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는 하늘을 창조하신 하나님이시며 땅도 조성하시고 견고케 하시되 헛되이 창조치 아니하시고 사람으로 거하게 지으신 자시니라 그 말씀에 나는 여호와라 나 외에 다른 이가 없느니라 [사 45:18]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DNA와 단백질 HOME > 자료실 > DNA와 단백질
‘엔코드’ 연구로 밝혀진 유전체의 초고도 복잡성.
: ‘정크 DNA’ 개념의 완전한 몰락
(ENCODE Reveals Incredible Genome Complexity and Function)
Jeffrey Tomkins

   최근 진화론과 창조론 진영 모두 크게 소동하고 있다. 그것은 사람의 유전체(human genome)는 극도로 복잡하며 지적으로 설계되었음을 선포하고 있는, 30개의 연구 논문들이 동시에 발표되었기 때문이다.[1] 진화론적 관점에서, 이것은 그동안 주장되어 오던 ”정크 DNA(Junk DNA, 쓰레기 DNA)” 신화에 완전히 결정적인 타격이 되고 있었다. 조나단 웰스(Jonathan Well)의 최근 책 ”정크 DNA의 신화(The Myth of Junk DNA)”에서 폭로했던 것처럼, 이 진화론적 개념은 과학적 관점에서 하나의 사기(fraud)였음이 밝혀진 것이다.[2]

대규모 국제적 연구 노력인 ‘엔코드(ENCODE, Encyclopedia of DNA Elements)’는 인간 유전체 프로젝트(Human Genome project)를 확장하여 2003년에 시작되었다. 엔코드의 목표는 전체 인간 유전체의 기능을 지도화 하고 특성화 하는 것이었다.

엔코드 이전의 생물학자들은 단백질 암호 부분인 DNA의 작은 부분만 단지 이해하고 있었다. 따라서 DNA의 대부분은 쓸모가 없다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2007년에 게재됐던 엔코드 연구 결과의 첫 번째 단계에서, 논문의 저자들은 유전체는 골고루 전사되고 있으며, 그 염기쌍들의 대부분은 단백질 비암호 전사체들을 포함하여 일차 전사체에서 발견된다는 확실한 증거를 제공하고 있다'고 보고하였다.[3] 세포에서 전사되는 DNA의 모든 부분들은 어떤 무엇인가로 사용됨에 틀림없었다. 다른 말로해서, DNA의 비암호화 부분은 결국 쓰레기(junk)가 아니었다.   

엔코드의 두 번째 단계는 더욱 장관이었다. 네이쳐(Nature) 지에 발표된 선도적 연구 논문들에서, 저자들은 ”이러한 데이터는 잘 연구된 단백질 암호 영역 외에 있는, 유전체의 80%에 대한 생화학적 기능들을 할당할 수 있게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1] 이러한 발견에 반응하여, 엔코드 프로젝트의 수석 과학자 중 한 명인 톰 진저라스(Tom Gingeras)는 말했다. ”거의 모든 뉴클레오타이드 마다 어떤 종류의 기능과 관련되어 있다. 그리고 이제 우리는 그것들이 있는 곳이 어디며, 무엇과 결합하고 있는지, 조합되어 있는 것이 무엇인지 등을 알고 있다.”[4]

그리면 나머지 20%의 유전체는 무엇인가? 그들도 역시 기능을 가지고 있는가? 엔코드의 수석 분석 조정자인 이원 버니(Ewan Birney)에 따르면, 그것 역시 의미없는 정크(junk, 쓰레기)는 아닐 것이라는 것이다. 버니는 인터뷰에서 말했다. ”80%는 곧 100%가 될 것입니다. 불필요한 DNA 부분은 정말로 없습니다. 이제 ‘정크(쓰레기)’라는 비유는 유용하지 않습니다.”[4]

버니는 많은 비평가들이 80% 라는 수치가 어떻게 나온 것이며, 기능적이라는 단어의 정의는 무엇인지에 대해 논란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버니는 덧붙였다. ”그 수치는 죽은 나무의 유전체와 살아서 활동하는 나무의 유전체 사이의 차이를 전달하는 것이다.” 그리고 ”어떤 식으로 고려해보든,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유전체에서 더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익숙해져 가고 있다.”[4]

아마 어떤 사람들은 이러한 엔코드 연구에 참여한 과학자들의 말을 단순히 과장된 것으로 취급하려 할 것이다. 그러나 80% 라는 수치는 Nature 지의 논문 18p에 명확하게 서면으로 기술되어 있다.[1] 또한 이러한 기술은 세계 여러 국제 연구소의 선도적인 수백 명의 유전체 과학자들이 기술한 30편의 엔코드 논문들로부터 온 것이다.

새롭게 발견된 사람 유전체의 경이로움에 관한 이러한 놀라운 보고는 창조론자들이 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사람 유전체의 경이로운 초고도 복잡성은 우리가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창조주 하나님에 의해서 놀랍도록 경이롭게 창조되었음을 증거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The ENCODE Project Consortium. 2012. An Integrated Encyclopedia of DNA Elements in the Human Genome. Nature. 489 (7414): 57-74.
2. Wells, J. 2011. The Myth of Junk DNA. Seattle, WA: Discovery Institute Press.
3. The ENCODE Project Consortium. 2007. Identification and Analysis of Functional Elements in 1% of the Human Genome by the ENCODE Pilot Project. Nature. 447 (7146): 779-816.
4. Yong, E. ENCODE: the rough guide to the human genome. Discover Magazine. Posted on discovermagazine.com September 8, 2012.
* Dr. Tomkins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received his Ph.D. in Genetics from Clemson University.

 

*참조 : '스위치 DNA' 400만개 질병 유발에 결정적 역할 (2012. 9. 6. 한국일보)
http://news.hankooki.com/lpage/world/201209/h2012090621075722450.htm

유전자 포함 안 된 ‘쓰레기 DNA’ 알고 보니 질병 관장 (2012. 9. 6.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550598.html

‘쓰레기 DNA’ 질병과 직접 연관 (2012. 9. 6.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9062139425&code=930401

인간 DNA 백과사전 완성 (2012. 9. 6. 아시아경제)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2090609492568320

국제연구팀 ”게놈 80% 기능 보유”…질병연구 진전 기대 (2012. 9. 6. 교도뉴스)
http://www.47news.jp/korean/science/2012/09/049135.html

인간 DNA에 버릴 건 없더라 (2012. 9. 9. 동아사이언스)
http://news.dongascience.com/PHP/NewsView.php?kisaid=20120909200002334658&classcode=01

'정크 DNA’의 퇴장, 생명연구의 확장 (2012. 9. 14. 한겨레)
http://scienceon.hani.co.kr/55965

 

출처 : ICR News, 2012. 9. 24.
URL : http://www.icr.org/article/7064/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DNA의 놀라운 복잡성이 밝혀지다. : '정크 DNA(쓰레기 DNA)'는 없었다. (Astonishing DNA complexity uncovered)
2. 정크 DNA는 정말로 쓸모없을까? : 유사유전자를 통하여 본 정크(junk) DNA의 놀라운 기능들 (Is junk DNA useless? : The marvelous functions of pseudogenes)
3. 유전체의 정크는 세포의 항공 교통 관제관이었다. (Genomic Junk Is Cell’s Air-Traffic Control)
4. 일부 정크 DNA는 신경세포 통로를 만드는 중요한 안내자였다. (Some Junk DNA Is Important Guide For Nerve-cell Channel Production)
5. 새로 밝혀지고 있는 정크 DNA의 용도 (Revealing Purpose in Junk DNA)
6. 정크 DNA에서 더 많은 중요한 역할들이 발견되었다. (More 'Candy Found' in Junk DNA)
7. DNA 수선은 팀웍을 필요로 한다. : DNA 사슬간 교차결합의 수선에 13개의 단백질들이 관여한다. (DNA Repair Requires Teamwork)
8. 놀라운 DNA의 복잡성, 업데이트 (Astonishing DNA complexity update)
9. 설계를 가리키는 DNA의 유연성 (Design in DNA: Flexibility Is Just Right)
10. 사람과 침팬지의 DNA는 완전히 달랐다. (DNA Study Contradicts Human/Chimp Common Ancestry)
11. 사람과 침팬지의 Y 염색체 차이는 30% 이상이었다. (Y Chromosome Evolving Rapidly Is the Y chromosome a “hot spot of evolution”- in both humans and chimpanzees?)
12. 또 하나의 진화론적 상징물이 무너졌다. 진화론자들도 인간과 침팬지 DNA의 99%가 유사하다는 생각을 단념하다 (Another evolutionary ‘truth’ now conceded to be myth : Evolutionists abandon the idea of 99% DNA similarity between humans and chimps)
13. 사람은 침팬지만큼 닭하고 가까운가? :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가 비슷하다는 신화의 추락 (Are Humans as Close to Chickens as They Are to Chimps?)
14. 보노보 유전체 해독에서 반-진화론적 비밀 : 유사한 영역만 비교하여 98.7%가 유사하다? (Anti-Evolutionary Secrets of the Bonobo Genome)
15. 진화론자들의 Y 염색체 충격 : 침팬지와 사람의 Y 염색체는 ‘끔찍하게’ 달랐다. (Y chromosome shock)
16. 유전자의 이중 암호는 고도의 지적설계를 가리킨다. (Dual-Gene Code Discovery Highlights Designed Biocomplexity)
17. DNA에서 제2의 암호가 발견되었다! 더욱 복잡한 DNA의 이중 언어 구조는 진화론을 폐기시킨다. (Two Genetic Codes Is Better Than One)
18. 듀온 : DNA의 이중 암호는 진화론을 거부한다. (Duons: Parallel Gene Code Defies Evolution)
19. 유전자의 이중 암호는 진화론을 완전히 거부한다. : 중복 코돈의 3번째 염기는 단백질의 접힘과 관련되어 있었다. (Dual-Gene Codes Defy Evolution...Again)
20. 섬모충의 유전체는 극도로 복잡했다. 1 (Ciliate Genome Reveals Mind-Bending Complexity)
21. 초파리 전사체의 초고도 복잡성 (Mind-Boggling Complexity in the Fruit Fly Transcriptome)
22. 진화론자들이 진화론을 기각시키고 있었다. : 단백질의 진화는 불가능하다! (Oops! Evolutionists Disproving Evolution)
23.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3부. : 세포 내의 유전정보는 증가되지 않고, 소실되고 있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Three)
24.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2부. : 생물학적 정보 생성의 어려움과 컴퓨터 시뮬레이션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Two)
25.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1부. : 유전정보는 자연주의적 과정으로 생겨날 수 없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One)
26. 사람 lincRNA 유전자는 진화론을 부정한다. : 침팬지의 lincRNA와 차이는 20% 이상이었다. (Human lincRNA Genes Contradict Evolution)
27. DNA 생산의 정교한 균형 : DNA 복제 시에 뉴클레오티드의 정확한 량이 요구된다. (Delicate Balance in DNA Production)
28. 진화론을 거부하는 유전체의 작은 기능적 부위 ‘smORFs’ (smORFs: Functional Little Genome Gems Confront Evolution)
29. 새로운 차원의 복잡성을 가지고 있는 고리모양의 원형 인트론 RNAs의 발견 (Circular Intronic RNAs Defy Junk DNA Dogma)
30. 밝혀지고 있는 유전체 내 단백질 비암호 부위의 기능들. : VlincRNAs의 제어 및 조절 특성. (VlincRNAs Provide Clues to Genomic Dark Matter)
31. 식물의 후성유전학 연구는 진화론자들을 당황시키고 있다. : DNA의 변경 없이 생물 종의 다양성이 발현될 수 있다! (Evolutionists Call New Plant Epigenetic Study 'Heresy')
32. 복잡한 긴 유전자 꼬리는 진화론을 거부한다. (Long Complex Gene Tails Defy Evolution)
33. 트랜스포손의 행동은 ‘이기적 유전자’ 이론을 부정한다. (Transposon Behavior Negates 'Selfish Gene' Theory)
34. 고도로 복잡한 유전자 제어 발생학과 진화론자들의 당황. (Embryology Gene Control Confounds Evolution)
35. 섬모충의 유전체는 극도로 복잡했다. 2 : 유전체의 스크램블링과 암호화는 진화론을 거부한다. (Genome Scrambling and Encryption Befuddles Evolution)
36. 꿀벌의 고아유전자는 진화론을 쏘고 있었다. : 진화적 조상 없이 갑자기 등장하는 독특한 유전자들. (Honey Bee Orphan Genes Sting Evolution)
37. 후성유전체 연구는 세포에서 교향악단을 발견했다. (Epigenome Project Finds Symphony in Cells)
38. RNA 편집 : 새로운 차원의 초고도 생물복잡성 (RNA Editing: Biocomplexity Hits a New High)
39. ‘수평 유전자 전달’이라는 또 하나의 진화론적 신화 (Another Horizontal Gene Transfer Fairy Tale)
40. 사람 유전체는 4차원의 세계로 되어 있다. (Human Nucleome Reveals Amazing 4D World)
41. 2015년 노벨 화학상으로 부각된 세포의 DNA 손상 복구 메커니즘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2015 Nobel Prize Highlights Cell Repair Mystery)
42.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 차이는 더욱 커졌다. : 각 생물에만 있는 고아유전자들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Genetic Gap Widens Between Humans and Chimps)
43. 후성유전학적 암호는 이전의 생각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 (Epigenetic Code More Complicated Than Previously Thought)
44. 유전체 내 바이러스성 정크의 기능이 발견되다. (Viral Genome Junk Hits the Trash)
45. 정크 DNA가 기능이 있음이 또 다시 확인되었다. : 모티프라 불리는 DNA의 직렬반복과 유전자 발현 (Junk DNA…Trashed Again)
46. 3차원적 구조의 DNA 암호가 발견되다! : 다중 DNA 암호 체계는 진화론을 기각시킨다. (Three-Dimensional DNA Code Defies Evolution)
47. 내부 텔로미어로 보이는 염기서열은 풍부하고 기능적이다. (Internal Telomere-like Sequences Are Abundant and Functional)
48. 4차원으로 작동되고 있는 사람 유전체 : 유전체의 슈퍼-초고도 복잡성은 자연주의적 설명을 거부한다. (The four dimensional human genome defies naturalistic explanations)
49. 위-위유전자는 진화론 패러다임을 뒤흔들고 있다. (Pseudo-Pseudogenes Shake Up Evolutionary Paradigm)
50. 유전자 코돈에서 중복/퇴화라는 개념의 몰락 (Codon Degeneracy Discredited Again)
51. 생명정보의 비밀
52. 엔코드 프로젝트에 뒤이은 4D 뉴클레옴 프로젝트는 DNA의 슈퍼-초고도 복잡성을 밝혀낼 것이다. (The 4D Nucleome Project Helps Creationist Research)
 
 
우스꽝스러운 고래의 진화 이야기 : 바다에서 육지로, 다시 육지에...
생명의 기원에 대한 우주생물학자들의 과대선전 : 항성 주변에서 죽...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의 확산과 지구 나이의 변...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의 모...
그랜드 캐니언에서 전 지구적 홍...
상동성과 상사성 : 진화론의 ...
‘캄브리아기의 폭발’ : 화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