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은 뉘 태에서 났느냐 공중의 서리는 누가 낳았느냐 [욥기 38:2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화석 순환논법 HOME > 자료실 > 화석 순환논법
캄브리아기의 상징적 생물이던 아노말로카리스가
오르도비스기에서 발견되었다.
(Out of Place Marine Fossil Disrupts Evolutionary Index)
Brian Thomas

   캄브리아기(Cambrian) 지층은 그 지층 내에 특별한 화석들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캄브리아기로서 간주되는 것이다. 그러나 오르도비스기(Ordovician)로 알려졌던 암석 지층에서 분명한 캄브리아기 화석이 들어있었다면,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고생물학자들은 최근 북아프리카에서 발견된 화석으로 인해 이러한 문제에 직면하게 되었다.

모로코의 연구자들은 지금까지 고생대 캄브리아기 지층에서만 볼 수 있다는 아노말로카리스(Anomalocaris, ‘이상한 새우’라는 뜻) 생물 화석을 오르도비스기 지층에서 발견하였다. 오르도비스기 지층은 일부 지역에서 캄브리아기 지층 위에 놓여져 있는 지층이다. 화석으로 발견된 이 멸종한 생물은 아노말로카리디드(anomalocaridid​​s)로 분류되는(이 그룹의 바다생물 중 하나는 후르디아(Hurdia) 이다) 꽤 이상한 바다생물 그룹에 속하는 것이다. 이 동물은 수영을 위한 이중 기능의 아가미뚜껑과 아가미를 비롯한 잘 디자인되고 완전히 발달된 몸체 부분들을 가지고 있었다.[1] 그들의 이상한 모습에도 불구하고, 아노말로카리디드​는 진화 도중의 전이형태 생물처럼 보이지 않고, 그들 모두 수중생활에 잘 적합하여 살았던 생물처럼 보인다.

실제로, 1994년에 아노말로카리스의 쌍으로 된 측면 지느러미발(side flippers)과 몸체 형태에 대한 항해적합성이 시험되었고, 그 결과 이들은 너무도 안정적이어서, 그것을 조절하는 데에 매우 작은 뇌 능력만 필요하다는 것이 밝혀졌다. 게재된 그 연구에서 캄브리아기 전문가인 데렉 브릭스(Derek Briggs)와 고생물학자들은 화석의 모양을 흉내 내어 11개의 물속 ‘날개(wings)’들로 이루어진 70cm 길이의 아노말로카리스의 원격조절 모델을 보고하였다. ”몸체 기저부에 길게 부착되어 있는 유연한 엽(lobes)들은 위 아래로 휘저어 수영할 때에 각도를 자동 조절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그는 썼다.[2] 분류하기 어려웠지만, 아노말로카리스는 진화 도중의 생물이 아니었다. 대신에 그 생물은 잘 수영하도록 설계된 생물이었다.

그러나 이제 이 독특한 화석의 존재는 캄브리아기 지층을 확인하는 데에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되었다. 모로코의 오르도비스기 지층에서 발견된 아노말로카리디드​​에 추가하여, 한 명백한 아노말로카리디드​​ 화석이(그것으로 인정되지는 않았지만) 독일의 데본기(Devonian) 지층에서도 발견됐었다.[3] 그 화석 생물은 비록 크기는 작지만 동일한 수의 아가미뚜껑(flaps), 동일한 독특한 모양의 원형 입과 휘어진 그래스퍼(graspers)를 가지고 있었다. 

예일 대학의 보도 자료에서 브릭스는 ”아노말로카리디드는 캄브리아기 생물 중에서 가장 상징적인 그룹 중 하나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모로코와 독일에서 발견된 아노말로카리디드는 이 생물이 캄브리아기에서만 존재했다는 개념이 틀렸음을 입증하는 것이다.[4] 

진화론적 사고는 아래 지층에서 화석화된 많은 생물들은 윗 지층에서는 존재하지 않아야함을 제안한다. 왜냐하면 이들 생물들은 그 윗 지층에서 발견된 형태로 그들의 몸체를 진화시켰을 것이기 때문이다. 아노말로카리스는 이 틀에 맞지 않는다.

그러나 창조/홍수 모델(Creation/Flood model)에 따르면, 캄브리아기, 오르도비스기, 데본기 지층들은 노아 홍수 초기에 퇴적된 지층들이다. 그래서 바다 환경에 살고 있던 생물들은 거대한 크기의 물속 진흙 흐름에 의해서 묻혀버린 것이다. 정말로 예일대학의 보도 자료도 이같이 말하고 있었다. ”모로코에서 발견된 동물들은 상당히 깊은 해저 진흙 바닥에서 살고 있던 것들이다. 이 생물들은 그들을 파묻은 퇴적물 흐름에 의해서 갇히게 되었고, 그들의 부드러운 몸체들이 보존되게 되었다.”[4] 그리고 최근의 예일대학 지질학과의 소식지는 부드러운 몸체를 가진 캄브리아기 생물들까지도 화석이 된 이유는 ”청소동물들이 접근하기 전에 물 아래로 이동했던 퇴적물들이 이들을 빠르게 파묻어버렸기 때문”이라고 제시했다.[5] 

이들 생물들의 화석화에 한 격변적 사건이 원인이었던 것은 분명하다. 그리고 이것은 홍수 모델에서 예측하고 있는 전 세계적으로 파묻혀져있는 생물 화석들과 일치한다. 대홍수 상황 하에서 유사한 생물들은 한 지층 이상에서 묻혔고 화석화되었다. 왜냐하면, 관련 지층들은 장구한 시대와 일치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 지층들은 일 년 정도의 기간 동안에 대부분 퇴적된 것이다. 아마도 유사한 생태학적 지역에 살고 있던 생물들이 한때 발생했던 거대한 쓰나미들에 뒤따른 진흙 흐름들에 의해서 함께 파묻혔고, 지층 암석들에서 함께 발견되는 것이다.

만약 노아 홍수가 이들 지층들이 퇴적된 진정한 원인이라면, 특정 암석 지층과 진화론적 지질시대를 나타내는 것으로 오랫동안 사용되어왔던 ‘표준화석(index fossils)’들이 지질시대와 맞지 않는 예상치 못하던 위치에서 발견되는 사례들은 점점 더 늘어갈 것이다.


References

1. Thomas, B. 'Totally Strange' Hurdia a Hurdle for Evolution. ICR News. Posted on icr.org September 9, 2009, accessed June 7, 2011.
2. Briggs, Derek E. G. 1994. Giant Predators from the Cambrian of China. Science. 264 (5163): 1283-1284.
3. Kuhl, G., D. E. G. Briggs and J. Rust. 2009. A Great-Appendage Arthropod with a Radial Mouth from the Lower Devonian Hunsrück Slate, Germany. Science. 323 (5915): 771-773.
4. Scientists Discover Fossil of Giant Ancient Sea Predator. Yale University press release, May 25, 2011, reporting on research published in Van Roy, P. and D. E. G. Briggs. 2011. A giant Ordovician anomalocaridid. Nature. 473 (7348): 510-513.
5. Briggs, D. Fall 2010. Exceptionally Preserved Fossils. Geology and Geophysics News. Geology and Geophysics Department, Yale University, 5.

 

.관련 기사 : 새우 닮은 5억4000만년 전 ‘바다 괴물’ 공개 (2011. 5. 26.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526601010

 

출처 : ICR News, 2011. 6. 14.
URL : http://www.icr.org/article/6207/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500 마리의 척추동물 물고기들이 초기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500 Vertebrate Fish Found in Early Cambrian)
2. 폭발하는 진화 : 진화론의 가장 심각한 모순 '캄브리아기의 폭발' (Exploding evolution)
3. 캄브리아기의 폭발 : 창조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 (The Cambrian Explosion : A Strong Argument Favoring Creation)
4. 아직도 설명되지 않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Still No Explanation for the Cambrian Explosion)
5. 작은 갑각류 화석은 캄브리아기 폭발 논란에 기름을 붓고 있다. (Tiny Crustacean Fossil Fuels Cambrian Explosion Debate)
6. 새로 발견된 캄브리아기 화석은 잃어버린 고리가 될 수 있는가? (New Cambrian Fossil: Missing Link?)
7. 캄브리아기에서 해파리가 발견되었다. (Cambrian Jellyfish Found)
8. 캄브리아기의 충돌 : 화석시계와 분자시계는 불일치한다. (Cambrian Clash: Fossils and Molecular Clocks Disagree)
9. 새로운 X-선 촬영술로 확인된 정교한 캄브리아기의 배아 화석 (Cambrian Embryo Fossils Show Exquisite Detail in New X-ray imaging)
10. 아직도 진화론자들에게 곤란한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Still Troubling to Evolutionists)
11. 생물 진화의 수수께끼로 남아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에디아카라 동물군(Ediacaran Fauna) : 고대 지의류에 대한 소동? (The Cambrian Explosion Remains an Enigma for Organic Evolution)
12. 화석 벌레 : 5억 년(?) 전에 멸종된 Markuelia hunanensis의 배아 : 캄브리아기 폭발의 수수께끼를 푸는데 도움이 되는가? (Fossil Worm : Does It Help Solve Cambrian Explosion Puzzle?)
13. 길고 긴 선캄브리아기의 도화선은 더 길어졌다. (The Long Precambrian Fuse Gets Longer)
14. 잘못된 위치, 잘못된 시대에서 발견된 생물체들 : 5천만년 전 멸종 새우의 부활, 2억2천만년 전 호박속 미생물, 그리고 1억2천5백만년 전 비행포유류의 발견 (Life Out of Place, Life Out of Time)
15. 지질연대와 맞지 않는 화석들 (Anomalously Occurring Fossils)
16. 초기(?) 생물 삼엽충에 들어있는 놀라운 렌즈 공학 (Trilobite technology : incredible lens engineering in an ‘early’ creature)
17. 이들은 살아있는 삼엽충인가? (Are These Living Trilobites?)
 
 
이 오리는 공룡인가? (Is This Duck a Dinosaur?)
“외계인의 침입: 속임수를 폭로하다” 영화가 개봉된다. (Alien I...
<리뷰>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