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마다 지은 이가 있으니 만물을 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라 [히브리서 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홍수지질학 HOME > 자료실 > 홍수지질학
석탄 : 전 지구적 대홍수의 기념물
(Coal: memorial to the Flood)
Tas Walker

   호주 남동쪽에 있는 라트로브 계곡(Latrobe Valley)에는 여러 거대한 발전소들에 연료를 공급하는 상당히 두꺼운 갈탄(brown coal) 퇴적층이 몇 군데 있다. 굴착기 한 대가 비교적 얇게 쌓인 퇴적물질을 제거하면 석탄층(coal seam)이 드러난다. 그러면 또 다른 굴착기는 석탄을 캐서 발전소 보일러로 연결된 컨베이어 벨트에 그것을 올려놓는다.[1]


.호주 대륙 남부 가장자리에 있는 퇴적층, 깁스랜드 분지(Gippsland Basin)
 
그 기계들은 굉장히 커서, 위에서 작업하는 사람들 너머로 높이 솟아있다. 사람이 굴착기 버킷들 중 하나에 쉽게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이다. 굴착기 한 대는 매일 60,000톤의 석탄을 캘 수 있다.[1] 그러나 석탄층은 이 거대한 굴착기들조차도 작아 보이게 할 정도로 너무도 두꺼워서, 매장된 석탄이 완전히 제거되기까지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추정된다.


거대한 석탄 분지

석탄층은 점토, 모래, 현무암질 용암 등으로 된 두꺼운 지층 내에 있는데, 그것들은 함께 700m에 이르는 암석지층을 이루고 있으며, 이것은 라트로브 계곡 함탄층(Latrobe Valley Coal Measures)으로 알려져 있다.[2] 이 지층들은 소위 '분지(basin)' 라고 불리는 지반의 크고 깊게 함몰된 지역에 놓여있는데, 그 모양은 길이 300km, 폭 300km의 삼각형 모양이다 (아래 그림을 보라). 그 분지의 대부분은 호주대륙 남쪽 해안 바다 아래에 놓여있다. 앞 바다에 있는 함탄층은 대략 5km 두께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라트로브 계곡의 석탄은 부분적으로 분해된 식물 잔해들을 포함하는, 방대한 양의 매우 미세한 식물 부스러기들로 이루어져 있다.[1] 과거에 엄청난 양의 식물 물질들이 축적되어, 그러한 거대한 석탄 퇴적을 만든 것이 분명하다.


.이와 같은 거대한 기계들이 석탄과 표토를 파내고 있다. .


.이 거대한 나무 줄기는 격변적 홍수로 부러졌고, 파묻혔고, 이제는 석탄화가 일어나 있었다.
 

석탄은 어떻게 그곳에 있게 되었는가?

어떻게 그렇게 엄청난 양의 식물이 한 장소에 함께 모일 수 있었을까? 오늘날 살아있는 그 어떤 사람도 그러한 과정을 목격한 사람은 없다. 과학자들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곤, 일어났음직한 일에 근거하여 그럴듯한 설명을 만들어내는 것에 불과하다.
 
성경을 믿는 사람들에게, 그렇게 엄청난 양으로 매장된 식물들의 존재는 쉽게 설명된다. 그것은 노아의 대홍수로 인한 대격변과 일치하기 때문이다. 전 지구적 대홍수는 홍수 이전의 생태계를 완전히 파괴하였고, 거대한 양의 모래와 진흙으로 그것을 덮어버렸다.

그러나 성경을 믿지 않는 세속적 지질학자들은 다른 철학에 기반을 두고 이 석탄층을 설명하고 있다. 그들은 오늘날 일어나는 일들을 근거로 해서, 증거들을 설명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 전 지구적 홍수는 단 한 번만 있었고, 성경에 의하면 그것은 대략 4500년 전에 일어났다. 이것은 오늘날 관찰될 수 없기 때문에, 이들 지질학자들은 그것이 과거에 일어났었다는 것을 사실로서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래서 그들은 수백만 년에 걸친 느리고 점진적인 과정으로 이 모든 것들을 설명하려고 한다.

그것은 노아의 대홍수로 인한 대격변과 일치한다. 전 지구적 대홍수는 홍수 이전의 생태계를 완전히 파괴하였고, 거대한 양의 모래와 진흙으로 그것을 덮어버렸다.

그들은 갈탄 퇴적층에 대해서도, 식물들이 이상적인 기후 조건과 지질 환경 동안에 늪지(swamp)에서 토탄으로 축적되었다고 말한다.[1] 그 늪지는 해안 근처의 범람원(floodplains, 충적평야)에서 형성됐고[2], 서서히 침강해서 결국 바다에 의해 침수되었다고 말한다.[3]


.거대한 석탄 노두층에 뿌려지는 물은 먼지를 가라앉혀 공기를 깨끗하게 만들고, 폭발성 석탄 분진으로 인한 화재도 예방하게 된다. (Photo by Ken Ham). 


늪지 이론에 반대되는 증거들
 
그러나 다음의 증거들은 갈탄 퇴적층이 토탄 늪(peat bog)이나 어떤 늪지(swamp)에서 쌓인 것이 아니라는 것을 가리키고 있다.

첫째, 식물이 늪지에서 자라서 축적되었다면 석탄 아래에 있어야 하는 토양(soil)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는다. 대신 석탄은 두꺼운 점토층에 놓여있고, 그 점토층과 석탄층 사이에는 칼날과 같은 접촉 경계면이 있을 뿐이다.[2] 이 고령토(kaolin clay)는 최고급 도기류에 사용될 수도 있을 정도로 순도가 매우 높다. 그리고 그 점토층에는 어떤 식물의 뿌리도 통과한 흔적이 없다. 그리고 그 석탄층을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무수히 많은 뚜렷한 화산재 층이 있다. 만약 식물이 늪지에서 자랐다면, 이러한 뚜렷한 화산재 층은 거기에 없었을 것이다. 화산이 폭발한 다음, 화산재 성분들은 늪지 식물에 의해 흙으로 바뀌어 없어졌어야 한다.

그리고 토양 층이 없는 것뿐만 아니라, 석탄에서 발견되는 식물들은 오늘날 늪지에서 자라는 종들이 아니다. 그것은 주로 강우량이 많은 산악지대에서 발견되는 종류이다. 석탄에 있는 여러 식물 종들과 가장 잘 맞는 식물 종들은 뉴기니아(New Guinea)섬 서쪽에 있는 해발고도 1200~2200m 정도의 산에 분포하고 있는 식물들이다.[4] 이와 유사한 식물들이 또한 호주, 말레이시아, 뉴칼레도니아, 뉴질랜드에 있는 산들에 있다. 석탄을 구성하고 있는 이러한 종류의 식물 종들은 충적평야의 늪지에서 자라지 않는 것들이다.

석탄에는 부러진 큰 나뭇가지들이 많은 다른 방향으로 무작위적으로 분포되어 있는 것이 발견된다. 늪지 이론을 주창하는 사람들조차 어떻게 그렇게 큰 나무들이 ”그토록 부드러우며 유기적인” 토양 안에 뿌리를 내릴 수 있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그 뿌리가 물속에서 숨을 쉴 수 있었는지 궁금해 하고 있다. 이러한 큰 나뭇가지들은 수천 수만 년 동안 늪지에서 천천히 축적되었다는 것과 일치하지 않는다. 오히려 격렬하고 빠른 물에 의한 운송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아래의 ”늪지 이론의 침몰”을 보라.    

석탄층 내에는 화분(pollen)이 풍부한 층이 0.5m 두께까지 존재한다. 그것은 화분이 물에 의해서 그곳으로 씻겨왔다는 생각과 일치된다. 왜냐하면 흐르는 물이 식물들을 다른 구성물로부터 분류(sort, 물에 부유하면서 나뉘어짐) 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거대한 화분 함유층이 오랜 세월에 걸쳐 해안가 옆의 늪지에 점차적으로 축적됐을 것이라는 생각은 말이 되지 않는다. 그렇다면 건초열(hay fever; 꽃가루로 인한 질환)을 발생시킬만한 지독히 나쁜 계절이 계속 되었을 것이다. 

갈탄이 탈 때는 재(ash)가 거의 남지 않는다. 이러한 대부분의 석탄들로부터 만들어지는 재는 1.5~5%의 범위로 생기는데[6], 이는 전형적인 토탄에 있는 3~18% 보다도 낮은 수치이다.[7] 재가 많지 않다는 것은 식물이 수만 년 동안 늪지에 놓여있었던 것이 아니라, 물에 의해 이동되면서 씻겨졌다는 것과 일치한다.

 
.라트로브 계곡 함몰지를 포함하는, 깁스랜드 분지(Gippsland Basin) 동쪽지역의 지질단면도. 함탄층의 꼭대기는 습곡되었고 침식되었다.


믿을 수 없는 진화론적 동일과정설에 의한 석탄 형성 이야기

대규모 물에 의한 수송에 대한 신빙성 있는 증거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질학자들이 석탄이 늪지에서 생성되었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간단히 말해, 오늘날 물에 의한 수송으로 이 정도 양의 식물들이 축적되는 것을 지구상 어디에서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분명히 그것은 엄청난 양의 물을 필요로 했을 것이고, 식물이 썩기 전에 매우 빠르게 파묻혀야 했을 것이다. 이에 필요한 엄청난 물은 대격변이 전 지구적으로 일어났음을 말하고 있다. 이는 느리고 점진적인 과정을 이야기하는 지질학자들의 이전 주장과는 다른 것이다.


.아일랜드 남서부 지역 Ring of Kerry의 토탄 늪(peat bog)

.습지에서 나오는 토탄은 땔감으로 좋은 연료가 된다. 그러한 상대적으로 얇고 지역적인 토탄 늪은 대대적인 라트로브 계곡의 갈탄 퇴적물과는 맞지 않는다.

그렇게 철학적으로 동일과정설을 믿고 있는 지질학자들은 대격변적인 홍수 물에 의한 수송을 믿고 있지 않기 때문에, 스스로 많은 문제점들을 만들어낸다. 풍요로운 식물 성장을 일으킬 수 있는 환경이 분명히 필요하지만, 성장 한 가지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그들은 식물들이 충분히 축적되어 쌓일 때까지, 수천 수만 년 동안 보존될 수 있는 메커니즘을 찾아내야만 했다. 분해(부패)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산소가 차단되어야 한다. 그리고 정체된 물(늪지)이 필요하다. 이러한 곳이 오늘날 식물들이 축적될 수 있는 유일한 장소이다. 다른 모든 환경에는 식물이 생산되는 만큼 빠르게 분해된다. 

그러나 어떻게 그렇게 두꺼운 토탄이 늪지에 축적될 수 있었을까? 매우 정확한 지질학적 조건이 만족되어야 하는데, 즉 그 늪지는 천천히 가라앉아야 하고, 정확히 같은 속도로 식물이 축적되어야만 한다. 만약 너무 빨리 가라앉으면, 식물은 물에 잠겨 성장이 멈추어버렸을 것이다. 만약 너무 천천히 가라앉았다면, 유기체 잔해물은 물위로 떠올라 썩어버렸을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정확한 지질학적 조건이 수천, 수만 년 동안 지속적으로 요구되어야 한다는 것이다.[8] 지질학적으로, 두터운 갈탄층이 늪지에 축적되었다는 생각은 극도로 터무니없는 것이다.

늪지 모델은 석탄층의 두께를 설명하는데 문제가 있을 뿐만 아니라, 어떻게 식물이 그렇게 넓은 지역에 걸쳐 쌓일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다. 라트로브 계곡의 함탄층은 거대한 면적의 육지를 뒤덮고 있을 뿐만 아니라, 바다 밑의 대륙붕까지 수백 km에 걸쳐 펼쳐져 있다. 정말로, 배스 해협(Bass Strait) 아래에 매장되어 있는 원유는 지구 내부에서 데워지고 난 후에 이 석탄 침전물에서 침출된 것이다. 심지어 오늘날까지도 기름은 바다 밑에서 계속해서 만들어지고 있다. 어떻게 정확한 환경학적, 지질학적인 조건들이 그렇게 넓은 지역에 걸쳐 그렇게 광대한 긴 시간동안 지속될 수 있었겠는가? 그러한 광범위한 지역에 걸친 토탄 늪지를 오늘날에는 볼 수 없다. 오히려, 적은 토탄만이 비교적 작고 고립된 늪지에 쌓일 뿐이다.[10]

어떤 사람(진화론자)들이 믿고 있는 것과는 다르게, 석탄이나 석유가 만들어지는데 수백만 년의 세월이 걸리지 않는다.

어떤 사람(진화론자)들이 믿고 있는 것과는 다르게, 석탄이나 석유가 만들어지는데 수백만 년의 세월이 걸리지 않는다. 일단 그 필요조건(아래 글)을 이해하고 나면, 노아의 홍수 이후 4,500년이라는 시간은 파묻힌 식물들을 모두 갈탄으로 변화시키는데 충분한 시간이라는 것이다.
 

석탄은 노아 홍수 기간에 퇴적되었다.

깁스랜드 분지의 위치는 그것이 노아 홍수의 두 번째 시기(물이 빠지는 후퇴기. 아래 글 ‘성경적 지질학’을 보라)의 초기 퇴적물로 채워졌다는 것을 가리킨.[11] 물이 빠지면서 대륙 가장자리에 퇴적물이 쌓였을 것이다. 석탄을 만들 물질들이 퇴적된 후에, 그들은 광범위하고 느리게 진행되는 습곡을 만드는 조륙운동에 의해 수평적으로 압축되었다. 흥미롭게도, 퇴적물이 습곡되는 동안, 그 습곡의 정상 부위는 잘려져 나갔는데, 이는 후퇴하는 홍수 물에 의한 판상침식과 일치한다.

빠르게 흐르는 물에 의한 계속된 침식은 깁스랜드 분지의 북쪽 고지까지 침식하였고, 그 함탄층을 모래와 자갈로 덮어버렸다. 마침내, 현재의 강물에 의한 부분적 침식이 지금은 석탄광산으로 되어있는 현재 지표면과 가깝게 있는 두꺼운 석탄층의 일부를 드러냈다. 땅이 마른 뒤, 새로운 식물들이 홍수 물이 빠지면서 지표면에 남겨진 흩어져있던 식물더미에서 새로 자라났다. 따라서, 오늘날 호주에 있는 식물 종들은 홍수의 마지막 시기동안 묻힌 석탄 속의 식물들과 유사한 것이다.

만약 우리에게 노아의 홍수를 상기시켜줄 수 있는 지질학적 현상이 있다면, 그것은 석탄이다. 석탄은 전 지구적 대격변이 있었음을 가리키고 있다. 왜냐하면 전 세계에 걸쳐 거대한 양의 식물들이 뿌리가 뽑히고, 이동하여, 엄청난 부피의 퇴적물에 의해 파묻혔기 때문이다. 석탄은 전 지구적 홍수였던 노아 홍수의 명백한 기념물이고, 성경의 신뢰성에 대한 증거가 되고 있는 것이다.


.라트로브 계곡(Latrobe Valley, Victoria). 석탄층에 나있는 분명한 자국들은 대형 버킷 휠 채굴기의 이빨들에 의해서 만들어졌다.


 

.150m 두께의 석탄층 윗부분에 있는 화산재층과 증간에 화분(pollen)이 풍부한 층.
 
---------------------------------------------------------

늪지 이론(swamp theory)의 침몰 :
 
라트로브 함탄층(Latrobe Coal Measures)에서 발견되는 대부분의 식물 종들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자라고 있다. 동일과정설에 의한 점진론적 이론은 그 식물들이 늪지 환경에서 화석화되었다고 주장하지만, 압도적인 대다수의 식물들은 늪지의 습한 환경을 견디지 못한다. 라트로브 갈탄을 구성하고 있는 대부분의 식물들은 소나무, 전나무, 삼나무를 포함하는 침엽수 그룹에 속하는 것들이다.[1] 석탄층에서 확인된 침엽수들은 다음과 같다 :

 어린 셀러리톱 소나무(Celery-top Pine)

  방크시아(Banksia flower)

  카우리 나무(Kauri tree)

아라우카리아(Araucaria) = 노퍽 섬 소나무(Norfolk Island Pine, Araucaria heterophylla). 이 나무는 이들 속(genus) 중에서 잘 알려진 것으로, 해안 지방에서 널리 자라고 있다. 그것은 모래 토양에서 잘 자라고, 바다 물보라를 견뎌낸다. 아라우카리아는 어느 토양에서든 적응할 수 있으나, 물로 흥건한 상태에서만은 적응할 수 없다.[2]

아가티스(Agathis) = 카우리 소나무(Kauri Pine, Agathis robusta). 이 나무는 잘 알려져 있는 사례이다. 이 나무는 최고 50m 까지 자라고, 목재로서 가치도 매우 높게 평가된다.[3] 카우리 소나무는 늪지에서는 자라지 않고, 잘 배수되고 흙이 깊고 촉촉한 토양에서 잘 자란다.[4] 호주 퀸즈랜드에서 그 나무는 강우가 많은 지역의 다소 건조한 가장자리 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라가로스트로보스(Lagarostrobos) = 휴온 소나무(Huon Pine, 이전에는 Dacrydium franklinii). 이 나무는 호주 태즈메이니아가 원산지다. 그것은 하천 근처에서 습한 토양에서 자라긴 하지만, 좋은 배수를 필요로 한다. 천천히 성장하는 휴온 소나무는 40m 이상 자랄 수 있다.

필로클라두스(Phyllocladus) = 호주 태즈메이니아 지역의 셀러리톱 소나무(Celery-top Pine, Phyllocladus aspleniifolius). 이 나무는 30m 까지 자라며, 서늘하고, 습하며, 잘 배합된 토질에, 반 정도 그늘진 장소에서 잘 자란다. 이 나무는 물로 흥건한 조건에서는 자라지 않는다.[2]

포도카르푸스(Podocarpus) = 갈색소나무(Brown Pine, Podocarpus elatus). 이 나무는 호주 동부의 해안 우림지역과 관목 숲에서 자라는 종류 중 하나이다.[3] 그 소나무는 최고 45m 높이까지 자라는 큰 나무이다. 이러한 속의 나무들은 늪지 환경이 아니라, 잘 배수되는 토양을 선호한다. 

비침엽수 식물들도 석탄에서 확인되었다. 다음과 같은 것들이다 :

카수아리나(Casuarina). 30여 종의 카수아리나 중 오직 두 종류만이 배수가 잘 되지 않는 상황에서 견뎌낸다. Swamp She-oak(Casuarina paludosa)만이 유일하게 습한 환경을 선호한다. 대부분은 가볍고 배수가 잘되는 토양을 원한다.[2]

방크시아(Banksia). 47종류의 방크시아 중 오직 두 종류만 습한 환경을 견뎌낸다. 대부분의 종들은 배수가 잘 되는 환경에서 잘 자란다.[3] 

노토파구스(Nothofagus). 뉴질랜드산 레드비치(Red Beech, 빨간 너도밤나무, Nothofagus fusca, 30m 까지 자란다)와 실버비치(Silver Beech, 은빛 너도밤나무, Nothofagus menziesii)는 보호된 양지의 촉촉한 토양을 좋아하는 서늘한 기후의 다우림 나무이다.[5] 그 나무들은 고도 1000~3000m 지역에서 발견된다. 그들은 늪지에서는 자라지 않는다.[2]

종합적으로 볼 때, 갈탄에서 발견된 식물들은 늪지 조건에서 자라는 종류의 식물들이 아니라는 사실은 명백하다. 오히려 대부분 가뭄에 대한 내성이 있고, 높은 고도에서 자라는 식물들로서, 넓은 지리적 지역의 초목들을 함께 쓸어버린 거대한 격변적 대홍수와 일치하고 있다. 남반구의 섬들과 대륙에 다시 재분포한 식물들은 이러한 대홍수 격변 시에 있었던 열매, 씨앗, 식물 가지들로 살아남은 것들이었다.


References and notes

1.Duigan, S.L., The nature and relationships of the Tertiary brown coal flora of the Yallourn area in Victoria, Australia, The Palaeobotanist 14:191–201, 1966.
2.Bodkin, F., Encyclopaedia Botanica, Angus and Robertson, Sydney, 1986.
3.Cronin, L., Key Guide to Australian Trees, Envirobooks, NSW, p. 30, 2000.
4.New Zealand is known for wood products crafted from Swamp Kauri, a timber recovered from swampy ground hmu.auckland.ac.nz:8001/gilchrist/matakohe/timber.html, 27 November 2000. However, the trees did not grow in the swamp, but were carried there by a (post-Flood) catastrophe at the end of the Ice Age.
5.www.insights.co.nz, posted on 4 August 2000.

--------------------------------------------

성경적 지질학 (Biblical geology)

지질학을 바르게 이해하려면(과학의 모든 분야에서도 마찬가지지만) 성경적 관점으로 해석해 볼 필요가 있다.

열쇠는 우리의 연구 영역을 성경에서 말하고 있는 진실된 세계 역사와 연결시키는 것이다. ”우리가 발견하고자 기대하는 것은 무엇인가?” 라고 물어볼 필요가 있다. 지질학적으로 대부분의 지층 암석들은 두 번의 매우 짧은 기간 동안 빠르게 형성되었을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첫째, 6일간의 창조 주간 동안에 지구 행성은 만들어졌다. 후에 이것은 1년에 걸친 대홍수 동안 재형성되었다. 창조와 대홍수 사이에 대략 1,700년 정도의 기간과 그 이후 4,500년의 기간 동안에는 비교적 커다란 지질학적 사건들은 일어나지 않았다. 현대 지질학은 창조론과 대홍수설 모두를 강하게 부인하는 철학에 기초하고 있다 (베드로후서 3장 3~8절에 예언된 조롱하는 사람들을 참조하라).


예시된 성경적 지질학 모델은 왼쪽의 성경적 ‘시간 틀(Time-scale))’과 함께 수직적으로 시작된다. 가장 초기 시점은 아래이고, 그 시간 틀은 네 중요한 부분으로 나눠진다. ‘창조 사건, 홍수이전 시대, 홍수 사건, 홍수이후 시대’.  '사건(event)' 이라는 용어는 짧은 기간을 의미하는 것이지만, '시대(era)'는 훨씬 긴 시간을 의미한다. 이것은 과거의 지질학적 과정들은 강도에 있어서 매우 다양했다는 생각을 재강조하고 있다.

또 다른 틀인 ‘지층암석 틀(Rock-scale)'은 오른쪽에 있다. 지구상에서 발생했던 것과 같은 방식으로 위쪽에는 가장 최근의 지층암석이고, 아래쪽은 가장 초기의 지층암석이다. 지층암석 틀에 있는 길이는 오늘날 지구에서 발견되는 지층암석의 부피와 일치하지만, 시간 틀에 있는 길이와는 현저한 차이가 있다. 화살표는 관계를 보여준다. 예를 들어, 시간 틀에서 대홍수 사건(작은 시간) 화살표는 지층암석 틀에서 대홍수 지층암석(큰 부피)에 해당한다.

과학적으로 유용하게 쓰이려면, 이 대략적인 구조 틀은 발생한 사건, 과정, 그들의 시간 관계에 대한 구체적 세부 사항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확장되어야만 한다. 이것은 어렵지 않다. 예를 들어, 홍수 사건은 두 단계로 나누어질 수 있다. 홍수가 육지까지 차오르던 범람기(Inundatory stage)와 홍수가 빠져 나가던 후퇴기(Recessive stage)이다.

이 모델은 각 단계(stage)를 국면(phase)으로 세분함으로써 더 나누어질 수 있다. 그 목적은 각 부분(예를 들면 각 사건, 시대, 단계, 국면)을 성경에서 묘사된 시작과 끝의 단계에 따라 지질학적으로 중요한 과정들을 연관시키기 위해서이다. 그런 다음에야 우리는 각 지역의 퇴적지층을 평가하고, 그들을 성경적 역사에 연결시킬 수 있을 것이다.[1]


Note
1.For a practical application of this geological model, see Walker, T.B.,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Journal of Creation 10(3):379–390, 1996. See a laymanized version on my Biblical Geology page.

--------------------------------------------------------

석탄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지 수개월 만에도 만들어진다.
  
석탄화(coalification)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인이 온도(temperature)라는 것은 수년간에 걸쳐 알려져 온 사실이다.[1] 온도가 높을수록 석탄화 작용 정도, 또는 석탄 등급 정도가 높아진다.[2] 시간의 길이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 압력은 사실상 화학반응을 약간 둔화시킨다.

놀랍게도, 100∼150℃ 정도의 다소 따뜻한 온도이면, 기름과 가스를 방출하고 저등급의 석탄을 생산하기에 충분하다. 이것은 실험실에서 증명되었다. 예를 들어, 아르고 국립연구소(Argonne National Laboratories)의 보고에 따르면, 밀봉 용기에서 150°C 까지 데워진 리그닌(lignin, 목재의 주성분), 물, 산성 점토는 단 2개월에서 8개월 사이에 갈탄을 만들어냈다.[3]

400℃에 이르는 높은 온도는 매우 높은 탄소 함량을 가지는 최고의 변형물질인 검은 석탄(anthracite, 무연탄)의 적외선 스펙트럼을 띤 물질을 생산한다. 라트로브 계곡의 갈탄은 훨씬 적은 석탄화가 일어나 있었으며, 여전히 많은 원래의 습기를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더 높은 등급의 석탄과 같은 정도로 가열되지 않았다.

.이와 같은 석탄 사용 화력발전소는 가정과 산업용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서 매일 5만 톤 정도의 석탄을 사용한다.

References
1.Stach, E. et al., Textbook of Coal Petrology, Gebrüder Borntraeger, Berlin, pp. 55–59, 1982.
2.‘Rank’ refers to how much the organic material has been coalified.
3.Hayatsu, R., McBeth, R.L., Scott, R.G., Botto, R.E. and Winans, R.E., Artificial coalification study: Preparation and characterization of synthetic macerals, Organic Geochemistry 6:463–471, 1984.
----------------------------------------------------------

Related Articles

The recent origin of Bass Strait oil and gas
The paradox of warm-climate vegetation in Antarctica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Forked seams sabotage swamp theory
Too much coal for a young earth?
The origin of the Carboniferous coal measures—part 1: Lessons from history
Forests that grew on water

Further Reading
Geology Questions and Answers
•Tas Walker's Biblical Geology

Related Media
Scientific evidence for a recent creation -- Creation Magazine LIVE! (2-05)

References and notes
1.Cochrane, G.W., Quick, G.W. and Spencer-Jones, D. (eds.), Introducing Victorian Geology, Geological Society of Australia, Melbourne, pp. 194–197, 1991.
2.Hocking, J.B., Gippsland Basin; in: Douglas, J.G. and Ferguson, J.A. (eds.), Geology of Victoria, Geological Society of Australia, Melbourne, pp. 322–347, 1988.
3.Gloe, C.S., Barton, C.M., Holdgate, G.R., Bloger, P.F., King, R.L. and George, A.M., Brown coal; in: Douglas and Ferguson, Ref. 2, p. 498, 1988.
4.Duigan, S.L., The nature and relationships of the Tertiary brown coal flora of the Yallourn area in Victoria, Australia, The Palaeobotanist 14:191–201, 1966.
5.Patton, R.T., Fossil wood from Victorian brown coal,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of Victoria 70:129–143, 1958.
6.Ref. 3, p. 506.
7.Diessel, C.F.K., Coal-bearing Depositional Systems, Springer-Verlag, Berlin, pp. 7–8, 1992. The ash contents have been adjusted to 60% moisture content of the brown coal.
8.McCabe, P.J., Depositional environments of coal and coal-bearing strata; in: Rahmani, R.A. and Flores, R.M. (eds.), Sedimentology of Coal and Coal-bearing Sequences, Special Publication 7,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Sedimentologists, Blackwell Scientific, Oxford, pp. 22–23, 1984.
9.Snelling, A.A., The recent origin of Bass Strait oil and gas, Ex Nihilo 5(2):43–46, 1982.
10.See for example, The peatlands of Ireland, www.peatsociety.fi/natcoms/irl/irshpl.htm 13 July 2000.
11.During the Recessive stage of the Flood, the floodwaters receded steadily off the Earth (Gen. 8:3) into the newly forming ocean basins. At first the water would have flowed over the continents in wide, continuous sheets that eroded flat surfaces. Later, the water would have divided into broad channels that eroded many of the wide valleys we see today. Our rivers still flow through these valleys, but are only a trickle compared with the flow during the last phase of the Flood.

 

출처 : Creation 23(2):22–27, March 2001
URL : http://creation.com/coal-memorial-to-the-flood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석탄층에서 발견된 상어 화석 : 석탄의 늪지 형성 이론을 거부하는 또 하나의 증거 (Shark Jaw Opens Questions about Coal Formation)
2. 부러 잊으려는 벌레 : 석탄 속의 작은 바다벌레(Spirorbis)들은 노아의 홍수를 증거한다. (Willingly ignorant about worms? : A tiny seaworm gives evidence for Noah’s Flood.)
3. 갈래진 석탄층은 늪지 이론을 거부한다 (Forked seams sabotage swamp theory)
4. 석탄 : 젊은 지구에 관한 증거 (Coal : Evidence for a Young Earth)
5. 젊은 지구에 비해 너무 많은 석탄? (Too Much Coal for a Young Earth?)
6. 세인트 헬렌산의 7 가지 경이 ( 7 Wonders of Mount St. Helens)
7. 석탄 속의 종 (Bell in Coal)
8. 석탄은 오래되지 않았다 : 석탄 속에서 나온 쇠단지
9. <리뷰> 3억 년 전(?) 석탄에서 사람이 만든 금속막대의 발견 (Possible Human Artifact Found in Coal)
10. 고대 석탄에서 발견되는 방사성탄소(C-14) (Radiocarbon Found in Ancient Coal)
11. 화석, 석탄, 다이아몬드에 존재하는 방사성탄소 (Carbon-14 in Fossils, Coal, and Diamonds)
12. 호주의 카나본 협곡 : 노아 홍수의 기념비 (Carnarvon Gorge, Australia : monument to Noah’s Flood)
13. 후퇴하는 홍수물에 의해 파여진 호주 시드니 지역 : 수극으로 불려지는 협곡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Receding floodwaters carved Sydney landscapes Google shows)
14. 호주 퍼스 지역의 지형은 노아 홍수를 나타낸다. (Images of Perth landscape reveal Noah’s flood)
15. 호주의 글래스 하우스 산맥 (The Glass House Mountains, Australia)
16.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Kata Tjuta : an astonishing story)
17. 호주의 대찬정분지 (The Great Artesian Basin, Australia)
18. 세 자매봉 ; 노아 홍수의 증거 : 초격변의 증거인 호주 시드니 해분 (Three Sisters ; evidence for Noah's Flood)
19. CGN 다큐멘터리 : 창세기 대홍수 그랜드 레퀴엠 (외 동영상)
20. 암석 지층들은 부서짐 없이 습곡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6. (Rock Layers Folded, Not Fractured)
21. 느리고 점진적인 침식은 없었다. 평탄하게 이어진 지층 경계면들은 장구한 시간 간격을 거부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5 (No Slow and Gradual Erosion)
22. <리뷰> 대륙을 가로질러 운반된 모래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4 (Sand Transported Cross Country. Flood Evidence Number 4)
23. <리뷰> 대륙을 횡단하는 퇴적 지층들 : 빠르게 쌓여진 퇴적층들이 광대한 지역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3 (Transcontinental Rock Layers :Rapidly deposited sediment layers spread across vast areas)
24.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25. <리뷰>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 화석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1. (High & Dry Sea Creatures)
26. <리뷰>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Geologic Evidences for the Genesis Flood)
27. 셰일오일과 셰일가스가 존재하는 이유는? : 광대한 셰일 층들은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고 있다. (Shale Oil Boom Begs Explanation)
28. 큰 깊음의 샘들, 노아 홍수, 그리고 거대층연속체들 (Fountains of the Deep)
29. 거대층연속체들과 전 지구적 홍수 (Grappling with Megasequences)
30. 아프리카와 북미 대륙에 서로 유사한 거대한 퇴적지층들 :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한 강력한 증거 (Reading African Strata)
31. 심해저 망간단괴들은 창세기 대홍수를 가리킨다. (Manganese Nodule Discovery Points to Genesis Flood)
32. <리뷰>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Massive erosion of continents demonstrates Flood runoff)
33. 창세기 홍수의 강력한 증거인 평탄한 지표면 (It’s plain to see : Flat land surfaces are strong evidence for the Genesis Flood)
34.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는 아프리카의 평탄면 (The remarkable African Planation Surface)
35. 생물지리학, 그리고 전 지구적 홍수. 2부 : 홍수 이후 동식물들은 어떻게 전 세계에 분포했는가? (Migration after the Flood. How did plants and animals spread around the world so quickly?)
36. 생물지리학, 그리고 전 지구적 홍수. 1부 : 홍수 이후 동식물들은 어떻게 전 세계에 분포했는가? (Migration after the Flood. How did plants and animals spread around the world so quickly?)
37. 지구 깊은 곳에 막대한 양의 물이 존재한다. (Oceans of Water Deep Beneath the Earth?)
38. 노아의 홍수는 유성 충돌로 시발되었는가? (Did Meteors Trigger Noah’s Flood?)
39. 한 시간 만에 만들어진 원유. 석유, 석탄, 천연가스, 오팔, 다이아몬드, 금, 화석화, 종유석.. 등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기간 내에 형성된다. (One-Hour Oil Production?)
 
 
부정선택은 다윈이 원했던 것이 아니다. : 돌연변이의 축적은 발전...
초기 지구는 평탄하며 물로 뒤덮여 있었다? (Early Earth Was Fla...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
노아 홍수 후퇴기에 형성된 아시...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