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여호와 너희의 거룩한 자요 이스라엘의 창조자요 너희 왕이니라 [사 43:15]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공룡 HOME > 자료실 > 공룡
사람이 공룡 멸종의 원인이었는가?
(Did Humans Cause Dinosaur Extinctions?)
Brian Thomas

   코끼리와 몇몇 다른 동물들처럼, 코뿔소(rhinoceroses)는 '거대동물(megafauna)'이라 불리는 커다란 동물들 중 마지막에 해당하는 동물이다. 코뿔소는 아프리카, 인도네시아, 자바섬, 인도, 수마트라 등에서 존재한다.[1] 그들은 야생에서 희귀한 동물에 속한다.


세계자연보존연맹(The 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은 올해 아프리카 서부 검은코뿔소(Western Black Rhino)가 멸종했다고 공식 선언했다. 또한 아프리카의 북부 백색코뿔소(Northern White Rhino)도 그 뒤를 따를 것으로 보이며, 베트남에 있는 마지막 자바코뿔소(Javan Rhino)도 위기에 처해 있다고 보도했다.[2]

밀렵꾼은 매우 비싼 뿔(horn)을 얻기 위해서 커다란 동물들을 사냥하는 것으로 악명 높다. 일부 사람들은 뿔은 최음제로 포함하여 약품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믿고 있다. 뿔은 손톱, 머리카락의 주요 구성 성분인 단백질 케라틴(protein keratin)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것은 생물 종들의 멸종에 관해 연구자들이 관측했던 것을 확인해주고 있는 것이다. 멸종의 주요 원인은 사람에 의한 영향이다. 인류가 한 지역으로 이동하면, 최초로 죽음에 직면하는 동물들은 거대동물과 같은 위협적인 동물들이다. 따라서 최근의 세기에 하스트 독수리(Haast's eagle)[3], 날지 못한 거대한 새인 모아(moa) 등과 같은 자이언트들의 멸종이 이어졌던 것이다.[4]

대형 육식동물의 개체군 감소에 대해서 보고한 영국의 생물학자인 로지 우드로프(Rosie Woodroffe)에 따르면, ”현재의 멸종 위기는 주로 야생 개체군에 영향을 준 사람에 의해서 원인 된다”는 것이다.[5]

코뿔소는 육식동물은 아니지만, 가치 있는 뿔을 가지고 있으며, 대형동물이고, 겁을 먹거나 도전을 받는다면 위험할 수 있는 동물이다. 그러므로 오늘날 거대동물의 멸종에 사람이 주요 원인이라면, 과거 거대동물의 멸종에도 사람이 주요 원인이었을 것이라는 것은 합리적이다.[6] 그것은 영웅들이 용(dragons)을 죽였다는 모든 문화에서 발견되는 전설들을 설명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이 용들은 아마도 많은 경우에서 공룡(dinosaurs)이었을 것이다.[7]

공룡들은 왜 멸종했을까? 노아 홍수 이후에 기후 변화와 같은 여러 요인들이 있지만,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검은코뿔소가 멸종한 이유와 같은 것일 것이다. 그렇게 많은 거대동물들은 사라져 갔다. 사람들은 이동했고, 그들을 제거했던 것이다.


References

1. The Indian and Sumatran rhinos have one horn, while the other varieties have two. The single-horn rhinos used to enjoy a much wider distribution and were known to ancient Bible authors. The King James translators chose the word 'unicorn'—the Middle English word for what is today called a one-horned rhinoceros—to translate re'em, the Hebrew word used for these creatures.
2. Another Leap towards the Barometer of Life. The IUCN Red List of Threatened Species news release, November 10, 2011.
3. Thomas, B. Child-Eating Eagle No Longer a Myth. ICR News. Posted on icr.org September 24, 2009, accessed November 10, 2011.
4. Wieland, C. 1996. Giant egg mystery. Creation. 19 (1): 50.
5. Woodroffe, R. 2000. Predators and people: using human densities to interpret declines of large carnivores. Animal Conservation. 3 (2): 165.
6. Thomas, B. What Caused the Extinction of Ice Age Animals? ICR News. Posted on icr.org September 8, 2010, accessed November 10, 2011.
7. Morris, J. 2008. The Dinosaur Next Door. Acts & Facts. 37 (6): 13; see also Thomas, B. Is There Some Truth to Dragon Myths? ICR News. Posted on icr.org July 2, 2009, accessed November 10, 2011.


*참조 : 아프리카 서부 검은코뿔소 멸종 (2011. 11. 14. 중앙일보)
http://article.joinsmsn.com/news/article/cnn/article.asp?Total_ID=6656631

 

출처 : ICR News, 2011. 11. 17.
URL : http://www.icr.org/article/6493/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1 (update) : 벽화나 예술품에 그려져 있는 공룡
2.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2 : 공룡과 인간의 발자국이 함께 발견되다
3.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3 - 세계 도처에서 전해져 오고 있는 공룡에 관한 이야기들
4.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4 - 최근에 발견된 공룡의 사체와 모습들
5. 버딕 발자국은 진짜다! (The Burdick Track is Genuine!) : 진화론자들의 궤변을 반박한다! [공룡발자국과 사람발자국의 공존에 대한 심도깊은 조사]
6. 쥬이오 마루호의 신비한 동물에 관한 새로운 정보 1 : 그것이 해양 사족동물이었다는 강한 암시 (New Zuiyo Maru Cryptid Observations : Strong Indications It Was a Marine Tetrapod)
7. 쥬이오 마루호의 신비한 동물에 관한 새로운 정보 2 : 그것이 해양 사족동물이었다는 강한 암시 (New Zuiyo Maru Cryptid Observations : Strong Indications It Was a Marine Tetrapod)
8. 거인과 공룡이 함께? : 같이 나 있는 공룡과 사람의 발자국 (Giants and Dinosaurs Together?)
9. 공룡 화석 탐사 보고서 : 남해군 가인리에 공룡발자국과 함께 나있는 사람발자국 추정 화석
10. 2000년 11월, 멕시코 아캄바로의 줄스루드 박물관 탐방 :그곳에는 공룡 점토상들이 전시되어 있다
11. 멕시코 아캄바로의 공룡 조각상 (The Dinosaur Figurines Of Acambaro, Mexico)
12. 모감주나무 : 살아있는 화석 (Golden oldie)
13. 유타 주에 익룡과 거인의 암벽화 (The Pterosaur & Giant Human Pictographs in Utah)
14. 아나사지 인디언들은 공룡과 함께 살았는가? : 암벽에 그려져 있는 브론토사우르스 (Did Anasazi Indians live with Dinosaurs?)
15. 페루 고대 무덤의 공룡 예술품들 : 이카의 돌에 새겨져 있는 공룡 그림 (Dinosaur Art From Tombs In Peru)
16. 쥐라기의 예술품? : 이카의 돌(Ica Stones)들에 새겨져 있는 공룡 그림들
17. 콩고 공룡을 찾아서 : 살아있는 공룡 모켈레 므벰베 탐사기 (In Search of the Congo Dinosaur)
18. 벨 주교 무덤의 놋쇠 띠에 새겨져 있는 베헤못! : 15 세기의 공룡? (Bishop Bell’s brass behemoths!)
19. 와호장룡(臥虎藏龍)? (Crouching Tiger, Hidden Dinosaur?)
20. 버닢과 공룡들 (Bunyips and dinosaurs ) 호주 원주민들에 전해져 오는 오리주둥이 공룡
21. 캄보디아 앙코르 사원에 새겨져 있는 공룡 (Evidence of dinosaurs at Angkor)
22. 칼빈의 용들 (Calvin’s Dragons!)
23. 용의 신화는 신화가 아닐 수 있다. (Is There Some Truth to Dragon Myths?)
24. 공룡과 함께 살았던 거대한 새 (Big Birds Lived with Dinosaurs)
25. 에피오르니스의 거대한 알 (Giant egg mystery)
26. 어린이를 잡아먹는 독수리 이야기는 신화가 아니었다. (Child-Eating Eagle No Longer a Myth)
 
 
생체모방공학과 경이로운 세포에 관한 새로운 소식들 (More Reaso...
공룡 멸종에 대한 칙쇼루브 이야기에서 놀라운 발견. (Surprises i...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