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땅을 만들고 그 위에 사람을 창조하였으며 내가 친수로 하늘을 펴고 그 만상을 명하였노라 [사 45:12]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화석 순환논법 HOME > 자료실 > 화석 순환논법
<리뷰> 연체동물의 진화와 모순되는 굴의 게놈 분석
: 굴은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Oyster Genome Confounds Mollusk Evolution)
Jeffrey Tomkins & Brian T

   연체동물(mollusks) 화석을 연구하는 대부분의 진화론자들은 연체동물은 껍질(shell)을 가지고 있지 않았던 한 가설적 조상으로부터 진화했다고 믿고 있다. 지적 정보의 입력 없이, 어떻게 자연이 부드러운 몸체의 조상 생물에 굴에서 있는 것과 같은 단단한 껍질을 갖도록 했을까? 이제 과학자들은 굴(oysters)은 250개의 다른 단백질들을 가지고 있다고 보고하고 있었다.[1] (Science Daily. 2012. 9. 19)

최근 한 팀의 과학자들은 태평양 굴의 유전체(genome, 게놈)의 염기서열을 분석함으로써 이러한 사실을 밝혀냈다.[1] 그들은 굴의 껍질을 건설하기 위한 복잡한 유전적, 세포적 필요성분들을 발견했을 뿐만 아니라, 진화론적 선입견을 폐기시키는 다른 많은 주요한 특성들을 밝혀냈다.
 
아마도 굴 게놈에 있어서 가장 놀라운 사실 중 하나는 방대한 유전자 레퍼토리(gene repertoire)였다. 사람은 대략 21,000개의 유전자(genes)를 가지고 있지만, 굴은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음을 연구자들은 발견했다. 진화론적으로 굴은 사람보다 매우 하등한 생물 아닌가? 어떻게 그러한 하등생물이 사람보다 많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을까? 그리고 이러한 방대한 유전 정보는 어디에서 왔는가? 또한 다른 동물 7종류의 게놈과 비교했을 때, 굴만이 가지고 있는 유전자는 무려 8,654개 였음을 연구자들은 발견했다. 이러한 독특한 유전자들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방향도 없고, 목적도 없고, 지성도 없는, 무작위적 돌연변이로 모두 우연히 생겨났는가?

굴은 높은 이동성을 가지는 생물이 아니기 때문에, 환경의 변화와 요동에(강 하구나 조간대 지역 같은) 견디면서 살아가야 한다. 그들은 대기 노출, 독성물질 노출, 온도 변화, 염도 변화 등과 같은 변화에 적응하며 살아가기 위해서는 많은 세트의 유전자들이 필요하다. 정말로 연구자들은 유전적으로 프로그램 되어 환경 적응에 기여하는 7,938개의 유전자들을 확인했다. 이것은 생명의 기원에 있어서 창조 모델과 매우 적합한 발견인 것이다.

전통적인 생각은 인접 세포가 굴 껍질을 만드는 단백질과 미네랄을 분비했을 것이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예상하지 못했던 발견 중 하나는 껍질 형성의 복잡한 생물학이었다. 굴 껍질의 구조적 역할에 관여하는 259개의 단백질이 발견되었고, 이들 중 84%는 단백질로 분비되지 않았다. 단백질이 분비되지 않는다면, 어떻게 껍질은 단백질들로 구축될 수 있었던 것일까?

굴 껍질의 건설에 있어서, 61개의 단백질들이 껍질 형성 경계면에 특별한 막으로 둘러싸여 있는 ‘발아 소포(budded vesicles)’ 안에 축적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단백질들은 굴 세포의 생화학적 경로를 통해 만들어졌다. 껍질 형성의 전체 시나리오는 매우 복잡한 생물학적 과정처럼 보이고 있었다.

이러한 예상치 못했던 유전적 복잡성과 생물학적 복잡성은 굴의 진화론적 기원과는 매우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진화론적 시간 틀과도 매우 충돌하는 것이었다. 연체동물은 지질주상도의 맨 아래(초기) 지층에서 출현한다. 고생물학자로 화석의 권위자인 도날드 프로테로(Donald Prothero)는 한때 썼다. ”연체동물의 모든 주요한 강(classes)들은 (scaphopods 제외) 고생대 캄브리아기에서 출현하고 있다”[2]

프로테오는 또한 썼다. ”연체동물의 8,000~15,000종이 살아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더 많은 수가 (약 40,000종) 화석기록에서 발견되고 있다.”[3] 오늘날 연체동물의 수는 과거보다 더 적다. 다시 말해서 과거에 더 많은 종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전혀 진화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 그들은 단지 멸종해갔을 뿐이다.

화석학적 발견이나 유전적 발견 모두 성경의 기록과 일치한다. 연체동물은 처음부터 출현했고, 이후로 진화하지 않았다.


References

1. Zhang, G. et al. 2012. The oyster genome reveals stress adaptation and complexity of shell formation. Nature. 490 (7418): 49-54.
2. Prothero, D. 2004. Bringing Fossils to Life. New York: McGraw-Hill, 282.
3. Prothero, 285.

* Dr. Tomkins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received his Ph.D. in Genetics from Clemson University, and Mr. Thomas is Science Writer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관련기사 : 굴 게놈 지도 해독…환경 적응력 비밀 풀려 (2013. 9. 21. 한국일보)
http://news.hankooki.com/lpage/world/201209/h2012092109513022450.htm

수산과학원, 넙치 게놈 해독 성공: 5억4천만개 염기쌍을 해독 (2013. 3. 18.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3182333485&code=950100

'살아있는 화석' 실러캔스 게놈(약 30억개 염기쌍) 지도 해독(2013. 4. 18.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04181125391&code=970100

 

출처 : ICR News, 2012. 10. 22.
URL : http://www.icr.org/article/7086/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연체동물은 신경계를 네 번 진화시켰다? (Brainy molluscs evolved nervous systems four times)
2. 조류 게놈의 계통발생 연구는 진화계통수를 다시 쓰게 한다. (Huge Genome-Scale Phylogenetic Study of Birds Rewrites Evolutionary Tree-of-Life)
3. 오리너구리 게놈은 진화론자들을 놀라게 한다. (Platypus Genome Surprises Evolutionists)
4. 5억(?) 년을 살아온 앵무조개가 사람 때문에 멸종 위기? (Man Blamed for Living Fossil Extinction Threat)
5. 유전체에서 극도로 보존된 요소들의 신비 (Mystery of the Ultraconserved Elements, Cont.)
6. ‘엔코드’ 연구로 밝혀진 유전체의 초고도 복잡성. : ‘정크 DNA’ 개념의 완전한 몰락 (ENCODE Reveals Incredible Genome Complexity and Function)
7. 캄브리아기의 폭발 : 창조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 (The Cambrian Explosion : A Strong Argument Favoring Creation)
8. 폭발하는 진화 : 진화론의 가장 심각한 모순 '캄브리아기의 폭발' (Exploding evolution)
9. 캄브리아기에서 고도로 발달된 새우 눈이 발견되었다. : 3,000 개의 겹눈을 가진 생물이 하등한 동물인가? (Cambrian Shrimp Eyes Are 'Surprisingly Advanced')
10. <리뷰>캄브리아기 절지동물도 복잡한 뇌를 가지고 있었다. :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Began with Big Brains)
11. 새로운 X-선 촬영술로 확인된 정교한 캄브리아기의 배아 화석 (Cambrian Embryo Fossils Show Exquisite Detail in New X-ray imaging)
12. 1억6천만 년 전 오징어 화석의 신선한 먹물? (Fresh Fossil Squid Ink 160 Million Years Old?)
13. 산 위의 거대한 굴 화석들 : 페루 안데스산맥 4,000m 고지대에서 발견되었다. (Giant oysters on the mountain)
14. 새로운 기술이 추가로 밝혀낸 유전체의 초고도 복잡성 (New Technology Reveals More Genome Complexity)
15. 빗해파리의 유전체는 진화론을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 (Comb Jelly Genome Gums Up Evolution)
16. 섬모충의 유전체는 극도로 복잡했다. 1 (Ciliate Genome Reveals Mind-Bending Complexity)
17. 섬모충의 유전체는 극도로 복잡했다. 2 : 유전체의 스크램블링과 암호화는 진화론을 거부한다. (Genome Scrambling and Encryption Befuddles Evolution)
18. 공룡 나방 : 진화론의 수수께끼. 또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이 호주에서 발견됐다. (Dinosaur Moth: An Evolutionary Enigma)
19. 바다 민달팽이는 조류의 유전자를 훔쳐서 진화했는가? : 수평 유전자 전달(horizontal gene transfer, HGT)은 없었다! (Did Sea Slugs Evolve to Steal Genes?)
20. ‘수평 유전자 전달’이라는 또 하나의 진화론적 신화 (Another Horizontal Gene Transfer Fairy Tale)
21. 유전학에서 진화론은 실패하고 있었다. : 효모와 사람의 유전자들은 10억 년 후에도 동일했다? (Genetic Evolution Falsified)
22. 새롭게 발견된 ‘고아유전자’들은 진화론을 부정한다. (Newly Discovered 'Orphan Genes' Defy Evolution)
23. 꿀벌의 고아유전자는 진화론을 쏘고 있었다. : 진화적 조상 없이 갑자기 등장하는 독특한 유전자들. (Honey Bee Orphan Genes Sting Evolution)
24. 캄브리아기의 상징적 생물이던 아노말로카리스가 오르도비스기에서 발견되었다. (Out of Place Marine Fossil Disrupts Evolutionary Index)
25. 캄브리아기 폭발에 추가된 또 하나의 생물 문 : 쥐라기의 내항동물이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되었다. (Another Phylum Found in Cambrian Explosion)
26.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현대의 장새류 (Ancient Fossil looks like Today's Acorn Worms)
27.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척추동물 물고기 화석은 진화론의 기초를 붕괴시키고 있다. (Cambrian Fossil Intensifies Evolutionary Conundrum)
28. 닭이 먼저인가, 달걀이 먼저인가? DNA와 단백질 중에 무엇이 먼저인가? (The Chicken or the Egg? DNA or Protein? What came first?)
29. 단지 복잡한 것 이상의 특수한 복잡성 : 샤프로닌과 같은 단백질이 우연히 생겨날 수 있을까? (More Than Just 'Complex')
30. 세포 내의 고속도로에서 화물을 운반하는 단백질 키네신 : 이 고도로 정교하고 효율적인 분자 기계가 우연히? (Molecular Highway Motor Comes into Focus)
31. 진화의 증거는 단지 가정된 것임을 실험 연구는 보여준다. : 단백질은 조금씩의 변화로 다른 단백질이 될 수 없다. (Lab Studies Show Evolutionary 'Evidence' Is Merely Assumed)
32. 단백질이 진화될 수 없음을 밝힌 한 새로운 연구 (Study Shows Proteins Cannot Evolve)
33. 유전자의 이중 암호는 진화론을 완전히 거부한다. : 중복 코돈의 3번째 염기는 단백질의 접힘과 관련되어 있었다. (Dual-Gene Codes Defy Evolution...Again)
34. 사람 단백질체는 “이전의 생각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 : 비암호 DNA 영역에서 수백 종의 단백질들이 만들어진다. (Human Proteome 'More Complex than Previously Thought')
35. <리뷰> 단백질들의 빅뱅? (Shedding Light on the Protein Big Bang Theory)
36. 가장 간단한 미생물도 생각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 : 마이코플라즈마는 200 개의 분자기계들과 689 개의 단백질들을 만드는 유전자들을 가지고 있었다. (Simplest Microbes More Complex than Thought)
 
 
마른 타이탄에서 입자들은 정전기로 달라붙고 있다. (Dry Titan Ha...
식물에서 이메일 시스템이 확인되었다! : 이러한 고도의 복잡성은 ...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