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창조하여 펴시고 땅과 그 소산을 베푸시며 땅 위에 백성에게 호흡을 주시며 땅에 행하는 자에게 신을 주시는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사 42:5]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창세기 HOME > 자료실 > 창세기
역사와 거짓 역사
: 창세기 1~11장의 기록은 진정한 역사이다.
(History and pseudo-history)
Robert Gurney

    창세기 1-11장은 역사인가? 허구인가? 아니면 시인가? 우화인가? 아니면 풍자인가? ‘거짓 역사(pseudo-history)’란 진실된 역사 기록이 아닌, 단지 역사처럼 보이게 기록된 것을 말한다. 18, 19세기에 동일과정설(균일설, uniformitarianism)과 진화론이 등장하기 이전까지 모든 개혁주의자들과 그들을 포함한 대부분의 기독교인들이 창세기 1-11장의 기록을 문자 그대로 역사로 보았다. 그러나 그때로부터 성경을 믿는 기독교인들이 이 장들을 진화론적 긴 연대론과 조화시켜보려고 시도하기 시작했다. 예를 들어 ‘간격(gap)’ 이론가들과 날-시대(day-age)’ 이론가들은 역사 시대 이전에 수억 수천만 년이 흘렀다는 주장을 받아들이면서 성경의 역사성을 지키려는(결과적으로 실패한) 시도들을 했다. 그러나 다른 이들, 예를 들면 ‘골격가설’ 이론가들은 그런 시도조차 무시하고, 이 성경 장들을 비유나 상징으로만 여겨버렸다.[1]


창조 이야기는 상징인가?

골격가설에 의한 문학적 접근은 최근 복음주의적 신학교에서 아주 인기가 높다. 이들은 창세기 1-11장들은 역사가 아니지만, 여전히 중요한 신학적 교훈을 준다고 주장한다. 몇몇 학교에서는 성경의 기록이 역사처럼 보인다고 인정하기도 하지만, 시나 풍자, 우화로 묘사하기도 한다. 그러나 뭐라고 부르건 그들은 성경을 비유적 이야기로, 단지 특정한 사실을 상징화한 것이라고 믿는다. 예를 들어 그들이 이 장들이 창조의 날들을 묘사한다고 인정하고 있지만, 하루의 시간이 24시간이라고 문자적으로 받아들이기 보다는, 상징적인 날들로 믿고 있다.

골격가설의 믿음이 잘못된 이유는 많다.[2, 3] 예를 들어 히브리어의 문법적 구조는 이어지는 서술적 산문이지, 시가 아니다. 그리고 창세기의 나머지 부분들과 다른 신, 구약의 성경들을 포함해서 문맥적으로 봐도 창세기 1-11장은 사실적 역사를 묘사하고 있다.[4] 따라서 창세기를 이야기식 산문을 포함하여 우화나 풍자 같은 비역사적 문학으로 보는 모든 해석들은 모두 자격미달이 된다.

그리고 중요하게 고려해야할 한 가지는 창세기 메시지가 전하는 임팩트(impact)이다. 실제 역사가 전달하는 메시지는 힘과 권위를 가지지만, 허구는 힘도 권위도 없다.


진짜 예언과 거짓 예언

역사와 허구의 차이는 그것이 전하는 예언의 참됨을 보면 알 수 있다. 창세기 1-11장과 성경적 예언은 깊은 관련이 있다. 왜냐하면 둘 다 역사성과 하나님의 전지성(그분의 지식은 끝이 없고, 사람의 한계를 훨씬 넘어선다)과 밝혀진 사실성과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아주 오래 전 과거의 역사와 미래의 역사까지도(예언의 시간과 관련해서) 알고 계시는 그분의 지식과도 관련이 있다. 예언처럼 보이도록 기록된 ‘거짓 예언‘은 사실 ’예언된‘ 사건 이후에 기록된 것이다.

진짜 예언은 힘 있고 권위 있는 메시지를 전하며, 성경은 거기에 큰 중요성을 더한다. 정확하게 미래를 예언할 때, 하나님은 자신이 참 신이고, 자신의 말씀들은 신뢰될 수 있다는 증거를 제공한다.

하나님은 시간 밖에 거하시며, 유일하게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아시는 분이시다. 이 사실은 이사야서(41:21–24; 44:6–7; 46:9–10; 48:3–5)와 민수기(18:21-22), 그리고 예수님(요한복음 14:29)에 의해 반복되어 강조되었다.[5] 이에 반해 거짓 예언은 아무 것도 증거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그것은 사건 이후에 만들어진 것으로써, 참된 예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하나님으로부터 왔다는 어떠한 확실한 증거도 제시할 수 없으며, 그 메시지의 참됨도 증거할 수 없다.[6]


진실된 역사와 거짓된 역사

하나님은 미래뿐만이 아니라 과거도 알고 계신다. 이것은 창조와 관련해서 특히 중요하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창조 때 계셨지만, 인간은 없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진짜 예언의 힘과 권위를 보아왔다. 그렇다면 성경의 역사는 힘과 권위를 가지는가?

기독교는 역사적 종교이다. 그 가르침과 배경은 역사에 바탕을 두고 있다. 단순한 윤리적 교훈의 집합이 아니다.

기독교는 역사적 종교다. 그 가르침과 배경은 역사에 바탕을 두고 있다. 단순한 윤리적 교훈의 집합이 아니다. 성경은 역사 속에 하나님의 일하심을 기록하고 있다. 이 역사적인 실제 사건을 반복해서 가리키며, 그 속에서 하나님이 누구신지, 어떻게 일하시는지를 보여준다. 이 역사적인 실제 사건은 창조, 타락, 홍수, 바벨탑 사건, 아브라함을 부르심, 이집트에서 탈출 등등 많은 이스라엘의 역사속 사건들을 말하며, 물론 예수님의 탄생과, 일생, 죽음과 부활도 포함한다.

만약 부활 사건이 하나의 이야기에 불과하다면, 그것이 무슨 의미가 있으며, 무엇을 증거할 수 있을 것인가? 이스라엘 백성의 출애굽 사건이 실제로는 일어나지 않은 이야기라면, 그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왜 성경은 하나님께서 그의 뜻을 이루시는, 그리고 그분의 능력과 구원을 이루시는 중요한 역사적 사건으로써 이런 여러 사건들을 반복적으로 기록하고 있는 것일까?

거짓 예언처럼 거짓 역사도 증거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메시지는 힘이 없고 권위도 가질 수 없다. 왜냐면 그것이 역사적 사실이 아니기 때문이다. 진실의 알맹이가 없는 미사여구에 불과할 뿐이다. 창조 사건의 교훈이 중요성과 힘을 가지려면, 오직 하나님께서 성경의 기록대로 창조하셨을 때만 가능하다.

만약 창세기 1-11장의 기록이 단순한 상징에 지나지 않는다면, 그것이 전하는 메시지는 힘이 없을 뿐만 아니라 거짓 메시지가 된다. 예를 들어 메시지의 핵심적인 부분은 원래의 창조는 보시기에 심히 좋아다는(완벽했다는) 것이다. 그러던 것이 사람의 불순종으로 타락하면서부터 훼손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 훼손의 결과 사람의 죽음도 시작되었다 (창세기 2:15-17, 3:17-19, 고린도전서 15:20-22, 26). 그러나 만약 창세기의 이야기가 단순한 상징이고, ‘수억 수천만 년의 시간’이 진실이라면, 타락 이전에도 죽음, 질병, 폭력, 고통, 버려짐 등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하게 된다. 이것은 명백하게 창세기가 전하는 메시지와 (그리고 고린도전서의 메시지와도) 상반된다.

창세기 1-11장은 그 자체로 진실된 역사이며, 다른 성경들과 일관성을 가지고 있다. 창세기 기록이 힘과 권위를 가지는 것은 비역사적인 어떤 다른 절충안이 아닌 역사적 기록으로 인정받을 때뿐이다.


Related articles  
Is Genesis poetry / figurative, a theological argument (polemic) and thus not history?
An Understanding of Genesis 2:5

Further reading
Is God Science reading Genesis 1 ‘properly’?

References
1. See, for example, Blocher, H., In the Beginning, IVP, Leicester, UK, 1984.
2. Batten, D. and Sarfati, J., 15 Reasons to Take Genesis as History, CMI, Brisbane, Australia, 2006. 
3. Sarfati, J., Refuting Compromise, Master Books, Green Forest, USA, 2004, pp, 94–101. 
4. Sarfati, J., Genesis: Bible authors believed it to be history: The important thing is that God created, isn’t it? Creation 28(2):21–23, 2006; creation.com/gen-hist. 
5. A false prediction is an acid test of a false prophet (Deuteronomy 18:20–22).
6. The book of Daniel, for example, contains some truly amazing predictive prophecies. However, liberal scholars, followed by some professing evangelicals, prefer to believe that most of these prophecies are pseudo-predictions. See Gurney, R., biblicalstudies.org.uk/book_god-in-control_gurney.html, pp. 1–10. This is a revised internet edition, 2006, of Walter, H., God in Control, Worthing, UK, 1980.
7. Cosner, L., The Resurrection and Genesis, Creation 32(2):48–50, 2010.

*참조 : 자료실/창세기
http://www.creation.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B04

자료실/연대문제와 성경
http://www.creation.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L05

영화 ”창세기는 역사인가?'에 대한 감상 후기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564

출처 : Creation 32(3):36–37, June 2010
URL : http://creation.com/pseudo-history
번역자 : 박창민

관련 자료 링크:

1. 단지 복음만 전하는 것! 창세기 없는 복음은 무신론자들을 감동시키지 못한다. (Just preach the Gospel!)
2. 역사와 거짓 역사 : 창세기 1~11장의 기록은 진정한 역사이다. (History and pseudo-history)
3. 유태인들에 대한 유전자 분석은 창세기를 확증한다. (Genetics Analysis of Jews Confirms Genesis)
4. 새로운 게놈 프로젝트 결과는 인류의 나이가 젊다는 것을 말해 준다. (New Genomes Project Data Indicate a Young Human Race)
5. 인류는 3 조상 가족으로부터 유래했음을 유전자 연구는 가리킨다. (Genetic Study Points to Three Ancestral Families of Humans)
6. 창세기 1장의 하루
7. 창세기 1:1과 1:2 사이에 긴 시간 간격이 존재할 수 있는가?
8. 창세기 1장의 수 패턴 : 날(day, 욤)의 길이에 대한 결정적 단서 (The numbering pattern of Genesis : Does it mean the days are non-literal?)
9. 창세기 1장의 날들은 얼마의 시간이었는가? : 하나님은 그 단어들로부터 우리가 무엇을 이해하기를 의도하셨는가? (How long were the days of Genesis 1 ?)
10. 창세기는 말하고 있는 그대로를 의미한다고, 요세푸스는 말했다. (Josephus says, ‘Genesis means what it says!’)
11. 창세기는 말하고 있는 그대로를 의미한다고 칼뱅은 말했다. (Calvin said : Genesis means what it says)
12. 중국 삼성퇴의 청동나무 : 창세기를 묘사하고 있는 가장 오래된 유물? (The Bronze Tree of Sangxingdui : the oldest man-made Genesis artefact?)
13. 창세기 5장과 11장의 수명변화에 나타난 생노병사 현상과 열역학
14.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연대와 나이에 관한 연구
15. 창세기 1장과 2장은 창조 순서에 모순이 있는가? (Genesis contradictions?)
16. <리뷰> 창세기에 간격이 있는가? : 간격이론(Gap Theory)이란 무엇인가? (From the beginning of the creation)
17. 창세기를 문자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Should Genesis be taken literally?)
18. 조상들과의 만남 : 창세기 연대기의 정확성과 족장들의 긴 수명 (Meeting the ancestors)
19. 창세기로부터 큰 그림을 가르치셨던 예수님 (Jesus teaching the ‘big picture’ from Genesis)
20. 대륙을 횡단하는 퇴적 지층들 : 빠르게 쌓여진 퇴적층들이 광대한 지역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3 (Transcontinental Rock Layers :Rapidly deposited sediment layers spread across vast areas)
21. 대륙을 가로질러 운반된 모래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4 (Sand Transported Cross Country. Flood Evidence Number 4)
22. 느리고 점진적인 침식은 없었다. 평탄하게 이어진 지층 경계면들은 장구한 시간 간격을 거부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5 (No Slow and Gradual Erosion)
23. 암석 지층들은 부서짐 없이 습곡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6. (Rock Layers Folded, Not Fractured)
24.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25. 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 화석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1. (High & Dry Sea Creatures)
26.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Geologic Evidences for the Genesis Flood)
27. 하나님은 도덕적으로 괴팍하신 분인가? (Is God a ‘moral monster’?)
28. 더 많은 날과 월을 가진 달력들. : 창세기에 기록된 시간 단위와 로마력, 태음력, 이슬람력. (Calendars more than just days and months)
29. 성경 족보에 간격이 있는가? (Are there gaps in the biblical genealogies?)
30. 욥기 38장에 기록된 ‘바다의 샘’이 확인되었다. (Scientists Describe Job's 'Springs of the Sea')
31. 욥기 41장의 리워야단은 어떤 동물일까? (Tracking Down Leviathan)
32. 창세기 1장의 하루는 여섯 번의 태양일(24hr의 하루)을 가리킨다고 히브리어 교수는 말한다! (Hebrew professor: Genesis teaches six solar days!)
33. 소위 ‘예수 아내 복음서’는 사기로 확인됐다. (Fake ‘Gospel’ Manuscript Exposed)
34. 여호수아서의 하솔에 관한 기록은 정확했다. (Joshua Was Right about Hazor)
35. 베들레헴이 고대에 실제로 존재했음이 확인되었다. (Artifact Confirms Ancient Bethlehem)
36. 야고보의 유골함은 진품이었다. ('James...Brother of Jesus' Ossuary Is Rock Solid)
37. 제1성전 시대의 저수조가 예루살렘에서 발견되었다. (Jerusalem Cistern Found from First Temple Era)
38. 다윗 왕은 부족장이 아니라, 도시들을 지배했다. (King David Ruled Cities, Not Shepherds)
39. 성경 역사가 왜 중요한가 (Why Bible history matters?) (인간의 타락과 노아의 방주 시기 등을 포함하여)
40. 솔로몬의 것으로 확증된 그의 구리 광산. (Solomon Corroborated: It’s His Copper Mine)
41. 구레뇨의 인구조사 누가가 잘못 알았을까? (The Census of Quirinius : Did Luke get it wrong?)
42. 아담은 정말 930년을 살았는가? : 사람 수명의 감소곡선은 그것이 사실이었음을 가리킨다. (Did Adam Really Live 930 Years?)
43. 여호수아의 아이 성에 대한 새로운 고고학적 발굴. : 또 다시 확인된 성경 기록의 정확성. (Getting Archaeology Right at Ai)
44. 성경 역사를 확증해주고 있는 고대 앗수르 유물. 대영박물관에 있는 성경의 고고학적 증거 (Monuments from Ancient Assyria confirm biblical history. Archaeological evidence from the British Museum)
45. 고대 이집트는 창세기가 실제 역사임을 확증하고 있다. (Ancient Egypt confirms: Genesis is history)
46. 출애굽의 역사성을 확증하고 있는 영화, “출애굽의 증거들”이 개봉되었다. (Encore Presentation of ‘Patterns of Evidence: Exodus’)
47. 사울 왕의 아들 ‘에스바알(이스보셋)’의 이름이 새겨진 3,000년 전 도자기가 발견되었다. (Biblical Name Found on Pottery)
48. 역사적 아담을 지지하는 과학적 사실들 (Was Adam a Real Person?)
49. 성경에서 어린 양과 창세기의 역사성 (The Lamb—and Genesis history—in Scripture)
50. 3000년 전 가장 초기의 중국 갑골문자의 3D 모델 제작 : 한자와 창세기의 관련성이 확인될 것인가? (Earliest Chinese Language Revealed)
51. 새로운 미토콘드리아 DNA 연구는 노아를 확증하고 있다 (New DNA Study Confirms Noah)
52. 영화 ”창세기는 역사인가?“에 대한 감상 후기 (Reviewing 'Is Genesis History?')
53. 현대 유전학은 역사적 아담을 확증하고 있는가? (Does Modern Genetics Confirm a Historical Adam?)
54. 아담의 역사성을 부정하는 유신진화론 너희 중에서 어떤 사람들은 어찌하여 아담이 없다 하느냐? (How Do Some Among You Say There Is No Adam? : 1 Corinthians 15: Adam and the Gospel)
55. 창세기는 역사다! (Genesis is history!)
 
 
생체모방공학의 최근 소식 : 리그닌, 가오리, 초파리를 모방한 공...
가장 초기 동물이라는 5억5800만 년(?) 전의 디킨소니아 화석에 동...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