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사람을 입었으니 이는 자기를 창조하신 자의 형상을 좇아 지식에까지 새롭게 하심을 받는 자니라 [골 3:10]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공룡 HOME > 자료실 > 공룡
일방향의 무수한 공룡발자국들이 의미하는 것은?
: 콜로라도에서 발견된 공룡 고속도로
(Dinosaur Freeway Found In Colorado)
AiG News

   공룡 고속도로에 나있는 공룡 발자국들은 새로운 초지를 발견하기 위한 이동 기록인가? 아니면 공황 상태에서의 대탈출 기록인가? (Discovery News)

미국 콜로라도에서 발견된 익룡과 악어의 발자국 외에 수백 개의 공룡 발자국(dinosaur tracks)들은 북아메리카 서부의 백악기 지층인 다코타 그룹(Dakota Group)에 있는 소위 ‘공룡 고속도로(Dinosaur Freeway)’의 발자국들과 조화된다. 이 발견은 공룡의 행동에 관한 고생태학적 특성에 대한 많은 숙고를 하게 한다. 지질학자인 마틴 록클리(Martin Lockley)는 설명했다. ”공룡 고속도로가 콜로라도 북동쪽 볼더(Boulder) 근처에서부터 뉴멕시코 동중부의 투쿰카리(Tucumcari)로 나있다.” 록클리와 레이지 쿠키하라(Reiji Kukihara)는 지속된 가뭄 동안 콜로라도의 존마틴 저수지(John Martin reservoir)에서 그 발자국들을 발견했다. 발자국들과 그 패턴에 대한 분석은 Cretaceous Research에 보고되었다. 그들은 그 패턴이 고대 북아메리카를 분할했던 바다의 해안평야를 따라 나있던 이동 경로를 개략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믿고 있었다.

”그들은 공룡들이 매우 자유롭게 그리고 해안 평지를 따라 긴 거리를 돌아다녔음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공룡발자국 박물관(Dinosaur Tracks Museum)의 책임자인 록클리는 말한다.

주로 조각류(ornithopod) 공룡의 것으로 확인된 발자국들은 대략 남북 방향으로 정렬되어 나있다. ”때때로 조각류 공룡들은 무리를 지어 걸어가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록클리는 말했다. ”그들의 보행렬은 평행하게 일정한 간격으로 나있고, 때때로 그들 모두는 비슷한 크기의 공룡들의 것으로 나타난다.” 발자국들은 3가지 크기로 나뉘어지는데, 연구자들은 새끼, 어린 성체, 성체를 나타내거나, 또는 다른 3종류의 공룡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연구자들이 지적하는 이상하고도 흥미로운 사실은, 공룡 고속도로의 남쪽 지역에는 여러 크기의 발자국들이 혼재되어 발견되다가, 북쪽 지역에서는 오직 대형 발자국만이 발견된다는 사실이다. 악어 발자국과 수영 흔적은 공룡발자국 행렬과 섞여있었지만, 어떤 특별한 패턴은 보이지 않았다.[8] 해안 평야는 ”악어들에게 이상적인 수로와 습지들로 가득 차 있었다.”고 록클리는 말했다.

다코타 그룹(Dakota Group) 지층은 미국 서부의 81만5천㎢의 광대한 지역을 뒤덮고 있는 유명한 거대한 사암층(sandstone)을 포함하고 있다. 많은 세속적 지질학자들은 (얇은 사암층과 셰일층이 교대로 구성되어있는) 다코타 그룹을 멕시코 만에서 북극해까지 이어진 해로(seaway)를 따라 있었던 해안평야(coastal plain)로 믿고 있다. 해로는 장구한 시간 전에 형성됐고, 탄산칼슘(calcium carbonate, 시멘트 같은 광물)이 풍부했던 해안평야 침전물은 수백만 년에 걸쳐서 만들어졌고, 콜로라도 고원(Colorado Plateau)과 서부의 산악지역을 만들었던 판구조적 힘에 의해서 결국 융기되었다고 믿고 있다.

내부 해로(interior seaway)는 고대에 북미 대륙 중부에 너무도 많았던 물의 존재를 설명하기 위해 제안되었다. 그러나 광대한 지역에 걸친 30m 두께의 거대한 사암층의 퇴적은 엄청난 물에 의한 빠른 퇴적과 더 잘 일치한다. 마찬가지로 발자국들의 보존 역시 고농도의 광물 함유 퇴적물에 의한 빠른 매몰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다코타 그룹의 고생물학적 지질학적 발견은 전 지구적 홍수와 일치하는 것이다.

지질주상도(geologic column)는 전 지구적 홍수 동안 매몰된 순서에 대한 기록이다. 일반적으로 발자국 화석들은 같은 동물의 몸체 화석이 발견되는 지층 아래에서 발견된다. 그리고 같은 동물도 몸체가 큰 동물은 지질주상도 상에서 좀 더 위쪽에서 발견되는 경향이 있다. 이동성을 가진 커다란 동물들은 불어나고 있는 홍수 물로부터, 방금 쌓여진 젖은 퇴적층에 허둥지둥 앞뒤로 발자국들을 남기면서 도망가려고 시도했을 것이다. 넘실대던 물이(발자국들을 파묻어버릴 탄산염이 풍부한 침전물을 동반한) 결국 다가와 높아졌을 때, 발자국들을 남겼던 동물들은 결국 극복하지 못하고, 휩쓸려갔고, 다른 곳에 더 높은 퇴적층에 파묻혀버렸다. 다코타 그룹(많은 척추동물 발자국들과 무척추동물 흔적 화석들을 가지고 있는) 지층에는 몸체 화석이 현저하게 결여되어 있다.[8] 따라서 많은 수의 발자국들과 흔적 화석들을 가지고 있는 다코타 그룹에서 몸체 화석의 부재는 창세기 7장에 기록된 대로 수 주 동안 물이 계속 불어났다는 성경적 대홍수와 일치하는 것이다.


For more information:
Fossilized Footprints—A Dinosaur Dilemma
Transcontinental Rock Layers
Sand Transported Cross Country
www.ICR.org/article/transcontinental-sedimentation-flood
News to Note, December 3, 2011
News to Note, September 17, 2011
News to Note, October 22, 2011
News to Note, October 29, 2011
■ Dr. Andrew Snelling’s book Earth’s Catastrophic Past

 

출처 : AiG News, 2012. 2. 4.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12/02/04/news-to-note-02042012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한 방향으로 나있는 3,000여 개의 공룡 발자국들이 중국 산동성에서 발견되었다. (Thousands of Dinosaur footprints found in China)
2. 춤추고 있는 공룡들? : 나바호 사암층의 공룡발자국들은 노아 홍수를 가리킨다. (Dancing Dinosaurs?: Stony footprints point to something more serious)
3. 예멘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들 (Dinosaurs Walked in Yemen)
4. 공룡들의 발자국에는 : 이들은 노아의 홍수와 같은 격변적 사건을 의미하고 있다 (In the footsteps of giants)
5.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2 : 공룡과 인간의 발자국이 함께 발견되다
6. 공룡 화석 탐사 보고서 : 남해군 가인리에 공룡발자국과 함께 나있는 사람발자국 추정 화석
7. 팔룩시 강에서 공룡과 사람발자국의 발굴 (Dinosaur and Human Track Excavation at the Paluxy River)
8. 투르크메니스탄에서 함께 발견된 사람과 공룡의 발자국 (Human and dinosaur footprints in Turkmenistan?)
9. 공룡발자국들이 발견되는 곳은? (Where Are Dinosaur Tracks Found?)
10. 튜바시에서 발견된 공룡과 사람의 발자국 (The Tuba City Dinosaur and Human Tracks)
11. 버딕 발자국은 진짜다! (The Burdick Track is Genuine!) : 진화론자들의 궤변을 반박한다! [공룡발자국과 사람발자국의 공존에 대한 심도깊은 조사]
12. 공룡 아크로칸토사우르스의 발자국을 가로지르며, 겹쳐서 나있는 사람(여자)의 발자국
13. 모리스 발자국(Morris Track)으로 알려진 백악기의 사람 발자국
14. 팔룩시 강의 거인 발자국들 (Paluxy River, Giant Man Tracks)
15. 콜로라도 서부 석탄광산의 공룡 발자국들 (West Colorado Coal Mine Dinosaur Tracks)
16. 라에톨리 발자국은 빠르게 침식되고 있는 중이다. : 370만 년 된 발자국이 30년 만에 사라질 위기? (Laetoli Prints Eroding Fast) 
17. 호모 에렉투스(150만 년 전)의 발자국은 현대인의 것과 동일했다. (Tracking Human Ancestors)
18. 수백만 년 전의 완전한 사람발자국의 발견? : 두 발자국에 관한 이야기 (Tales of Two Footprints)
19. 3억9천5백만 년(?) 전의 네 발 달린 육상동물의 발자국 화석? : 틱타알릭이나 판데릭티스 이전에 이미 사지동물이 존재했다? (Ancient Four-Legged Beasts Leave Their Mark)
20. 착륙하던 익룡의 발자국들은 대홍수의 흔적을 보여준다. (Pterosaur Tracks Show Traces of the Great Flood)
21. 멕시코의 발자국 흔적들과 연대학적 혼란 (Mexican markings and chronological chaos)
22. 라에톨리 발자국은 진화론과 조화되지 않는다. : 366만 년(?) 전의 발자국은 현대인의 것과 유사했다. (Laetoli Footprints Out of Step with Evolution)
23. 국립 공룡 유적지 : 쥐라기 공원인가, 아니면 쥐라기 혼란인가? (Dinosaur National Monument : Jurassic Park or Jurassic Jumble?)
24.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25. 거대한 각룡(뿔 공룡) 묘지로부터 추론되는 대홍수 격변 (Watery catastrophe deduced from huge Ceratopsian dinosaur graveyard)
26. <리뷰> 몽골에서 발견된 앵무새 부리 공룡들의 집단 묘지 (Massive graveyard of parrot-beaked dinosaurs in Mongolia)
27. 싸우는 두 공룡들? : 사구의 무너짐, 모래 폭풍, 아니면 홍수? (Two Fighting Dinosaurs? : Buried in sand!)
28.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1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29.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2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30. 공룡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3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31. 대륙을 횡단하는 퇴적 지층들 : 빠르게 쌓여진 퇴적층들이 광대한 지역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3 (Transcontinental Rock Layers :Rapidly deposited sediment layers spread across vast areas)
32. 가장 큰 공룡 집단 매장지가 스위스에서 발견되었다. (Largest Dinosaur Mass Grave in Switzerland Found)
33. 공룡의 뼈들이 해양저 2.3km 깊이에서 발견되다. (Sea Monster Found Under Davy Yone's Locker)
34. 몽골 고비사막에서 무더기로 발견된 공룡들 (Record Dino Trove in Mongolia)
35. 육상 공룡들이 물고기와 묻혀 있었다 (Land Dinosaurs Buried with Fish)
36. 몸체 화석과 비교한 척추동물 발자국 화석의 층위학적 분포 (Stratigraphic Distribution of Vertebrate Fossil Footprints Compared with Body Fossils)
37. 나바호 사암층과 초거대한 홍수 : 막대한 량의 모래 지층은 노아 홍수를 가리킨다. (Marketing the Navajo Sandstone)
38. 대륙을 횡단했던 퇴적작용과 노아의 홍수 (Transcontinental Sedimentation and the Flood)
39.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Geologic Evidences for the Genesis Flood)
40. 나바호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Eroded Appalachian Mountain siliciclastics as a source for the Navajo Sandstone)
41. 멕시코에서 발견된 노아의 홍수에 대한 새로운 증거 (New Evidence of Noah's Flood from Mexico)
42. 세계에서 가장 큰 공룡 화석무덤들이 중국에서 발견되었다. (World’s Largest Dino Graveyard Found)
 
 
간헐천을 분출하고 있는 유로파와 가니메데의 자기장은 수십억 년의...
새의 알에 들어있는 정보 : 알의 두께 변화, 자기장 탐지, 극락조,...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리뷰>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