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는 나의 창조하는 것을 인하여 영원히 기뻐하며 즐거워할지니라 보라 내가 예루살렘으로 즐거움을 창조하며 그 백성으로 기쁨을 삼고 [사 65:18]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홍수지질학 HOME > 자료실 > 홍수지질학
<리뷰> 대륙을 가로질러 운반된 모래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4
(Sand Transported Cross Country.
Flood Evidence Number 4)
Andrew A. Snelling

   지구 도처에는 두터운 사암층들이 발견된다. 그 모래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증거들은 지구를 휩쓸었던 물에 의해서 대륙들을 가로질러 운반되었음을 가리킨다.

창세기 7장은 물이 땅에 창일하매 천하에 높은 산이 다 덮였으며, 지면의 모든 생물들을 쓸어버림을 당하였고, 육지에 있어 코로 생물의 기식을 호흡하는 것은 다 죽었다고 기록되어있다. 이 구절을 읽은 후에, 우리는 전 지구의 퇴적지층들에는 빠르게 파묻힌 수십억의 죽은 동물들과 식물들이 모래, 진흙, 석회 속에서 화석화된 채로 가득 발견될 것이 예상되지 않겠는가? 그렇다. 그것이 정확히 우리가 발견하고 있는 것이다.


먼 거리로 운반되었던 퇴적물

이전 글들에서, 우리는 급격하게 파묻혀진 식물과 동물 화석들을 포함하는 퇴적지층들이 광대한 지역들을 가로질러 확장되어 있으며, 자주 해수면보다 높은 위치들에서 발견된다는 증거들을 이미 보았다. 오늘날의 세계에서 그러한 화석들이 풍부한 퇴적지층들을 대륙들을 가로지르며 만드는 그 어떠한 느리고-점진적인 지질학적 과정은 없다. 비록 진화론적 지질학자들이 인정하기 괴롭더라도, 대양의 물들이 대륙들로 넘쳐흘렀던 전 지구적인 홍수만이 이것을 만들 수 있었다.

이제 홍수 물이 대륙들을 휩쓸고 광대한 지역들을 가로지르며 빠르게 퇴적물들을 퇴적시킬 때, 이들 퇴적물들은 먼 거리를 운반되었을 것임에 틀림없다는 것이 논리적인 결론이다. 바꾸어 말하면, 지층들에 있는 퇴적물들은 매우 멀리 떨어져있는 출처 근원으로부터 운반되어왔음에 틀림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가 발견하고 있는 증거가 정확히 그것이다.

예를 들면, 이전 글에서 우리는 그랜드 캐년의 절벽에서 장엄하게 보여지는 코코니노 사암층(Coconino Sandstone)을 논의했었다(Figure 1). 그 지층은 평균 두께가 96m로, 적어도 518,000 km2의 지역을 뒤덮고 있으며, 41,700 km3의 엄청난 양의 모래로 이루어져 있다.[1] 이 막대한 량의 모래는 도대체 어디에서 왔는가? 그리고 우리는 어떻게 알고 있는가?

모래 입자들은 순수한 석영(pure quartz, 자연적 유리 광물)으로 되어있다. 이것이 코코니노 사암층이 그러한 독특한 담황색을 띠는 이유이다. 바로 아래는 현저하게 다른 실트암(siltstone)과 셰일(shale, 혈암)로 구성되어있는 적갈색의 허밋층(Hermit Formation)이다. 코코니노 사암층을 구성하는 모래는 바로 아래에 놓여있는 허밋층으로부터 유래할 수 없었다.

코코니노 사암층에 있는 모래 파도(sand waves)들의 경사진 잔존물들은 남쪽을 가리키고 있다. 이것은 모래를 퇴적시킨 물이 북쪽으로부터 흘러왔음을 가리킨다.[2] 또 다른 단서는 코코니노 사암층은 유타 주의 북쪽 지역에서 제로에 이르도록 엷어진다. 그러나 허밋층은 유타 주를 너머 멀리까지 확장되어 있다. 따라서 코코니노 사암층의 순수한 석영 모래는 적갈색의 허밋층 너머의 훨씬 더 북쪽의 출처 근원으로부터 왔음에 틀림없다.

그랜드 캐년에는 매우 먼 곳으로부터 이동해왔음에 틀림없는 또 다른 일련의 사암층들이 있다. 그것은 허밋층과 레드월 석회암(Redwall Limestone) 사이에 있는 수파이 층군(Supai Group) 내의 사암층들이다. 이 경우에서 모래 파도의 잔존물들은 남동쪽을 향하고 있다. 따라서 모래 입자들은 북쪽과 서쪽에 있는 한 출처 근원으로부터 흐르는 물에 의해서 운반되어 퇴적되었음에 틀림없다. 그러나 그랜드 캐년의 서쪽과 북쪽으로 수파이 층군 아래에는 오직 레드월 석회암만이 발견된다. 따라서 근처에는 이들 사암층 석영 모래들에 대한 출처 근원이 없다.[3] 그러므로 수파이 층군의 모래 입자들은 출처 근원으로부터 믿을 수 없도록 먼 거리를 이동해왔음에 틀림없다는 결론에 도달하는 것이다.[4]


대륙을 횡단하여 운반되어진 다른 퇴적물들

지층 순서에서 더 높은 곳에 있는 세 번째 사암층은 하나의 단서를 제공해주고 있다. 그 지층은 자이온 국립공원에서 장엄한 메사(mesas)들과 절벽들로 잘 보여지는 유타주 남부의 나바조 사암층(Navajo Sandstone)이다(Figure 2). 이 나바조 사암층은 그랜드 캐년의 가장자리(rim) 암석을 형성하고 있는 카이밥 석회암층(Kaibab Limestone) 위에 놓여져 있다. 그랜드 캐년의 사암들처럼, 이 사암도 또한 매우 순수한 석영 모래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뚜렷하게 빛나는 흰색을 띠고 있으며, 또한 모래 파도의 잔존물들을 포함하고 있다.

이 사암층 내에서, 우리는 광물 지르콘(zircon)의 입자들을 발견하는데, 지르콘은 대게 방사성 우라늄을 포함하기 때문에, 그것의 출처 근원을 추적하는 것은 비교적 쉽다. 우라늄-납(U-Pb)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 방법을 사용한 이들 지르콘 입자들의 연대측정 결과에 의하면, 나바조 사암층의 모래 입자들은 펜실베니아와 뉴욕의 애팔래치아 산맥과 캐나다에 있는 훨씬 더 북쪽의 산들로부터 운반되어왔다고 추정되었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모래 입자들은 북아메리카 대륙을 가로질러 대략 2,012 km(1,250 마일)를 운반되어 왔던 것이다.[5]


이러한 ‘발견’은 느리고-점진적인 지질과정을 믿고 있는 전통적인 동일과정설적 지질학자들에게 하나의 딜레마가 되고 있다. 왜냐하면 북아메리카 대륙을 가로지르며 수백만 년 동안 모래를(다른 퇴적물은 없고 오직 모래만) 운반할 수 있는 알려진 퇴적물 운반 시스템은 없기 때문이다. 그 모래를 운반한 물은 심지어 대륙보다 더 큰 지역 위를 흘렀음에 틀림없다. 동일과정설적 지질학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이란 어떤 알려지지 않은 대륙횡단 하계(unknown transcontinental river system)가 그 일을 했음에 틀림없다고 단지 추정하는 것뿐이다. 그러나 그들의 지구 역사에 대한 과학적 믿음 체계 하에서도, 한 하천이 수백만 년 동안 유지되며 흐른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나 물이 한쪽 방향으로 흘렀다는 증거들은 압도적이다. 북아메리카 대륙 도처의 15,615 곳들로부터 수집된 50만 개 이상의 물 흐름 방향의 지표들에 대한 측정이 전체 지질기록에 대해서 얻어졌다. 증거들은 물들이 소위 말해지는 고생대(Paleozoic) 기간 내내 전체 대륙을 가로질러 동쪽과 북동쪽으로부터 서쪽과 남서쪽으로 퇴적물을 운반하였음을 가리키고 있었다.[6] 이 일반적인 패턴은 중생대(Mesozoic) 기간에서도 계속된다. 그리고 이 시기에 나바조 사암층이 퇴적되었다. 어떻게 물이 수억 년 동안 시종일관 한쪽 방향으로만 북미 대륙을 가로질러 흐를 수 있단 말인가? 이것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

논리적이고 가능성 있는 유일한 설명은 오로지 전 지구적이었고 대격변적이었던 창세기 홍수(Genesis Flood)이다. 몇 개월간 지속된 전 지구적인 대양 물의 흐름은 그러한 북아메리카 대륙을 가로질러 대륙을 두터운 퇴적층들로 뒤덮을 수 있는 막대한 량의 퇴적물들을 운반할 수 있었을 것이다.[7]

지질기록에는 아래 지층에 놓여진 암석들의 지역적 침식으로부터 발생하지 않은 퇴적물들의 많은 사례들을 가지고 있다. 오히려 퇴적물들은 매우 먼 거리를, 몇몇 경우에는 대륙을 횡단하여 운반되어왔음에 틀림없다. 이것은 이들 퇴적지층들에 들어있는 물 흐름 방향을 알려주는 지표들에 의해서 확인된다. 물 흐름은 시종일관 단일 방향으로 흘렀음(uni-directional flow)을 보여준다. 그러나 가정되는 대륙횡단 하천 계는 수억년 동안 그렇게 작동될 수 없다. 대신에 단지 수개월 동안 지속되었던 전 지구적 홍수만이 대륙들을 가로질러 운반된 막대한 량의 퇴적물을 설명할 수 있다.

창세기 7-8장에서, 성경은 물들이 전 지구를 뒤덮었던, 그리고 전 대륙들을 가로질러 휩쓸어버렸던 대격변적인 전 지구적 홍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들 홍수 물은 막대한 침식을 일으켰을 것이고, 전 대륙을 횡단하여 운반했을 것이며, 광대한 지역에 걸쳐서 퇴적층들을 퇴적시켰을 것이다. 그리고 오늘날 우리는 북미 대륙에서 정확히 이것을 보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노아 홍수의 증거가 없다고 주장하는 것을 변명의 여지가 없는 것이다. 하나님이 성경을 통해서 우리에게 말씀하셨던 것처럼, 대격변적이었던 전 지구적 창세기 홍수는 지구의 역사에서 실제로 일어났던 사건인 것이다.


*Dr. Andrew Snelling holds a PhD in geology from the University of Sydney and has worked as a consultant research geologist to organizations in both Australia and the U.S. Author of numerous scientific articles, Dr. Snelling is now the director of the Research Division at Answers in Genesis–USA.


Footnotes

1. D. L. Baars, 'Permian System of Colorado Plateau,” American Association of Petroleum Geologists Bulletin 46 (1962):200–201; J. M. Hills and F. E. Kottlowski, Correlation of Stratigraphic Units of North America-Southwest/Southwest Mid-Continent Region (Tulsa, Oklahoma: American Association of Petroleum Geologists, 1983); R. C. Blakey and R. Knepp, 'Pennsylvanian and Permian Geology of Arizona,” in J. P. Jenney and S. J. Reynolds, eds., 'Geologic Evolution of Arizona,” Arizona Geological Society Digest 17 (1989):313–347.
2. S. A. Austin, ed. Grand Canyon: Monument to Catastrophe, (El Cajon, California: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1994), p. 36.
3. J. S. Shelton, Geology Illustrated (San Francisco: W. H. Freeman, 1966), p. 280.
4. R. C. Blakey, 'Stratigraphy of the Supai Group (Pennsylvanian-Permian), Mogollon Rim, Arizona,” in S. S. Beus and R. R. Rawson, eds., Carboniferous Stratigraphy in the Grand Canyon Country, Northern Arizona and Southern Nevada (Falls Church, Virginia: American Geological Institute, 1979), p. 102.
5. J. M. Rahl, P. W. Reiners, I. H. Campbell, S. Nicolescu, and C. M. Allen, 'Combined Single-Grain (U-Th)/He and U/Pb Dating of Detrital Zircons from the Navajo Sandstone, Utah,” Geology 31.9 (2003):761–764; S. R. Dickinson and G. E. Gehrels, 'U-Pb Ages of Detrital Zircons from Permian and Jurassic Eolian Sandstones of the Colorado Plateau, USA: Paleogeographic Implications,” Sedimentary Geology 163 (2003):29–66.
6. A. V. Chadwick, 'Megatrends in North American Paleo-currents,” http://origins.swau.edu/papers/global/paleocurrents/default.html, 2007.
7. L. L. Sloss, 'Sequences in the Cratonic Interior of North America,”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Bulletin 74 (1963):93–114.

출처 : Answers, 2008. 8. 25.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am/v3/n4/sand-transported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나바조 사암층과 초거대한 홍수 (Marketing the Navajo Sandstone)
2. <리뷰>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Geologic Evidences for the Genesis Flood)
3. 대륙을 횡단했던 퇴적작용과 홍수 (Transcontinental Sedimentation and the Flood)
4. 나바조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Eroded Appalachian Mountain siliciclastics as a source for the Navajo Sandstone)
5. 나바조 사암층에 대해 제안된 이론 (Navajo Sandstone Theory Proposed)
6. 극도로 순수한 사암의 신비 (The Mystery of the Ultra-pure Sandstones)
7. 사암 속에 남아있는 폭풍들 (Frozen Storms in Sandstone)
8. 사층리와 노아의 홍수
9. 노아 홍수 시 장거리 여행자들 : 규암 표석들은 전 지구적 홍수를 강력히 웅변한다. (Noah’s long-distance travelers. Quartzite boulders speak powerfully of the global Flood.)
10. 지질학적 편협성 (Geological Provincialism)
11. 영국 해협에서의 거대 홍수 (Megafloods in the English Channel)
12. 사납고 거칠었던 홍수들! : 유럽에서 거대 홍수의 흔적들과 영국해협 (Wild, wild floods!)
13. 건열(수축균열)과 홍수 (Mudcracks and the Flood)
14. 멕시코에서 발견된 노아의 대홍수에 대한 새로운 증거 (New Evidence of Noah's Flood from Mexico)
15. 갬부르체프 산맥 : 남극의 미스터리 (The Gamburtsev Mountains: An Antarctic Mystery)
16.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Kata Tjuta : an astonishing story)
17. 도버 해협의 백색 절벽 (White Cliffs of Dover)
18. 노바스코샤의 테일러 헤드 : 정부 안내책자에 나와 있는 노아 홍수의 증거 (Taylor Head, Nova Scotia : Evidence for Noah’s Flood in government brochure)
19. <리뷰>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 화석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1. (High & Dry Sea Creatures)
20.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21. 대륙들이 홍수로 뒤덮여질 수 있었을까? (Could Continents Be Flooded?)
22. 레드 뷰트 : 대홍수의 잔존물 (Red Butte : Remnant of the Flood)
23. 우리의 신비스런 과거 : 퇴적암과 화석들이 증거하는 전 지구적인 홍수 (Our Mysterious Past)
24. 전 지구적인 층서학적 기록 내에서 홍수/홍수후 경계 (Flood/post-Flood boundaries within the global stratigraphical record)
25. 공룡들의 발자국에는 : 이들은 노아의 홍수와 같은 격변적 사건을 의미하고 있다 (In the footsteps of giants)
26. <리뷰> 국립 공룡 유적지 : 쥐라기 공원인가, 아니면 쥐라기 혼란인가? (Dinosaur National Monument : Jurassic Park or Jurassic Jumble?)
27. <리뷰>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1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28.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2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29. 공룡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3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30. 미니 공룡들이 바다 퇴적물에서 발견되었다. (Mini-Dinos Found in Marine Sediments)
31. 조지아주 아메리쿠스 지역의 신생대 제3기 지질구조 : 젊은 지구와 대홍수 개념의 증거 (The Tertiary Stratigraphy Surrounding Americus, Georgia)
32. 물은 산을 (빠르게) 움직일 수 있다. (Water Can Move Mountains (Rapidly))
33. 어떻게 하트산의 이동이 30분 만에 일어날 수 있었는가? (How could the Heart Mountain slide occur in only 30 minutes?)
34. 화산체는 초대형으로 나타나는가? : 과거 거대한 화산들이 분출했던 증거들 (Do Volcanoes Come in Super-Size?)
35. 노아 홍수와 길가메쉬 홍수 (The Flood of Noah and the Flood of Gilgamesh)
36. 자이언트 캥거루들은 가뭄으로 죽었다? (Giant Kangaroos Killed by Drought)
37. 북극 지방의 혹서기 (Arctic Heat Wave)
38. 한 번의 전 지구적인 홍수에 대한 대중적 개념 (Vulgar Notions of a Universal Flood)
39. 홍수지질학과 지적설계 (Flood Geology and Intelligent Design)
40. 그린란드 얼음 아래 3.2 km 깊이에서 식물들이 발견되었다 (Plant Found Two Miles Under Greenland Ice)
41. 선캄브리아기 암석이 신생대 홍적세 암석으로 승진했다! (Precambrian Pods Promoted to Pleistocene!)
42. '창세기 대홍수' 저서의 역사와 영향 (The History and Impact of the Book,
43. <리뷰> 대륙을 횡단하는 퇴적 지층들 : 빠르게 쌓여진 퇴적층들이 광대한 지역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3 (Transcontinental Rock Layers :Rapidly deposited sediment layers spread across vast areas)
44. 느리고 점진적인 침식은 없었다. 평탄하게 이어진 지층 경계면들은 장구한 시간 간격을 거부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5 (No Slow and Gradual Erosion)
45. 암석 지층들은 부서짐 없이 습곡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6. (Rock Layers Folded, Not Fractured)
46. 강이 산을 자르고 지나갈 수 있는가? :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로 파여진 수극들 (Do rivers erode through mountains? Water gaps are strong evidence for the Genesis Flood)
47. 그랜드 캐니언의 구불구불한 협곡은 노아 홍수를 부정하는가? : 후퇴하는 노아 홍수의 물로 설명되는 말굽협곡. (Horse Shoe Bend, Arizona Carved by the receding waters of Noah’s Flood)
48. 지형학은 노아 홍수의 풍부한 증거들을 제공한다. : 산, 평탄면, 도상구릉, 표석, 수극, 해저협곡의 기원 (Geomorphology provides multiple evidences for the global flood)
49. 윌페나 파운드의 장엄한 지형 : 노아의 홍수 대격변은 이것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The awesome wonder of Wilpena Pound, Australia. How the cataclysm of Noah’s Flood explains it.)
50. 미졸라 호수의 홍수 : 노아 홍수의 실마리 (The Lake Missoula flood—clues for the Genesis Flood)
51. 창세기 홍수와 노아의 방주 사실인가? 허구인가? (1) (The Genesis Flood and Noah’s Ark. Fact or fiction?)
52. 창세기 홍수와 노아의 방주 사실인가? 허구인가? (2) (The Genesis Flood and Noah’s Ark. Fact or fiction?)
53. 큰 깊음의 샘들, 노아 홍수, 그리고 거대층연속체들 (Fountains of the Deep)
54. 노아 홍수의 시작과 뜨거웠던 맨틀 (Hot Mantle Initiated Ocean and Flood Beginnings)
55. 엄청난 량의 워퍼 모래는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킨다. (The Whopper Sand)
56. 거대층연속체들과 전 지구적 홍수 (Grappling with Megasequences)
57. 아프리카와 북미 대륙에 서로 유사한 거대한 퇴적지층들 :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한 강력한 증거 (Reading African Strata)
58. 심해저 망간단괴들은 창세기 대홍수를 가리킨다. (Manganese Nodule Discovery Points to Genesis Flood)
59. 나미비아의 피쉬리버 캐니언과 노아의 홍수. (The watery formation of Fish River Canyon in arid Namibia)
60. 지질주상도는 많은 예외들을 가지는 전 지구적 홍수의 일반적 순서이다. (The geological column is a general Flood order with many exceptions)
61. <리뷰>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Massive erosion of continents demonstrates Flood runoff)
62. 창세기 홍수의 강력한 증거인 평탄한 지표면 (It’s plain to see : Flat land surfaces are strong evidence for the Genesis Flood)
63.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는 아프리카의 평탄면 (The remarkable African Planation Surface)
64. 중국의 계림, 카르스트 산들, 그리고 노아의 홍수 (Karst mountains, Guangxi, China, and Noah’s Flood)
65. 자연적 뗏목이 동물들을 전 세계로 분포시켰다. : 방주에서 내린 동물이 어떻게 먼 곳까지 분산될 수 있었을까? (Natural rafts carried animals around the globe)
66. 생물지리학, 그리고 전 지구적 홍수. 2부 : 홍수 이후 동식물들은 어떻게 전 세계에 분포했는가? (Migration after the Flood. How did plants and animals spread around the world so quickly?)
67. 생물지리학, 그리고 전 지구적 홍수. 1부 : 홍수 이후 동식물들은 어떻게 전 세계에 분포했는가? (Migration after the Flood. How did plants and animals spread around the world so quickly?)
68. 석유, 셰일오일, 천연가스의 기원과 최근의 전 지구적 홍수. (Oil, Fracking, and a Recent Global Flood)
69. 셰일오일과 셰일가스가 존재하는 이유는? : 광대한 셰일 층들은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고 있다. (Shale Oil Boom Begs Explanation)
70. 생물이 자신의 살고 있는 곳에서 발견되는 이유는? : 동식물의 생물지리학적 분포와 전 지구적 대홍수 (Plants and animals around the world. Why are they found where they are?)
71. 노아의 홍수는 유성 충돌로 시발되었는가? (Did Meteors Trigger Noah’s Flood?)
72. 그린란드 빙상 아래에서 발견된 800km의 거대한 협곡 : 그랜드 캐년보다 더 긴 협곡이 섬에 나있는 이유는? (Grand Canyon Demoted by New Discovery)
73. 석탄 : 전 지구적 대홍수의 기념물 (Coal: memorial to the Flood)
74. 아무것도 아닌 것들 : 미세세계에서 보여지는 놀라운 창조의 증거들 (The things that are not)
75. 노아 홍수 동안에 식물들은 어떻게 생존했을까? (How Did Plants Survive the Flood?)
76. 노아 홍수 동안 퇴적된 남아프리카 케이프 반도의 사암층 (Cape Peninsula sandstones, South Africa, deposited during Noah’s Flood)
77. 케이프 타운에 남아있는 노아 홍수의 증거 (A new view of Chapman’s Peak Drive, Cape Town, South Africa Revealing spectacular evidence for Noah’s global Flood)
78. 광대한 대륙을 뒤덮고 있는 퇴적층 담요 : 전 지구적 대홍수의 증거 (Sedimentary blankets: Visual evidence for vast continental flooding)
79. 호주의 카나본 협곡 : 노아 홍수의 기념비 (Carnarvon Gorge, Australia : monument to Noah’s Flood)
80. 후퇴하는 홍수물에 의해 파여진 호주 시드니 지역 : 수극으로 불려지는 협곡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Receding floodwaters carved Sydney landscapes Google shows)
81. 호주 퍼스 지역의 지형은 노아 홍수를 나타낸다. (Images of Perth landscape reveal Noah’s flood)
82. 픽쳐 협곡(수극)은 갑작스런 격변을 외치고 있다. (Picture Gorge shouts sudden cataclysm)
83.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홍수 후 경계를 신생대 후기로 위치시킨다. (Surficial continental erosion places the Flood/post-Flood boundary in the late Cenozoic)
84.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아 중남부의 판상 자갈층 : 홍수/홍수 후 경계는 신생대 후기일 가능성이 높다. (Retreating Stage formation of gravel sheets in south-central Asia)
85.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의 규암 자갈들 - Part 4 : 홍수 모델은 동일과정설적 수수께끼들을 쉽게 설명한다. (Flood transported quartzites: Part 4—diluvial interpretations)
86.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는 아프리카의 평탄면 (new) : 동일과정설적 지형학이 결코 설명할 수 없는 모습 (The remarkable African Planation Surface)
87. 노아 홍수의 물은 대륙에서 어떻게 물러갔는가? (How did the waters of Noah’s Flood drain off the continents?)
88.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2 (A receding Flood scenario for the origin of the Grand Canyon)
89.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1 (A receding Flood scenario for the origin of the Grand Canyon)
90. 콜로라도 고원의 사암은 애팔래치아 산맥에서 유래했는가? (Colorado Plateau sandstones derived from the Appalachians?)
91. 하트산 이동과 같은 초대형 사태가 가리키는 것은? : 대홍수로 쉽게 설명되는 거대한 땅덩어리들의 이동 (Supersized Landslides)
92. 대부정합과 사우크 거대층연속체가 가리키는 것은? (The meaning of the Great Unconformity and Sauk Megasequence)
93. 대륙들이 충돌할 때 : 거대한 지진암이 가리키고 있는 것은? (When Continents Collide)
94. 그랜드 캐년이 노아의 홍수에 의해서 형성되었다고 보는 이유
95. 황토(뢰스)의 기원과 노아홍수, 그리고 한 번의 빙하기 (Loess problems)
 
 
마른 타이탄에서 입자들은 정전기로 달라붙고 있다. (Dry Titan Ha...
식물에서 이메일 시스템이 확인되었다! : 이러한 고도의 복잡성은 ...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