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마다 지은 이가 있으니 만물을 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라 [히브리서 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창조진화 토론 HOME > 자료실 > 창조진화 토론
생물교사들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
: 미국 공립학교에서 진화론의 쇠약
(Survey Results : Evolution Weak in Public Schools Despite Dover)
Christine Dao

     펜실베니아 주립대학의 정치과학자들은 최근 Science 저널에 ”진화론은 법정에서 창조론을 패배시키고 있지만, 학교 교실에서는 다르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들은 지적설계(intelligent design)는 ”과학이 아니라, 공립학교에서 종교적 관점을 갖게 하려는 노력에 불과하며, 미국 헌법의 국교금지조항(Establishment Clause)에 위반 된다”는 2005년 키츠밀러 대 도버 재판(Kitzmiller v. Dover trial)의 결정을 인용했다.[1]
 
”많은 과학자들이 그 결정에 환호했으나... 우리는 그러한 환호가 성급했고 불완전한 승리였다고 생각한다”고 그들은 썼다.[1]

연구자들은 2007년 3월부터 5월까지 926명의 미국 고등학교 생물교사들을 상대로 설문조사(공식적인 연방정부의 지원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고등학교 생물교사들에 대한 국가적 조사라 이름을 붙임)를 시행했다. 단지 28%의 생물교사들만이 수업 시간에 진화생물학을 지지하고 있었으며, 반면에 13%의 교사들은 창조과학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설문 조사 결과는 교사들이 진화생물학을 설명하는 것을 솔직히 마음 내켜 하지 않음을 나타낸다”고 그들은 보고했다. ”더 나아가 공동체의 반진화론적 태도는 지역사회의 정서를 강화시키는 가르침에 의해서 영속된다는 점에서 조사 결과는 무지의 순환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다.[1]

그들의 요약 글은 미네소타의 한 교사의 답변을 인용하고 있었다. ”나는 나의 생명과학 수업에서 진화론을 가르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나의 지구과학 수업에서 빅뱅이론도 가르치지 않는다.... 우리는 매우 모자라 보이는 과학에 대해 투자할 시간이 없다”[1]
 
60%의 생물교사들은 진화론도 창조론도 가르쳐져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지지하고 있었다. ”우리의 조사 결과는 이들 교사들이 논쟁을 피하고 싶어함을 나타낸다. 흔히 그들은 진화론 강좌를 듣지 않았고, 진화론을 방어할 자신감이 없다”는 것이다.[1]

또한 조사자들은 다음과 같이 쓰고 있었다 :

”상당수의 교사들은 과학적이던 과학적이지 않던 간에 모든 입장들을 그들의 학생들에게 노출시키고 있다. 학생들은 교과서나 교사가 말하는 것에 기초한 것이 아니라, 그들 자신의 믿음과 조사에 기초하여 자신의 생각을 결정해야한다고 펜실바니아의 한 교사가 설명했다. 이러한 선생님들 중 많은 수는 학생들의 탐구 학습 능력에 대해 커다란 신뢰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15살배기 학생이 전문가들이 검토한 수없이 많은 과학 자료들을 거부할 충분한 정보를 정말로 가지고 있는 것일까? 이러한 접근방식은 공통조상과 같이 잘 정립된 개념이 사적인 의견 대립처럼 동일하게 논쟁될 수 있다고 학생들에게 말하는 것이다.”[1]

다른 말로 하면, 학생들이 과학에 대해 이들 연구자들과 같은(진화론을 찬성하는) 의견을 갖지 않는다면, 그들은 과학적 증거로부터 그들 자신의 결론을 이끌어낼 충분한 정보를 가지지 못하는 것이며, 사고가 깊은 성인으로 성장할 수도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학생들과 교사들에게 진화론이 더 가르쳐질 필요는 없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조사 결과에 의하면, 수업 시간에 진화론을 지지하는 생물 교사들은 창조론을 지지하는 생물 교사들보다 두 배나 넘게 더 많았기 때문이다. 또한 최근 교육부가 수행한 미국 학생 평가에 의하면, 교실에서 진화론은 중요하게 강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2]

그러나 법 제도가 사람들의 의지를 꺾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진화론만을 가르쳐야 한다는 지지자들은 그 이론이 실제로 얼마나 미숙한 이론이며 과학적 데이터들을 설명하지 못하고 있음을 모르는 것 같다.[3] 그리고 미네소타의 한 교사가 언급했던 것처럼 ‘미숙한 과학(poor science)’을 가르치는 것은 교실에서 시간과 자원을 낭비하는 것이다.


References

1. Berkman, M. B. and E. Plutzer. 2011. Defeating Creationism in the Courtroom, But Not in the Classroom. Science. 331 (6016): 404-405.
2. Dao, C. Test Scores Suggest American Students Struggle to Think Critically in Science. ICR News. Posted on icr.org March 2, 2011, accessed March 2, 2011. 
3.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s website contains many articles on the life sciences that analyze how a plethora of scientific discoveries refute the theory of evolution. See Evidence for Creation: The Life Sciences.

 

*참조 : Darwinists Alarmed at Teachers’ Caution Over Evolution (CEH, 01/29/2011)  
http://creationsafaris.com/crev201101.htm#20110129a

출처 : ICR News. 2011. 3. 7.
URL : http://www.icr.org/article/survey-results-evolution-weak-public/
번역자 : 서태철

관련 자료 링크:

1. 반창조론자들은 미국에서 진화론의 몰락을 두려워하고 있는가? (Anti-creationists : do they fear an overthrow of Darwin in the U.S.?)
2. 텍사스 교육위원회는 진화론의 비판적 분석을 승인하였다. (Evolutionists, Atheists Admit Defeat in Texas)
3. 플로리다 법안 때문에 기분 나쁜 진화론 지지자들 (Evolution supporters unhappy with Florida bill)
4. 다윈 탄생 200주년을 맞이하여 실시된 여론 조사에서 영국인들의 반은 진화론을 의심하고 있었다. (Poll Reveals Public Doubts over Charles Darwin’s Theory of Evolution. A poll in Britain reveals widespread doubt over Darwinism—or does it?)
5. 창조론이 학교 수업시간에 가르쳐져야만 한다. : 영국과 웨일즈의 교사들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Creationism ‘should be taught in schools’)
6. 다윈의 이론은 그의 고국에서도 거부되고 있다. : 진화론에 관한 영국인들의 여론조사 (Darwin Dissed in His Own Homeland)
7. 진화론에 대한 대중들의 견해는 26년 동안 바뀌지 않았다. : 여론조사 결과 92%의 미국인들은 하나님을 믿고 있었다. (Public Views on Darwin Not Evolving : 92 Percent of Americans Believe in God)
8. 갤럽 여론 조사 : 미국인의 3분의 2는 하나님이 1만 년 이내에 인간을 창조하셨음을 믿고 있었다. (Gallup Poll: Two Thirds of Americans Believe God Created Them)
9. 미국인들은 진화론을 악마의 존재보다도 더 믿고 있지 않았다. (Poll Finds More Americans Believe in Devil than Darwin)
10.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교수, 과학자, 학자들 명단 (Darwin Skeptics : A Select List of Academics, Scientists and Scholars Involved in Various Creationist Movements and Intelligent Design).
11. 의사들이 다윈을 거부하다. : 의사들의 60%는 진화론을 믿지 않고 있었다 (Doctors Deny Darwin)
12. 호된 꾸지람을 받은 진화론자들 : 진화론에 관한 여론조사와 한 수학자의 발언 (Darwinists Take a Snubbing)
13. 공립학교 학생들에 대한 새로운 여론조사 : 우리들에게 창조론을 가르쳐달라! (New poll of public school students: Teach us creation!)
14. 다윈주의는 소수의 견해라는 사실에 내쇼날 지오그래픽스는 직면하고 있다 (National Geographic Faces Fact that Darwinism Is Minority View)
15. 교사들이 진화론을 가르치는 것을 기피하고 있다 (Teachers Getting Reluctant to Teach Evolution)
16. 미국인들은 성경이 문자 그대로 진실이라고 믿고 있는가? (Curious George : Do American literally believe that the Bible is 'literally' true?)
17. 세계관과 비교된 창조와 진화에 대한 중·고등학생들의 태도 (High School Students' Attitudes Toward Creation And Evolution Compared to Their Worldview)
18. 지적설계 논쟁이 선도적 무신론자를 하나님께로 인도하였다. : 악명 높았던 무신론자 안토니 플루(Antony Flew)의 회심 (Book : Intelligent Design Argument Turns Leading Atheist to God)
 
 
부정선택은 다윈이 원했던 것이 아니다. : 돌연변이의 축적은 발전...
초기 지구는 평탄하며 물로 뒤덮여 있었다? (Early Earth Was Fla...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