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의 처소는 어느 길로 가며 흑암의 처소는 어디냐 [욥기 38:1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유인원 HOME > 자료실 > 유인원
사람-침팬지 유사성의 허구를 폭로하고 있는 새로운 책
(New Book Debunks Human-Chimp Similarity)
Brian Thomas

   진화론은 침팬지와 사람은 유전적으로 98%가 동일하다고 반복적으로 선전하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인류가 원숭이 같은 조상으로부터 진화되었다는 강력한 증거로서 사용되었다. 그러나 전에 BBC 방송국의 프로듀서였던 사람이 쓴 새로운 책은 진화론의 선전에 자주 사용되던 연구들을 다시 살펴보아야할 이유를 발견했는데, 사실 과학적 결과들은 사람의 독특성을 나타내고 있었다는 것이다.    

”침팬지가 아니었다 : 우리를 사람으로 만든 유전자들을 발견하기 위한 추적(Not a Chimp: The hunt to find the genes that make us human)” 이란 책에서 (New Scientist 지에서 리뷰글이 게재됨), 진화론자인 제레미 테일러(Jeremy Taylor)는 사람과 침팬지 사이의 유전적 차이뿐만 아니라, 행동적, 신경적, 다른 과학적 발견들을 조사하였다. 그리고 그는 침팬지가 사람과 유전적으로 ‘98.4%’ 유사하다는 견해는 한 마디로 터무니없는 ‘난센스’라고 결론지었다.[1]
 
침팬지는 많은 수의 유전자들을 사람과 공통으로 가지고 있다. 그러나 생쥐(mice)도 그렇다. 더욱이 캥거루 유전체 지도 작성 센터의 책임자인 제니 그레이브(Jenny Graves)에 따르면, 캥거루(kangaroos)도 그렇다. 그녀는 ”캥거루와 사람은 대부분 같은 유전자들을 공유하고 있고, 그들 중 상당수가 그 순서까지 동일하다”[2]고 로이터 통신에서 말했다.(아래 관련자료 링크 19번 참조)

그러나 아무도 사람과 캥거루 사이의 유전자 유사성에 대해서 선전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진화론적 기원 신화는 사람이 캥거루로부터 진화하였다고 말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테일러는 해가 지나 유전학에 대한 지식이 점점 더 쌓여질수록, ”사람과 침팬지 사이의 커다란 간격은 더 깊고 커져가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1] 그러므로 그는 ICR의 제프 톰킨스(Jeff Tomkins) 박사가 2009년 초에 발표했던, ”반복되는 98.4%의 유사성은 두 종 사이에 이미 알려진 유사한 유전자 DNA 염기서열을 선택적으로 골라 (유전정보가 없는 염기서열은 무시하고) 만들어진 수치이다”라는 주장을[3] 독립적으로 확증하고 있었다.    
 
당시에 연구자들은 오직 유전암호가 있는 염기서열만이 적절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때 이후로 비유전자 염기서열(non-genic sequences, 톰킨스는 그의 글에서 게재배열이라 부름)은 ‘메타 정보(meta-information)’로 불려지는 필수적인 조절 정보(regulatory information)를 운반하는 것이 발견되었다. 그러므로 톰킨스와 테일러 둘 다 미래에 더 정확한 염기서열 유사성에 대한 평가는 이 조절 DNA들을 반드시 고려해야만 한다는 것에 동의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그것이 고려되었을 때, 선전되고 있는 98% 라는 수치는 훨씬 더 작아질 것이다.    

”'침팬지가 아니었다(Not a Chimp)'는 침팬지와 사람이 실질적으로 유사하다는 일반 대중들의 잘못된 생각을 자주 강화시켜주곤 하는 언론 기자들이 필수적으로 읽어야만 하는 책이다”라고 New Scientist 지의 리뷰글은 결론지었다. 그 책에서 요약된 지속적인 유전학적, 행동학적, 신경학적 발견들은 침팬지가 실질적으로 사람이 아님을 강조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것은 인류는 독특하게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창조되었다는 성경적 설명과[4] 완전히 일치하는 것이다.


References

[1] Callaway, E. 2009. Review: Not a Chimp by Jeremy Taylor. New Scientist. 2721: 44.
[2] Taylor, R. Kangaroo genes close to Humans. Reuters, November 18, 2008.
[3] Tomkins, J. 2009. Human-Chimp Similarities: Common Ancestry or Flawed Research? Acts & Facts. 38 (6): 12.
[4] See also Thomas, B. Chimp Study Reveals Humans Are Uniquely Wired. ICR News. Posted on icr.org April 16, 2009, accessed September 11, 2009.

 

출처 : ICR News, 2009. 9. 17.
URL : http://www.icr.org/article/4962/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사람과 침팬지의 DNA 유사성이 98% 이상인가? 그렇지 않다 (Greater than 98% Chimp/human DNA similarity? Not any more)
2. 또 하나의 진화론적 상징물이 무너졌다. 진화론자들도 인간과 침팬지 DNA의 99%가 유사하다는 생각을 단념하다 (Another evolutionary ‘truth’ now conceded to be myth : Evolutionists abandon the idea of 99% DNA similarity between humans and chimps)
3. 사람과 침팬지의 DNA가 유사하다면, 왜 그렇게 많은 육체적 정신적 차이가 있는가? (If human and chimp DNA are so similar, why are there so many physical and mental differences between them?)
4. 사람과 원숭이의 유전자 차이는 이전 보고의 4배 (6%) 였다. (Human-Ape Gap Quadruples)
5. 진화 : 사실인가 허구인가? :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체 차이점 (Evolution: fact or fiction?)
6. 비암호화된 DNA는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 (Non-Coding DNA Has Far More Complexity Than Was Imagined)
7. ‘정크 DNA’ 개념의 사망 (The Death of the Concepts of 'Junk DNA')
8. DNA의 놀라운 복잡성이 밝혀지다. : '정크 DNA(쓰레기 DNA)'는 없었다. (Astonishing DNA complexity uncovered)
9. 놀라운 DNA의 복잡성, 업데이트 (Astonishing DNA complexity update)
10. 일부 정크 DNA는 신경세포 통로를 만드는 중요한 안내자였다. (Some Junk DNA Is Important Guide For Nerve-cell Channel Production)
11. 새로 밝혀지고 있는 정크 DNA의 용도 (Revealing Purpose in Junk DNA)
12. 유전체의 정크는 세포의 항공 교통 관제관이었다. (Genomic Junk Is Cell’s Air-Traffic Control)
13. 인트론의 기능에 대한 새로운 이론 : 돌연변이 흡수제 (New Theory for Introns : Mutation Sponges)
14. DNA : 생명체의 언어 (DNA : The Language of Life)
15. 유전자 발현 : 같은 유전자가 다른 결과들을 만들 수 있다. (Genetic Expression: Same Genes Can Produce Different Results)
16. 침팬지 연구는 인간의 신경망이 독특함을 밝혀내었다. (Chimp Study Reveals Humans Are Uniquely Wired)
17. 자선? 침팬지는 그것을 받지도 못하고, 주지도 못한다. (Charity? Chimps Don't Get It - Nor Give It.)
18. 침팬지와 사람은 건축학적 유전 설계를 보여주고 있다. (Chimps and People Show 'Architectural' Genetic Design)
19. 사람의 조상은 캥거루맨? : 캥거루와 사람의 유전체는 상당 부분이 유사했다 (Big Hop Forward: Scientists Map Kangaroo’s DNA)
20. 상어와 사람은 친척인가? (Are Sharks and People Related?)
21. 사람과 침팬지의 Y 염색체 차이는 30% 이상이었다. (Y Chromosome Evolving Rapidly Is the Y chromosome a “hot spot of evolution”- in both humans and chimpanzees?)
22. 사람과 침팬지의 DNA 돌연변이 속도가 가리키는 것은? : 선택된 데이터로 비교됐어도 공통조상은 1천3백만 년 전? (Chimp DNA Mutation Study—Selective Yet Surprising)
23. 사람 lincRNA 유전자는 진화론을 부정한다. : 침팬지의 lincRNA와 차이는 20% 이상이었다. (Human lincRNA Genes Contradict Evolution)
24. 1%의 신화 : 인간과 침팬지의 DNA는 매우 다르다 (The myth of 1% : Human and chimp DNA are very different)
25. Y-염색체 아담과 미토콘드리아 이브는 동시대를 살았다! (Well, Duh; Adam and Eve Were Contemporaries)
26. 진화론자들의 Y 염색체 충격 : 침팬지와 사람의 Y 염색체는 ‘끔찍하게’ 달랐다. (Y chromosome shock)
27. 보노보 유전체 해독에서 반-진화론적 비밀 : 유사한 영역만 비교하여 98.7%가 유사하다? (Anti-Evolutionary Secrets of the Bonobo Genome)
28. 사람과 침팬지의 뇌는 완전히 달랐다. (Stark Differences Between Human and Chimp Brains)
29. 침팬지보다 고릴라가 사람에 더 가깝다고? : 실패를 계속하고 있는 사람의 진화계통수 (Gorilla Genome Is Bad News for Evolution)
30. 사람과 침팬지의 DNA는 완전히 달랐다. (DNA Study Contradicts Human/Chimp Common Ancestry)
31. 침팬지와 인간의 유사유전자가 동일한 이유는? (Why Is 'Pseudogene' the Same in Chimps and Humans?)
32. 사람은 침팬지만큼 닭하고 가까운가? :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가 비슷하다는 신화의 추락 (Are Humans as Close to Chickens as They Are to Chimps?)
 
 
“외계인의 침입: 속임수를 폭로하다” 영화가 개봉된다. (Alien I...
수백 개의 익룡 알들이 홍수 퇴적물에서 발견되었다. (Amazing Fos...
<리뷰>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