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은 뉘 태에서 났느냐 공중의 서리는 누가 낳았느냐 [욥기 38:2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유인원 HOME > 자료실 > 유인원
1%의 신화
: 인간과 침팬지의 DNA는 매우 다르다
(The myth of 1% : Human and chimp DNA are very different)
Don Batten

   우리는 여전히, 인간과 침팬지의 DNA가 1%만 다르고 ‘거의 동일하다’고 주장하는 글을 보게 된다. 예를 들면, 다른 침팬지 종인 보노보(피그미 침팬지)의 염기서열에 관한 2012년 보고서에 의하면:

”2005년에 연구자들이 침팬지의 게놈(유전체)을 분석한 이후로, 인간 DNA의 99%가 침팬지와 공유되어 있다는 것을 알아냈으며, 이는 그들이 우리와 가장 가까운 살아있는 친척임을 말해주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어떤 평판이 나쁜 학술지에 실린 글이 아니라, 미국과학진흥협회(American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Science)에서 발간하는 사이언스(Science) 지에 게재된 글이다. Science 지는 세계 최고의 두 과학 잡지 중의 하나로 간주되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영국의 네이처(Nature) 지이다).

1%만 다르다는 최초의 주장은 197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는 인간과 침팬지 DNA의 각각의 ‘문자’(염기쌍)를 직접 비교해보기 훨씬 이전으로써, 인간 DNA의 첫 번째 분석은 2001년에야 발표되었으며, 침팬지에 대한 것은 2005년에 발표되었다. 1975년의 수치는 매우 제한적인 범위의 인간과 침팬지 DNA를 대략적으로 비교한 결과로써, 유사성을 비교하기 위해 DNA 부위를 미리 선택한 다음, 침팬지와 인간 DNA의 이중나선이 서로 얼마나 잘 들어맞는지를 조사하는 것으로써, 이 방법을 DNA 교잡(hybridization)이라고 부른다.


1% 차이면 ‘거의 동일한’ 것일까?

인간 유전체(genome)는 약 30억 개의 ‘문자’를 가지고 있다. 1%가 다르다는 것이 맞는다면, 이것은 3천만 개 만큼의 문자가 다르다는 것인데, 이 양이면 성경을 10권 분량 인쇄하는 정도이다. 이것은 가장 단순한 박테리아 DNA의 50배나 된다. 이는 사실상 그들이 주장하는 수백만 년의 시간이 주어진다 해도, 가장 낙관적인 진화 시나리오가 만들어낼 수 있는 능력의 한계를 훨씬 넘어서는 차이이다.


진짜 차이는 어느 정도일까?

인간과 침팬지의 DNA 염기서열이 발표됨으로 비교가 가능해졌다. 그러나 침팬지의 게놈은 처음부터 시작하여 작성된 것이 아니라서 아직도 여기에는 문제가 있다. 먼저 침팬지 DNA의 작은 조각들을 나열한다. 즉, 실험실에서 화학적 절차를 이용하여 화학적 문자의 순서를 정한다. 다음에는 이들 ‘문자’의 작은 끈(string)을 진화론자들이 생각하기에 그것들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위치에 인간 게놈과 나란히 정렬시킨다. (이때 그 부분을 비교하고 위치시키는 데에는 컴퓨터를 이용한다.) 그리고는 인간 게놈에서 공통조상(진화)으로 짐작되는 유사한 침팬지 게놈을 남기고 나머지를 제거하여, 실제에는 없는 잡종의 배열을 만들어낸다. 진화론의 가정을 사용하여 이런 방식으로 작성한 침팬지의 게놈은 실제 침팬지의 게놈보다 더 인간의 게놈에 가깝게 보여지게 한다. 그러나 심지어 이렇게 진화론적으로 편향되더라도, 실제적인 차이는 1%보다 훨씬 크다.

2007년에 Science 지에 인간과 침팬지 DNA의 유사성에 관한 ”상대적인 차이: 1%의 신화”라는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저자인 존 코헨(Jon Cohen)은 약 5%의 차이가 나는 침팬지 DNA 염기서열에 관한 발표 초안을 따른 비교를 인용하면서 1%라는 수치를 계속 사용해도 되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런데도 동일한 잡지에서 2012년에도 1%의 신화가 계속 사용되고 있었다.

2012년에 이것이 얼마나 잘못되었는지를 설명하기 위해, 제프리 톰킨스(Jeffrey Tomkins) 박사와 제리 버그만(Jerry Bergman) 박사는 인간과 침팬지 DNA를 비교하는 내용으로 발표된 연구들을 검토했다. 미리 선택된 부분만을 고려하여 비교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DNA들을 다 고려했을 때, 그들은 다음의 사실을 발견했다.

”인간과 침팬지의 게놈의 유사성은 최대 87%를 넘지 않으며, 어쩌면 81%를 넘지 않는다고 결론짓는 것이 안전하다.”

다시 말해서, 차이가 매우 크며, 그것은 19% 이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상 톰킨스 박사는 자기가 전부를 비교해 본 결과 차이가 30%까지 이르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남성에게서만 발견되는 Y 염색체는 진화론자들의 예상과는 다르게, 근본적으로 완전히 다르다.

두 개의 복잡한 게놈을 비교하는 것은 매우 힘들다. 다양한 부분의 DNA에 대한 중요도와 여러 형태의 차이점에 대한 중요성에 대해 가정을 해야 한다. 예를 들면, 사람에게는 있는데 침팬지에게는 없는 유전자는 어떻게 할 것이며, 그 반대의 경우는 어떻게 할 것인가? 그것들을 무시하고 유사한 유전자만을 비교할 것인가? 진화론자들은 유사한 유전자만을 비교하는 경향이 있다.

많은 비교들이 단백질 암호화 유전자만을 다루고 있으며(이는 전체 DNA의 1.2%밖에 되지 않으며, 공유되는 많은 단백질 암호화 유전자는 실제로 매우 유사하다), 나머지 DNA들은 ‘중요하지 않다’거나 심지어 ‘쓰레기(정크)’라고 가정한다. 그러나 이러한 견해는 더 이상 지지를 받지 못한다. 거의 모든 DNA가 특정한 기능을 가지고 있을 것인데, 이것은 또 다시 진화론자들의 기대와 반대된다. 그러나 심지어 ‘쓰레기’ DNA가 기능이 없다고 할지라도, 여기서의 차이는 단백질 암호와 영역에서의 차이보다 훨씬 더 크며, 차이를 평가할 때 이것을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 사람은 침팬지와 99%가 동일한 것이 아니다. 침팬지와는 거리가 멀다.


몇 %가 유사하다는 것이 무엇을 입증할 수 있을까?

진화론자도 창조론자도 그것을 직접 계산하지 않고서는 몇 %가 유사한지에 대한 예상을 할 수 없었고, 앞으로도 할 수 없다. 다시 말해서, 그것이 99%이든 95%이든, 70%이든 혹은 무엇이 되었든, 진화론자들은 여전히 공통조상을 주장할 수 없으며, 우리 창조론자들도 공통설계를 예측할 수 없다. 이들 데이터가 내포하는 바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우리는 실험에 의해 입증되는 자연과학을 사용하고 있지 않다. 모든 사람들이 개인적인 세계관에 근거하여 의미를 유도하고 있다.

그러나 유인원과 인간 사이의 차이가 더 커질수록, 진화론적인 시간 틀 안에서 그것을 설명하는 데에는 커다란 문제가 존재한다. 그래서 진화론자들은 그 차이를 낮추려고 애쓰고 있는 것이다.


신화는 계속된다.

전체 게놈을 비교한 결과 차이가 1%보다 훨씬 더 크다는 것이 드러났다. 하지만 1%의 신화는 계속되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왜 Science 지는 그 신화를 2012년에도 계속하고 있는가? 2007년에 코헨(Cohen)은 독일의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 연구소(Max Plank Institute for Evolutionary Anthropology)의 침팬지 협회 회원인 유전학자 스반테 파보(Svante Pääbo)의 다음과 같은 말을 인용했다. ”결국은 우리의 차이를 어떻게 보느냐 하는 것은 정치적, 사회적, 그리고 문화적 문제이다.”

1%의 신화가 정치적, 사회적, 그리고 문화적 목적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진화론자들은 그것을 버리지 않을 것이다. 그 목적이란 무엇일까? DNA의 비교가 명백히 의미하는바, 우리가 침팬지와 매우 유사하다는 것을 말하려는 목적 말고는 없다. 유사성에 관한 신화는 인간이 세상에서 특별한 지위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과, 심지어 침팬지에게 인간의 권리를 부여해야 한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데 이용되어 왔다.

사람과 침팬지의 차이가 크다는 것은 진화론의 예상과 부합하지 않고, 오히려 우리가 동물과는 구별되게 창조되었다는 것과 일치한다. 하나님은 첫 번째 남자를 흙으로 만드셨으며(창 2:7), 첫 번째 여자를 그의 갈비뼈로 만드셨지(창 2:22), 유인원 같은 어떤 생물로부터 나온 것이 아니다. 그리고 인간은 다른 동물과는 다르게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창 1:26, 27) 만들어진 특별한 피조물이다. 이 형상은 타락했을 때 손상되었을 뿐, 잃어버리지는 않았다. 따라서 하나님이 특별한 목적으로 가지고 사람을 만드셨다는 것은 지금도 그렇고, 영원히 그러하다.

 

*관련기사 : 침팬지와 인간 DNA의 98%가 같다고?- 진화론의 무지가 낳은 무지 (2017. 1. 5. 기독일보)

 

출처 : Creation ex nihilo, Vol. 36(2014), No. 1, pp. 35-37
URL : http://creation.com/1-percent-myth
번역자 : 이종헌

관련 자료 링크:

1. 사람과 침팬지의 DNA는 완전히 달랐다. (DNA Study Contradicts Human/Chimp Common Ancestry)
2. 사람은 침팬지만큼 닭하고 가까운가? :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가 비슷하다는 신화의 추락 (Are Humans as Close to Chickens as They Are to Chimps?)
3. 사람과 침팬지의 Y 염색체 차이는 30% 이상이었다. (Y Chromosome Evolving Rapidly Is the Y chromosome a “hot spot of evolution”- in both humans and chimpanzees?)
4. 진화론자들의 Y 염색체 충격 : 침팬지와 사람의 Y 염색체는 ‘끔찍하게’ 달랐다. (Y chromosome shock)
5. 또 하나의 진화론적 상징물이 무너졌다. 진화론자들도 인간과 침팬지 DNA의 99%가 유사하다는 생각을 단념하다 (Another evolutionary ‘truth’ now conceded to be myth : Evolutionists abandon the idea of 99% DNA similarity between humans and chimps)
6. 보노보 유전체 해독에서 반-진화론적 비밀 : 유사한 영역만 비교하여 98.7%가 유사하다? (Anti-Evolutionary Secrets of the Bonobo Genome)
7. 사람과 침팬지의 뇌는 완전히 달랐다. (Stark Differences Between Human and Chimp Brains)
8. 유전자 재조합 연구는 인간-침팬지 진화를 부정한다. (Genetic Recombination Study Defies Human-Chimp Evolution)
9. 침팬지보다 고릴라가 사람에 더 가깝다고? : 실패를 계속하고 있는 사람의 진화계통수 (Gorilla Genome Is Bad News for Evolution)
10. 침팬지와 인간의 유사유전자가 동일한 이유는? (Why Is 'Pseudogene' the Same in Chimps and Humans?)
11. 진화 : 사실인가 허구인가? :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체 차이점 (Evolution: fact or fiction?)
12. Y-염색체 아담과 미토콘드리아 이브는 동시대를 살았다! (Well, Duh; Adam and Eve Were Contemporaries)
13. 주머니쥐, 아메리카 삼나무, 그리고 강낭콩 : 사람의 조상? ; 염색체의 수로 본 진화론의 속임수 (Opossums, Redwood Trees, and Kidney Beans)
14. 사람 lincRNA 유전자는 진화론을 부정한다. : 침팬지의 lincRNA와 차이는 20% 이상이었다. (Human lincRNA Genes Contradict Evolution)
 
 
놀라운 기능의 피부에 감사하라. (Be Thankful for Skin)
새로운 지질학적 사건은 대홍수를 가리키는 것처럼 들린다. (New Ge...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