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마다 지은 이가 있으니 만물을 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라 [히브리서 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진화론의 영향 HOME > 자료실 > 진화론의 영향
다윈주의와 제1차 세계대전
(Darwinism and World War One)
Lita Cosner

   찰스 다윈(Charles Darwin, 1809~1882)의 진화론은 20세기 서양 세계의 많은 지도자들에게 파괴적인 영향을 끼쳤다. 특별히 다윈주의(Darwinism)를 열정적으로 받아들였던 초기의 사람들 중에 독일의 지성인들이 있었다. 그리고 인간 사회에 적자생존(survival of the fittest)의 사상을 적용시켰다. 그들은 자연선택에 의한 종의 기원, 또는 삶의 투쟁에 용감히 맞서는 인종의 보존을 적용했다. 이것의 가장 악명 높은 결과는 홀로코스트(Holocaust)였다.[1] 그러나 사회 다윈주의(social Darwinism)는 또한 제1차 세계대전을 발발시키는 주요한 원인이 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던 시기의 지성인들은 기독교 신앙과 윤리를 대체하는 것으로 다윈주의와 그 사상의 윤리적 의미를 환영하고 받아들였다. 그 시대 가장 유명한 독일의 다윈주의자이자, 배아 발생 그림의 위조범이었던[2] 헤켈(Ernst Haeckel, 1834~1919)은 ”진화론은 인류의 세계관에 완벽한 혁명을 가져올 것”으로 믿었다.[3] 그는 다윈주의는 기독교적 윤리의 포기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다윈주의의 출현 전까지, 인간 생명의 고귀함은 유럽의 법률과 사상에서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많은 독일의 지성인들이 사회에서 가치 있는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은 권리를 가진다고 주장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비균등은 인종(race)에 주로 기초하고 있었다. 그러나 다윈주의자들은 또한 같은 인종 내에서도 열등한 개체가 있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면 동물학자이자 정치가였던 칼 보그트(Karl Vogt, 1817~1895)는 정신적 장애를 가진 아이는 그의 부모보다 더 유인원(ape)에 가깝다고 주장했다.[4] 그러므로 다윈의 사촌인 프란시스 갤톤(Francis Galton, 1822~1911)에 의해 설립된 개념인 우생학(eugenics)이 독일에서 발달하며 세계 최초로 우생학 협회가 설립됐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6]

독일의 사회 다윈주의자들은 노르딕 또는 게르만(Nordic or Germanic) 민족이 ‘지배자 인종(master race)’이라 환상에 빠져들었다. 우생학자인 알프레드 플뢰츠(Alfred Ploetz, 1860~1940)는 ‘인종 위생학(racial hygiene, Rassenhygiene)’이라는 용어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후에 나치는 이것을 환영하며 받아들였고, 실행으로 옮겼다. 독일인이 우월하다는 믿음은 나치로 하여금 ‘탐탁치 않은(undesirable)’ 사람들을 제거하도록 이끌었고, 제1차 세계대전 동안 독일의 다윈주의자들은 같은 개념으로 열등한 인종에 대한 전쟁을 정당화하는 데에 사용했다. 그들은 우월한 인종의 운명은 하위 인종을 지배하거나 제거해야 하는 것이라고 믿었다. 그리고 이것을 달성하기 위한 가장 명백한 길은 전쟁을 통해서였다. 그들의 관점에서 모든 인종들과 나라들은 생존 경쟁에 놓여있었고, 전쟁을 수행하지 않는 인종이나 나라는 사라질 것이었다.[7] 다른 말로 해서, 전쟁은 피할 수 없는 것이고, 평화는 인종과 그룹 사이에서 생존을 위한 지속적인 전투에서 잠시의 휴전이었다.[8]

‘생활권(Lebensraum)'이라는 개념은 독일이 두 번의 세계대전에서 그들의 이웃 나라들을 점령하는 것을 정당화했던 변론 중 하나였다. 독일은 인구가 넘치지 않은 반면, 다른 인종들은 많아지고 있는 중이며, ”전쟁이 없다면, 하위의 또는 부패된 인종들이 싹트는 건강한 인종의 성장을 쉽게 질식시켜버릴 것이며, 세계적인 부패가 초래될 것이다”라고 믿었다.[9] 막스 베버(Max Weber)는 이러한 인종 경쟁을 강조했다 : 

”우리의 후손들은 우리가 그들에게 물려줄 경제 조직의 종류에 대해서보다, 오히려 우리가 투쟁을 통해 얻은 그리고 뒤에 남겨놓은 속박으로부터의 자유(elbow-room, Ellbogenraum)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다.”[10]

흥미롭게도, 독일의 다윈주의자들은 전쟁이 지배 인종에 유익한 지에 관해서 나뉘어졌다. 헤켈을 포함한 일부는 반전론자였다. 왜냐하면 그들은 전쟁이 지배 인종의 최고 구성원들을 죽여버릴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인류학자인 오토 암몬(Otto Ammon, 1842~1916)은 전쟁은 나라가 더 강해지고, 적자인 반대자에 위대한 승리를 시험하는(최적자가 되는) 유일한 길이라고 믿었다.[11] 물론 독일의 인구 중에도 탐탁하지 않은 개인들이 있다는 문제가 있었다. 그래서 플뢰츠는 이들을 전쟁의 최전선으로 내보내 더 적합한 사람들보다 앞서서 죽임을 당하도록 할 것을 제안했다.[12]

전쟁을 진화의 도구로써 보는 이러한 관점 때문에, 독일의 지도자들은 승리에 대한 확신이 없을 지라도, 전쟁을 바람직한 선택으로 간주했다. 또한 거기에 숙명론적인 요소도 있었다. 즉, 그들은 전쟁은 그들의 운명이고, 그들은 ”세계의 발전에 예정된 역할”을 완수하고 있었다고 믿었다.[13]

어떤 사람들은 다윈이 직접적으로 사회진화론(social Darwinism)의 원리를 적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 용어는 그리고 진화론적 사고와의 연결은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다윈은 동물 사회에서 살육은 진화가 진행되기 위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

”그것은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여왕벌이 자신의 딸인 어린 여왕벌들이 태어나자마자 즉시 죽여버리는 야만적이고 본능적인 증오는 동경해야 한다. 의심 없이 이것은 사회의 이익을 위한 것이다. 그리고 어미의 사랑과 어미의 증오(이것은 다행스럽게도 매우 드물지만)는 자연선택의 냉혹한 원리에서 모두 같은 것이다.”[14]

다윈은 단순이 이 이론을 사람에게 적용하는 것을 탐탁하지 않아 했다. 그러나 독일의 사회 다윈주의자들은 다윈의 거리낌을 공유하지 않았다. 제1차 세계대전을 유발한 다른 요소들이 있었지만, 사회 다윈주의와 반기독교 윤리 체계에 대한 독일 지도자들의 보편적인 믿음은 그들의 군국주의를 정당화했으며, 그것을 도덕적 선으로 만들었던 것이다.


Related articles
The Darwinian roots of the Nazi legal system
Refutation of New Scientist’s Evolution: 24 myths and misconceptions (Nazi-Darwin link)

Further reading
Communism and Nazism Questions and Answers

References and notes
1. Weikart, R., From Darwin to Hitler: Evolutionary Ethics, Eugenics, and Racism in Germany, Palgrave Macmillan, New York, USA, 2004; reviewed at creation.com/weikart. Dr Richard Weikart is professor of modern European history at California State University, Stanislaus.
2. Grigg, R., Ernst Haeckel: Evangelist for evolution and apostle of deceit, Creation 18(2):33–36, 1996; creation.com/Haeckel; Fraud rediscovered, Creation 20(2):49–51, 1998; creation.com/fraud.
3. Weikart, R., Darwinism and death: devaluing human life in Germany 1859–1920, Journal of the History of Ideas 63(2):323–344, 2002; p. 325.
4. Weikart, ref. 3, p. 333.
5. Greek: εὐ– (eu–) meaning 'well” and γένος (genos) meaning 'kind” or 'offspring”.
6. Grigg, R., Eugenics … death of the defenceless: The legacy of Darwin’s cousin Galton, Creation 28(1):18–22, 2005; creation.com/eugenics.
7. Hamilton, R. and Herwig, H., 'World wars: definitions and causes”, in: Hamilton, R. and Herwig, H., eds., The Origins of World War One, p. 26,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3.
8. Weikart, R., The origins of social Darwinism in Germany: 1859–1895, Journal of the History of Ideas 54(3): 469–489; p. 485.
9. Evans, R., The Coming of the Third Reich, p. 35, Penguin, 2005.
10. Weikart, ref. 8, p. 482.
11. Weikart, ref. 8, p. 482.
12. Evans, ref. 9, p. 35.
13. Herwig, H., 'Germany” in: The Origins of World War One, Ref. 7; p. 186.
14. Quoted from Weikart, ref. 3, pp. 331–332. See also Muehlenberg, B., 'Darwin and eugenics: Darwin was indeed a ‘Social Darwinist’”, creation.com/darwin-and-eugenics, 18 March 2009.

 

출처 : Creation magazine, April 2010
URL : http://creation.com/darwinism-and-world-war-one
번역자 : 정윤창

관련 자료 링크:

1. 나치즘의 뿌리였던 진화론 (The Darwinian roots of the Nazi tree)
2. 미국의 진화론자들 : 히틀러에게 영감을? (America’s evolutionists : Hitler’s inspiration?)
3. 모택동은 다윈으로 인해 7천7백만 명을 살해했다. (Mao Tse-Tung Killed 77 Million for Darwin)
4. 진화론과 사회악 (Evolution and social evil)
5. 진화론이 끼친 해악 : 인종차별, 국수주의, 공산주의, 생명윤리 문제
6. 다윈사상이 도덕률과 기독교 신앙에 끼친 영향 (The Effect of Darwinism on Morality and Christianity)
7. 냉혹한 자유방임적 자본주의에 대한 다윈의 영향 : 카네기, 록펠러 등의 자본가들과 진화론 (Darwin's Influence on Ruthless Laissez Faire Capitalism)
8. 진화론 - 영적 세계에 대한 거부 수단 (Evolution - the ultimate antidote to spirituality)
 
 
진화론자들은 새로운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었다. : 작게 진화한 포유...
암흑물질은 또 다시 발견되지 않았다. (Dark Matter Fails Anothe...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