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곱아 너를 창조하신 여호와께서 이제 말씀하시느니라 이스라엘아 너를 조성하신 자가 이제 말씀하시느니라 너는 두려워 말라 내가 너를 구속하였고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 [사 43:1]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HOME > 자료실 > 주제별
상어 유전체에서 진화는 없었다.
: 진화 속도가 실러캔스보다 더 느린 살아있는 화석?
(Sharks Traveled Far but Evolved Nowhere)
CEH

   상어의 유전체(genome)는 일찍이 가장 느린 진화를 보여주고 있었다. 하지만 선사시대의 상어는 장거리 이동을 하고 있었음이 최초로 밝혀졌다는 것이다.

잘 알려져 있는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인 상어(shark)가 실러캔스보다 진화 속도가 더 느리다는 이러한 평가는 Nature(2014. 1. 9) 지에 게재된 퉁소상어(elephant shark, 코끼리상어)에 대한 유전체(genome)를 분석한 결과로부터 나왔다.

여기서 우리는 연골어류(cartilaginous fish)인 퉁소상어(Callorhinchus milii)의 전체 유전체 분석 결과를 보고한다. 퉁소상어의 유전체는 살아있는 화석인 실러캔스를 포함하여... 모든 알려진 척추동물의 진화에 있어서 가장 느리다는 것을 발견했다. 

퉁소상어는 상어 계통에서 분기된 '은상어(ratfish)' 계열이기 때문에, 진정한 상어가 아니라고 New Scientist(2014. 1. 8) 지는 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골을 가지고 있는 진정한 상어와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퉁소상어 유전체는 연골어류를(경골어류와 대조되어) 대표할 수 있다. (초기 유악류(gnathostomes, 악구동물, 턱이 있는 물고기)는 두 주요 아그룹인 연골어류와 경골어류로 나뉘어진다.)

Nature 지의 저자는 퉁소상어가 물고기-사지동물의 진화 이야기와 적합하다고 믿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생물 종이 추정하는 3억 년이라는 장구한 기간 동안, 빠르게 변했다는 환경 속에서, 발생했다는 커다란 대멸종 사건들 속에서도, 거의 변화되지 않았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다. 진화나 멸종을 이끌었던 선택 압력이 전혀 쓸모없었다는 것인가? 또한 그들은 물고기의 진화에 있어서 갑작스런 대변화를 고려하고 있다는 것은 특별히 놀라운 일이다 : 

턱이 없는 척추동물인 무악류로부터 유악류의 출현은 척추동물의 진화에 있어서 주요한 사건이다. 이 전환은 많은 형태학적 표현형적 혁신들을 동반했다. 가령 새롭게 생겨난 턱(jaws), 쌍으로 된 부속기관, 면역글로불린에 기초한 적응면역계, T-세포 수용체, 주 조직적합복합체(MHC) 분자 등과 같은 것들이다. 이들 혁신품들이 어떻게 출현했으며, 분기와 적응은 어떻게 촉진되었는지, 그리고 유악류가 살아있는 척추동물의 주요 그룹(99.9%)으로 지배하게 되었는지는 풀리지 않는 주요 의문점으로 남아있다. 

퉁소상어는 장구한 기간 동안 진화할 수 있어야만 했고, 혁신적인 것들을 만들었어야만 한다.

또 다른 New Scientist(2014. 1. 9) 기사는 다른 선사시대 상어는 가장 초기의 이주 동물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미시간 대학의 과학자들에 따르면, 반드링가(Bandringa)라고 불리는 한 화석 종은 매우 멀리까지도 이주할 수 있는 가장 오래된 사례로서, 척추동물의 항해에 관한 가장 초기의 증거라고 말했다. 이것은 항해 기술, 좋은 기억력, 바닷물에서 민물로 이동할 수 있는 능력들을 필요로 한다. 

그 기사의 어떤 곳에서도 진화론적 혁신이 퉁소상어에서 멈춰진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 시카고 대학의 마이클 코츠(Michael Coates)는 말했다. ”상어 유전체의 분명한 보존과 해부학적으로 진행되는 놀라운 노래와 춤 사이의 분리를 보게 된다.” 독자들은 누가 노래와 춤을 추게 했는지 궁금해 할 것이다. 

상어와 관련하여 또 하나의 놀라운 사실이 밝혀졌다. Science Daily(2013. 12. 5) 지는 ”새로운 유전자 연구는 상어와 사람의 유전자가 놀랍도록 유사함을 발견했다”고 보도하고 있었다. 이것이 다윈의 세계에서 가능할 수 있는 일일까? 그들은 얼마나 유사했을까? 데이터들은 상어는 물고기보다는 사람과 더 가까운 친척이라는 것이다! 코넬 대학의 마이클 스탠호프(Michael Stanhope)는 말했다 :

”우리는 상어에 있는 여러 범주의 단백질들이 제브라피시(zebrafish) 보다 사람과 더 많은 유사성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곤 매우 놀랐다.” 스탠호프는 말했다. ”상어와 경골어류는 가까운 친척이 아니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둘 다 물고기이다... 반면에 포유류는 매우 다른 해부학과 생리학을 가지고 있는 생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연구 결과는 ​​흰색 상어의 대사과정은 (전반적인 생화학적 다른 측면들도 마찬가지로) 경골어류의 대사보다 포유류의 것과 더 유사하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그 기사는 상어의 모습과 보존에 대한 필요성으로 신속하게 주제를 바꾸고 있었다.

----------------------------------------------------------------

실러캔스는 진화론자들의 운명을 바꿔버렸다. 실러캔스는 세 가지 면에서 진화론자들이 틀렸음을 보여주었다. 실러캔스는 멸종했어야만 했다. 그러나 살아있었다. 실러캔스는 진화했어야만 했다. 그러나 진화하지 않았다. 실러캔스는 전이형태였어야만 했다. 그러나 그렇지 않았다. 더 틀릴 수 있는 것이 있는가? 그러나 이제 진화론자들은 더 나쁜 문제를 만나게 되었다. 마치 문제가 없는 것처럼 이야기를 둘러대고 있지만 말이다. 어떻게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심각한 문제점을 모면하고 벗어나는 것일까? 과학의 어떤 분야에서 이토록 잘못된 예측과 불일치가 아무 일도 아니었던 것처럼 그냥 넘어갈 수 있는가?

이런 생물이 출현했다. 기관이 출현했다. 구조가 출현했다. 갑자기 출현했다, 동시에 출현했다.., 이러한 출현이라는 소리를 듣는 것도 이제는 지겹다. 모든 혁신적 시스템이 마치 요술처럼 그냥 출현했다고 말하면 된다. 또한 진화는 변하지 않을 때를 제외하곤 변화하며, 느릴 때를 제외하곤 빠르게 일어난다. 이와 같은 설명이 진정한 설명이 될 수 있을까? 다윈의 진화론이 등장한 후 155년이 지났지만, '풀리지 않는 의문'이라는 말을 지겹도록 듣고 있다. 155년이 지나도 풀리지 않는 의문은 언제쯤이나 되야 풀릴 것인가? 그러나 진화론이라는 단서 없는 이론만이 생명의 기원에 관한 질문에 유일한 출발역이 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우리는 다시 한번 진화론자들의 작동되고 있는 ‘속임수 법칙’을 볼 수 있다 : (1)진화를 믿는다. (2)한 사실을 관측한다. (3)그 관측 사실을 자신의 믿음에 들어맞도록 이야기를 지어낸다. 우리는 찰스 다윈과 그의 추종자들의 부패를 얼마나 더 견뎌야 할 것인가? 그들을 해고시킬 수도 없다. 그들은 위대한 이야기꾼 조합을 형성하여 과학계와 교육계를 완전히 장악해 버렸다.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학문적 지위와 돈과 출세와 기득권이지, 진실이 아니다. 우리가 그들의 노래와 춤과 지어낸 이야기에 동참하는 것을 멈출 때, 아마도 그들은 과학으로부터 분리될 것이다.   


*관련기사 : 상어 게놈 분석하니 면역계 진화비밀 풀리네 (2014. 1. 12. 동아사이언스)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3449/news

상어는 왜 연골어류로 남아 있을까 (2014. 1. 17. 사이언스타임즈)
http://www.sciencetimes.co.kr/article.do?atidx=0000073816


 

출처 : CEH, 2014. 1. 10.
URL : http://crev.info/2014/01/sharks-evolve-nowhere/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가장 큰 물고기 화석과 가장 오래된 상어 화석의 발견 :4억9백만 년(?) 전의 상어는 완전한 상어였다 (Biggest Fish and Oldest Shark Found Fossilized)
2. 상어와 가오리 : 어떠한 조상도 가지고 있지 않은 물고기 (Sharks and rays : fish with no ancestors)
3. 상어와 사람은 친척인가? (Are Sharks and People Related?)
4. 상어는 손가락과 발가락을 만드는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Shark Chefs and Finger Food)
5. 믿을 수 없는 진화의 정지 :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 상어의 유전자와 4,700만 년(?) 동안 동일한 잎벌레 (Incredible Stasis in Evolution : What Does It Mean?)
6. 상어 비늘과 골프공은 설계를 가리킨다. (Speedy sharks and golf balls)
7. 주걱철갑상어는 플랑크톤만 먹도록 설계되었다. (Paddlefish Are Tuned to Eat Only Plankton)
8. 차가운 물속에서 온혈을 유지하는 상어 (Hot-blooded Sharks)
9. 석탄층에서 발견된 상어 화석 : 석탄의 늪지 형성 이론을 거부하는 또 하나의 증거 (Shark Jaw Opens Questions about Coal Formation)
10. 어두움 속에서 빛을 내는 상어의 속임수 (The Deception of a Glow in the Dark Shark)
11. 귀상어는 360도 입체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 그리고 가오리와 청소물고기들의 상리공생 (Hammerhead Sharks Have 360-degree Stereo Vision)
12. 2m의 살아있는 화석, 철갑상어 (sturgeon) (Seven-foot living 'dinosaur' lurks in Oregon)
13. 살아있는 화석 : 실러캔스 (The Living Fossils : Coelacanths)
14. 표준화석들 (Index Fossils) : 4 억년(?) 전의 물고기 실러캔스가 살아있었다.
15. 화석기록에서 수천만 년을 사라졌다가 나타난 생물들 : 실러캔스, 울레미 소나무, 네오필리나 (Fossils : Missing, Missing, Missing)
16. 수 억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물고기 실러캔스 : 웹 사이트 탐방 (사진 자료를 중심으로)
17. 살아있는 화석 실러캔스의 계속되는 놀라움 : 4억 년(?) 동안 극도로 느린 변이 속도. (Lobe-Finned Fish Supplies Surprises)
 
 
3억 년 전의 현대적인 딱정벌레의 발견으로 진화론자들은 당황하고 ...
고생물학자가 진화론의 일부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었다. (Paleonto...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