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지으며 너를 모태에서 조성하고 너를 도와줄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의 종 야곱 나의 택한 여수룬아 두려워 말라 [사 44:2]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 년의 지구연대 HOME > 자료실 > 주제별
출발점부터 벽에 부딪치고 있는 초대륙 판게아
(Pangea Stuck at Square One)
Headlines

    지구과학 수업에서 학생들은 2억년 전에 분리되었다는 초대륙 판게아(Pangea)에 대해서 배운다. 이 초대륙은 오랜 세월 동안의 대륙이동(continental drift) 후에 오늘날의 친근한 대륙형태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학생들이 자주 배우지 못하는 것은 과학자들이 어떻게 이러한 생각을 제안하게 되었는지, 그리고 관측들이 이 이야기와 일치하지 않을 때도 그들은 어떻게 그 이야기를 오래 유지하고 있는 지에 관한 것이다. 여기에 PhysOrg에 게재된 두 논문으로부터 몇 가지 사실들을 인용하였다(#1 and #2). 이것들은 마법사의 밀실에서 진행되고 있는 흥미로운 사실들을 보여주고 있다.

▶ [제목] 사구들(dunes)과 기후 모델들은 고지자기 기록(paleomagnetic records)들과 일치되지 않는다.

▶ ”우리가 자주 사용하고 있는 단어는 ‘퍼즐(puzzle)’과 ‘수수께끼(conundrum)’라는 단어이다”. 네브라스카-링컨 대학의 로버트 오글스비(Robert Oglesby)는 말했다. ”과학 논문들은 이 수수께끼들을 풀지 못하고 있다. 수수께끼들은 증가하고 있는 중이다.” 

▶ ”나는 그것이 매우 이상하다고 생각한다.” 데이비드 루프(David Loope)는 말했다. ”그것은 대륙들이 있었던 곳에 관해 우리가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것과 적합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 3 명의 지구과학자들은 그 불일치를 설명해보려고 컴퓨터 프로그램화된 기후모델들을 사용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작동되었던 기후모델을 발견할 수 없었다. ”우리는 다른 어떤 것을 만들 수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서 다수의 다른 지형들을 모델에 적용시켰다.” 로웨(Clinton Rowe)는 말했다. ”적도(equator)는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북동쪽에서 북서쪽으로 방향을 돌리는 거대한 스케일의 바람의 움직임을 얻을 수 있는 유일한 장소이다. 2억년 전 세계의 물리학이 오늘날의 것과 매우 다르지 않았다면, 일반적인 대기 순환의 부분으로서 그와 같은 장소는 얻을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2억년 전이 지금과 매우 달랐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 ”우리는 그것을 해결하는 데에 도움을 얻기 위해서 반더부(Rob Van der Voo)에게 자문을 구했다. ”글쎄요, 저도 모르겠습니다. 이것은 하나의 수수께끼입니다.” 그가 말했다. ”우리가 공동 저자로서 고지자기학을 전공한 사람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러나 그와 같은 세계적인 알려진 고지자기 학자도 우리처럼 혼란스러워했다” 오글스비는 말했다.

▶ ”가장 최선은 우리가 해결책을 가지고 있었어야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해결책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 미시간 대학의 지질학 교수인 로데스(Frank H. T. Rhodes)와 반더부는 말했다. ”말할 수 있는 것은 여기에 수수께끼 같은 문제점들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그 의문의 기간 동안 판게아에 대한 우리의 모델은 틀렸거나, 아니면 바람 방향이 오늘날 확인되고 있는 일상적인 패턴을 따르지 않았을 가능성이 존재한다. 둘 다 틀렸을 수도 있다.”

▶ ”생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검토할 것이다.” 오글스비(Oglesby)는 말했다. ”기후모델로부터, 고지리학(paleogeography), 식물, 지형학, 지역스케일 대 거대스케일, 고지자기까지, 모래 사구들이 말하고 있는 모든 것들을 되돌아가서 다시 생각할 것이다. 우리는 그것을 이해하기 위해서 모든 것의 출발점으로 돌아갈 것이다.”

연구팀은 주장되는 모래사구 패턴이 고지자기 데이터와 일치될 것을 기대했으나, 그것들은 명백히 불일치했다. 그들의 논문은 Science 지(2007. 11. 3)에 게재되었다.[1]


[1] Clinton M. Rowe, David B. Loope, Robert J. Oglesby, Rob Van der Voo, Charles E. Broadwater, 'Inconsistencies Between Pangean Reconstructions and Basic Climate Controls,” Science, 3 November 2007: Vol. 318. no. 5854, pp. 1284-1286, DOI: 10.1126/science.1146639.

----------------------------------------------------------

과학자들이 언론 매체들을 통해 허세부리는(bluffing) 것을 멈추고, 문제점을 인정했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그러나 그들은 정말로 출발점으로부터 되돌아가고 있는 것일까? 간혹 명백한 문제점은 바로 앞에서 바라볼 때 보이는 법이다. 그들은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에 대한 가정이 틀렸을 수도 있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  

그 연구팀은 한 초대륙이 고생대 페름기에서 중생대 쥐라기까지 모래 사구들을 만들면서 1억년 동안 한 위치에 놓여져 있었다는 것을 믿고 있었다. 그러다 갑자기 그 초대륙은 북쪽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러한 이야기는 설득력을 가질 수 있을까? 수십억 년의 장구한 연대를 가정하던 습관을 버리라. 그리고 전통적인 데이터들의 해석들에 의구심을 가져 보라. 그러면 그 생각은 매우 우스꽝스럽게 보일 것이다.

진화 생물학자들과 지질학자들은 아무런 생각 없이 수억 수천만 년을 이야기한다. 그리고 관측되는 어떠한 경험적인 증거로부터 그들의 모델을 방어할 필요할 있을 때면 언제나 오랜 시간을 끌어들인다 (07/02/2007). 이 세계에 대한 그들의 가정(assumptions)들이 먼저 철저히 조사되지 않는다면, 그들이 출발점에서부터 시작하는 일은 불가능할 것이다. 출발점은 상자 밖으로 나오는 것이다.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7.11. 26.
URL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11.htm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격변적 판구조론과 노아의 홍수 (A Catastrophic Breakup : A Scientific Look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2. 대륙이동설은 무엇인가? (What about continental drift?)
3. 판구조들의 슬픈 생일 (Sappy Birthday, Plate Tectonics)
4. 현무암 마그마의 빠른 상승 (The Rapid Ascent of Basalt Magmas)
5. 즉석 다이아몬드? : 새롭게 제안된 다이아트림의 격변적 형성 모델 (Instant Diamonds?)
6. 물렁해지는 판구조론 (Plate Tectonics Gets Squishy)
7. 산맥들은 언제 솟아올랐는가? (When Did the Mountains Rise?)
8. 오늘날의 산맥들은 최근에 급격히 융기했다 (Recent Rapid Uplift of Today's Mountains)
9. 젊은 지구(The Young Earth) 7장. 전 세계에 걸친 물리적 작용 2 (판구조론, 지구 자기장, 대기 중 헬륨)
10. 어떻게 하트산의 이동이 30분 만에 일어날 수 있었는가? (How could the Heart Mountain slide occur in only 30 minutes?)
11. 수판 이론 5 : 가정들 (The Hydroplate Theory: Assumptions)
12. 수판 이론 6 : 수판 이론의 각 단계 ; 파열, 홍수, 대륙이동 Phases of the Hydroplate Theory ; Rupture, Flood, and Drift
13. 수판 이론 7 : 수판 이론의 각 단계 2 ; 회복 (Phases of the Hydroplate Theory ; Recovery)
14. 대격변 (The Cataclysm)
15. 벨렉의 날에 세상(땅)이 어떻게 나뉘어졌는가? : 해수면의 상승을 가리키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How Was the Earth Divided in Peleg's Day?)
16. 대륙들이 홍수로 뒤덮여질 수 있었을까? (Could Continents Be Flooded?)
17. 우리의 신비스런 과거 : 퇴적암과 화석들이 증거하는 전 지구적인 홍수 (Our Mysterious Past)
18. 거대한 땅들의 뒤집힘 (Great Turnovers!)
19. 화산체는 초대형으로 나타나는가? : 과거 거대한 화산들이 분출했던 증거들 (Do Volcanoes Come in Super-Size?)
20. 엄청난 원인 (A giant cause) 북아일랜드의 자이언트 코즈웨이; 노아 홍수 동안의 거대한 화산분출 : (The Giant’s Causeway, Northern Ireland)
21. 악마의 탑(데블스타워)과 성경적 해석 :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은 성경적 시간틀과 모순되는가? (Devils Tower and Bible Glasses)
22. 거대한 콜롬비아 용암대지는 홍수 중에 형성되었는가? (Were the Huge Columbia River Basalts Formed in the Flood?)
23. 노아홍수 이후 화산 분출력의 쇠퇴 (The Declining Power of Post-Flood Volcanoes)
24. 극도로 순수한 사암의 신비 (The Mystery of the Ultra-pure Sandstones)
25. 지질주상도 4 (The Geologic Column 4) : 화산활동, 빅혼분지, 대륙이동설
26. 지질학적 편협성 (Geological Provincialism)
27. 대격변과 지구의 역사 (Catastrophes And Earth History)
28. 전 지구적인 층서학적 기록 내에서 홍수/홍수후 경계 (Flood/post-Flood boundaries within the global stratigraphical record)
29. 조지아주 아메리쿠스 지역의 신생대 제3기 지질구조 : 젊은 지구와 대홍수 개념의 증거 (The Tertiary Stratigraphy Surrounding Americus, Georgia)
30. 영국 해협에서의 거대 홍수 (Megafloods in the English Channel)
 
 
공룡 알의 원래 색소가 발견되었다. : 친수성의 빌리베르딘이 6천6...
이 도롱뇽은 정말로 4천만 년 전의 것인가? (Is This Salamander ...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