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나 우리에게는 한 하나님 곧 아버지가 계시니 만물이 그에게서 났고 우리도 그를 위하며 또한 한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계시니 만물이 그로 말미암고 우리도 그로 말미암았느니라 [고린도전서 8:6]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별 태양계 혜성 HOME > 자료실 > 별 태양계 혜성
엔셀라두스 : 뜨거운 화학 기둥이 발견되었다.
(Enceladus : Hotter Chemical Plume Found)
Headlines

   토성 우주탐사선인 카시니(Cassini) 호의 엔셀라두스(토성의 위성) 근접비행에 관한 최초의 결과가 2008년 3월 12일 발표되었다. 여러분들은 오늘의 언론 브리핑(press briefing)을 다시 보거나, 블로그(blog)를 읽거나, 유기물질(organic material), 화학 서명(chemical signatures), 열점 위치(hot spot locations), 성식(stellar occultation)에 관한 설명된 자료들을 보라.(또한 Quicktime 애니매이션을 보라). 또 다른 기사는 분출 기둥들의 위치(plume locations)들을 보여주고 있다. 우주생물학자인 크리스 맥케이(Chris McKay)는 생명체에 대한 그의 추정(speculations)을 덧붙여 말하고 있다. 미리보기 페이지(preview page)는 근접비행의 세부사항(flyby details, PDF)을 포함하는 더 많은 정보들의 링크를 포함하고 있다. 그리고 비디오 페이지는 각 측정 활동들로 프로그램 된 근접비행의 순서에 관한 애니메이션(animation)을 담고 있다. 여기에 주요 발견들을 개괄해 본다 : 

1. 열점(hot spots)들은 남극의 ”호랑이 줄무늬(tiger stripe)”의 갈라진 틈들을 따라 정렬되어 있었다.

2. 최고 온도는 호랑이 줄무늬를 따라 분출 기둥들이 보이는 어떤 지점들에서 였다.

3. 온도는 이전 측정치보다 더 높은 -93 ℃(-135 ℉) 였다. (비교하여 배경 온도는 -184 ℃(-300 ℉) 이하로 낮다. 이는 엄청난 양의 에너지가 위성 내부로부터 전달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4. 호랑이 줄무늬와는 수직적으로 정렬된 일부 가로지른 온난 지역(warm areas)들이 탐지되었다.

5. 물질들은 시속 1600km 이상의 속도로 분출하고 있었고, 192km 떨어진 카시니 호에 측정가능한 회전력을 발생시킬 만큼 충분히 강력했다.

6. 제트 분출물의 대부분은 직경 1/10,000 인치 크기의 얼음 입자들로 구성되어 있었지만, 단순한 유기물질(메탄,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포름알데히드)들과 몇몇 복합유기물(프로판, 프로핀, 아세틸렌)들이 검출되었다.

7. 암모니아(ammonia)는 발견되지 않았다. 과학자들은 암모니아가 물의 용융점을 낮추기 때문에, 분출 기둥들을 더 쉽게 설명할 수 있기를 희망했었다.

8. 기둥들은 넓이가 테니스 코트의 반 정도의 국지적 지역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호랑이 줄무늬 안에서는 좁은 띠들을 따라 확대되었다.

간단한 언론 보도들은 이러한 것들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카시니는 또한 이전에 고해상도 촬영을 하지 못했던 지역을 포함하여, 엔셀라두스 북극의 멋진 모자이크 사진들을 촬영했다. 그 모자이크는 3월 13일자 영상팀(Imaging Team) 자료에서 볼 수 있다.

INMS(Ion and Neutral Mass Spectrometer) 장비의 책임자인 헌터 웨이트(Hunter Waite, Southwest Research Institute, San Antonio)는 기둥들로부터 생겨난 화학적 혼합물(chemical brew)이 혜성(comet)의 그것과 닮았다는 것에 매우 놀랐다. 엔셀라두스는 분명코 혜성이 아니다. 그는 그 혼합물을 ”기본적으로 천연가스를 가지고 있는 탄산수 음료와 같은” 것으로 묘사했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분출 기둥들의 기원이나, 그들이 어떻게 수십억 년 동안 유지될 수 있었는가에 대해서 추정하지 못하고 있었다. CIRS(Composite Infrared Spectrometer) 팀의 존 스펜서(John Spencer)는 그 온도는 액체상태의 물로 존재할 수 있게 하는 온도보다 더 뜨거울 수 있다고 강조해서 말했다.

물! 그것은 마법의 단어(magic word)이다. 우주생물학자들은 도를 넘어서고 있었다. 마트슨(Dennis Matson)은 ”엔셀라두스는 따뜻함, 물, 유기화학물질, 생명체에 필요한 일부 건축 벽돌들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cf. 03/19/2008). ”우리는 우리 손에 생명체를 위한 조리법(recipe)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마지막 재료인 물을 발견해야만 했다. 엔셀라두스는 우리의 식욕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

이러한 생각이 마치 준비된 원고처럼 NASA의 TV 뉴스에도 보도되었다. 마트슨과 우주생물학자인 맥케이(Chris McKay)는 외계생명체의 가능성에 대해서 언급했고(related feature), ”원시수프 이론(primordial soup theory)”을 ”심해열수공 이론(deep sea vent theory)”과 대비하고 있었다. 어느 한 이론이 엔셀라두스에 적용될 것이라고 그들은 주장했다.

생명체의 존재는 필연적일 것이라는 신념은 엔셀라두스에서 거의 알려진 것이 없고 아직 논쟁 중인 다른 많은 것들과 완전하게 대조를 이룬다 : ”구성 성분들이 갖춰져 있고, 환경이 적합할 때, 생명체가 시작되는 데에 얼마의 시간이 걸리는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 그러나 지구에서는 그것이 빨리 일어났던 것 같다.”라고 그 기사는 말했다. 그리고 다윈의 이론에 경배하며, ”아마도 엔셀라두스에서는 지난 수천만 년 이상에 걸쳐 얼음 표면 아래의 ‘따뜻한 작은 연못’에서 생명체가 시작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그 기사는 계속 말하고 있었다. 물론 더 많은 관측들이 필요할 것이다.
 
그리고 실제로, 더 많은 관측들이 진행되고 있는 중이다. 몇 번의 엔셀라두스의 근접 비행이 카시니 우주선의 연장된 임무에 계획되어 있다. 그리고 2008년 7월 1일 시작된다. (최종 승인을 남겨두고 있다). 그 다음은 2008년 8월에 있을 것이다. 최근의 근접비행에서 주된 측정도구가 아니었던 카메라들은 엔셀라두스의 호랑이 줄무늬 지역에 대한 초-고해상도의 사진을 촬영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그리고 작동되지 않았던 우주진분석기(CDA, Cosmic Dust Analyzer)는 간헐천의 분출 입자들을 수집할 최적의 기회를 한 번 더 갖게 될 것이다. 2009년까지 7번 이상의 근접비행들이 예정되어 있다. 2008년 3월 12일의 근접비행은 지표면으로부터 30마일까지 강하했었다. 앞으로 실시될 몇몇의 대담한 근접비행들은 더욱 가깝고, 빠르고, 낮게, 아마도 스릴 만점으로 위성을 지나치게 될 것이다. 폭 300 마일의 작은 위성인 엔셀라두스는 토성 연기자 시상식에서 최우수 연기자 상을 수상할 강력한 후보자로 보인다.

----------------------------------------------------------------
 
어이가 없다! 엔셀라두스는 생명체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이것은 마치 폐차장의 중고트럭 옆에 서있는 짧은 치마의 여자처럼 사람의 마음을 혼동시키는 소품이다. NASA는 우주 계획을 위해 대중적인 지지를 얻을 것이라는 헛된 신념으로, 물(water)이라는 단어에 모든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예상되었던 것처럼 때맞춰, National Geographic News(2008. 3. 26)는 이 주제를 그 이야기의 핵심으로 다루고 있었다. Space.com의 모셔(Dave Mosher)는 ”토성 근처에서 발견된 생명체의 씨앗”이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그들의 비약이 참으로 놀랍다. 그들이 발견한 모든 것들은 메탄과 아세틸렌과 같은 독성 가스들이었다. 사람들이여! 그 가스들을 가지고 당신의 바비큐와 실험을 해보라! 거기에서 겨울동안 자리를 잡고 있었던 거미를 제외하고, 어떤 것이 살금살금 기어 나온다면 우리에게 편지를 해 달라.

오늘날 과학자들은 연대 문제를 전적으로 기피하고 있다. 존 스펜서(John Spencer)는 이 작은 위성이 그 에너지를 어디서 얻고 있는지, 또는 그 위성이 어떻게 수십억 년을 넘게 그 에너지를 유지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답을 가지고 있지 못한다는 사실에 과학계가 당혹해하고 있음을 솔직히 시인하였다. 그들의 궁색한 처지는 2005년 엔셀라두스에서 분출 기둥들이 발견된 이래 계속 악화일로에 있을 뿐이다. 다음 달 Icarus 지에 게재될 한 논문에 대해서 집중 검토한 우리의 저번 글(03/25/2008)을 보라. 그 논문은 엔셀라두스의 열(heat) 근원에 대한 선도적 이론으로서 조석 가열(tidal heating)과 방사능 붕괴(radioactivity)에 의한 가열이 완전히 실패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들은 초점을 외계생명체에 맞추어 관심을 딴 데로 돌리고 있다. 이것은 마치 말문이 막혀버린 왕이 하늘의 구름 모습을 가리키며 화제를 돌리려고 하는 것과 같다. 이제 왕의 추종자들이 벌거벗은 ‘빌리온 왕(King Billions-of-Years)’의 심각한 결점들을 감추고 군중들의 경배를 계속 받도록 하기 위해 어떠한 시도를 하는지 지켜보자.

 

*참조 : Cassini Celebrates Season of Change (Headlines, 2008. 12. 18)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12.htm#20081218a

*관련기사 : 엔셀라두스는 우주의 `작은 거인' 화가 (2007. 2. 9.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2/09/2007020900182.html

토성 위성 엔셀라두스의 `초음속 물줄기`… `지하 바다 존재` (2008. 11. 28.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3396872.html?ctg=16

토성의 달에 큰 바다 … 생명체 있을까 (2014. 4. 5. 중앙일보)
http://joongang.joins.com/article/326/14362326.html?ctg=1601

토성 달에서 생명체 살 가능성 높은 바다 발견(2014. 4. 4. 국민일보)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gCode=soc&arcid=0008203923&code=41151611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8. 3. 26.
URL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3.htm#20080326b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뜨거운 내부를 가지고 있는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 (Something is Cooking Under Enceladus)
2. 뜨거워지고 있는 엔셀라두스 문제 : 젊은 태양계를 증거하는 토성의 한 작은 위성 (The Enceladus Problem Heats Up)
3. 이웃 위성들에 얼음을 뿌리고 있는 엔셀라두스 (Enceladus Spray-Paints Its Neighbors' Yard)
4. 엔셀라두스에서 날아온 토성 E-고리의 산소 기포 (Saturn E-Ring Oxygen Bubble Blown by Enceladus)
5. 엔셀라두스 : 차갑고 젊은 위성 (Enceladus : A Cold, Youthful Moon)
6. “경이로운 수수께끼” : 엔셀라두스의 남극 표면은 1,000년 보다 더 젊다. (“Marvelous Puzzle: : Enceladus' South Pole Surface Less Than 1,000 Years Old)
7. 무엇이 엔셀라두스의 얼음을 녹이고 있는가? : 토성의 위성들은 진화론의 연대를 거부한다 (What is Melting the Ice on Enceladus?)
8. 분출 중인 위성들은 수십억 년의 태양계 나이를 거부한다. (Active Moons Challenge Old-Age Beliefs)
9. 태양계 뉴스 1 (The Daily Planet)
10. 태양계 뉴스 2 (Solar System News)
11. 카시니는 토성의 E 고리에서 폭발을 관측했다 (Cassini Watches Explosion in Saturn's E Ring)
12. 토성의 위성들은 도처에서 분출하고 있었다. : 분출 활동을 하고 있는 테티스와 디오네 (Satan's Moons Are Bustin' Out All Over)
13. 위성 열병은 태양계 외곽으로 확산되고 있다. : 카이퍼 벨트의 소행성은 아직도 내부 열을 가지고 있었다. (The Hot Moon Epidemic Spreads to the Suburbs)
14. 젊은 나이로 보이는 이아페투스와 카론 (Iapetus, Charon Look Young for Their Age)
15. 타이탄은 최근에 얼음을 분출했었다. (Titan May Have Erupted Ice Recently)
16. 타이탄 대 수십억 년 (Titan vs. Billions of Years)
17. 타이탄이 아직도 대기를 가지고 있는 이유는? (Why Does Titan Still Have an Atmosphere?)
18. 이오의 화산들은 오래된 연대에 문제를 제기한다 Io's Volcanoes Spell Trouble for Long Age Estimates
19. 달의 가스 분출은 최근의 지질활동을 가리킨다. : 젊은 달의 또 다른 증거 (Moon Gas Indicates Recent Geologic Activity)
 
 
사람의 목소리, 눈의 깜박거림, 머리카락의 경이로움 (Learn Your ...
진화론자들의 예측은 계속 빗나가고 있다 : 박테리아, 새둥지, 광...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는 아프...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화성 : 사라져버린 얼굴 형상 (...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