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주는 여호와시라 하늘과 하늘들의 하늘과 일월 성신과 땅과 땅 위의 만물과 바다와 그 가운데 모든 것을 지으시고 다 보존하시오니 모든 천군이 주께 경배하나이다 [느헤미야 9:6]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유인원 HOME > 자료실 > 유인원
인류의 열처리 기술은 7~16만 년 전부터 시작됐다?
(Fire Technology Began Much Earlier Than Believed)
Headlines

   2009. 8. 14일 - Science 지에 게재된 한 연구에서, 연구팀은 인류의 인지능력(cognitive abilities)에 대한 이전 평가보다 훨씬 훨씬 훨씬 더 일찍부터 돌연장(stone tools)들의 열처리(fire treatment)를 하고 있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주장하였다. 이 연대는 100% 이상 더 뒤로 내려갔다. (지금까지 인류가 연장을 가공하는 데에 처음으로 불을 사용한 것은 약 2만5천년 전 유럽에서였던 것으로 많은 학자들은 믿어오고 있었다). 이제 그 연대는 5만 년이나 더 뒤로 내려가서, 인류가 열처리 기술을 사용하고 있었던 시기는 지금부터 7만2천 년 전이라는 것이다.

애리조나 주립 대학의 인간 기원 연구소의 브라운(Kyle Brown)은 말했다 : ”7만2천 년 전의 초기 현대 인류는, 아마도 남아프리카 해안에서는 16만4천 년 전의 초기 현대 인류는 돌에 열을 가해 그 특성을 변화시키는, 소위 열처리라고 알려진 복잡한 과정을 수행할 수 있는 주의깊게 조절되는 화로(hearths)를 사용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확실히 그 논문에서 그들은 남아프리카 동굴에서 발견된 일부 연장들은 16만4천 년 전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고 말하고 있었다. ”불에 대한 정교한 지식과 높은 인지능력을 요구하는, 상징적 행동(symbolic behavior)에 대한 광범위한 증거로서 열처리는 대략 같은 시기에 나타나고 있다”고 그 논문은 말했다. 연구팀은 조사된 일부 돌들은 450°C로 가열되었던 것으로 평가하였다. 

호주 라트로브 대학의 존 웹과 마리안 도만스키는 Science 지에서 같은 이슈에 대해 글을 썼다.[2] 그들은 눈 하나 깜짝하지도 않고, 16만4천 년이라는 숫자를 반복하면서 일반적인 진화 시나리오를 설명하고 있었다 :

하나의 공학적 도구로서 이러한 불의 사용은 인류가 환경을 더 효과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수단들을 진화시키는데 있어서 초기 단계이다. 아프리카에서 인류의 열처리 기술은 복잡한 인지능력이 증가되고 있음을 신호하고 있는, 상징적 행동에 대한 광범위한 증거로서 대략 같은 시기에 나타나고 있다. 더 효과적인 도구들을 제조할 수 있게 하는 열처리 기술은 초기 현대인류가 비교적 온화한 남아프리카 환경으로부터 더 춥고 적대적인 유럽 환경으로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했을 수도 있는 것이다. 유럽의 네안데르탈인은 분명히 이 기술이 결여되어 있었고, 아마도 초기 현대인류가 유라시아로 이동해가는 데에 있어서 진화적 이점을 제공했을 것이다.

하지만 잠깐만! 그 논문이 말하고 있는 것처럼, 만약 아프리카에서 인류가 164,000년 전에 이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면, 다음의 상징적 행동은 71,000년 경에나 시작했을 것으로 추정하더라도, 그 사이의 기간은 기록된 역사의 10배가 넘는 무려 93,000년이다. 그들은 인류가 사냥을 위해 돌을 열처리하여 창끝에 사용하고 있었으면서, 거의 1000 세기 동안 그 밖의 일들을 배우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인가? 그렇다. Science Daily, BBC News, National Geographic News 등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그렇게 주장하고 있었다.  
 
National Geographic 지에서 브라운은 인간 진화 이야기에서 이 정교한 기술의 중요성에 대해서 말했다. ”이 사람들은 고도로 지적(extremely intelligent)인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는 말했다. ”이들은 주변을 어슬렁거리며 다니는 고전적인 동굴인의 이미지가 아닙니다. 이들은 세계의 나머지 부분들을 식민지화할 수도 있는 사람들이었습니다.” National Geographic 지는 그것이 현대적 인지능력이 생겨났음을 보여주는 ‘변화적 사건(transformative event)’의 증거가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하는, 스토니 브룩대학의 인류학자인 존 시어(John Shea)의 말을 인용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어는 ”그 연구는 아프리카 기록에서 발견되지 않았던 열처리된 돌연장들을 발굴하려는 열망을 사람들에게 불어넣고 있다”고 칭찬하고 있었다. 그러나 시어는 직립보행을 하게 된 유인원이 생각하는 사람으로 변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변화적 사건이 무엇이었는지는 설명하지 않고 있었다. 

[1] Brown et al, 'Fire As an Engineering Tool of Early Modern Humans,” Science, 14 August 2009: Vol. 325. no. 5942, pp. 859-862, DOI: 10.1126/science.1175028.
[2] John Webb and Marian Domanski, 'Paleontology: Fire and Stone,” Science, 14 August 2009: Vol. 325. no. 5942, pp. 820-821, DOI: 10.1126/science.1178014.

----------------------------------------------------------------

친애하는 독자들이여! 진화론이 완전히 우스꽝스러운 공상소설이라는 것에 대해 이제 무슨 증거가 더 필요한가? 제정신이 아닌 것처럼 보이는 그들의 진화 이야기를 생각해보라. (필수조건 : 한 진화론자가 어떤 것을 말할 때, 자동적으로 그 말을 믿거나 복종하지 말라). 그들은 우리의 조상이 1)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신체적 구조를 가지고 있었으며(뇌 크기를 포함하여) 2)기술과 경험을 배울 수 있는 능력이 있었고, 3)열처리된 돌이 더 우수한 연장이 될 수 있다는 통찰력과 제조기술을 가지고 있었으며, 4)고도로 지적이었으며(extremely intelligent), 5)자신들을 꾸미기위해 장식품들을 만들고 있었으며(심미적 능력을 가지고 있었으며), 6)이웃 지역을 식민지화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질 수 있었다고 우리에게 말하고 있었다. 오케이 그런가. 자, 그러면서 이들 완전한 신체의, 완전한 뇌를 가진, 완전한 현대인이 93,000년 동안 동굴에서 거주하며 사냥만 하고 살았다는 것을 우리에게 믿으라고 요구하고 있었다. 그들은 왜 1,000 세기나 되는 그러한 장구한 기간 동안 문자를 발명하지 못했으며, 농사를 짓지도 못했고, 도시를 만들지도 못했으며, 말을 타는 법도 몰랐고, 날카로운 돌 외에는 어떤 것도 결코 발명하지 못했는가? 그 넌센스가 더욱 우스꽝스러운 것은, 고도로 지적인 그들은 또 다른 5만~6만 년을 그렇게 보낸 후에야, 최초의 농업과 문명이 시작되었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믿음 체계가 정상적인 것인지 생각해보라. 누가 이러한 이야기가 가능하다고 믿는단 말인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인류는 이렇지 않다. 야생의 작은 종족이라도, 사람들은 기호 언어(symbolic language)들로 의사소통을 하며, 환경을 조사하고, 더 적게 일하는 방법들을 찾아낸다. 우리는 164,000년이라는 진화론적 시간 틀을 받아들일 아무런 이유가 없는 것이다. 불을 사용하고 열처리 기술과 언어와 지성을 가지고 있는 인류가 유럽을 침공하고 농사를 짓는 데에 십수만 년을 기다리도록 만든 것은 무엇인가? 그리고 무엇이 그것을 신호했는가? 한 유익한 돌연변이가 문명의 스위치를 켰는가? 당신은 인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고 있을 것이다. 문명은 수 세기 안에 일어났다. 그리고 우리는 불과 몇 천년 만에 우주탐사를 하고 있지 않은가?    
  
또한 이 이야기는 진화론자들이 사용하고 있던 연대 평가들이 심각하게 잘못되었음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그들이 말했던 연대들은 믿을 수 없는 것들이었다. 증거가 필요한가? BBC News는 인간이 음식을 요리하기 위해서 불을 사용한 것이 80만 년 전이라고 주장하고 있었다. 이것은 16만 년 전 보다도 5배나 더 뒤로 내려간 연대이다. 불을 사용하던 커다란 뇌를 가진 똑바로 선 인류가 80만 년 동안을 그냥 보내고 있다가, 갑자기 농사를 시작하고, 금을 가공하고, 지구라트를 건축하고, 군대를 조직하여 이웃 민족을 침공을 한다는 이야기를 상상해보라. 그것은 터무니없는 공상소설인 것이다. 그들의 동화같은 이야기를 받아들이는 것보다 기적을 믿는 것이 더 나을 것이다.
    
찰스 데원(Charles DearOne)과 그의 사상에 대한 진화 생물학자들의 충성은 그들의 상식을 제거시켜버렸다. 그 충성은 또한 찰스 라이올(Charles Lie-all)과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연대에 충성할 것을 요구한다. 그것은 그들의 신뢰성을 포장할 필요가 있을 때면 언제나, 시간 은행에서 무모한 어음을 발행하도록 강요한다(07/02/2007). 일하지 않고 장구한 시간으로 포식하는 그들은, 그들의 정책이 과학적 재앙이라는 것을 당신이 눈치채지 않기를 희망하며, 정부의 구제 금융처럼 수십만 년이라는 시간을 가볍게 꺼내든다. 그것은 장차 어떠한 이익도 발생시킬 수 없으며, 시민들의 신뢰성을 세금으로 강요하며, 어린이들에게 상환할 수 없는 지적 적자의 짐을 지우는 것임에도 말이다.     

그들의 책략은 대중들이 쉽게 속아넘어감에 의존하고 있다. 그들은 과학이라는 명성이 폭동을 계속 예방해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 시청사에 오게 된 것을 환영한다.


*참조 : 7만년 전 인류도 열처리 기술 활용 (2009. 8. 14. 매일경제)
http://news.mk.co.kr/se/view.php?year=2009&no=432392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9. 8. 14.
URL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908.htm#20090814a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50만 년 전(?) 인류는 돌칼을 만들고 장애아를 돌보았다. (Did Early Man Have a Soul?)
2. 16만 년(?) 전의 남아프리카인들은 조개구이 파티를 하고 화장품을 사용했다. (Early South African Clambakes)
3. 한 네안데르탈인은 현대인에 의해서 찔려 죽었다. (Human Stabbed a Neanderthal, Evidence Suggests)
4. 10만 년(?) 전의 인류 화석이 중국에서 발견되었다. (China finds 100,000-year-old human skull: report)
5. 수백만 년 전의 완전한 사람발자국의 발견? : 두 발자국에 관한 이야기 (Tales of Two Footprints)
6. 호모 에렉투스(150만 년 전)의 발자국은 현대인의 것과 동일했다. (Tracking Human Ancestors)
7. 인간 진화 이야기는 얼마나 일관성이 있는가? (How Coherent Is the Human Evolution Story?)
8. 네안데르탈인은 돌고래를 먹고 있었다. (Neanderthals Ate Dolphins, Seals, Cave Remains Suggest)
9. 크로마뇽인은 유럽인이었다. (The Cro-Magnon Were Europeans)
10. 호모 하빌리스와 호모 에렉투스는 동시대를 살았다. (Homo habilis Contemporary with Homo erectus)
11. 루마니아의 네안데르탈인은 현대인의 특징들을 가지고 있었다. (Romanian Neanderthal May Have Interbred With Modern Humans)
12. 리키는 원숭이같은 '두개골 1470'을 사람처럼 보이도록 조작했다 : 25년 만에 밝혀진 또 하나의 사기 (Leakey Manipulated His Apelike “Skull 1470” to Look Human)
13. 인구 성장률 (Growth Rates of Populations)
14. ”야벳, 컴퓨터 끄는 것을 잊지 말거라!” : 2,000 여년 전의 고대 난파선에서 발견된 놀라운 기계 장치 (Japheth, remember to turn off the computer...)
15. 석기시대에 삼각함수 전문가가 영국에 있었는가? (Were Stone Age Britons Trigonometry Experts?)
16. 고대의 방직공장? : 34,000년(?) 전의 고대인들이 만든 섬유가 발견되었다. (An ancient textile factory?)
17. 80만 년(?) 전의 인류는 세분화된 거주 공간을 가지고 있었다. : 그리고 157만 년(?) 전의 유럽인들은 연장을 만들고 있었다. (Cooking Up Human Evolution, Or a Crock?)
18. ‘석기시대’ 사람들은 놀랍도록 현대적이었다. : 배를 만들고, 장신구와 화장을 하고, 곡물을 먹고, 구분된 공간을 가졌다. (Boats and Jewelry : 'Stone Age' People Were Surprisingly Modern)
19. 인류의 농업은 진화론적 시간 틀로 너무 늦게 시작됐다. 인류는 13,000년 전에 이르러서야 농업을 시작했다? (Farming Came Too Late in the Evolutionary Timetable)
20. 50만 년 전(?) 조개에 기하학적 무늬가 새겨져 있었다! : 호모 에렉투스는 생각했던 것보다 현명했다? (Homo erectus Joins Art Society)
21. 독일의 30만 년(?) 전 인류의 거주 장소에서 창, 불의 사용, 난로, 말뼈, 신선한 나무...등이 발견되었다. (German Early-Man Site Shocks Archaeologists with Improbable Dates)
22. 유럽에서 발견된 사람 발자국이 80만 년 전의 것이라고? (Europe’s Oldest Human Footprints—Dated in Error?)
23. 140만 년 전(?) 도구를 만들 수 있는 사람 손뼈의 발견. (More Discoveries Contradict Human Evolution Story 1)
24. 드마니시 두개골은 인류 진화 계통도를 뒤집어 버렸다. : 호모 에렉투스, 루돌펜시스, 하빌리스는 함께 살았다. (Human-like Fossil Menagerie Stuns Scientists)
25. 130만 년 전(?) 초기 인류는 자원 재활용을 하고 177만 년 전(?) 호모 에렉투스는 이쑤시개를 사용했다. 그리고 음악과 언어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공상 (More Reasons to Doubt the Evolutionary Caveman Story)
26. 사람의 불 사용은 알려진 것보다 더 오래됐다. : 70만~100만 년 전에 인류는 불을 사용했다? (Humans Used Fire Earlier Than Believed)
27. 라에톨리 발자국은 진화론과 조화되지 않는다. : 366만 년(?) 전의 발자국은 현대인의 것과 유사했다. (Laetoli Footprints Out of Step with Evolution)
28. 고대의 치아 유골이 진화론을 뒤집다. : 40만 년(?) 전 치아는 현대 인류의 치아와 매우 흡사했다. (Ancient Teeth Overturn Human Evolution)
29. 초기 인류는 원시적이지 않았다. : 인도에서 7만5천 년(?) 전의 돌연장과 남아프리카에서 6만 년(?) 전의 알껍질 장식의 발견 (Discoveries Show Early Mankind Was Advanced)
 
 
놀라운 기능의 피부에 감사하라. (Be Thankful for Skin)
새로운 지질학적 사건은 대홍수를 가리키는 것처럼 들린다. (New Ge...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