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마다 지은 이가 있으니 만물을 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라 [히브리서 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진화론의 거짓을 폭로합니다. HOME > 자료실 > 주제별
150년 후에도 화석들은 여전히 다윈을 지지하지 않고 있다.
(150 Years Later, Fossils Still Don't Help Darwin)
Brian Thomas

   ”창조론자들은 일명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s)라는 전이형태의 화석(transitional fossils)들이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생물학자들과 고생물학자들은 이 주장이 거짓임을 알고 있다.” 최근의 LiveScience(2009. 2. 12) 지의 한 기사는 12개의 특별한 전이형태의 화석들이라는 것들을 제시하며 이렇게 기술하고 있었다.[1] 그러나 그 화석들은 정말로 진화론을 확증하는 것들인가?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자신의 이론에 반대되는 것으로서 전이형태 화석들의 결여를 언급했었다 : ”만약 생물 종들이 조금씩 변하여 다른 생물로 진화되었다면, 우리는 왜 수많은 전이형태의 화석들을 볼 수 없는 것일까?”[2] 그는 그의 책에서 미래에 많은 전이형태의 화석들이나, 과도기적 구조를 보여주는 생물(예를 들어 반 비늘/반 깃털을 가진 생물)들이 발견되기를 희망한다고 표현했었다. 

비록 몇몇 창조론자들은 전이형태의 화석들은 없다고 말하고 있지만, 논란의 여지가 없는 전이형태의 화석은 없다 라는 표현이 좀 더 정확한 말일 것이다. 그 기사에서는 화석기록에 많은 전이형태 화석들이 있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진 전이형태의 화석은 단 하나도 없는 것이다. 모든 전이형태 화석 후보들은 심지어 진화 생물학자나 진화 고생물학자들 중에서도 반대자를 가지고 있다.  

보도에서 제시하고 있는 첫 번째 전이형태는 사헬란트로푸스(Sahelanthropus)이었다. 2001년도에 발견되었을 때, 이것은 유인원-사람으로의 과도기적 전이형태로서 갈채를 받았었다. 그러나 전이형태에 대한 논쟁이 즉각적으로 일어났다. 파리 자연사 박물관의 브리지트(Brigitte Senut)는 사헬란트로푸스의 두개골 모습(특별히 송곳니)은 인간 같은 고릴라의 것이 아닌 암컷 고릴라(female gorillas)의 모습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면서, 회의적이었다. 또한 브리지트와 동료들은 심지어 사헬란트로푸스가 인간의 조상이라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 ”호미니드가 유효한 분기군을 나타내기 위해서는 독특하고 분명한 모습들을 가지고 있어야한다. 그러나 사헬란트로푸스는 가지고 있어야할 이족보행의 모습을 가지고 있지 않다.”[4] 다른 말로 해서, 사헬란트로푸스는 분명한 전이형태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 않은, 기껏해야 논란 중에 있는 한 멸종된 원숭이 화석이라는 것이다.   

LiveScience 지는 중간 길이의 목을 가진 보흐리니아(Bohlinia)라는 이름의 기린(giraffe) 화석과 ‘걷는 해우(walking manatee)’를 전이형태의 화석으로 또한 제시했다. 그러나 보흐리니아는 여전히 분명한 기린 종류(kinds) 내에서의 변이(variation) 형태이어서, ”기린은 어느 종류에서 왔는가?”라는 질문에 답이 될 수 없다. 종류 내에서의 그러한 변이는 창조 개념을 논박하지 못한다. 오히려 그러한 것들은 창조론에서 예측하고 있는 것이다.[5] 그리고 걷는 해우는 완전한 형태의 걸을 수 있는 다리, 엉덩이, 신경, 근육들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걸을 수 있었다. 그 기사는 이 특별한 화석이 진화론자들에 의해서도[6] 모든 면에서 막다른 종이라는 사실을, 그리고 다른 어떤 생물로도 변화되고 있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하지 않고 있었다.

또한 LiveScience 지의 그 기사는 지질학자인 도날드(Donald Prothero)의 말을 인용하여 메리테리움(Moeritherium)이 코끼리의 조상으로서, 궁극적으로 전이형태 화석이라고 주장하고 있었다. 그것은 하마와 비슷한 모습을 가진, 콧구멍과 융합된 움직이는 근육질 입술을 가진, 물과 육지에서 사는 포유류였다. 그 동물은 코, 몸체 크기, 엄니 등과 같은 코끼리의 특성을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리고 몸무게를 견디는 특화된 무릎 관절 구조도 가지고 있지 않다.[7]

고전적인 시조새(Archaeopteryx) 화석도 역시 전이형태가 아니다. 그것은 완전한 새였다. 그것에 있는 파충류 같은 이빨과 날개 발톱은 오늘날의 몇몇 새들에서도 발견된다.[8] 그리고 많은 파충류들은 이빨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그들이 새로부터 진화했다고 주장하지 않는다. 그리고 발견된 개구리도롱뇽(frog-amander)은 진화론자들에 의해서 전이형태로 주장되고 있었지만, 시카고 현장박물관의 관리자인 존 볼트(John Bolt)는 National Geographic 지에서 이렇게 말했다. ”유일하게 알려진 하나의 표본인 제로바트라커스(Gerobatrachus)와 그리고 불완전한 한 표본만을 가지고 이 생물체가 두 현재적인 그룹의 공통조상이었는지 아닌지 확실하게 말하기는 어렵다.”[9]

멸종한 생물들은 살아있는 생물체들의 다른 종류들에서 발견되는 ”공유된 모습(shared features)”의 신체구조들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공유된 모습들은 진화론이 필요로 하는 전이형태의 모습이 아니다. 공유된 모습은 한 분의 창조주에 의해서 여러 공유된 서식지에서 살아가야할 생물체들을 위해서 지혜롭게 설계되었다는 주장을 논박할 과학적 증거는 없다.    

화석들은 다윈의 이론에 대하여 몇 가지 진실을 말해주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지난 150년 동안 전이형태들을 찾기 위해서 그렇게 많은 노력들을 기울여 왔지만, 아직도 다윈의 이론과 화석 자료들 사이의 불일치는 그때나 지금이나 동일하게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다.[10] 논란의 여지가 없는 단 하나의 전이형태 화석도 없을 뿐만 아니라, 정말로 화석들은 태초부터 완전한 형태로 갑자기 출현하고 있는 것이다.    


*참조 : 진화론 입증할 `잃어버린 고리'들(?) (2009. 2. 9. 매일경제)
http://news.mk.co.kr/se/view.php?year=2009&no=90145

1억년전 문어 화석, 현재 모습과 너무 비슷… 과학자들 ‘깜짝’ (2009. 3. 24. 중앙일보)
http://article.joins.com/article/photo/article.asp?Total_ID=3542731

 

References

[1] Lloyd, R. Fossils Reveal Truth About Darwin's Theory. LiveScience. Posted on Livescience.com February 11, 2009, accessed February 18, 2009.
[2] Darwin, C. 1902. On The Origin of Species by Means of Natural Selection: or The Preservation of Favoured Races in the Struggle for Life, 6th Edition. New York: P. F. Collier & Son. 233.
[3] Chalmers, J. Seven million-year-old skull 'just a female gorilla.' The Sun-Herald. Posted on smh.com.au July 14, 2002, accessed February 18, 2009.
[4] Wolpoff, M. H. et al. 2002. Palaeoanthropology (communication arising): Sahelanthropus or 'Sahelpithecus'? Nature. 419 (6907): 581-582.
[5] Gish, D. 1981. Summary of Scientific Evidence for Creation. Acts & Facts. 10 (5).
[6] Rose, K. D. and J. D. Archibald. 2005. The Rise of Placental Mammals: Origins and Relationships of the Major Extant Clades. Baltimore, MD: The Johns Hopkins University Press, 87.
[7] Weissengruber, G. E. et al. 2006. The elephant knee joint: morphological and biomechanical considerations. Journal of Anatomy. 208 (1): 59-72.
[8] Denton, M. 1986. Evolution: A Theory in Crisis. Bethesda, MD: Adler and Adler, 175, 176.
[9] Casselman, A. 'Frog-amander' Fossil May Be Amphibian Missing Link. National Geographic News. Posted on news.nationalgeographic.com on May 21, 2008, accessed February 18. 2009.
[10] Gish, D. 1995. Evolution: The Fossils Still Say No! El Cajon, CA: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출처 : ICR, 2009. 3. 2.
URL : http://www.icr.org/article/4546/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전이형태 화석의 부재 : 조류, 고래, 양서류, 뱀, 어류의 기원에 대해서 말한다 (Stalling over Transitional Forms)
2. 전이형태 화석들? (Transition Fossils?)
3. 전이형태를 잃어버린 ‘잃어버린 고리’ 벤타스테가는 물고기에서 사족동물로의 중간 동물인가? (‘Missing Link’ Is Missing Some Parts)
4. 어떠한 전이형태의 화석들이 있는가? : 한 고생물학자의 중간형태 화석에 대한 고백 (Are there any Transitional Fossils?)
5. 틱타알릭은 잃어버린 고리가 아니었다. (Tiktaalik Not a Missing Link)
6. 대진화는 오늘날 너무도 느려서 볼 수 없다. 그러나 과거에는 너무도 빨라서 화석기록에서 볼 수 없다?
7. 오랫동안 잃어버렸던 고래의 조상이 발견되었다? (Long-Lost Relative of Whales Found?)
8. 다리 흔적을 가진 돌고래? : 창조론자들은 항복해야 하는가? (Dolphin found with “remains of legs” : Should creationists surrender?)
9. 고래와 전혀 다른 동물, 파키세투스(Pakicetus) (Not at all like a whale)
10. 진핵생물의 진화는 10억 년이나 더 뒤로 내려갔다. (Supposed eukaryote evolution pushed back one billion years)
11. 화석들은 점점 복잡해졌는가? (Fossils : they get more complex?)
12. 지느러미가 발로? : 익티오스테가, 아칸토스테가는 육지를 걸었는가? (Fins to Feet? : Ichthyostega, Acanthostega?)
13. 새로운 깃털달린 공룡의 발견? (New Feathered Dinosaur Discovered)
14. 자기보다 어린 조상을 만난 시조새, 그리고 비행에 대한 다른 공상 (Archaeopteryx Meets Its Younger Grandpa, and Other Flights of Fancy)
15. 시조새는 복엽기였는가? (Was Archaeopteryx a Biplane?)
16. 시조새 이야기 (The Case of Archaeopteryx)
17. 시조새는 무엇이었는가? (What Was Archaeopteryx?)
 
 
다윈의 실패 : 진화론과 모순되는 발견들은 계속되고 있다. (Darwi...
폐기되고 있는 운석공 연대추정 이론에 또 다른 타격 : 번개도 충...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우주 모든 곳에 암흑물질을 가정...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의 모...
진화론의 확산과 지구 나이의 변...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