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마다 지은 이가 있으니 만물을 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라 [히브리서 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급격한 화석형성 HOME > 자료실 > 급격한 화석형성
순간적으로 매몰된, 놀라운 모습의 화석들
(Stunning Fossils Featured)
CEH

   한 잡지는 특별한 상황에서 갑자기 파묻힌 가장 놀라운 동물 화석들 중 일부를 보여주고 있었다.

New Scientist(2015. 2. 19) 지는 일련의 ”전혀 뜻밖의 화석”을 게재하고 있었다. 여기에 잡지가 게재하고 있는, 그들의 사진을 링크해 놓은, 7개의 가장 놀라운 화석들이 있다. 

둥지에 앉아있던 오비랩터 (몽골) : ”재앙이 닥쳤을 때, 현대의 조류와 마찬가지로, 오비랩터(Oviraptor)는 알을 따뜻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둥지에 앉아 있었다.”

물고기를 잡던 익룡을 잡은 물고기 (독일) : ”급강하한 익룡(pterosaur)이 물에서 물고기를 낚아챘지만, 공중으로 펄쩍 뛴 훨씬 더 큰 물고기에 의해 잡히고 말았다.”

새끼를 낳던 어룡 (중국) : ”이 고대의 어룡(Ichthyosaur)이 새끼를 낳을 때, 무언가 엄청난 일이 발생했다. 그래서 어룡과 새끼가 함께 파묻혔다.”

살기 위해 도망치는 용각류 (미국 텍사스) : ”거대한 용각류(sauropod)와 티라노사우루스(T. rex)와 같은 공룡에 의해서 남겨진 보행렬(trail)은 포식을 위한 추격전에 대한 기록일 수 있다.”

교미 중에 파묻힌 거북 (독일) : 이 화석은 메셀 피트(Messel pit, 메셀 화석 유적)에서 발견되었다. ”이 두 마리의 거북(turtles)이 죽기 직전에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를 알아내기 위해서 화석 전문가가 될 필요는 없다.”

고비사막의 사투를 벌이던 공룡 (몽골) : 두 마리의 공룡 ”벨로시랩터(Velociraptor)와 프로토케라톱스(Protoceratops)는 사태(landslide)에 의해서 갑자기 파묻히기 전에 사투를 벌이고 있었다.”

새끼 공룡을 먹고 있는 (인도) : ”뱀 화석은 극히 드물다. 게다가 이것은 갓 부화한 공룡을 먹으려는 찰나에 암석화되었다.” (사진에서는 아티스트가 그 상황을 복원한 조형물을 보여준다.)

이 화석들에 대한 전체 기사를 읽기 위해서는 구독이 필요하다.

----------------------------------------

이 화석들에 대해 두 가지를 주목하라. (1)각각의 화석들은 먹고, 교미하고, 싸우고, 새끼를 낳고... 무엇을 하든지 간에, 그 도중에 갑자기 매몰됐음에 틀림없다. (2)지구상의 모든 곳에서 화석들은 이처럼 발견된다는 것이다. 사실상, 이 7개의 화석은 생물들이 대응할 수 있기도 전에, 격변에 의해서 밀려온 퇴적물에 갑자기 파묻힌, ”스냅 사진”의 샘플일 뿐이다. 이와 같은 다른 많은 예들이 알려져 있다. 이러한 두 요소를 종합해볼 때, 내릴 수 있는 결론은 무엇일까?

텍사스의 공룡 발자국 화석은 유명한 글렌 로즈(Glen Rose) 지점에 있다. 창조론자들 사이에서도 그 발자국들의 해석에 대해 논란이 있어왔다. 교훈은 주의해야만 하고, 접할 수 있는 모든 증거들을 포함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아직까지 전체 이야기가 말해지기는 불분명하지만, 한 가지는 확실한데, 그것은 무언가가 그 발자국들을 상당한 면적에 걸쳐 매우 빠르게 매몰시켰다는 것이다.

 

출처 : CEH, 2015. 2. 24.
URL : http://crev.info/2015/02/stunning-fossils-featured/
번역자 : 길소희

관련 자료 링크:

1. 출산 도중의 어룡 화석과 진화론의 수수께끼 (Live Birth Fossil Exposes Evolutionary Enigma)
2. 새끼를 출산하던 어룡 화석의 발견 급격한 매몰은 언급되지 않고 있었다. (Ichthyosaur Fossilized Giving Birth)
3. 짝짓기 하던 거북이 화석이 발견되었다. : 급격한 매몰에 의한 화석 형성의 증거 (Mating Turtles Fossilized Instantly)
4. 공룡을 먹던 6700만 년 전(?) 뱀 화석이 발견됐다? (Dinosaur-Eating Snake Discovered)
5. 착륙하던 익룡의 발자국들은 대홍수의 흔적을 보여준다. (Pterosaur Tracks Show Traces of the Great Flood)
6. 여러 퇴적 지층들을 관통하며 발견되는 다지층 화석들 (Fossils Found Through Layers of Sediment)
7. 다지층 화석들은 빠른 퇴적을 요구한다 (Polystrate Fossils Require Rapid Deposition)
8.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1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9.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2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10. 쟈긴스 절벽의 다지층나무들에 대한 연구 3 : 수축균열(건열, shrinkage cracks)에 대한 추가 설명 (A study of the cliffs of Joggins, Nova Scotia)
11. 폭발한 물고기 : 급격한 매몰의 증거 (Exploding Fish : Evidence for Rapid Burial)
12. 냉동된 먹이 (Frozen Feeding) : 급격하게 화석화된 물고기
13. 커다란 몸체 화석들의 정교한 보존 (The Exquisite Preservation of Large Fossils)
14. 탈피 중인 절지동물이 순식간에 화석이 되었다. (Moulting arthropod fossilized in a flash!)
15. 수백 마리의 해파리 화석들 : 격변적으로 파묻힌 해파리들이 증거하는 대홍수 (Hundreds of jellyfish fossils!)
16. 수백 마리의 고래들이 규조토 속에 급격히 묻혀있었다 ( Hundreds of whales Buried Suddenly in Diatoms)
17. 빠르고 격변적인 공룡 뼈들의 매몰 (The Rapid, Catastrophic Burial of Dinosaur Bones)
18. 화석들은 빠른 매몰을 증거한다 (Rapid Burial) : 물고기, 잠자리, 다지층나무 화석
19. 접혀진 양치류 (Folded ferns) : 이것은 격변적인 매몰을 증거한다.
20. 칠레 사막에 미스터리하게 묻혀있는 80마리의 고래들. : 바다 화석무덤은 노아 홍수의 증거이다. (80 whales buried mysteriously in Chilean desert. Marine graveyard is evidence for Noah’s Flood)
21. 죽은 고래들이 말하고 있는 이야기는? : 346 마리의 고래들이 80m 두께의 규조토 속에 육상동물들과 함께 파묻혀 있었다. (Dead Whales : telling tales?)
22. 공룡들의 사투(싸움), 또는 공동 운명? (Dinosaur Fight or Common Fate)
23. 몽골 고비사막에서 무더기로 발견된 공룡들 (Record Dino Trove in Mongolia)
24. 공룡의 뼈들이 해양저 2.3km 깊이에서 발견되다. (Sea Monster Found Under Davy Yone's Locker)
25. 육상 공룡들이 물고기와 묻혀 있었다 (Land Dinosaurs Buried with Fish)
26.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1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27.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2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28. 공룡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3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29. 먹을 수 있는 1억9천만 년 전의 공룡알? : 초기 쥐라기의 공룡알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유기물질 (The Incredible, Edible '190 Million-Year-Old Egg')
30. 다공성의 공룡 알들이 평탄한 지층면에 놓여있는 이유는? (The meaning of porous dinosaur eggs laid on flat bedding planes)
 
 
진화론자들은 새로운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었다. : 작게 진화한 포유...
암흑물질은 또 다시 발견되지 않았다. (Dark Matter Fails Anothe...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