30. 지구 맨틀 속에 들어있는 물 (Water inside fire)
31. 티벳 고원의 화석들은 융기와 기후 역사를 수정하고 있다. (Fossils Found In Tibet Revise History Of Elevation, Climate)
32. 화강암의 격변적 형성 (Catastrophic Granite Formation)
33. 화강암이 냉각되는데 수백만 년이 필요하지 않다. (Rapid rocks : Granites … they didn’t need millions of years of cooling)
34. ‘지옥에서 온 개구리’ 화석이 발견되다. : 격변적 판구조론의 하나의 증거? (‘Frog from Hell’ Fossil Unearthed)
35. 출발점부터 벽에 부딪치고 있는 초대륙 판게아 (Pangea Stuck at Square One)
36. 현무암 마그마의 빠른 상승 (The Rapid Ascent of Basalt Magmas)
 
 
개들의 다양한 품종과 변화의 한계 : 창조된 ‘종류(kind)’ 내에...
새, 버섯, 실잠자리, 공룡 화석들은 분해되기 전에 빠르게 화석이 ...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빅뱅이론에 반대되는 증거들 목록...
인류의 진화 이야기는 완전히 틀...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