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의 처소는 어느 길로 가며 흑암의 처소는 어디냐 [욥기 38:1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젊은 우주와 지구 HOME > 자료실 > 젊은 우주와 지구
연골은 얼마나 오래 유지될 수 있을까?
: 8천만 년 전(?) 모사사우루스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연골.
(How Long Can Cartilage Last?)
Brian Thomas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우는 것 중의 하나는 화석은 매우 장구한 시간에 걸쳐 만들어졌다는 것이고, 우리가 지금 보는 화석들은 수억 수천만 년 동안 깊은 암석층 밑에 묻혀 있던 것들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연부조직(soft tissue)을 함유한 화석들의 발견이 증가하면서, 화석에 대한 이 두 주장을 반박하는 확실한 증거들이 나타나고 있다. 예를 들면, 사우스 다코타(South Dakota)에서 새로 발견된 3m 길이의 모사사우르스(mosasaur) 화석은 연부조직을 지니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이 공룡이 마지막으로 먹었던 음식물의 잔유물까지 남아 있었다.

미국 사우스 다코타 중부의 챔벌레인 근처의 얇은 이판암(shale) 층들 사이에 묻혀 있던 이 화석은 미주리 강변의 홍수로 노출되었다. 보존 상태가 '뛰어난' 이 화석은 관절 부위의 뼈들을 보존하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원래 연부조직의 일부도 남아 있었다. 사우스 다코타 광산 기술학교의 고생물학 연구팀이 2010년 9월에 발견한 이 화석은 래피드 시에 소재한 광산학교에 전달되었고, 학교의 지질학 박물관에 전시될 계획이다.

박물관 책임자인 제임스 마틴(James Martin)은 래피드 시티 저널(Rapid City Journal)에 기고한 글에서 ”어깨뼈(shoulder blade)와 오탁골(coracoid)이라 불리는 뼈에 아직도 연골(cartilage)이 존재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또한 ”이 화석은 그 동물의 위장 속 내용물들, 즉 공룡의 마지막 식사를 보존하고 있었다”고 언급했다.[1]

”지난 여름에 발견된 화석의 주인공은 8천만 년 전 ‘파충류 시대’에 살았었다”고 기사의 사진 설명에서 주장하고 있었다.[2] 그러나 이러한 장구한 연대는 마틴이 언급했던 화석에 원래의 유기물질 잔해가 남아 있었다는 사실과 부합되지 않는다.

연골은 콜라겐(collagen), 엘라스틴(elastin) 단백질들을 포함한 생물학적 물질들의 혼합체이다. 이것과 동일한 단백질들이 최근에 발견된 '8천만 년 전(?)' 오리주둥이 공룡(hadrosaur)에서 명백히 검출됐었다.[3] 콜라겐은 또한 골조직의 필수 구성 요소이다.

과학자들은 콜라겐 단백질의 분해율(decay rate)을 추적하는 실험들을 진행해왔다. 생명의 기원 연구자인 제프리 베이다(Jeffrey Bada)가 이끄는 연구팀은 ”내부적 가수분해(internal hydrolysis, 물 분자의 분열을 포함하는 분자의 붕괴)가 원래 단백질을 분해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래서 단백질들은 자연적으로 분해된다는 것이다.[4] 연구팀의 계산에 따르면, 단단한 뼈 안쪽에 갇힌 콜라겐은 바다 조개에 함유된 콜라겐보다 빠르게 분해한다.[5] 

이 콜라겐 분해 연구는 연골에 대한 직접적인 실험은 하지 않았으나, 광물화된 골 조직 내의 콜라겐보다 노출이 훨씬 더 많은 연골의 콜라겐이 훨씬 더 빠르게 분해될 것이라는 것은 당연하다.

한 표준 생화학 교과서의 수치 분석에 의하면, 이 공룡에게  '수천만 년'의 나이를 부가하는 것은 잘못된 것임이 입증된다. 그 교과서에 따르면, ”촉매가 없는 경우에, 중성 pH 상태에서 전형적인 펩티드(peptide, 짧은 단백질 조각)의 가수분해 반감기는 10년~100년 사이인 것으로 평가되었다.”[6]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선선하고 건조한 환경에서 보존된다하더라도 1,000년 후에는 원래 단백질 시료의 반은 분해될 것이 예측된다는 것이다. 다시 1,000년이 지나면, 남은 것의 반이 또 사라질 것이다. 결국 이 정도의 빠른 속도라면, 지구만한 단백질 덩어리라 해도 8천만 년 후에 아무 것도 남아있지 않을 것이다.

콜라겐 단백질은 물에 용해되지 않아 전형적이지는 않지만, 너무도 빠르게 분해되기 때문에, 베이다 연구팀이 보여준 것처럼 진화론의 장구한 시간과는 도저히 조화되지 않는다.

실험실 연구가 뼈에 있는 콜라겐이 3만 년도 채 지속될 수 없음을 입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콜라겐을 함유하고 있는 연골의 나이를 8천만 년(=80만 세기)이라고 추정하는 진화론의 주장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 진화론의 연대를 거부하는 명백한 증거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수억 수천만 년의 장구한 연대를 믿는 것은 맹목적인 믿음에 불과한 것이다.


References

1. Buchholz, C. C. School of Mines paleontologists make monster find. Rapid City Journal. Posted on rapidcidytjournal.com October 22, 2010, accessed October 22, 2010.
2. Ibid, photo caption.
3. Schweitzer, M. H. et al. 2009. Biomolecular Characterization and Protein Sequences of the Campanian Hadrosaur B. Canadensis. Science. 324 (5927): 626-631.
4. Bada, J. L., S. X. Wang, and H. Hamilton. 1999. Preservation of key biomolecules in the fossil record: current knowledge and future challenges. Philosophical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B. 354 (1379): 77.
5. 'Hydrolysis of the main protein component, collagen, is even more rapid and little intact collagen remains after only 1-3 x 104 years, except in bones in cool or dry depositional environments.' Ibid.
6. Berg, J. M., J. L. Tymoczko and L. Stryer. 2002. 9.1 Proteases: Facilitating a Difficult Reaction. In Biochemistry, 5th ed. New York: W. H. Freeman.

 

*참조 : 바다 최강 포식자‘모사사우루스’화석서 단백질 검출 (2011. 5. 3.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503601005

 

출처 : ICR News, 2010. 10. 29.
URL : http://www.icr.org/article/how-long-can-cartilage-last/
번역자 : 김형중

관련 자료 링크:

1. 8천만 년(?) 전 모사사우루스 화석에 남아있는 부드러운 망막과 혈액 잔존물. ('80 Million-Year-Old' Mosasaur Fossil Has Soft Retina and Blood Residue)
2. 원래 껍질을 가진 채로 발견된 바닷가재 화석 (Teen Finds Lobster Fossil with Original Shell)
3. 4억 년(?) 전 고생대 화석에 남아있는 키틴 단백질 복합체
4. 시조새 화석에서 보존된 조직이 발견되다. (Archaeopteryx Fossil Shows 'Striking' Tissue Preservation)
5. 공룡의 연부조직이 마침내 뉴스에서 집중 보도되었다. (Dinosaur Soft Tissue Finally Makes News)
6. 단단한 암석들에서 발견되는 신선한 조직들 :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들은 진화론적 장구한 시간을 거부한다. (Fresh Tissues from Solid Rock)
7. 도롱뇽의 신선한 연부조직이 암석에서 발견되었다. (Fresh Salamander Tissue Found in Solid Rock)
8. 1800만 년 전의 도롱뇽 화석으로부터 추출된 근육 조직 (Ancient Muscle Tissue Extracted from 18 Million Year Old Fossil)
9. 화석 오징어의 먹물은 아직도 쓸 수 있었다. (Fossil squid ink that still writes!)
10. 오징어 화석, 고대 DNA, 그리고 젊은 지구 (Squid Fossils, Ancient DNA, and a Young Earth)
11. <리뷰> 1억5천만 년 전의 부드러운 오징어 먹물주머니? : 아직도 그 먹물로 글씨를 쓸 수 있었다. (Soft Squid Ink Sac Claimed to Be 150 Million Years Old)
12. 공룡의 연부조직은 정말로 공룡의 것이었다. (Dinosaur Soft Tissues: They're Real!)
13. 미라화된 공룡 피부는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를 거부한다. (Mummified Dinosaur Skin Looks Young)
14. 공룡 미라의 비밀이 밝혀지다. : 화석화된 연부조직을 가진 미라 공룡은 물에 의한 재앙의 증거? (Dinosaur Mummy Yields its Secrets)
15. 또 다시 발견된 공룡 하드로사우르스의 연부조직은 오래된 연대 신화에 또 한번의 타격을 가하고 있다. (Hadrosaur Soft Tissues Another Blow to Long-Ages Myth)
16. 피부, 인대 등이 남아있는 6천7백만 년 전(?) 미라 공룡 (Hadrosaur Skin Flick)
17. 중국인들은 공룡 뼈를 고아 먹고 있었다. 8500만 년 전의 공룡 뼈를 끓이면 설렁탕이 된다? (Chinese Eat Dragon Bone for Health)
18. 3억8천만 년(?) 된 판피류 물고기에서 화석 살점이 발견되었다. (Fossil Fish Meat Pushes Idea of Early Complexity)
19. 공룡 피부의 발견과 연부조직의 발견 가능성 (Dinosaur Skin Found, Possible Soft tissue)
20. 1억 년 전의 새는 완전히 현대적인 새였다 : 그리고 발가락 사이에 연부조직이 남아 있었다. (A “100 Million Year Old Bird” Is Still a Bird)
21. 개구리의 골수는 정말로 1천만 년이나 되었는가? (Is This Frog Marrow Really 10 Million Years Old?)
22. 쥐라기 공원은 언제 개장할 것인가? :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과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 (How Soon Will Jurassic Park Open?)
23. 계속되고 있는 혼란 : 놀라운 공룡의 연부조직 발견(2005년 3월) 이후의 소식 (The scrambling continues)
24. 공룡 뼈들에서 연부조직을 찾아라! (Join the Dinosaur Soft-Tissue Treasure Hunt )
25. 거미의 혈액이 2천만 년 동안 남아있었다고 그들은 말한다. Spider Blood Survives 20 Million Years - So They Say.
26. 상세한 연부 조직을 나타내고 있는 완족류 화석 : 4억2천5백만 년(?) 전의 조개 같은 생물체가 완벽하게 보존되어 있었다. (Fossil Brachiopod Shows Soft Part Details)
27.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Still soft and stretchy - Blood vessels and soft tissue of T. rex)
28. 공룡의 연부 조직들이 발견되었다 :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완전한 세포와 혈관들의 발견 (Soft Tissue From Dinosaurs Found : Intact Cell and Blood Vessels)
29. 도롱뇽 화석은 1억6천만 년(?) 이상 전혀 진화가 없었음을 보여준다 (Fossil Salamanders Show No Evolution)
30. 색깔이 남아있는 새의 깃털 화석 :1억 년 후에도 색깔이 남아있을 수 있는가? (Fossil Feathers Convey Color)
31. 5천만 년 전(?) 딱정벌레 화석에 남겨져 있는 색깔 자국 (Fossil Beetle Leaves Color Imprint)
32. <리뷰> ‘놀랍도록 잘 보존된’ 새우가 3억5천만 년이나 됐다고? ('Remarkably Preserved' Shrimp Is 350 Million Years Old?)
33. 공룡 뼈에서 밝혀지는 놀라움 : 원래 조직이 남아있다! (Dinosaur Bones Crack Open Surprises : Original Tissue)
34. 중국의 한 화석무덤에서 발견된 2만여 개의 화석들 중 1만개 이상이 연부조직을 포함하는 완전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Soft Tissue Fossil Treasure Trove Found in China)
35. 모사사우루스 화석에 원래의 연부조직과 단백질이 남아있었다. (Original Soft Tissue Found in Mosasaur Fossil)
36. 7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모사사우루스의 연부조직에 대한 놀라운 방사성탄소 연대측정 결과. (Carbon Dating of '70 Million Year Old' Mosasaur Soft Tissues Yields Surprising Results)
 
 
생물에서 발견되는 초고도 복잡성의 기원은? (Clever Critters)
진화론과 모순되는 화석들의 지속적인 발견 (Rethinking Fossils)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는 아프...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화성 : 사라져버린 얼굴 형상 (...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