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주의 것이요 땅도 주의 것이라 세계와 그 중에 충만한 것을 주께서 건설하셨나이다 [시편 89:11]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화석 순환논법 HOME > 자료실 > 화석 순환논법
서식지가 생물들을 창조했는가?
: 에디아카라 층에서 굴을 파는 벌레가 발견됐다.
(Do Habitats Create Creatures?)
Brian Thomas

   러시아의 과학자들은 에디아카라 암석(Ediacaran rocks)에서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화석 벌레 굴(fossil worm burrows)들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캄브리아기 지층 아래의 선캄브리아기로 주장되는 이 에디아카라 층에는 매우 적은 소수의 화석들만이 발견된다. 이들 벌레 굴(구멍)은 생물체의 ‘캄브리아기의 폭발(Cambrian Explosion)’로 불려지는 진화론의 오래된 딜레마를 푸는 데에 도움이 되고 있는가? 진화 연구자들은 굴을 파는 벌레들이 어떻게 고대 생물체에 영향을 주었는지에 관하여 핵심을 벗어난 설명을 하고 있었다.

캄브리아기 지층에는 멸종된 생물 문(phyla)들을 포함하여 거의 모든 살아있는 생물 문들이 포함되어 있다. 진화론에 의하면, 화석 기록은 생물들의 점진적이고 반복되는 출현을 예상하고 있다.[1] 그러나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척추동물인 물고기를 포함하여) 고도로 복잡하고 잘 설계된 모습의 생물 형태들이 갑자기 나타나고 있어서, 이것은 진화론자들의 주장에 심각한 도전이 되고 있다.

러시아 야쿠티아(Yakutia)에서 발굴된 벌레 굴 화석은 그 시기(선캄브리아기)의 동물이 굴(구멍)을 팔 수 있는 기관들을 완전히 갖추었음을 보여준다. 러시아 고생물학자 팀은 Geology 지에서 ”연동운동(peristalsis, 꿈틀운동)에 의해서 활발히 굴을 팔 수 있는” 동물로써 기술하고 있었다.[2] 연동운동은 종방향 및 횡방향 근육들이 모두 협조해 파도와 같은 수축을 통해서 수행된다. 식도는 이 운동을 사용해 음식을 삼키며, 애벌레는 이 운동을 사용해 기어가고, 대양저에 살아가는 벌레들은 이 운동을 사용해서 굴을 판다.

그렇다면 이 벌레는 에디아카라기와 캄브리아기 사이의 단지 수백만 년 만에 거의 모든 생물 문들이 어떻게 진화할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 있는가?

저자들은 대양바닥을 벌레들이 휘저어 놓는 것이 국소적 환경에 영향을 주었다고 제안했다. 이것은 캄브리아기 생물들이 빠르게 진화할 수 있도록 하는 ‘시발 메커니즘(triggering mechanism)’이 되었다는 것이다.[2] Geology 지에 게재된 연구의 공동 저자인 디마(Dima Grazhdankin)와 트로피묵 연구소(Trofimuk Institute)의 고생물학자들은 ScienceNews 지에서 말했다. ”에디아카라 생물이 서식지를 리모델링(굴을 팜)하는 것에 대한 하나의 반응으로써 다양화 되었다고 생각한다.”[3]

다른 말로 해서, ”캄브리아기의 폭발이 일어나 오늘날 주위에서 볼 수 있는 주요 동물 그룹들의 대부분을 만들어내기 직전인 에디아카라 후기에, 새롭게 갈아엎어진 대양바닥은 새로운 종류의 생물체들이 출현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것이다.[3]

그러나 수동적인 환경이 메커니즘을 만들어내지는 못한다. 특히 환경이 환경(자신의 자원)을 이용하는 데에 필요한 메커니즘과 같은 것을 만들어낼 수 없다. 환경과 요인들은 항상 발명자의 설계에 의해서만 극복되는 것이다. 자연인 서식지가 발명과 설계를 할 수는 결코 없는 것이다. 따라서 ”출현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도 있었다”거나, ”하나의 반응으로써 다양화되었다”와 같은 문구들은 전혀 과학적이지 않은, 진화론자들이 즐겨 사용하는 '마술적 단어(magic words)”들인 것이다.[4] 

러시아 진화론자들의 추론을 사용해 본다면, 지층은 석유 시추선의 출현에 도움을 줄 수 있었던 시발 메커니즘이었으며, 시추선들은 암석 아래에 매장되어 있는 석유에 대한 하나의 반응으로써 다양화되었을 것이라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사실은 무엇인가? 사람이 석유 시추선을 만들었고, 창조주 하나님이 굴을 파는 벌레를 만드셨던 것이다.

평탄한 대양바닥은 굴을 파는 벌레의 연동운동에 필요한, 정확하게 작동하는 근육들, 신경들, 결합조직 등을 시발하지 않았다. 다른 환경들처럼, 진흙 환경은 수동적이고, 생명이 없으며, 생각하지 못한다. 따라서 벌레를 만들어내거나 다른 어떤 생물체를 만들어내는 후보가 될 수 없다. 생물학적 메커니즘의 창조가 변화된 대양저 환경 때문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썩어지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영광을 썩어질 사람과 새와 짐승과 기어다니는 동물 모양의 우상”과 진흙으로 바꾸고 있는 것이다.[5]


References

1.Thomas, B. Is the Cambrian Explosion Problem Solved? Creation Science Updates. Posted on icr.org November 12, 2011, accessed April 27, 2012.
2.Rogov, V. et al. 2012. The oldest evidence of bioturbation on Earth. Geology. 40 (5): 395-398.
3.Powell, D. Fossils show signs of earliest burrowing. ScienceNews. Posted on sciencenews.org March 27, 2012, accessed April 27, 2012.
4.Guliuzza, R. 2010. Unmasking Evolution's Magic Words. Acts & Facts. 39 (3): 10-11.
5.Romans 1:23.

 

 *참조 : 가장 초기 동물이라는 5억5800만 년(?) 전 에디아카라기의
디킨소니아 화석에 동물성 지방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16

바다조름 : 극도의 살아있는 화석은 ‘종류대로’를 외친다.
; 5억6천만 년(?) 전 에디아카라기의 살아있는 화석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87


출처 : ICR News, 2012. 5. 11.
URL : http://www.icr.org/article/6774/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또 하나의 화석 폭발 : '선캄브리아기 폭발'을 보여주는 에디아카라 생물군? (Two Fossil Explosions Are Better than One) 
2. 생물 진화의 수수께끼로 남아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에디아카라 생물군(Ediacaran Fauna) : 고대 지의류에 대한 소동? (The Cambrian Explosion Remains an Enigma for Organic Evolution)
3. 선캄브리아기 에디아카라층에서 발견된 척추동물 화석 : 진화론의 성배, 아니면 또 하나의 진화론 이야기? (‘Holy Grail’ or another evolutionary tale?)
4. 선캄브리아기의 화분 수수께끼 : 남미 로라이마 지층에서 발견된 식물 화분과 포자 (Pollen Paradox)
5. 500 마리의 척추동물 물고기들이 초기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500 Vertebrate Fish Found in Early Cambrian)
6. 아직도 설명되지 않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Still No Explanation for the Cambrian Explosion)
7. 캄브리아기의 폭발 : 창조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 (The Cambrian Explosion : A Strong Argument Favoring Creation)
8. 폭발하는 진화 : 진화론의 가장 심각한 모순 '캄브리아기의 폭발' (Exploding evolution)
9. 작은 갑각류 화석은 캄브리아기 폭발 논란에 기름을 붓고 있다. (Tiny Crustacean Fossil Fuels Cambrian Explosion Debate)
10. 아직도 진화론자들에게 곤란한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Still Troubling to Evolutionists)
11. 선캄브리아기 암석이 신생대 홍적세 암석으로 승진했다! (Precambrian Pods Promoted to Pleistocene!)
12. 새로운 X-선 촬영술로 확인된 정교한 캄브리아기의 배아 화석 (Cambrian Embryo Fossils Show Exquisite Detail in New X-ray imaging)
13. 캄브리아기의 충돌 : 화석시계와 분자시계는 불일치한다. (Cambrian Clash: Fossils and Molecular Clocks Disagree)
14. 길고 긴 선캄브리아기의 도화선은 더 길어졌다. (The Long Precambrian Fuse Gets Longer)
15. 캄브리아기의 상징적 생물이던 아노말로카리스가 오르도비스기에서 발견되었다. (Out of Place Marine Fossil Disrupts Evolutionary Index)
16. 캄브리아기에서 고도로 발달된 새우 눈이 발견되었다. : 3,000 개의 겹눈을 가진 생물이 하등한 동물인가? (Cambrian Shrimp Eyes Are 'Surprisingly Advanced')
17. 캄브리아기의 폭발 문제는 해결되었는가? (Is the Cambrian Explosion Problem Solved?)
18. 5억5천만 년(?) 전 화석에서도 연부조직이 남아있었다! : 에디아카라 화석 수염벌레의 관 조직은 아직도 유연했다. (Still Soft after Half a Billion Years?)
19. 최초의 동물은 무엇과 같았을까? : 에디아카라 화석 아스피델라는 말미잘의 이동 흔적이었다. (What Were the First Animals Like?)
20. 에디아카라 동물군은 육지식물일 수 있다! (Ediacarans Not Related to Cambrian Animals)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