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빛도 짓고 어두움도 창조하며 나는 평안도 짓고 환난도 창조하나니 나는 여호와라 이 모든 일을 행하는 자니라 하였노라 [사 45:7]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HOME > 자료실 > 주제별
표준화석들 (Index Fossils)
: 4 억년(?) 전의 물고기 실러캔스가 살아있었다.
Walt Brown

   1800 년대 초, 서부 유럽의 몇몇 관측자들이 지층의 측면을 조사하였을 때, 어떤 화석들은 대개 다른 종류의 화석들 위에 놓여있는 퇴적지층에 보존되어 있는 것을 주목하게 되었다. 수십년 후 진화론이 등장하고 나서, 윗 지층의 생물체는 아래 지층의 생물체가 진화되어 나타난 것임에 틀림없다고 결론지었다. 이들 초기의 지질학자들은 홍수기간 동안 생물체들이 그 순서대로 분류(sort)되어졌다는, 수력학적으로(hydrodynamically) 분명한 이유가 있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없었다. (Part Ⅱ Liquefaction : The Origin of Strata and Layered Fossils  참조)        

지질학적 시대들은 이러한 각각의 '표준화석 (index fossils)'과 관련되어 있다. 지질시대들은 표준화석이 묻혀 있는 지층 속에 동물과 식물 화석으로 확장되었다. (예를 들어, 실러캔스(coelacanths) 화석은 이것이 묻혀있는 지층의 연대를 7 천만년에서 4 억년(?)으로 평가하게 하는 표준화석이었다.)

오늘날 지층은 거의 항상 그 지층 속에 묻혀있는 화석에 의해서 연대가 결정된다.1 그런데 이것은 앞에서 말한 것과 같이 진화론을 가정하고 있다. 그러나 진화론은 화석의 순서를 가정하고 있다. 이것은 순환논법이다.2 더군다나 이것은 실러캔스가 살아서 발견되는 등 많은 모순적인 결과들을 만들어내게 되었다.3

 

 

 

 

 

 

 

 

 

 

 

 

 

 

 

그림 28 : 7천만 살의 물고기? 7천만 년 전에 멸종했다고 생각했던 실러캔스[SEE la kanth]가 1938 년 인도양, 마다가스카르 북서쪽 깊은 바다에서 처음으로 잡혔다. 그때 이후 실러캔스에 대한 보상금이 걸리자, 수백 마리가 잡혔고, 팔렸다. 1998년에는 인도네시아 해안에서도 잡혔다. 어떻게 실러캔스는 7천만 년이라는 광대한 시간을 뛰어 넘어 존재할 수 있는가?  어떻게 실러캔스는 이 광대한 기간 동안 화석기록을 전혀 남기지 않고 있는가?

 

1938 년 이전, 진화론자들은 실러캔스 화석이 발견되는 지층의 연대는 적어도 7천만년은 되었다고 하였다. 그것은 표준화석 이었다. 오늘날 진화론자들은 사로잡힌 살아있는 실러캔스가 7 천만년 이상의 광대한 시간 동안 진화했음에도 불구하고 실러캔스 화석과 외관상에 전혀 차이가 없음에 자주 놀라움을 표시하고 있다.4

실러캔스가 사로잡히기 전에, 진화론자들은 실러캔스는 폐, 큰 뇌, 다리로 진화하기 전의 바닥으로 나있는 4개의 지느러미를 가졌다는 잘못된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5 그 이유는 실러캔스, 또는 비슷한 물고기가 얕은 바다의 바닥을 기어다녔고, 폐는 공기로 가득 찼으며, 네 다리를 가진 최초의 육상동물로 진화했음이 틀림없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이 물고기는 모든 양서류, 파충류, 공룡, 조류, 포유류, 사람의 조상이었다고 수천만의 학생들에게 가르쳐져 왔었다. (당신의 조상은 물고기 였는가?)  

처음 두 마리의 포획된 실러캔스를 개인적으로 연구한 남아프리카의 유명한 물고기 전문가 스미스(J. L. B. Smith) 교수는 실러캔스를 '오래된 네 다리(Old Fourlegs)' 라는 별칭으로 불렀고, 그는 1956년에 이 제목으로 책을 썼다. 그러나 1987년 Hans Fricke가 이끈 독일팀은 6마리의 실러캔스의 자연 생태에 대하여 촬영을 하였다. 그들은 얕은 바다를 네 다리로 기어다녔는가? 그들은 폐와 큰 뇌를 가지고 있었는가? 전혀 아니었다.6 사실 그들은 100-360 m 바다 속에서 살면서, 시간의 대부분을 물구나무서서 먹이를 찾는데 소비하고 있었다.          

 

*참조 : 수 억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물고기 실러캔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45

미스터리 물고기’ 실러캔스 4억년 전 화석 발견 (2012. 4. 11. 서울신문)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ref=nc&id=20120411601003

 

References and Notes

1.'Ever since William Smith [the founder of the index fossil technique] at the beginning of the 19th century, fossils have been and still are the best and most accurate method of dating and correlating the rocks in which they occur. ... Apart from very ‘modern’ examples, which are really archaeology, I can think of no cases of radioactive decay being used to date fossils.” Derek Ager, 'Fossil Frustrations,” New Scientist, Vol. 100, 10 November 1983, p. 425.

2.'It cannot be denied that from a strictly philosophical standpoint geologists are here arguing in a circle. The succession of organisms has been determined by a study of their remains embedded in the rocks, and the relative ages of the rocks are determined by the remains of organisms that they contain.” R. H. Rastall, 'Geology,” Encyclopaedia Britannica, Vol. 10, 1954, p. 168.

* 'Are the authorities maintaining, on the one hand, that evolution is documented by geology and, on the other hand, that geology is documented by evolution? Isn’t this a circular argument?” Larry Azar, 'Biologists, Help!” BioScience, Vol. 28, November 1978, p. 714.

* 'The intelligent layman has long suspected circular reasoning in the use of rocks to date fossils and fossils to date rocks. The geologist has never bothered to think of a good reply, feeling that explanations are not worth the trouble as long as the work brings results. This is supposed to be hard-headed pragmatism.” J. E. O’Rourke,

'Pragmatism Versus Materialism in Stratigraphy,” American Journal of Science, Vol. 276, January 1976, p. 47.

'The rocks do date the fossils, but the fossils date the rocks more accurately. Stratigraphy cannot avoid this kind of reasoning, if it insists on using only temporal concepts, because circularity is inherent in the derivation of time scales.”  Ibid., p. 53.

Although O’Rourke attempts to justify current practices of stratigraphers, he recognizes the inherent problems associated with such circular reasoning.

* 'But the danger of circularity is still present. For most biologists the strongest reason for accepting the evolutionary hypothesis is their acceptance of some theory that entails it. There is another difficulty. The temporal ordering of biological events beyond the local section may critically involve paleontological correlation, which necessarily presupposes the non-repeatability of organic events in geologic history. There are various justifications for this assumption but for almost all contemporary paleontologists it rests upon the acceptance of the evolutionary hypothesis.”  Kitts, p. 466.

* 'It is a problem not easily solved by the classic methods of stratigraphical paleontology, as obviously we will land ourselves immediately in an impossible circular argument if we say, firstly that a particular lithology is synchronous on the evidence of its fossils, and secondly that the fossils are synchronous on the evidence of the lithology.” Derek V. Ager, The Nature of the Stratigraphical Record, 2nd edition (New York: John Wiley & Sons, 1981), p. 68.

* 'The charge that the construction of the geologic scale involves circularity has a certain amount of validity.” David M. Raup, 'Geology and Creationism,” Field Museum of Natural History Bulletin, Vol. 54, March 1983, p. 21.

* In a taped, transcribed, and approved 1979 interview with Dr. Donald Fisher, the state paleontologist for New York, Luther Sunderland asked Fisher how he dated certain fossils. Answer: 'By the Cambrian rocks in which they were found.” When Sunderland asked if this was not circular reasoning, Fisher replied, 'Of course; how else are you going to do it?” 'The Geologic Column: Its Basis and Who Constructed It,” Bible-Science News Letter, December 1986, p. 6.

* 'The prime difficulty with the use of presumed ancestral-descendant sequences to express phylogeny is that biostratigraphic data are often used in conjunction with morphology in the initial evaluation of relationships, which leads to obvious circularity.” Bobb Schaeffer, Max K. Hecht, and Niles Eldredge, 'Phylogeny and Paleontology,” Evolutionary Biology, Vol. 6 (New York: Appleton-Century-Crofts, Inc., 1972), p. 39.

3. Peter Forey, 'A Home from Home for Coelacanths,” Nature, Vol. 395, 24 September 1998, pp. 319-320.

4.'Few creatures have endured such an immense span of time with so little change as coelacanths. The cutaway drawing of a present-day specimen seems almost identical with the 140-million-year-old fossil found in a quarry in southern West Germany. ... Why have coelacanths remained virtually unchanged for eons ... 30 million generations?” [Answer: They were fossilized recently, at the time of the flood. W.B.] Hans Fricke, 'Coelacanths: The Fish That Time Forgot,” National Geographic, Vol. 173, June 1988, p. 833.

* 'Throughout the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the coelacanths have kept the same form and structure. Here is one of the great mysteries of evolution - that of the unequal plasticity of living things.” Jacques Millot, 'The Coelacanth,” Scientific American, Vol. 193, December 1955, p. 37.

* 'The coelacanths have changed very little since their first known appearance in the Upper Devonian.” A. Smith Woodward, as quoted by Keith S. Thomson, Living Fossil: The Story of the Coelacanth (New York: W. W. Norton & Company, Ltd., 1991), p. 70.

* 'What is even more remarkable is that in spite of drastic changes in the world environment, the coelacanths are still much the same organically as their ancestors. ... In the meantime, research is continuing ... and will try to penetrate the secret of the adaptability which has enabled them to live through many geological eras under widely differing conditions without modifying their constitution.” Millot, p. 39.

* '... the coelacanths have undergone little change in 300 million years ...” Ommanney, p. 74.

5.'... much attention has been focused on their fins in the hope that they will tell more about how fins became limbs.” Ibid.

* 'Zoologists originally thought that the paired fins of coelacanths and the fossil lobe-fins functioned as true limbs, as props to lever the fish against the solid substrate of the bottom sand or against rocks.” Thomson, p. 160.

* 'For the coelacanth was a member of a very ancient class of fishes which was supposed to have disappeared some 70 million years ago. This great group of fishes, called crossopterygians, flourished during that decisive era in the history of the earth - when the fish, taking on legs and lungs, went forth to conquer the continents.”  Millot, p. 34.

* Dr. Jacques Millot, who headed many detailed studies of freshly caught coelacanths, still held out hope as of 1955.

Perhaps their stalked fins permit them to creep along the rocks like seals.  Ibid., p. 38.

This myth was buried only after Dr. Hans Fricke’s team observed coelacanths in their natural habitat in 1987. Their bottom fins have nothing to do with legs or creeping. Why did Millot ignore the facts he knew best? The coelacanth, he thought, solved a big problem. In 1955, Millot wrote:

One of the great problems of evolution has been to find anatomical links between the fishes and their land-invading descendants ... For a long time evolutionists were troubled by this major gap between fishes and the amphibians. But the gap has now been bridged by studies of ancient fishes, and this is where the coelacanth comes in.  Ibid., pp. 35-36.

Later (1987), after studying live coelacanths, the scientific world learned that Millot was wrong. The coelacanth did not bridge this gap. Notice that leading evolutionists have not publicly announced that the fish-to-amphibian problem is back.

* 'He [J. L. B. Smith] was able to report [in the journal Nature] that, like the lungfishes, the fish had an air bladder or lung (on the basis of the taxidermist’s report of the discarded viscera), which was a median rather than paired structure.” Thomson, p. 39. [It is now recognized that the discarded 'bag” was not a lung, but an oil-filled swimming bladder.  W.B.]

* 'At this time [supposedly 380 million years ago] all the lobe-fins probably had functional air breathing lungs. ... air breathing gives a great advantage in shallow tropical freshwater environments.” Thomson, p. 212. [This is what evolution demands, not what any evidence shows - as live, newly discovered coelacanths later demonstrated. W.B.]

6.'I confess I’m sorry we never saw a coelacanth walk on its fins.” Fricke, p. 838.

'... we never saw any of them walk, and it appears the fish is unable to do so.”  Ibid., p. 837.

* 'The brain of a 90-pound coelacanth weighs less than 50 grams [1.6 ounces] - that is, no more than one 15,000th of the body weight. No present-day vertebrate that we know of has so small a brain in relation to its size.” Millot, p. 39.

출처 : CSC
URL : http://www.creationscience.com/
번역자 : IT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수 억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물고기 실러캔스 : 웹 사이트 탐방 (사진 자료를 중심으로)
2. 살아있는 화석 : 실러캔스 (The Living Fossils : Coelacanths)
3. 화석기록에서 수천만 년을 사라졌다가 나타난 생물들 : 실러캔스, 울레미 소나무, 네오필리나 (Fossils : Missing, Missing, Missing)
4. 3억8천만 년 전(?) 원시 물고기 판피류는 새끼를 낳고 있었다. 또한 식물에서 리그닌은 우연히 두 번 생겨났는가? (Evolution Out of Sync)
5. 동굴에 사는 장님 물고기가 다시 볼 수 있게 되었다. : 1백만 년(?) 전에 퇴화되었다는 눈이 한 세대 만에 갑자기 생겨났다? (Blind Cave Fish Can See Again)
6. 4억년 전(?) 물고기 눈이 중간단계? (Darwin Fish Pokes ID in the Eye) 
7. 상어는 손가락과 발가락을 만드는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Shark Chefs and Finger Food)
8. 폭발한 물고기 : 급격한 매몰의 증거 (Exploding Fish : Evidence for Rapid Burial)
9. 잠수함을 물고기처럼 만들라. (Submarine, Make Like a Fish)
10. 3억8천만 년(?) 된 판피류 물고기에서 화석 살점이 발견되었다. (Fossil Fish Meat Pushes Idea of Early Complexity)
11. 작은 물고기는 수마일 밖에서도 냄새를 맡는다. (Tiny Fish Smell for Miles)
12. 시클리드 물고기와 진화 (Cichlids and Evolution)
13. 칠성장어 화석은 3억6천만 년(?) 동안 거의 변화가 없었다. (Fossil Lamprey Changed Little in 360 Million Years)
14. 상어와 가오리 : 어떠한 조상도 가지고 있지 않은 물고기 : 완전히 다른 모습의 두 연골어류는 진화론의 골칫덩이? (Sharks and rays : fish with no ancestors)
15. 틱타알릭은 지느러미뼈를 가진 어류에 불과하다. : 또 다른 물고기 잃어버린 고리? (Another fishy missing link)
16. 물고기에서 육상동물로 진화 도중의 `잃어버린 고리`? : 언론들이 대대적으로 보도한 틱타알릭(Tiktaalik)의 진실. (Fish-o-pod `Missing Link` Discovered : Media goes Nuts)
17. 동굴에 사는 장님 물고기는 어떻게 색을 잃어버렸나. (How Blind Cave Fish Lose Color)
18. 엘리트 수영선수들과 수렴진화 : 진화론의 수수께끼인 유선형 물고기 (Elite swimmers : Streamlined fish a puzzle for evolution)
19. 물고기의 색깔은 진화의 힘에 의해서 유도되지 않았다. Fish Colors Not Driven by Evolutionary Forces
20. 걷는 물고기 : 유전적 다리? (The Fish that Walks : A Genetic Bridge?)
21. 잃어버린 고리 물고기 이야기 (Missing Link Fish Story)
22. 지느러미가 발로? : 익티오스테가, 아칸토스테가는 육지를 걸었는가? (Fins to Feet? : Ichthyostega, Acanthostega?)
23. 요나와 큰 물고기 (Jonah and the great fish)
24. 요나를 삼킨 물고기
25. 물고기로 자라는 데에 1400 개의 유전자들이 필수적이다 (1400 Genes Essential to Grow a Fish)
26. 육상 공룡들이 물고기와 묻혀 있었다 (Land Dinosaurs Buried with Fish)
27. 물고기들은 노아 홍수시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How Could Fish Survive the Genesis Flood)
28. 가장 큰 물고기 화석과 가장 오래된 상어 화석의 발견 :4억9백만 년(?) 전의 상어는 완전한 상어였다 (Biggest Fish and Oldest Shark Found Fossilized)
29. 네개의 눈을 가진 물고기 「아나브렙스」는 창조산물
30. 중국에서 발견된 화석은 척추동물 물고기의 기원을 초기 캄브리아기까지 끌어 올렸다
31. 냉동된 먹이 (Frozen Feeding) : 급격하게 화석화된 물고기
32. 500 마리의 척추동물 물고기들이 초기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500 Vertebrate Fish Found in Early Cambrian)
33. 살아있는 화석 실러캔스의 계속되는 놀라움 : 4억 년(?) 동안 극도로 느린 변이 속도. (Lobe-Finned Fish Supplies Surprises)
34. 설치류의 진화는 화석기록에 없다. (The Rodent Record)
35. 1억 년 전(?) 호박 속 도마뱀들에 진화는 없었다. :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전갈, 깍지벌레, 흰개미붙이, 민벌레, 우산이끼, 우단벌레... 등도 살아있는 화석 (Amber-Encased Lizards Showcase Recent Creation)
36. 도마뱀,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개미, 흰개미 등 1억 년(?) 전 호박 속의 화석들에 진화는 없었다. (O Beautiful for Amber Waves of Fossils)
37. 호주 심해에서 발견된 살아있는 화석들 : 앵무조개, 해백합, 덴드로그래마... (Living Fossils Found off Australia's Coast)
38. 발견된 화석들에 진화는 없었다! (2015년 톱 뉴스) (Top 2015 News : Evolution Immobile)
39. 캄브리아기 화석 새우의 뇌는 현대적으로 보였다. (Fossil Shrimp Brains Look Modern)
40. 2억 년(?) 전 도롱뇽에 진화는 없었다. (No Salamander Evolution Evidence, Past or Present)
41. 공룡 나방 : 진화론의 수수께끼. 또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이 호주에서 발견됐다. (Dinosaur Moth: An Evolutionary Enigma)
42. 동전의 앞면은 진화론의 승리, 뒷면은 창조론의 패배? : 20억 년 이상 동일한 황세균의 발견. (Heads, Evolution Wins—Tails, Creation Loses?)
43. 거미는 항상 거미였다. (Spiders Have Always Been Spiders)
44. 뱀은 항상 뱀이었다. : 또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에 진화는 없었다! (Snakes Have Always Been Snakes)
45.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Two Billion Years and No Evolution)
46. 1억6700만 년(?) 전의 뱀은 여전히 뱀이었다. (New Snake Fossils Don’t Help Evolutionary Theory)
47. 주름상어는... 여전히 상어였다. : 8천만 년 동안 변하지 않은 살아있는 화석? (The frilled shark . . . is still a shark)
48. 5200만 년(?) 전의 한 딱정벌레는 오늘날과 너무도 유사했다. : 개미와 공생 관계도 동일했다. (Amazing Ant Beetle Same Today as Yesterday)
49. 5억5천만 년(?) 동안 진화가 없었다. : 에디아카라 지층의 살아있는 화석? (550 Million Years of Non-Evolution?)
50. 한 절지동물에 대한 진화론적 유령 이야기. : 3억6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해로새우 (Ghost Lineage Spawns Evolution Ghost Story)
51. 4천4백만 년(?) 전의 이에 진화는 없었다. (A lousy story)
52. 5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수염벌레. 유전자 손상 속도는 장구한 시간과 모순된다. (Wonder Worm)
53. 화석 식물의 연부조직은 진화되지 않았다. (Fossil Plant Soft Tissue Didn’t Evolve)
54. 화석 식물의 염색체에 진화는 없었다. : 1억8천만 년(?) 전의 양치식물 고비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Fossil Plant Chromosomes Look Modern)
55. 화석화된 과거의 초상화, 살아있는 화석 (Living Fossils, Portraits of the Fossilized Past)
56. 상어 유전체에서 진화는 없었다. : 진화 속도가 실러캔스보다 더 느린 살아있는 화석? (Sharks Traveled Far but Evolved Nowhere)
57. 검투사: 멸종됐다는 4천5백만 년 전 곤충이 살아서 발견되었다! 그리고 호박 화석의 미스터리. (Gladiator : an ‘extinct’ insect is found alive and the amber mystery)
58.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현대의 장새류 (Ancient Fossil looks like Today's Acorn Worms)
59. 살아있는 화석 : 삽코가오리 (Living Fossils: the Shovelnose Ray)
60. 극피동물과 새예동물에서 진화는 없었다. : 불가사리, 성게, 해삼, 새예동물...등도 살아있는 화석 (More Fossils Appear Abruptly)
61. 현대적 모습의 2억3천만 년 전(?) 진드기. : 심지어 호박 속 아메바도 동일한 모습이었다. (Why Do Creatures in Ancient Amber Look So Modern?)
62. 진드기와 파리는 2억3천만 년(?) 동안 동일했다. : 호박 속 절지동물에 진화는 없었다. (Unevolved Arthropods Found in Amber)
 
 
생체모방공학과 경이로운 세포에 관한 새로운 소식들 (More Reaso...
공룡 멸종에 대한 칙쇼루브 이야기에서 놀라운 발견. (Surprises i...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