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의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 사람이 무엇이관대 주께서 저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관대 주께서 저를 권고하시나이까 [시편 8: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급격한 화석형성 HOME > 자료실 > 급격한 화석형성
출산 도중의 어룡 화석과 진화론의 수수께끼
(Live Birth Fossil Exposes Evolutionary Enigma)
Brian Thomas

    화석들은 때때로 짧은 시간의 순간적인 모습들을 간직하고 있다. 익룡 발자국, 빗방울 자국, 물결무늬(연흔), 작은 물고기를 반만 삼키다 화석이 된 물고기 화석 등이 퇴적 지층에서 발견된다. 그리고 이제 연구자들은 물고기와 비슷한 멸종된 파충류인 어룡(ichthyosaur)이 출산 도중에 화석화 된 것을 발견했는데, 어룡의 태아는 몸 밖으로 반만 빠져나와 있었다. 자궁에서 빠져나오는 도중에 비극적으로 화석이 된 이 표본은 육상 파충류로부터 최초의 어룡이 진화했다는 이야기를 지지하고 있는 것일까?

이 극히 드문 화석은 80개의 차오후사우루스(Chaohusaurus, 어룡의 작은 변종) 화석들 중 하나이다. 이 발견은 PLOS ONE(2014. 2. 12) 지에 게재되었다.[1] 그 화석은 중국 안후이성(Anhui) 차오후(Chaohu, 소호) 마지아샨 남부(south Majiashan)의 암석 지층에서 발굴된 것으로, 그 지층은 고대의 전 세계적 재앙을 기록해놓고 있는 지층 암석으로 추정되고 있는 독특한 곳이다. 

세속주의자들은 트라이아스기 지층 아래에서 발견되는 멸종된 생물들과 트라이아스기 내의 또는 이후의 암석 지층에서 발견되는 화석 생물들을 비교하여, 바다생물의 90% 정도를 죽여버린 이 재앙을 페름기-트라이아스기 대멸종(Permo-Triassic extinction)이라 부르고 있다. 고생물학자들은 살아남은 10%의 생물들 사이에서 진화론적 적응의(추정되는 고대의 재앙 이전의 환경에서 번성했던 형태에서 그들의 몸체를 변화시킨) 화석 예들을 발견하기를 희망하고 있었다. 

탐사가 처음 진행되었을 때, 차오후 발굴 장소에 대한 기대는 높았다. 캘리포니아 대학의 고생물학자인 료스케 모타니(Ryosuke Motani)는 Science 지에서 말했다. ”우리는 여기에서 새로운 생물 종을 찾게 되기를 기대한다.” 그는 육상-바다의 전이형태 생물 화석이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2] 그 저널은 북경대학의 지앙다용(Jiang Da-yong)의 말을 보도하고 있었다 : ”우리는 가장 오래된 해양파충류를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 그리고 그들 조상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2]

그들의 추정되는 조상은 어떤 모습일까? 표준 진화론 이야기는 고대의 육상파충류가 멸종된 세 주요 해양파충류 그룹인 해룡(mosasaurs), 사경룡(plesiosaurs), 어룡(ichthyosaurs)으로 진화했다는 것이다. 화석들은 이들의 어떠한 전이형태도 보여주지 않고 있기 때문에, ”과학자들은 어떤 종류의 동물이 바다로 돌아가는 모험을 감행하여 진화했는지 단지 상상만 할 뿐이다.”[2] 

따라서, 차오후 지역은 관심이 집중됐던 장소였다. 에든버러에 있는 스코틀랜드 국립박물관의 고생물학자인 닉 프레이저(Nick Fraser)는 Science 지에서 ”이곳은 화석들이 있어야만 하는 곳이다”라고 말했다.[2]

그것은 2010년의 일이었다. 이제, 그곳에서 발굴된 화석들은 어떤 이야기를 말하고 있을까? PLOS ONE 지에서 연구의 저자들이 마침내 밝혀낸 것은 무엇일까?

연구자들은 새끼 어룡은 출생 시 어미 뱃속에서 빠져나올 때, 머리 부분부터 먼저(headfirst births) 나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것은 대부분의 바다생물들의 출산 방법과는 다른 것이었다. 만약 바다생물이 산도(birth canal)에 갇히게 된다면, 그래서 첫 번째 호흡을 위해 표면으로 빠르게 올라올 수 없다면, 그들은 익사할 것이다. 그러나 머리 부분부터 먼저 나오는 출산은 육상동물에서는 정상이다.(기린은 예외). 연구의 저자들은 차오후사우루스의 머리 부분부터 먼저 나오는 출산은 아마도 그들의 조상이 육상에서 살 때부터 진화론적으로 남겨진 특성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가지의 관측은 그들의 주장을 훼손시키고 있으며, 발견된 다른 트라이아스기 화석들처럼, 차오후 화석은 육상파충류에서 바다파충류로의 전이를 지지하는 어떠한 논란의 여지가 없는 증거를 보여주기에 실패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었다. 

첫째, 저자들의 주장은 이 태아가 출산하던 도중에 화석이 되었다는 생각에 의존하고 있었다. 그들은 이 태아가 어미 어룡이 죽은 후에 빠져나왔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었다. 그들은 썼다 : ”이러한 요인들을 고려해볼 때, 우리는 어미가 출산을 하던 도중에 죽은 것 같다는 결론에 도달했다.”[1] 무슨 요인? 한 태아는 어미 몸 밖으로 완전히 빠져나와 있었고, 다른 두 태아는 ”골반 근처에 들어있었다”[1] 사실 이러한 요인들은 다른 시나리오와 잘 일치된다. 즉, 어룡을 파묻은 퇴적물은 급격히 위로 계속 쌓여졌고, 그 무게는 어미의 몸을 짓눌렀으며, 천골 부위에 가해진 무게는 태아를 어룡 밖으로(정상적인 출산이 아니라) 짜내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 태아의 머리는 어미의 척추 사이에 있었다. 이러한 일이 정상적인 출산에서 발생할 수 있었을까?

둘째, 연구의 저자들은 아이러니하게도 노란배 바다뱀(yellow-bellied sea snake)과 흰고래(white whale) 등을 포함하여, 물속에서 흔치않게 꼬리가 먼저 나오는 출산(breach births)을 하는 생물들의 목록을 성공적으로 제시하고 있었다.[1] 만약 머리가 먼저 나오는 태위의 출산을 하는 많은 육상생물과 바다생물들이 존재한다면, 그리고 꼬리가 먼저 나오는 태위의 출산을 하는 많은 육상생물과 바다생물들이 존재한다면, 어떤 것이 어떤 것으로 진화된 것인지 어떻게 알 수 있는가?

어미의 산도에 반이 걸쳐있는 극히 드문 어룡 태아 화석의 발견은 놀라운 일이지만, 초기 트라이아스기에서 예상했던 진화론적 전이를 보여주는 데에 실패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발굴팀이 조사한 어룡 변종은 격변적으로 매몰되기 전에 이미 바다생물로서 완전히 적응되어 있었다. 2010년 Science 지는 이렇게 썼었다. ”해양파충류의 기원은 하나의 수수께끼이다.”[2] 생물들의 기원에 있어서 하나님의 창조를 고려하지 않고 있는 사람들에게 그 말은 정확한 표현인 것이다.


References

1.Motani, R. et al. 2014. Terrestrial Origin of Viviparity in Mesozoic Marine Reptiles Indicated by Early Triassic Embryonic Fossils. PLoS ONE. 9 (2): e88640.
2.Stone, R. 2010. Excavation Yields Tantalizing Hints Of Earliest Marine Reptiles. Science. 330 (6008): 1164-1165.


*관련기사 : 2억 5000만년 전 ‘새끼낳다 죽은 어룡’ 화석 발견 (2014. 2. 14. 서울신문)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213601008

출산중인 어룡 화석 발견… 다른 화석보다 희소성 높아 (2014. 2. 16. 매일경제)
http://vip.mk.co.kr/news/view/21/20/1116455.html

 

 

출처 : ICR News, 2014. 3. 5.
URL : http://www.icr.org/article/8011/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새끼를 출산하던 어룡 화석의 발견 급격한 매몰은 언급되지 않고 있었다. (Ichthyosaur Fossilized Giving Birth)
2. 가미카제 어룡? : 오래된 연대 개념에 치명타를 가하다 (Kamikaze ichthyosaur?)
3. 바다 용들 (Sea Dragons) : 바다 공룡들이었던 어룡과 사경룡
4. 매우 빠르고, 격변적으로 매몰된 익티오사우르스(어룡)의 3가지 예
5. 짝짓기 하던 거북이 화석이 발견되었다. : 급격한 매몰에 의한 화석 형성의 증거 (Mating Turtles Fossilized Instantly)
6. 다지층 화석들은 빠른 퇴적을 요구한다 (Polystrate Fossils Require Rapid Deposition)
7. 폭발한 물고기 : 급격한 매몰의 증거 (Exploding Fish : Evidence for Rapid Burial)
8. 커다란 몸체 화석들의 정교한 보존 (The Exquisite Preservation of Large Fossils)
9. 탈피 중인 절지동물이 순식간에 화석이 되었다. (Moulting arthropod fossilized in a flash!)
10. 수백 마리의 해파리 화석들 : 격변적으로 파묻힌 해파리들이 증거하는 대홍수 (Hundreds of jellyfish fossils!)
11. 대홍수 재앙 : 호주에서 사경룡의 놀라운 보존 (Deluge disaster : amazing Australian plesiosaur preservation)
12. 죽은 고래들이 말하고 있는 이야기는? : 346 마리의 고래들이 80m 두께의 규조토 속에 육상동물들과 함께 파묻혀 있었다. (Dead Whales : telling tales?)
13. 칠레 사막에 미스터리하게 묻혀있는 80마리의 고래들. : 바다 화석무덤은 노아 홍수의 증거이다. (80 whales buried mysteriously in Chilean desert. Marine graveyard is evidence for Noah’s Flood)
14. 빠르고 격변적인 공룡 뼈들의 매몰 (The Rapid, Catastrophic Burial of Dinosaur Bones)
15. 공룡의 뼈들이 해양저 2.3km 깊이에서 발견되다. (Sea Monster Found Under Davy Yone's Locker)
16.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17. 칠레 어룡 화석에서 연부조직이 발견되었다. : 46마리의 해양 파충류가 식물과 함께 묻혀있는 이유는? (Soft Tissue Found in Chile Ichthyosaur Bonanza)
 
 
빙하기 화석들은 라브레아 타르핏 이야기를 바꾸고 있다.(Los Angel...
암흑물질은 존재하지 않을 수 있다. (Dark Matter May Not Exist)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타협이론에 대한 과학적 비평 :...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