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주여 태초에 주께서 땅의 기초를 두셨으며 하늘도 주의 손으로 지으신바라 [히브리서 1:10]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노아의 홍수 HOME > 자료실 > 노아의 홍수
멕시코에서 발견된 노아의 홍수에 대한 새로운 증거
(New Evidence of Noah's Flood from Mexico)
Tas Walker

    멕시코에서 발견된 새로운 공룡화석은 지질작용의 규모뿐만 아니라, 노아 홍수의 격변이 얼마나 엄청났는가에 대해 생생한 통찰력을 주고 있다. 유타 자연사 박물관(Utah Museum of Natural History)의 과학자들이 이끄는 국제연구팀은 그 사건으로 죽은 생물체들 중에서 이전까지 알려지지 않은 화석화된 공룡 종을 발굴했는데, 그들은 그것을 벨라프론스 코아후일렌시스(Velafrons coahuilensis)라고 불렀다.[1, 2]


벨라프론스 코아후일렌시스의 추정도 (Artist rendering of Velafrons coahuilensis)
Image from <
www.centralpt.com/pageview.aspx?id=21220>

물론, 발굴 팀은 그 증거를 대홍수 관점에서 보고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그 팀은 그 화석이 북아메리카 서부지역의 고대 환경에 대해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하기를 바랄 지라도, 그들은 가장 중요한 요소인 노아의 대홍수(Noah’s Flood)를 고려하지 않았다. 그것은 마치 2차 세계대전에 대한 언급 없이 유럽의 역사를 설명하려고 애쓰는 것과 비슷하다.


빠른 퇴적

그 공룡 골격은 멕시코 중북부 살틸로(Saltillo)로부터 서쪽으로 약 27 마일 떨어져 있는, 코아후일라(oahuila)주의 린콘 콜로라도(Rincon Colorado)라고 불리는 한 작은 마을 근처에 서 1990년대에 발굴되었다. 그 생물체는 머리에 작은 돛처럼 보이는 커다란 볏(crest)을 가지고 있는 하드로사우루스(hadrosaur), 또는 오리주둥이 공룡(duck-billed dinosaur)이었다.

 *에버스(Eberth, D.A.) 등의 도해.[3] 벨라프론스 코아후일렌시스와 다른 공룡 화석들이 발견된 세로 델 푸에블로 층(Cerro del Pueblo Formation)의 한 부분. (Cl=점토암; Si=미사암; Fss=세립질 사암; Mss= 중립질 사암; Css=조립질 사암; Cg=역암). 서관(burrows-퇴적물 속에 동물이 살기 위해 점유하고 파놓은 구멍)으로 해석된 수직적인 흔적화석은 오히려 물이 빠져나간 탈수관(dewatering tubes)일 수도 있다.

 

비록 그 동물이 죽었을 때 어렸던 것으로 판단되었지만, 그것은 여전히 7.5m 정도 길이였다. 그 거대한 몸체가 보존되기 위해서는 신속히 묻혀야만 했을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상당한 양의 퇴적물을 필요로 한다.

그 동물의 화석이 묻혀있는 퇴적층은 두꺼웠다. 그 퇴적층은 세로 델 푸에블로 층(Cerro del Pueblo Formation)이라고 불리는 퇴적층의 한 부분이다. 그리고 그 퇴적지층의 특성은 엄청난 규모의 물로 인한 격변이 수반된 어떤 것을 가리키고 있다.
 
고해류 분석(Paleocurrent analysis)에 따르면, 홍수 물은 동쪽으로 흐르면서, 그 지층을 구성하는 엄청난 양의 퇴적물을 광범위한 지리적 지역에 걸쳐 거대한 판상으로 퇴적시켰다.[3]

그 지층의 두께는 다양한데, 서쪽 지역에는 약 500m의 두께이고, 70km 떨어져 있는 살틸로(Saltillo)로 근처 동쪽 지역에서는 150m의 두께로 쌓여있다. 또한 세로 델 푸에블로 층은 광대한 파라스 분지(Parras Basin)에 수 km 두께로 퇴적되어있는 훨씬 더 큰 퇴적층의 한 부분이다.[4] 그렇게 거대한 두께의 퇴적물은 그 지역의 상대적 해수면(sea level)이 필요한 퇴적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 계속적으로 상승하지 않았다면, 그렇게 쌓여질 수가 없었을 것이다.

물의 흐름은 다른 지층들의 특성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퇴적이 일어나는 동안 매우 변덕스러웠다. 평행사층리(planar cross-stratification), 곡형사층리(trough cross-stratification), 연흔에 의한 사엽리(ripple cross-lamination) 등을 포함하여, 지층 내의 사층리에 대한 풍부한 증거들이 있는데, 이것들은 모두 강한 물의 흐름을 가리키는 것이다.[5]

일부 사암층에는 잔자갈(pebbles, 직경 4-64mm 범위)과 왕모래(granules, 입도 2-4mm 범위)가 들어 있는데, 그것도 또한 수반된 물의 흐름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한다.

물의 힘에 대한 또 다른 암시는 각 층들의 두께이다. 사암층은 종종 괴상으로(massive, 암석학적으로 층리, 편리, 엽상조직이 보이지 않는 균질한 암석의 구조) 두께가 수 미터에 이른다. 상향 조립질(윗쪽 부분에 거친 입자들이 있는)을 보이는 수 미터 두께의 많은 괴상 이암(mudstone, 점토나 실트가 압력 등의 작용에 의해 고결된 암석) 층이 있는데, 이것은 반복적이고, 엄청나며, 광대한 이류(mudflows)를 의미한다. 층들은 종종 ‘부드러운 퇴적 변형(soft sediment deformation)’이라고 불리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데, 그것은 퇴적이 너무도 빨리 일어나서, 층들이 자리를 잡고 굳어지기 전에, 무너지고 움직였음을 가리키고 있다.


광범위한 파괴 
  

벨라프론스 코아훌리엔시스의 복원된 두개골.
Image from <
www.centralpt.com/pageview.aspx?id=21220>

퇴적물을 퇴적시켰던 사건이 오늘날 우리가 보는 폭풍우와 홍수에서 발생하는 것과는 달리 생물체의 환경에 파괴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것은 분명하다. 발굴 팀은 묻혀있는 벨라프론스라는 하드로사우루스 뿐만이 아니라, 두 개의 거대한 뿔과 긴 골질 주름(bony frill)을 가진 트리케라톱스(Triceratops)와 유사한 뿔이 있는 공룡인, 또 다른 종류의 오리주둥이 공룡도 발굴하였다. 그들은 또한 몇몇 커다란 티라노사우루스(T. rex와 관계있는)들과 벨로시랩터(Velociraptor)와 같이 발에 갈고리형 발톱을 가지는 더 작은 동물들도 발굴하였다.

공룡 화석은 골격들이 분리된 채로 묻혀있을 뿐만 아니라, 오리주둥이 공룡들과 뿔이 달린 공룡들의 뼈가 서로 모두 뒤엉킨 채로 들어있는 거대한 지층도 발굴하였다. 발굴팀장인 테리 게이츠(Terry Gates)는 그 지역에서는 많은 수의 보존이 잘 된 양질의 공룡 화석들이 매우 풍부하게 산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 격변(catastrophe)은 땅과 바다 양쪽 모두에 영향을 주었다. 그 층에서는 거북이, 물고기, 도마뱀 등을 포함하여 다른 척추동물 화석들도 발굴되었는데, 이것은 육상동물 및 바다동물들이 모두 함께 묻혔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다.

세로 델 푸에블로 층에는 또한 달팽이(snails), 바다 대합(marine clams), 암모나이트, 바다 달팽이, 굴, 민물 달팽이, 나무 화석, 나뭇잎과 과실 화석들이 포함되어 있다.[6] 다시 한번 육상생물과 바다생물이 같은 층 내에 들어있는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벨라프론스 코아후일렌시스가 발견된 곳에서의 발굴 팀.
Image from <
www.centralpt.com/pageview.aspx?id=21220>

조사자들은 그 지역에서 발견되는 주목할 만한 증거들을 설명할 수 있는 그러한 환경을 재구성해보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노아의 대홍수를 무시함으로써, 그들은 설득력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퇴적암들은 대량의 죽음을 수반한 거대한 물에 의한 격변(watery catastrophe)을 가리키고 있음이 분명한데도, 그들은 오늘날의 사건 중에서 그것과 유사한 사건을 발견하기 위해 애쓰고 있는 것이다.

발굴 팀은 그 사건을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저지대의 범람과 관계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백악기는 전 세계적으로 해수면이 높았던 기간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들은 강력한 폭풍우(powerful storms)가 수 마일에 걸친 비옥한 해안지역을 파괴시키면서 전체 공룡 떼들을 죽였다고 주장했다. 아마도 그 폭풍우는 오늘날 아프리카와 남아메리카의 남단 부근에서 일어나는 폭풍우와 같았을 것이라고, 그들은 말했다. 그러나 오늘날 이들 지역에서의 폭풍우는 물고기, 도마뱀, 조개, 나무, 나뭇잎 등과 함께 악어와 같은 전체 동물 떼들을 죽이고 파묻지 않는다. 그리고 그러한 폭풍우는 수 미터 두께의 진흙과 모래 지층들을 만들지도 않으며, 그 안에 수많은 동물들을 화석으로 보존하지도 않는다.

지질단면도에서 시간은 어디에 나타나 있는가? 그 두터운 지층이 오랜 시간을 가리킨다면, 어떻게 동물들이 그렇게 느린 속도의 퇴적물에 묻혀서 보존될 수 있었을까?

물론, 퇴적층의 급격하고 격변적인 퇴적은 그것들이 쌓이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바꾸어 말하면, 그 퇴적층에 매겨진 7천2백만 년이라는 시간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연대는 표준 지질주상도(standard geological column, 발견된 화석들의 종류에 근거한)로부터 정해진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자기층서 자료(magnetostratigraphic data, 상하위 층서단위와 지자기 성질에 차이가 있다는 것에 근거)에 근거해서[7], 매년 0.55mm 씩 지층이 형성된다는 평균 퇴적속도에도 문제가 있다.
 
 
범람기(inundation stage) 말에

성경적 틀 안에서, 즉 역사를 목격하시고 기록하신 목격자의 설명 안에서, 퇴적물들은 노아 대홍수의 결과로 쌓여졌을 것이다. 그 퇴적지층들은 창조주간 동안의 사건을 나타내지 않음이 분명하다. 왜냐하면 그 시기에는 어떠한 죽음이나 고통도 없었고, 따라서 화석도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그 지층들은 대홍수 이전이나 이후에 퇴적되어진 퇴적물을 나타내지 않음이 분명하다. 왜냐하면 퇴적물의 엄청난 지리적 넓이와 물리적 두께 때문이다. 따라서 그 지층들은 홍수물이 전 지구를 뒤덮으며 범람하던 시기에 퇴적된 것이라고 결론내릴 수 있다. 왜냐하면 그 지역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들이 가리키는 것처럼[8], 육상동물들이 아직도 살아있었기 때문이다. 이들 퇴적물들은 홍수물이 전 지구를 뒤덮기 시작했던 바로 그 시점에 퇴적된 것일 것이다.[9]

멕시코에서 발견된 새로운 공룡과 그것과 관련된 지질학적 조사내용은 과거의 사건을 들여다볼 수 있는 새롭고 흥미로운 창(window)을 제공하고 있다. 그것은 역사상 가장 컸던 물에 의한 대격변이었던 노아 홍수에 관한 상황과 파멸에 대해서, 그리고 그 사건으로 파묻혀진 동물들의 종류에 대해서 생생한 통찰력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Gates, T.A., et al., Velafrons coahuilensis, a new lambeosaurine hadrosaurid (dinosauria: ornithopoda) from the Late Campanian Cerro del Pueblo Formation, Coahuila, Mexico, Journal of Vertebrate Paleontology 27(4):917–930, 2007.
  2. University of Utah, New duck-billed dinosaur from Mexico offers insights into ancient life on West America, ScienceDaily, 13 February 2008.
  3. Eberth, D.A., et al. Cerro del Pueblo Fm (Difunta Group, Upper Cretaceous), Parras Basin, southern Coahuila, Mexico: reference sections, age and correlation, Revista Mexicana de Ciencias Geologicas 21(3):335–352, 2004, p. 345.
  4. Eberth, ref. 3, p. 336.
  5. Eberth, ref. 3, pp. 340, 342.
  6. Eberth, ref. 3, p. 340.
  7. Eberth, ref. 3, pp. 335, 346–348.
  8. See: Walker, T.B., Walker, T., A biblical geological model; in: Walsh, R.E. (Ed.),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Creation Science Fellowship, Pittsburgh, Pennsylvania, pp. 581–592, 1994. ; and Walker. T.,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Journal of Creation 10(3):379–390, 1996.
  9. For an explanation of dinosaur trackways within a Flood perspective see: Oard, M.J., The extinction of the dinosaurs, Journal of Creation 11(2):137–154, 1997.

 

출처 : Creation on the web, 2008. 2. 22.
URL :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639/
번역자 : 한국창조과학회 대구지부

관련 자료 링크:

1. 가장 큰 공룡 집단 매장지가 스위스에서 발견되었다. (Largest Dinosaur Mass Grave in Switzerland Found)
2. 공룡의 뼈들이 해양저 2.3km 깊이에서 발견되다. (Sea Monster Found Under Davy Yone's Locker)
3. 국립 공룡 유적지 : 쥐라기 공원인가, 아니면 쥐라기 혼란인가? (Dinosaur National Monument : Jurassic Park or Jurassic Jumble?)
4. 몽골 고비사막에서 무더기로 발견된 공룡들 (Record Dino Trove in Mongolia)
5. 미니 공룡들이 바다 퇴적물에서 발견되었다. (Mini-Dinos Found in Marine Sediments)
6. 거대한 육식공룡(Mapusaurus)들이 함께 파묻혀 있었다. (Step Aside, T. Rex : Bigger Dino Found)
7. 육상 공룡들이 물고기와 묻혀 있었다 (Land Dinosaurs Buried with Fish)
8. 가미카제 어룡? : 오래된 연대 개념에 치명타를 가하다 (Kamikaze ichthyosaur?)
9. 대홍수 재앙 : 호주에서 사경룡의 놀라운 보존 (Deluge disaster : amazing Australian plesiosaur preservation)
10. 바다 괴물 화석이 북극 지방에서 발견되었다. (Sea Monster Fossils Found in Arctic)
11. 극지방의 공룡은 어떻게 추위와 어두움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How Could Polar Dinosaurs Survive Freezing, Darkness?)
12. 싸우는 두 공룡들? : 사구의 무너짐, 모래 폭풍, 아니면 홍수? (Two Fighting Dinosaurs? : Buried in sand!)
13. 공룡들의 사투(싸움), 또는 공동 운명? (Dinosaur Fight or Common Fate)
14. 굶어죽은(?) 공룡들과 머리없는 공룡들 (Starving Dinosaurs and Headless Dinosaurs)
15. 러시아 고지대의 파충류 화석 (Fossil reptiles on the Russian platform)
16. 커다란 몸체 화석들의 정교한 보존 (The Exquisite Preservation of Large Fossils)
17. 공룡들의 발자국에는 : 이들은 노아의 홍수와 같은 격변적 사건을 의미하고 있다 (In the footsteps of giants)
18. 공룡발자국들이 발견되는 곳은? (Where Are Dinosaur Tracks Found?)
19.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1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20.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2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21. 공룡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3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22.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Geologic Evidences for the Genesis Flood)
23.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24. 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 화석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1. (High & Dry Sea Creatures)
25. 레드 뷰트 : 대홍수의 잔존물 (Red Butte : Remnant of the Flood)
26. 지질학적 편협성 (Geological Provincialism)
27. 30년 동안의 비밀이 전 세계적인 홍수의 증거가 되다. (Thirty-Year Secret Leads to Evidence of Worldwide Floor)
28. 알래스카 산맥에 나있는 수극들 (Water Gaps in the Alaska Range)
29. 창세기 홍수로부터 남겨진 퇴적물 : 아리조나의 림 자갈들 (Deposits Remaining from the Genesis Flood : Rim Gravels in Arizona)
30. 모랜 산 : 대홍수의 한 증인 (Mount Moran : A Witness to the Flood)
31. 영국 해협에서의 거대 홍수 (Megafloods in the English Channel)
32. 대륙들이 홍수로 뒤덮여질 수 있었을까? (Could Continents Be Flooded?)
33. 빠른 물 흐름에서 퇴적된 진흙 : 이암 형성에 관한 동일과정설적 설명은 틀렸다. (As Waters Clear, Scientists Seek to End a Muddy Debate)
34. 세 자매봉 ; 노아 홍수의 증거 : 초격변의 증거인 호주 시드니 해분 (Three Sisters ; evidence for Noah's Flood)
35.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Uluru and Kata Tjuta testimony to the Flood)
36. 호주의 대찬정분지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37. 극도로 순수한 사암의 신비 (The Mystery of the Ultra-pure Sandstones)
38. 전 지구적인 층서학적 기록 내에서 홍수/홍수후 경계 (Flood/post-Flood boundaries within the global stratigraphical record)
39. 나바호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Eroded Appalachian Mountain siliciclastics as a source for the Navajo Sandstone)
40. 조지아주 아메리쿠스 지역의 신생대 제3기 지질구조 : 젊은 지구와 대홍수 개념의 증거 (The Tertiary Stratigraphy Surrounding Americus, Georgia)
41. 급격히 매몰된 수십억의 나우틸로이드가 그랜드 캐년에서 발견되었다 (Billions of Nautiloids Found Buried Suddenly in Grand Canyon)
42. 놀라운 거품들 : 석유와 가스 누출지(seeps)들에 대한 격변론적 해석 (Bubbles of surprise)
44. 의심되고 있는 지질학적 법칙들 : 인공수로 실험에서 빠르게 형성된 층리와 엽층들 - Guy Berthault의 웹사이트 탐방 (동영상 위주) (Paleohydraulic analysis : a new approach by Guy Berthault)
45. 노아의 홍수는 유성 충돌로 시발되었는가? (Did Meteors Trigger Noah’s Flood?)
46. 그린란드 빙상 아래에서 발견된 800km의 거대한 협곡 : 그랜드 캐년보다 더 긴 협곡이 섬에 나있는 이유는? (Grand Canyon Demoted by New Discovery)
47. 석탄 : 전 지구적 대홍수의 기념물 (Coal: memorial to the Flood)
48. 빠르게 만들어지는 암석 : 퇴적암은 단기간 내에 형성될 수 있었다. (Rapid rock: Unexpected application for hard-rock recipe)
49.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는 아프리카의 평탄면 (The remarkable African Planation Surface)
50. 산을 만든 박테리아. 새롭게 밝혀진 돌로마이트의 형성 메커니즘 (Bacteria That Built Mountains)
51. 생물이 자신의 살고 있는 곳에서 발견되는 이유는? : 동식물의 생물지리학적 분포와 전 지구적 대홍수 (Plants and animals around the world. Why are they found where they are?)
52. 노아 홍수 동안 퇴적된 남아프리카 케이프 반도의 사암층 (Cape Peninsula sandstones, South Africa, deposited during Noah’s Flood)
53. 광대한 대륙을 뒤덮고 있는 퇴적층 담요 : 전 지구적 대홍수의 증거 (Sedimentary blankets: Visual evidence for vast continental flooding)
54. 호주의 카나본 협곡 : 노아 홍수의 기념비 (Carnarvon Gorge, Australia : monument to Noah’s Flood)
55. 노아 홍수를 일으킨 물은? (What about the water for the biblical Flood?)
56. 후퇴하는 홍수물에 의해 파여진 호주 시드니 지역 : 수극으로 불려지는 협곡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Receding floodwaters carved Sydney landscapes Google shows)
57. 캐나다의 오일샌드 퇴적은 성경적 지질학에 의해서 설명된다 (Canadian oil sand deposits explained by biblical geology)
58. 대홍수가 파놓은 서스퀘해나 강의 수극들 (Flood-Carved Water Gaps in Susquehanna River Basin, Pennsylvania, USA)
59. 호주 퍼스 지역의 지형은 노아 홍수를 나타낸다. (Images of Perth landscape reveal Noah’s flood)
60. 영국은 순식간에 섬이 됐다. (The Moment Britain Became an Island)
61. 거대한 강이 영국해협을 만들었다. (Super-River Formed the English Channel)
62. 픽쳐 협곡(수극)은 갑작스런 격변을 외치고 있다. (Picture Gorge shouts sudden cataclysm)
63. 암석 지층들은 부서짐 없이 습곡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6. (Rock Layers Folded, Not Fractured)
64. 느리고 점진적인 침식은 없었다. 평탄하게 이어진 지층 경계면들은 장구한 시간 간격을 거부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5 (No Slow and Gradual Erosion)
65. 대륙을 가로질러 운반된 모래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4 (Sand Transported Cross Country. Flood Evidence Number 4)
66. 대륙을 횡단하는 퇴적 지층들 : 빠르게 쌓여진 퇴적층들이 광대한 지역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3 (Transcontinental Rock Layers :Rapidly deposited sediment layers spread across vast areas)
 
 
일부 정크 DNA는 컴퓨터 메모리처럼 기능하는 것으로 보인다. (Some...
공룡 발자국과 포유류 발자국이 함께 발견되었다. (Dinosaur and ...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