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주의 것이요 땅도 주의 것이라 세계와 그 중에 충만한 것을 주께서 건설하셨나이다 [시편 89:11]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유인원 HOME > 자료실 > 유인원
보노보 유전체 해독에서 반-진화론적 비밀
: 유사한 영역만 비교하여 98.7%가 유사하다?
(Anti-Evolutionary Secrets of the Bonobo Genome)
Jeffrey Tomkins

   최근 언론 매체들은 보노보(bonobo, 피그미 침팬지)의 유전체(genome) 염기서열이 완전히 해독됐다고 발표했다. 보노보는 침팬지의 가까운 친척이다. 불행하게도, 대부분의 언론 매체들은 원래 Nature 지 논문의 데이터를 잘못 전하고 있었다.[1]

즉각적으로 보노보의 유전체와 사람의 유전체는 거의 동일하다고(98.7%) 요란하게 선전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잘못된 것이다. 그 이유는 사람과 침팬지 사이에서 염기서열이 고도로 유사한 것으로 이미 알려진 유전체의 일부 영역만 선택되어 비교된 데이터이기 때문이다.  

유전학자들은 사람과 원숭이의 DNA 유사성을 보고하는데 있어서, 유전체의 많은 영역을 비교하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 비교되어진 DNA의 선택된 영역은 유전자들이 높은 수준으로 포함되어있음을 의미하는, '단일 복사본(single copy)'이라고 불리는 것이다. 즉, 오직 침팬지, 보노보, 사람 사이에서 유사한 단일 복사본 영역만 비교되고, 다른 모든 영역들은 생략된 것이다. 도대체 그들은 유전체의 매우 유사한 영역만을 비교하고서, 그리고 유사하지 않은 영역들은 무시해 버리고서, 어떻게 보노보와 사람의 유전체가 유사하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일까? 이것은 정직하지 못한 일이다.     

불행하게도, 언론 매체들은 보노보 유전체 연구에서 가장 중요한 결과를 강조하지 않고 있었다. 그것은 사람과 보노보 사이의 유사했던 유전자 염기서열은 불완전 계통구분(incomplete lineage sorting, ILS)이라 불리는 한 현상이 상당히 높게 나타나고 있었다는 것이다.​​ 이것은 유전자 염기서열이 예측됐던 진화계통수(evolutionary tree)와 일관되게 일치하지 않음을 의미한다.

진화론에서 보노보는 침팬지보다 사람에서 더 멀리 떨어져있는 조상일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사람 및 침팬지와 유사한 것으로 발견된 보노보 유전자의 25%는 진화계통수와 일치하지 않았다. 보노보 유전자들의 상당수는 침팬지보다 사람과 더 유사했고, 다른 영역에서는 침팬지에 더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진화를 부정하는 ILS의 비정상은 최근 고릴라 유전체 염기서열에서도 특징적이다. ICR news는 고릴라 유전체는 ”사람과 여러 영장류 사이의 공통조상에 대한 분명한 경로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고했었다.[2] 다른 말로 해서, 고릴라의 유전체 염기서열도 그렇고, 보노보의 유전체 염기서열도 진화론적 관계를 보여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대신에 그들은 각각 종류대로 독특하게 창조된 것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사람과 원숭이 유전체는 흔히 보도되고 있는 것처럼 거의 동일하지 않다. 최근 광범위한 유전체 DNA의 비교는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체는 일반적으로 주장되는 것보다 훨씬 동일하지 않음을 보여주었다.[3]

또 다른 최근의 연구 보고는 지난 10년 간의 사람-침팬지 DNA 비교 연구의 대부분을 평가해 보았다. 이 연구에 의하면, DNA 염기서열이 매우 유사하다는 (진화론을 찬성하는) 연구 결과들은 유사하지 않은 많은 영역들의 비교를 생략함으로써 도달된 결과였다는 것이다.[4]

사람과 원숭이는 공통조상을 가지고 있다는 진화론적 패러다임은 침팬지들의 유전체 해독이 발표되기 시작하면서, 언론 매체들의 왜곡된 보도에도 불구하고, 무효화되고 있다. 현재까지의 상황은 사람과 원숭이 종류가 각각 독특하게 창조되었다는 주장에 증거의 무게가 실리고 있다. 

 

References

1. Prüfer, K. The bonobo genome compared with the chimpanzee and human genomes. Nature. Posted on nature.com June 13, 2012.
2. Tomkins, J. 2012. Gorilla Genome Is Bad News for Evolution. ICR News. Posted on icr.org March 9.
3. Tomkins, J. 2011. Genome-Wide DNA Alignment Similarity (Identity) for 40,000 Chimpanzee DNA Sequences Queried against the Human Genome is 86-89%. Answers Research Journal. 4:233-241. 
4. Tomkins, J. and J. Bergman. 2012. Genomic monkey business—estimates of nearly identical human-chimp DNA similarity re-evaluated using omitted data. Journal of Creation. 26:94-100.

* Dr. Tomkins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received his Ph.D. in Genetics from Clemson University.

 

.참조 : Bonobo genome completed (2012. 6. 13. EurekAlert)
http://www.eurekalert.org/pub_releases/2012-06/m-bgc061212.php

마지막 영장류 보노보 게놈 해독 (2012. 6. 14. 경인일보)
http://www.kyeongin.com/news/articleView.html?idxno=658912

보노보 게놈이 궁금한 까닭 (2012. 6. 21. Science Times)
http://www.sciencetimes.co.kr/article.do?todo=view&atidx=0000062913

'인간 조상 알려줄 마지막 열쇠' 풀렸다 (2012. 7. 8. 한국일보)
http://news.hankooki.com/lpage/culture/201207/h2012070821045486330.htm

 

출처 : ICR News, 2012. 6. 29.
URL : http://www.icr.org/article/6908/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사람과 침팬지의 DNA는 완전히 달랐다. (DNA Study Contradicts Human/Chimp Common Ancestry)
2. 침팬지보다 고릴라가 사람에 더 가깝다고? : 실패를 계속하고 있는 사람의 진화계통수 (Gorilla Genome Is Bad News for Evolution)
3. 침팬지와 인간의 유사유전자가 동일한 이유는? (Why Is 'Pseudogene' the Same in Chimps and Humans?)
4. 사람은 침팬지만큼 닭하고 가까운가? :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가 비슷하다는 신화의 추락 (Are Humans as Close to Chickens as They Are to Chimps?)
5. 사람과 침팬지의 Y 염색체 차이는 30% 이상이었다. (Y Chromosome Evolving Rapidly Is the Y chromosome a “hot spot of evolution”- in both humans and chimpanzees?)
6. 사람-침팬지 유사성의 허구를 폭로하고 있는 새로운 책 (New Book Debunks Human-Chimp Similarity)
7. 또 하나의 진화론적 상징물이 무너졌다. 진화론자들도 인간과 침팬지 DNA의 99%가 유사하다는 생각을 단념하다 (Another evolutionary ‘truth’ now conceded to be myth : Evolutionists abandon the idea of 99% DNA similarity between humans and chimps)
8. 사람과 침팬지의 DNA가 유사하다면, 왜 그렇게 많은 육체적 정신적 차이가 있는가? (If human and chimp DNA are so similar, why are there so many physical and mental differences between them?)
9. 진화 : 사실인가 허구인가? :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체 차이점 (Evolution: fact or fiction?)
10. 침팬지에서 인간으로 유전자들은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진화되었다? (Chimp-Human Genes Evolved Much Faster Than Expected)
11. 사람과 침팬지의 DNA 유사성이 98% 이상인가? 그렇지 않다 (Greater than 98% Chimp/human DNA similarity? Not any more)
 
 
화석 생물에서도 주장되고 있는 수렴진화 : 고대 물고기, 쥐라기의...
하등하다고 주장되는 생물들이 어떻게 첨단 물리학을 알고 있는가? ...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