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주여 태초에 주께서 땅의 기초를 두셨으며 하늘도 주의 손으로 지으신바라 [히브리서 1:10]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화석 순환논법 HOME > 자료실 > 화석 순환논법
쥐라기에서 다람쥐와 유사한 포유류 화석이 발견되었다.
(Jurassic Squirrels?)
Brian Thomas

   최근 중생대 쥐라기 지층에서 포유류(Jurassic mammals) 화석이 발견되었다. 중국의 고생물학자들은 최근 발견한 세 개의 새로운 종을 포함하여 여섯 개의 작은 골격들을 Nature 지에 보고하고 있었다.[1] 이들 다람쥐 같은 화석(squirrel-like fossils)들은 소위 '공룡 시대(dinosaur-era)'의 대부분의 포유류는 뒤쥐(shrews) 같은 동물이었다는 오랫동안 내려오던 진화론의 주장을 산산조각내고 있었다. 이들 새로 발견된 포유동물들은 뒤쥐처럼 땅속에서 살아가는 동물이 아니라, 나무 위에서 살아가는 동물처럼 보였다. 새로운 화석은 포유류의 기원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이야기를 명확히 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 있는가, 아니면 진화론의 문제투성이 이야기에 계속해서 문제들을 추가시키고 있는가?

미국 자연사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의 보도 자료는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연구자들이 새로운 그룹 또는 분기군(clade)으로 위치시킨, ‘유하라미이다(Euharamiyida)’라 불리는 그 동물은 작은 다람쥐(squirrels)와 유사하게 보였다.”[2] 그들이 다람쥐처럼 보였다면, 아마도 그들은 다람쥐였을 것이다. 만약 그들이 다람쥐 종류(kind) 내의 멸종된 고대 변종이라면, 연구자들은 새 그룹이나 분기군의 이름을 발명할 필요가 없다.

마찬가지로 동굴곰(cave bears)은 한때 유럽에서 살았지만, 오늘날 그들의 친척인 회색곰, 북극곰, 흑곰 등의 변종들은 살아남아 여전히 전 세계를 돌아다니고 있다.

이들 새로운 쥐라기 다람쥐들은 위장 내에 잡아먹은 공룡을 가지고 발견된, 진화론자들이 레페노마무스 로부스투스(Repenomamus robustus)라고 이름붙인, 중국의 화석 포유류를 기억나게 한다. 그 화석은 호주에 살고 있는 태즈메이니아 데빌(Tasmanian devil)처럼 보였었다. 그러나 왜 그들은 그러한 화석들에 다른 이름을 붙이고 있는 것일까?[3]

본질적으로 세 마리의 쥐라기 다람쥐에 대한 이러한 설명은 포유류의 기원에 대한 진화론의 이야기에 커다란 문제점을 또 다시 드러내고 있었다. 왜 훨씬 아래의 지층에서 포유류의 조상이 되는 전이형태의 화석은 발견되지 않고, 완전한 형태의 포유류가 발견되는가? 그리고 왜 이 고대의 포유류는 오늘날 살아있는 다람쥐와 유사해 보이는가? 그리고 왜 이 다람쥐는 추정하는 장구한 시간 동안에 다른 포유류로 진화하지 않았는가? 이들 화석들은 다람쥐는 항상 다람쥐였음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었다.
 
새로운 화석들이 발견될 때마다 자주 진화론적 연구자들은 이들 새로운 포유류 종을 어떻게 해석해야할지 골머리를 앓고 있다. 최초의 포유류로 진화한 종은 어떤 종류인지, 어떤 표본을 진화론적 조상으로 분류해야하는지, 어떤 포유류 종이 조상이고, 어떤 포유류 종이 후손인지? 

화석 형태가 진화론적 패러다임과 그렇게도 들어맞지 않는 이유는, 발견되는 화석들은 추정하는 진화적 생물들 사이에서 예상되는 연결 관계(중간 형태의 모습)를 보여주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대신에 각 포유류들은 완전히 기능을 하는, 서로 맞물려서, 통합적으로 작동되는 기관과 특성들을 가지고 발견된다는 것이다.

그 결과, 한 과학자는 포유류 이빨 화석의 발달에 기초하여 포유류의 조상에 대한 진화론적 도표를 구축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 진화계통도는 어떤 포유류에서만 발견되는 다른 주요 몸체 특성들을 무시하고 있었다. 자주 그러한 특성을 적합시키기 위해서, 계통도를 따르지 않는 특성들은 무엇이든지 간에, 여러 번 진화로 독립적으로 생겨났다고 가정한다. 이것은 매우 불합리한 가정이며, 엉망진창의 우스꽝스러운 추정이다.[4]      

때때로 그들은 다른 신체 특성에 초점을 맞추어 새로운 진화계통도를 구축하지만, 그것은 기존의 이빨에 기초한 진화계통도와 충돌한다. 예를 들어, Nature 지의 연구 저자들은 이들 새로 명명된 종들에 기초하여 부분적으로 새로운 진화계통도를 만들어보았지만, 그 도표는 ”후치골(postdentary bones)의 분리가 초기 포유류의 진화 동안에 독립적으로 두 번 진화했음을 가리킨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었다.[1]

이러한 과학적 관측에 대한 두 종류의 해석, 즉 ”후치골의 분리는 두 번 독립적으로 진화되었다” 대 ”하나님이 어떤 포유류에서는 후치골을 분리시키셨다”라는 해석 사이의 차이는 무엇일까?

이들 중국에서 발견된 새로운 다람쥐 같은 포유동물은 진화론 교과서 중 하나가 이 주제에 대해서 말하고 있는 것을 확인해주고 있었다 : ”원시 포유류의 진화 순서에 대한 상호관계는 아직도 많은 논란이 있는 주제이다.”[5]

진화 시나리오는 종종 서로 충돌하고 있다. 그리고 새로 발견된 화석들은 일반적으로 이러한 오래된 진화론적 문제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는 것이다. 이들 쥐라기의 다람쥐 같은 화석들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 화석들은 포유류 종류가 처음부터 완벽하게 설계되어 창조되었다는 사실을 확인해주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Bi, S., Y. Wang, J. Guan, X. Sheng, and J. Meng. Three new Jurassic euharamiyidan species reinforce early divergence of mammals. Nature. Published online September 10, 2014, DOI:10.1038/nature13718.
2.Snyder, K. Researchers Discover Three Extinct Squirrel-like Species.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Press Release # 78. Posted on hmnh.org September 10, 2014, accessed September 23, 2014.
3.Thomas, B. 2013. The Details Are in the 'Devil.' Acts & Facts. 42 (3): 18.
4.See also Thomas, B. 2013. The Unpredictable Pattern of Bioluminescence. Acts & Facts. 42 (4): 17.
5.Colbert, E. et al. 2001. Colbert's Evolution of the Vertebrates, 5th Ed. Wiley-Liss, 281.
Image credit: Karakal (Wikipedia)


*관련기사 : 포유류 진화역사 뒤바꿀 ‘다람쥐 화석’ 발견 (2014. 9. 11.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911601004


*참조 : RSR: What Museums Aren't Showing You.  432 Mammal Species in Dinosaur Layers:
http://kgov.com/432-mammal-species-in-dinosaur-layers

 

출처 : ICR News, 2014. 10. 3.
URL : http://www.icr.org/article/8362/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1억6천5백만 년(?) 전 쥐라기에서 발견된 포유류. : 진화론의 수수께끼인가, 증거인가? (Jurassic Mammal: Puzzle or Prize for Darwin?)
2. 그곳에 있어서는 안 되는 공룡 화석. 육상공룡, 바다생물, 조류, 포유류 등이 같은 지층에서 발견된다. (Dinosaur Fossil 'Wasn't Supposed to Be There')
3. 2억6천만 년 전에 나무 위에 살던 포유류? (Fossil Is ‘Earliest Tree-Dweller’)
4. 포유류들을 위한 시간 (Time for Mammals)
5. 잘못된 위치, 잘못된 시대에서 발견된 생물체들 : 5천만 년 전 멸종 새우의 부활, 2억2천만 년 전 호박속 미생물, 그리고 1억2천5백만 년 전 비행포유류의 발견 (Life Out of Place, Life Out of Time)
6. 포유류들은 유선이 진화되기 전에 어떻게 살아남았는가? (Mammals present some milky problems)
7. 오리너구리는 공룡들과 함께 살았다. (Platypus Much Older Than Thought, Lived with Dinos)
8. 쥐라기의 비버 : 1억6400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수중 포유류 비버는 포유류의 역사를 새로 쓰면서 '살아있는 화석'이 되었다! (Jurassic 'Beaver' Raises Fur)
9. 공룡들의 공원에서 발견된 어리석은 오리 (Daffy Duck Found in Dino Park)
10. 공룡 지층에서 현대적 조류들이 발견된다. : 앵무새, 부엉이, 펭귄, 오리, 아비새, 신천옹, 도요새, 가마우지, 물떼새 등도 '살아있는 화석'? (More Proof That Dinosaurs Lived with 'Later' Creatures)
11. 공룡 뱃속에서 발견된 3마리의 새. : 공룡이 조류의 조상인가? 아니다. 새를 먹고 있었다! (Amazing preservation: Three birds in a dinosaur! Did dinos give rise to birds? No—they ate them)
12. 나는 새를 잡아먹는 공룡? (Is New Fossil a Bird-Eating Dinosaur?)
13. 고대의 파충류들은 교과서의 설명을 넘어선다. : 중국에서 16종의 익룡과 21종의 새 화석이 같이 발견되었다. 사경룡은 물고기 대신 조개, 달팽이, 게 등을 먹고 있었다. (Ancient Reptiles Exceed Textbook Explanations)
14. 완전한 도마뱀붙이가 1억년 전(?) 호박에서 발견되었다. : 경이로운 발바닥 구조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Fully Gecko 40 Million Years Earlier?) 
15. 3억8천만 년 전(?) 원시 물고기 판피류는 새끼를 낳고 있었다. 또한 식물에서 리그닌은 우연히 두 번 생겨났는가? (Evolution Out of Sync)
16. 석탄층에서 통째로 발견된 화석 숲 : 고생대 석탄기 숲에서 2억 년 후의 백악기 나무가? (Fossil Forest Found in Coal)
17. 5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수염벌레. 유전자 손상 속도는 장구한 시간과 모순된다. (Wonder Worm)
18. 1억 년 전(?) 호박 속 꽃들은 진화론의 공룡 이야기에 도전한다. : 호박 속의 방아벌레, 바구미, 나방, 메뚜기, 바퀴벌레, 대벌레, 매미, 하늘소, 사마귀 등에 진화는 없었다. (Amber Flowers Challenge Dinosaur Depictions)
19.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으로 인한 20년 간의 동요 : 화석에서 나는 냄새는 보고될 수 없었다. (Double-decade dinosaur disquiet)
20. 호박 속 백악기 꽃에 진화는 없었다. : 1억 년(?) 전의 수정 방식은 오늘날과 동일했다. (Flower in Amber Shows No Evolution)
21. 16,000 개의 거대한 겹눈이 5억 년 전에 이미? : 아노말로카리스는 고도로 복잡한 눈을 가지고 있었다. (Giant compound eyes, half a billion years ago?)
22. 현화식물의 출현 연대가 1억 년이나 더 내려갔다? : 2억4천3백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꽃식물의 화분 (Flower Fossils 100,000,000 Years Out of Place?)
23. 개가 냄새로 화석을 찾아낼 수 있는 이유는? : 냄새가 나는 화석이 수백만 년 전의 것일 수 있을까? (Can This Dog Sniff Out Fossils?)
24.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현대의 장새류 (Ancient Fossil looks like Today's Acorn Worms)
25. 3억 년 전(?) 석탄에서 사람이 만든 금속막대의 발견 (Possible Human Artifact Found in Coal)
26. 캄브리아기 폭발에 추가된 또 하나의 생물 문 : 쥐라기의 내항동물이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되었다. (Another Phylum Found in Cambrian Explosion)
27. 극피동물과 새예동물에서 진화는 없었다. : 불가사리, 성게, 해삼, 새예동물...등도 살아있는 화석 (More Fossils Appear Abruptly)
28. 캄브리아기 절지동물도 복잡한 뇌를 가지고 있었다. :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Began with Big Brains)
29. 진드기와 파리는 2억3천만 년(?) 동안 동일했다. : 호박 속 절지동물에 진화는 없었다. (Unevolved Arthropods Found in Amber)
30. 무엇이 포유류의 폭발적 진화를 일으켰는가? (What Sparked the Mammal Explosion?)
31. 1억2천5백만 년(?) 전 포유류 화석에 보존된 연부조직 : 피부, 털, 가시, 귓바퀴, 내부 장기 등이 확인되었다. (Breathtaking Cretaceous Fossil Mammal Preserves Soft Tissue)
 
 
초고도 복잡성의 ATP 합성효소는 진화론을 부정한다. (Molecular ...
1억 년(?) 전 거미 화석은 아직도 빛나고 있었다. : 거미 망막의 반...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