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마다 지은 이가 있으니 만물을 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라 [히브리서 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흔적기관 HOME > 자료실 > 흔적기관
<리뷰> 진화론의 가시가 되어버린 맹장
: 도를 넘은 수렴진화 : 맹장은 32번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The Appendix: A Thorn in Evolution's Side?)
Brian Thomas

    충수 또는 충수돌기(appendix, 일반적으로 맹장)는 많은 포유류의 결장(colons) 입구에 부착되어 있는 벌레 모양의 기관이다. 그것은 몸의 순환계 및 면역계와 통합되어 있는 림프 조직을 가지고 있다. 최근 연구자들은 충수돌기가 소화기관의 손상 후에 장내세균들을 다시 재분포시킬 수 있도록 하는 유익한 장내세균들의 은닉 및 보호 장소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반면, 다윈은 충수돌기가 먼 진화론적 과거로부터 남겨진 쓸모없는 흔적기관이라고 주장했었다. 그리고 현대 진화론자들은 충수돌기는 아마도 진화적 조상으로부터 전해져서 동물들에 나타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충수돌기에 관한 한 새로운 자세한 연구는 다윈과 현대진화론자들 모두 틀렸음을 보여주었다.

Comptes Rendus Palevol 지에 논문을 게재한 한 국제적 연구팀은 일반적으로 진화계통나무라고 불리는 그림 위에 포유류의 충수돌기 분포를 지도화 하였다.[1] 이 진화계통수는 동물들이 진화론적으로 서로 가까운 친척인지 먼 친척이지를 보여주고 있는 그림이다. 그리고 진화론자들은 묘사된 모든 동물들이 하나의 공통조상(a common ancestor)을 공유하고 있다고 가정한다.

만약 충수돌기가 진화론적 조상의 계통을 따라 발생되었다면, 진화계통나무는 진화론적 기원을 나타내야만 한다. 그러나 데이터는 이 상상의 나무에 그려져 있는 진화론적 패턴과 적합하지 않았다.     

연구자들은 50여 다른 포유류들에서 충수돌기를 발견했다. 연구자들은 이들 대부분의 충수돌기들은 조상 계통과 분리되어 독립적으로 진화되었다고 믿고 있었다. 예를 들어, 일부 영장류, 일부 설치류, 어떤 육식동물들이 충수돌기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이들은 어떤 하나의 진화론적 그룹 안에 포함되지 않는다.

Science Now 지는 그 연구에 대해서 말했다. ”진화계통나무(포유류 361종) 전체를 가로질러 50종의 포유류에서 충수돌기가 넓게 분산되어 존재한다는 사실은 충수돌기가 적어도 32번 아마도 38번까지 독립적으로 진화했음에 틀림없음을 그들은 발견했다.”[2]

이들 진화계통나무에서 어떤 특성들을 지도화 할 때 비진화적 패턴은 예외가 아니라, 하나의 법칙이다. 유명한 진화론자였던 에른스트 마이어(Ernst Mayr)는 화석 기록에서 완전히 다른 형태의 눈(eye)들이 발견되는 것에 기초하여, 눈의 진화는 독립적으로 40~65번 진화했다고 제안했다.[3] 어떤 연체동물(mollusks)은 척추동물과 같은 눈을 가지고 있다. 어떤 눈들은 서로 관련성이 없고, 어떤 것은 눈을 가지고 있지 않다.[4] 절지동물(Arthropod)의 눈 형태는 종종 서로 완전히 별개이다. 사마귀새우(mantis shrimp, 갯가재)는 12종류의 기본 색상을 볼 수 있고[5], 어떤 가재는 굴절 및 복합 렌즈 대신에 반사 렌즈를 사용한다.[6] 진화론자들의 예측은 연체동물 또는 절지동물의 추정 조상이 최초로 눈을 진화시킨 후에, 같은 형태의 눈을 후손들에게 물려주는 것이 아니었는가?

생물발광(bioluminescence)은 수십의 완전히 다른 생물들에서 분산되어 발견되는 또 하나의 모습이다. 한 팀의 진화론자들은 생물발광은 50번 이상 진화한 것처럼 보인다고 제안했다.[7] 복잡하고 정교한 시스템이 한 번도 아니고 수십 번씩 우연히 생겨날 수 있었을까? 그리고 과거에는 이렇게 수십 번씩 일어났다는 진화적 혁명이 오늘날에는 왜 생겨났다는 사례가 하나도 없는 것일까?  (사진은 여기를 클릭, 또한 여기 bioluminescent animals를 클릭)    

각 생물들이 볼 수 있기 위해서, 그리고 빛을 낼 수 있기 위해서는 필요한 부품들이 모두 동시에 갖추어져 있어야 하며, 모든 부품들이 완전히 연결되고 통합되어 있어야만 한다. 무작위적 복제 오류인 돌연변이들로 각 부품들이 우연히 모두 생겨나기도 어렵지만, 그것들이 완벽하게 기능하도록 모두 통합되어 존재한다는 것은 극히 불가능한 일이다. 그런데 이런 기적 같은 일이 한 번도 아니고 수십 번씩 가능할 수 있었을까? 그러나 초월적 지성의 하나님께서 이들을 만드셨다면 가능한 일이다.

충수돌기는 중요한 기능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다윈이 상상했던 것처럼 쓸모없는 기관이 아니었다.[8] 충수돌기는 진화론적으로 잘못된 진화계통나무 가지에 매달려 있는 것이지만, 여러 포유류에서 분산되어 분포한다는 사실은 성경적 창조론과 일치하는 것이다.


References

1.Smith, H.F. et al. Multiple independent appearances of the cecal appendix in mammalian evolution and an investigation of related ecological and anatomical factors. Comptes Rendus Palevol. Published online before print, February 7, 2013.
2.Barras, C. Appendix Evolved More Than 30 Times. Science Now. Posted on news.sciencemag.org, February 12, 2013, accessed February 13, 2013.
3.von Salvini-Plawen L., and E. Mayr. 1977. On the evolution of photoreceptors and eyes. Evolutionary Biology. 10: 207–263.
4.Thomas, B. Hi-Tech Eye Design in a Lowly Mollusk.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May 6, 2011, accessed February 15, 2013.
5.Thomas, B. Shrimp Eye May Inspire New DVD Technology.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November 4, 2009, accessed February 15, 2013.
6.Sarfati, J. 2008. By Design. Creation Book Publishers, 39.
7.Haddock, S.H.D., M.A. Moline, and J. F. Case. 2010. Bioluminescence in the Sea. Annual Review of Marine Science. 2 (2010): 443-493.
8.If it was useless, then 'evolution' would not have 'decided' to generate the appendix some 35 times, according to the logic of secular scientists. See reference 2.

 

*참조 :  '맹장염' 때 쓸모 없는 장기라 떼어냈는데…美과학자들 다윈이론에 반기.
영장류 이외도 맹장 있고 진화과정에서 32차례 발달 (2013. 2. 14.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2/14/2013021400754.html?news_Head1

맹장이 쓸모없다? '유익균 공장이자 피난처” (2013. 3. 11. 중앙일보)
http://healthcar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ctg=1205&Total_ID=10905665

맹장 꼬리의 기능은? (2013. 2. 18. 헬스메디)
http://www.healthmedi.net/news/articleView.html?idxno=31816

 

출처 : ICR News, 2013. 3. 6.
URL : http://www.icr.org/article/7304/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흔적기관으로 주장되던 맹장의 기능이 발견되었다. (Appendix to the Vestigial Organ Story : Whoops Function Found)
2. 흔적기관의 제거에 대한 논쟁 (Cutting out a useless vestigial argument)
3. 흔적기관은 잘 기능하고 있다.
4. 흔적기관 (Vestiges)은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
5. '흔적' 기관 : 그것들은 무엇을 증거하는가? ('Vestigial' Organs : What do they prove?)
6. ‘수렴진화’라는 마법의 단어 : 여러 번의 기적을 주장하는 진화론자들 (Evolutionists Multiply Miracles)
7. <리뷰> ‘수렴진화’라는 도피 수단 : 유사한 구조가 우연히 여러 번 진화했다? (Convergence Convenience)
8. 여치와 포유류의 청각기관은 수렴진화 되었다? : 고도로 복잡한 귀가 우연히 두 번 생겨났다고? (Evolutionists Hear Whopping Case of Convergent Evolution)
9. 수렴진화의 허구성 : 박쥐와 돌고래의 반향정위 능력은 두 번 진화되었는가? (Dolphin DNA Reflects Bat Echolocation)
10. 동물에만 있는 빌리루빈이 식물에서도 발견되었다. : 빌리루빈은 우연히 두 번 생겨났는가 (수렴진화 했는가)? (Animal Protein Appears in Plant)
11. <리뷰> 육상식물의 리그닌이 홍조류에서도 발견되었다. : 리그닌을 만드는 유전자들, 효소들, 화학적 경로들이 우연히 두 번 생겨났다? (Plant Lignin Found in Red Algae)
12. 창고기에서 산호에 있는 녹색 형광 단백질이 발견되었다. : 수억 년이 분리된 생물에서 동일한 물질이 두 번 생겨났다? (Amphioxus Is Green, Like Coral)
13. 상어와 사람은 친척인가? (Are Sharks and People Related?)
14. 박쥐와 돌고래의 음파탐지 장치는 우연히 두 번 생겨났는가? 진화론의 심각한 문제점 중 하나인 '수렴진화' (In Bats and Whales, Convergence in Echolocation Ability Runs Deep)
15. 자연이 스스로 산소 운반 시스템을 두 번씩이나 만들었을까? : 헤모글로빈 유전자들의 수렴진화 (Did Nature Invent Oxygen-Carrying Systems...Twice?)
16. 코끼리물고기의 주둥이는 진화를 증거하는가? : 놀랍도록 정교한 전기장 감지 기관이 우연히 두 번 진화했다? (Is There Evolution in the Congo River?)
17. 비행 능력의 소실은 네 번 진화했다? (Flightlessness Evolved Four Times)
18. 사마귀새우의 경이로운 눈은 DVD 플레이어에 영감을 불어넣고 있다. (Sea Creature’s Amazing Eyes Could Inspire New DVD Players)
19. 캄브리아기에서 고도로 발달된 새우 눈이 발견되었다. : 3,000 개의 겹눈을 가진 생물이 하등한 동물인가? (Cambrian Shrimp Eyes Are 'Surprisingly Advanced')
20. 바다가재의 눈 : 놀라운 기하학적 디자인 (Lobster eyes - brilliant geometric design ; Lobster eyes, X-ray telescopes, and microchips)
21. 창조를 가리키는 해파리의 눈들 (The Eyes of Creation)
22. 거울 달린 물고기의 눈은 창조를 가리킨다. (Fish's Mirror Eyes Reflect the Creator)
23. 관 모양의 회전하는 물고기 눈은 진화를 거부한다. (Tubular Fish Eyes Defy Evolution)
24. 고성능 야간 카메라인 도마뱀붙이의 눈 (Gecko Eyes Make Great Night Vision Cameras)
25. 보기 위해서는 눈 외에도 많은 것들이 필요하다. (It Takes More Than Eyes to See)
26. 다윈의 특별한 어려움과 수렴진화 : 물고기의 전기기관은 독립적으로 6번 진화했는가? (Darwin's 'Special Difficulty' Solved?)
27. 역공학이 밝혀낸 이상적 추진 방식. : 생물들의 유사한 공학적 구조는 우연(수렴진화)인가, 설계인가? (Reverse Engineering Reveals Ideal Propulsion Design)
28. 피부 색소는 세 번 진화했는가? : 멜라닌과 수렴진화 (Fossil Skin Pigment Evolved Three Times?)
29. <리뷰> 돌고래와 박쥐의 유전적 수렴진화. : 200여 개의 유전자들이 우연히 동일하게 두 번 생겨났다고? (Genetic Convergent Evolution Strains Credibility)
30. 물고기의 수렴진화, 뇌의 수렴진화? 유선형 몸체와, 뇌의 배선망은 여러 번 진화했다? (Extreme Convergence Strains Credibility of Darwinism 2)
31. 극도의 수렴 진화인가, 극도의 비합리적 주장인가? : 4개 섬으로 분리됐던 도마뱀들의 진화는 모두 동일했다? (‘Extreme Convergence’ Strains Credibility of Darwinism)
32. 수렴진화는 점점 더 많은 사례에서 주장되고 있다. (More Examples of “Convergent Evolution” Claimed)
33. 초파리는 내부 나침반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언제나 반복되는 수렴진화 이야기! (The Fly, Invertebrate Designs)
34. 따뜻한 피를 가진, 온혈 물고기가 발견되었다! : 수렴진화가 해결책이 될 수 있을까? (Surprises from the Ocean : Warm-blooded fish)
35. 여치 귀의 놀라운 설계. : 사람 귀와의 유사성이 수렴진화의 예라고? (Katydid’s amazing ear design)
36. 카페인 : 수렴진화된 것인가, 창조된 것인가? (Caffeine: Convergently Evolved or Creatively Provided)
 
 
부정선택은 다윈이 원했던 것이 아니다. : 돌연변이의 축적은 발전...
초기 지구는 평탄하며 물로 뒤덮여 있었다? (Early Earth Was Fla...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