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는 눈을 높이 들어 누가 이 모든 것을 창조하였나 보라 주께서는 수효대로 만상을 이끌어 내시고 각각 그 이름을 부르시나니 그의 권세가 크고 그의 능력이 강하므로 하나도 빠짐이 없느니라 [사 40:26]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살아있는 화석 HOME > 자료실 > 살아있는 화석
문어 화석의 미스터리
: 오늘날과 동일한 모습의 9500만 년 전(?) 문어 화석
(The 'Mystery' of Octopus Fossils)
Brian Thomas

   150년 전,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부드러운 몸체의 생물체는 화석으로 보존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었다.[1] 그는 화석화(fossilization)에 오랜 시간이 필요했을 것이라는 가정에 기초하여 이와 같은 결론을 내렸었다.

그러나 사실 화석화는 생물 표본이 부패되는 속도보다 더 빠르게 일어났음에 틀림없다. 그리고 아마도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과 그의 할아버지 에라스무스(Erasmus Darwin) 로부터 빌려온, 장구한 지질시대에 대한 찰스 다윈의 믿음은 화석들이 천천히 그리고 점진적으로 형성되었을 것이라는 잘못된 해석을 하도록 이끌었다. 다윈의 시대 이후, 완전히 부드러웠던 많은 생물체들이 화석으로 보존되어 발견되어왔다. 이러한 화석들은 화석의 형성이 느리게 점진적으로 일어났던 것이 아니라, 매우 빠르고 격변적으로 일어났었다는 설명이 더 적합함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매우 드문 벌레들, 해파리, 박테리아들, 여러 종류의 나뭇잎들, 그리고 이제는 세 마리의 잘 보존된 문어류(octopods)들이 화석화된 형태로 발견되었다.[2] 레바논에서 발견된 이들 연부조직의 몸체를 가진 동물들은 퇴적물에 의해서 매우 빠르게 매몰되었음에 틀림없다. 그들을 덮쳤던 진흙들은 돌이 되었고, 생물체의 어떠한 부패된 모습 없이 문어류를 돌 속에 남겨놓았다.   

(그리고 이 고대의 화석 문어(octopus)는 100% 문어였다. Live Science(2009. 3. 18) 지가 보도한 매우 잘 보존된 문어 화석은 촉수(tentacles), 흡반(suckers), 심지어 먹물주머니(ink sac) 까지도 보여주고 있었다. 레바논의 백악기 암석에서 발견된 이 문어 화석은 문어의 출현 연대를 9500만 년 전까지 끌어내렸다는 것이다. 발견자들은 ”이 화석은 매우 중요한 진화론적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라고 말했지만, 그는 이 화석 문어가 오늘날의 살아있는 종과 매우 유사하다는 사실로 인해 놀라고 있었다. ”이 문어는 9천5백만 년 전의 것이다. 그러나 살아있는 종과 거의 구별할 수 없다” 베를린 자유대학의 푸크스(Dirk Fuchs)는 말했다. National Geographic 도 촉수, 흡반 등과 같은 문어의 상세한 사진을 보여주고 있었다. 지적설계 웹사이트인 Intelligent Design and More는 진화론에서 이 문어 화석의 중요성을 분석하였다.)  

이 표본들은 신속한 화석화 과정에 대한 강력한 증거를 제공하고 있다. 연부조직 생물체의 화석은 퇴적층이 장구한 지질시대를 가리킨다고 믿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오랫동안 하나의 문제였다. 예를 들면, 레스터(Leicester) 대학의 고생물학 연구자들은 부드러운 생물체의 화석을 ‘고대의 미스터리(ancient mystery)’라고 언급하고 있었다. 그 대학은 2008년에 발표했었다.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s)은 극도로 정교하게 연부 조직들을 보존하고 있다. 어떻게 이렇게 보존될 수 있었는 지는 1909년에 이 화석들의 발견 이후 과학자들에게 매우 곤란한 질문이 되고 있다.”[3] 흥미롭게도, 대학 연구원들은 ”주기적으로 준지속적으로 밀려온 밀도류(density currents)에 의한 수십 센치 두께에까지 이르는 퇴적 단위들의 빠른 퇴적”을 제시함으로서 이 미스터리를 풀어내었다.[4]  

완전히 부드러운 몸체의 생물 화석들이 발견되는 것에 덧붙여서, 공룡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와 멸종된 물고기의 화석화된 뇌와 같은 생물 몸체에서 연부 조직의 화석들이 발견되어오고 있다. 그리고 최근에 Nature 지는 이탈리아에서 발견된 한 공룡(theropod)에서 특별한 연부 조직의 보존을 보고하였다.[5, 6] 이 화석들을 포함하고 있는 암석 지층들은 형성되는 데에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없었음에 분명하다. 왜냐하면 이들 생물체들은 너무도 빠르게 부패되기 때문에 오늘날과 같은 방식으로는 보존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레스터 대학의 연구원들이 말한 빠른 퇴적은 노아의 홍수와 같은 광대한 지역의 대홍수와 일치한다.

이들 암석 지층들에는 장구한 시대가 있었다는 어떠한 기록도 없기 때문에[7], 부드러운 몸체 화석들의 미스터리에 대한 유일한 해답은 성경에 기록된 대격변적 사건과 일치하는 것이다. 이제 근거도 없고 시대에 뒤진 장구한 지질시대(long geological ages) 개념은 폐기해버릴 시점이 되었다.
  


References

[1] Darwin, C. R. 1859. The Origin of Species. Middlesex, England: Penguin Classics, 298.
[2] Fuchs, D., G. Bracchi, and R, Weis. 2009. New Octopods (Cephalopoda: Coeoidea) from the Late Cretaceous (Upper Cenomanian) of Hâkel and Hâdjoula, Lebanon. Paleontology. 52 (1): 65-81. 
[3] Macedo-Hatch, T. Ancient mystery solved by Leicester geologists. University of Leicester press release, February 22, 2008.
[4] Gabbott, S.E., J. Zalasiewic, and D. Collins. 2008. Sedimentation of the Phyllopod Bed within the Cambrian Burgess Shale Formation of British Columbia. Journal of the Geological Society. 165 (1): 307-318.
[5] Thomas, B. What Does It Take to Fossilize a Brain? ICR News. Posted on icr.org on March 11, 2009, accessed March 24, 2009. 
[6] Dal Sasso, C., and M. Signore. 1998. Exceptional soft-tissue preservation in a theropod from Italy. Nature. 392 (6674): 383-387.
[7] Morris, H.M. 1976. Up with Catastrophism! Acts & Facts. 5 (8). 


*참조 : 1억년 전 문어 화석, 현재 모습과 너무 비슷… 과학자들 ‘깜짝’
http://article.joins.com/article/photo/article.asp?Total_ID=3542731
(2009. 3. 24. 중앙일보)

출처 : ICR, 2009. 4. 1.
URL : http://www.icr.org/article/4579/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버제스 셰일의 화석 동물들은 빠르게 묻혔다. (Petrified Animals Died Quickly)
2. 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 화석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1. (High & Dry Sea Creatures)
3.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4. 산꼭대기에 유명한 화석들 1 : 캄브리아기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의 화석들 (Famous Fossils from a Mountaintop)
5. 산꼭대기에 유명한 화석들 2 : 캄브리아기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의 화석들 (Unusual Fossils from a Mountaintop)
6. 다지층 화석들은 빠른 퇴적을 요구한다 (Polystrate Fossils Require Rapid Deposition)
7. 탈피 중인 절지동물이 순식간에 화석이 되었다. (Moulting arthropod fossilized in a flash!)
8. 물고기의 뇌를 화석화시킨 것은 무엇이었는가? (What Does It Take to Fossilize a Brain?)
9. 화석은 화석인 것이 화석이다. 그렇지 않은가? : 살점이 남아있는 뼈도 화석인가? (A fossil is a fossil is a fossil. Right?)
10. 특별한 보존 : 그것이 수억년 동안 지속될 수 있었을까? : 원시고원, 부드러운 몸체 화석, 해파리 (Exceptional Preservation : Can It Last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11. 수백 마리의 해파리 화석들 : 격변적으로 파묻힌 해파리들이 증거하는 대홍수 (Hundreds of jellyfish fossils!)
12. 커다란 몸체 화석들의 정교한 보존 (The Exquisite Preservation of Large Fossils)
13.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1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14.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2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15.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3 : 수축균열(건열, shrinkage cracks)에 대한 추가 설명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16. 공룡 미라 (The Dinosaur Mummy)
17. 피부, 인대 등이 남아있는 6천7백만 년 전(?) 미라 공룡 (Hadrosaur Skin Flick)
18.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Still soft and stretchy - Blood vessels and soft tissue of T. rex)
19. 개구리의 골수는 정말로 1천만 년이나 되었는가? (Is This Frog Marrow Really 10 Million Years Old?)
20. 4억6천5백만 년 전(?) 소금에서 발견된 완전한 DNA (Intact DNA Found in 465 Million Year Old Salt)
21. 2억5천만 살의 박테리아, 조금 많지 않은가? (Aren’t 250 million year old live bacteria a bit much?)
22. 호박 속에서 발견된 1억4천만 년(?) 전의 거미줄 (Scientist Says He Found the Oldest Spider Web)
23. 완전한 도마뱀붙이가 1억년 전(?) 호박에서 발견되었다. : 경이로운 발바닥 구조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Fully Gecko 40 Million Years Earlier?) 
24. 칠성장어 화석은 3억6천만 년(?) 동안 거의 변화가 없었다. (Fossil Lamprey Changed Little in 360 Million Years)
25. 투구게는 오르도비스기 이래로 변하지 않았다. (Horseshoe Crabs Unchanged Since Ordovician)
26. 변화의 정지 : 생물들은 과거의 모습과 변함이 없다. (Stasis - Yesterday Once More)
27. 살아있는 화석 : 네오필리나 : 3590m 심해에서 올라온 4억 년(?) 전 생물 (Neopilina : A Living Fossil)
28. 공룡보다 더 오래된 고대 동물, 큰도마뱀(투아타라) : 2억1천만 년(?) 전의 모습 그대로 뉴질랜드에 살아 있었다. (More ancient than the dinosaurs, The Tuatara)
29. 놀라운 곡예비행 - 잠자리 : 이들은 수억 년(?) 전부터 동일하다 (Astonishing acrobatics - dragonflies)
30. 살아있는 화석 : 소철류 ; 2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하다 (Cycads : Living Fossils)
31. 살아있는 화석 : 아나스피데스 3억5천만 년(?) 동안 변함이 없다 (Living Fossil : Anaspides)
32. 벌레들은 5억2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Worms Didn't Evolve for 520 Million Years)
33. 살아있는 화석 패충류는 과학자들을 놀라게 한다 : 4억2500만 년(?) 전 지층에서 오늘날과 똑같은 모습으로 발견되었다. (New Record-Setting Living Fossil Flabbergasts Scientists)
34. 최고로 정교한 3억 년 전(?) 바퀴벌레 화석이 발견되었다 (Fossil Cockroach Found in Exquisite Detail)
35. 가장 초기(3억년 전)의 거미는 이미 거미줄을 짤 수 있었다 (Earliest Spiders Already Were Skilled Weavers)
36. 병정 개미는 1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Army Ants Haven't Evolved for 100 Million Years)
37. 살아있는 화석 : 작은 새우 트리옵스(Triops) : 2억5천만 년(?) 동안 변화가 없었다 (Ghostly shrimp challenges evolution!)
38. 가장 큰 물고기 화석과 가장 오래된 상어 화석의 발견 :4억9백만 년(?) 전의 상어는 완전한 상어였다 (Biggest Fish and Oldest Shark Found Fossilized)
39. 호박 속에 나비들은 발견자들을 놀라게 한다 : 나비들은 6천5백만 년 전 공룡의 머리 위로 날아다녔을 수 있다 (Butterflies in Amber Stun Discoverers)
40. 9천만 년 된(?) 호박 속에서 발견된 진드기 (Tick Talk Rocks the Clock)
41. 은행나무 : 2억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나무 (Ginkgo Tree : No Evolution in 200 Million Years)
42. 문어 지능의 진화?
43. 문어의 차가운 물에 대한 놀라운 적응력. (Octopus Cold Adaptation Surprises Scientists)
44. 문어 화석들은 진화론을 부정한다. (Fast octopus fossils reveal no evolution)
45. 무척추동물인 문어도 도구를 사용한다. (Octopus Snatches Coconut and Runs)
46. 문어는 더 나은 사냥을 위해 자신의 뇌를 발달시켰는가? (How the Octopus Built Its Own Brain for Better Fishing)
 
 
나비가 현화식물보다 7천만 년 더 일찍 진화되었다? : 그런데 2억 ...
토성의 고리는 젊다는 것이 공식적으로 확정되었다. (It’s Offici...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2017년 창조과학 10대 뉴스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