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가 어떻게 행할 것을 자세히 주의하여 지혜없는 자 같이 말고 오직 지혜있는 자 같이하여 [엡 5:15]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창세기 HOME > 자료실 > 창세기
성경에서 어린 양과 창세기의 역사성
(The Lamb—and Genesis history—in Scripture)
Carl Wieland

    많은 성경 비판가들은 구약에서 신약까지 성경 말씀이 전개되는 것이, 기독교가 ‘진화’해 온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말한다. 진화론에서는 무작위적인 유전적 돌연변이가 전혀 새로운 유전정보, 새로운 장기, 새로운 기능 등을 장구한 진화적 역사를 통해 만들어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개념과 유사하게, 완전히 새로운 교리와 사상들이 출현했다고 말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가설적인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을 함께 받아들이는 것처럼, 주장되는 인류의 사회적, 문화적 진화와 함께 그러한 교리와 사상들이 진화하여 믿음 안으로 수용됐다는 것이다. 

성경에서 교리(doctrine)의 진전(progress)이 있다는 것은 사실이다. 더 나은 설명은 전개되고 있는 성경의 계시일 수 있다. 위대한 설교자 벡스터(J. Sidlow Baxter)는 그것을 마치 창문 블라인드가 점차 올라가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1] 밖에서 들어오는 햇빛 (여기에서 하나님의 진리, 십자가의 복음)은 변하지 않지만, 이와 같은 단계적 드러남을 통해서, 이전에 존재했던 빛은 더욱 분명해진다는 것이다.

벡스터의 이 점진적으로 드러나는 계시는,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사람들에게 성경을 쓰도록 영감을 주신 모든 시대 동안에, 성경의 ‘어린 양’ 개념에 있어서 완전히 일관되게 일치한다. 당신은 아마도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유월절 어린 양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2] 그러나 그것이 어떻게 성경에서 알려져 있는지는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간략히 요약하면 이렇다 :

▶ 창세기의 전반부 : 아담의 타락 → 죄로 인해 최초로 동물이 죽임당함 — 아마도 양/어린 양?[3]. 가인과 아벨의 기록에서, 우리는 어린 양의 필요성을 알게 되고, 또한 ”피 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으니라”(히브리서 9:22)라는 성경 구절을 통해서, 피 흘림이 없이는 죄 사함도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아브라함과 이삭의 '아버지-아들(father-and-son)'의 이야기는 숫양(어린 양)의 대속하는 속성과 ”하나님께서 어린 양을 준비해 주실 것이다”라는 (예수님은 우리의 죄에 대한 하나님의 공의로우신 심판에 대한 대속물) 것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

▶ 출애굽기와 레위기는 죽임 당하는 유월절 어린 양(흠이 없는)의 속성을 소개하고 있다. 어린 양의 피는 십자가처럼 좌우 문설주와 인방에 칠해졌다. 그것은 죄로 인한 하나님의 진노로부터 믿는 자들을 보호해주는 것으로, 하나님의 어린 양은 죄로 인해 죽을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구원하시는 최종적인 피인 것이다. 만약 예수님이 죄 없이 죽으시지 않으셨다면, 그는 우리의 대속물이 될 수 없었을 것이다.

▶ 이사야서 53장에는 어린 양처럼 죽임 당하는 한 사람이 기록되어 있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우리는 그 양이 인자라는 것을 알고 있다.

▶ 요한복음에서 세례 요한은 예수님을 가리켜, ”보라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요 1:36)고 말씀했고, 우리는 그 어린 양이 특별하신 분, 나사렛 예수님이셨음을 알고 있다. 성경은 실제로 일어났던 사실들을 세밀하게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성경의 마지막 책인 요한계시록 5장과 6장에서 우리는 영원토록 전 우주를 다스리시는 부활하신 어린 양을 볼 수 있는 것이다.


큰 그림

많은 크리스천들은 이러한 사실들이 서로 함께 묶여져 있는, 성경의 놀라운 구조에 대해 친숙하다. 여기에서 왜 이 이야기를 하는 것인가? 그 이유는 창세기의 초반부가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창세기의 첫 부분은 신화나 설화이며, 사람들이 지어낸 이야기로, 별로 중요하지 않은 기록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들은 무슨 기록이든 그 안에 신학이 들어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오늘날 우리는 자주 대답하곤 한다. 성경의 신학은 역사성과 객관성(정당성)에 기초하고 있다고 말이다.

그러나 이 사실을 완전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출애굽기와 어린 양의 교리가 전개되는 앞에서의 성경 부분들을 살펴보아야 한다. 성경은 이스라엘 민족과 야곱의 후손들, 그리고 이집트에서의 노예 생활이 정말로 존재했다고 말하며, 상세히 기록하고 있다. 만약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노예 생활이 없었다면, 그러면 어린 양의 피가 발려지지 않은 집의 장자를 죽이는 죽음의 천사도 없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전체적인 그림, 즉 하나님의 구원의 복음과 연관되어 있는 방식은 무너지게 된다. 간략히 말해, 사건의 역사성이 파괴된다면, 성경으로 단단히 묶여있던 신학의 신뢰성도 무너지는 것이다.


역사는 기독교 신학의 기초를 제공한다.

만약 역사적으로 모세가 호렙산에서 반석을 치지 않았다면, 그 반석은 곧 영적인 모습의 그리스도시라고 말한(고전 10:4) 바울 사도는 신학적으로 틀린 것이 되는 것이다. 죄와 죽음의 문제에 대한 하나님의 대답과 십자가의 근본적 교리는 우리가 보았던 것처럼 출애굽기의 역사적 사건들과 묶여져 있다. 그리고 또한 그것들은 (심지어 더욱) 창세기의 역사적 사실과(어떻게 죄와 죽음이 이 세상에 들어왔는지) 똑바로 연결되어 있다. 구약의 역사는 신약에서 직간접적으로 많이 인용되고 있다.

만약 역사적으로 모세가 호렙산에서 반석을 치지 않았다면, 그 반석은 곧 그리스도라고 말한(고전 10:4) 바울 사도는 신학적으로 틀린 것이 된다.

십자가와 복음에 대한 사탄의 증오는 잘 알려져 있다. 그래서 어떻게든 십자가 사건과 관련된 역사적 사실의 신뢰성을 훼손시키려는 노력이, 오늘날의 교회 안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는 사실은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 조롱을 하든지, 과학으로 포장하든지, 학문적 권위 등을 이용하든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사람들에게 성경의 역사를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인식하게 만들려고 하고 있다.

이 사실을 명심하고, 창세기의 역사가 실제로 사실이라고 선언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힘을 내기 바란다. 창세기의 역사성은 복음의 신뢰성과 연결되어 있다. 창세기의 기록이 사실이 아니라면, 복음의 신뢰성도 함께 무너지는 것이다. 여러 방법으로 우리를 도와주시는 분들에게 (아주 작은 도움도 큰 힘이 된다)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Related Articles
Why is Jesus crucial for Creation?
Is Jesus Christ the Creator God?
Jesus Christ on the infallibility of Scripture
Jesus teaching the ‘big picture’ from Genesis
  
Further Reading

Jesus Christ Questions and Answers

References and notes
1. A long-ago Baxter message inspired this article. The Australian-born James Sidlow Baxter (1903–1999) was a famous preacher and author in the UK.
2. 1 Peter 1:18–20 says that our redemption is 'with the precious blood of Christ, a lamb without blemish or defect.”
3. There probably had not been enough time for lambs to be born from the adult animals created to multiply. The first married couple, with no mutational defects or infertility problems, was told to multiply. The Fall occurred before Eve had conceived her first child, Cain, thus only weeks at most. See Timing of the Fall.

 

*추천 : 성경의 역사성을 밝혀주고 있는 두 편의 다큐멘터리
1) ‘Patterns of Evidence: Exodus’
 https://www.youtube.com/watch?v=2skx69TxLXk

2) ‘The Exodus Revealed: Search for the Red Sea Crossing’
https://www.youtube.com/watch?v=9BQ_x0kaw7o
https://www.youtube.com/watch?v=yTnqRpXKcaQ


 

출처 : CMI, 2015. 4. 23. (GMT+10)
URL : http://creation.com/the-lamb
번역자 : 봉은준

관련 자료 링크:

1. 창세기로부터 큰 그림을 가르치셨던 예수님 (Jesus teaching the ‘big picture’ from Genesis)
2. 고대 이집트는 창세기가 실제 역사임을 확증하고 있다. (Ancient Egypt confirms: Genesis is history)
3. 역사와 거짓 역사 : 창세기 1~11장의 기록은 진정한 역사이다. (History and pseudo-history)
4. 창세기의 하나님은 진정 누구이신가? : 삼위일체의 하나님 (Who really is the God of Genesis?)
5. 창세기와 잃어버린 점토판들 (Genesis and the Lost Tablets)
6. 아담과 하와를 타락시켰던 악마의 전략 : 사탄은 하나님의 말씀을 변조하고 의심하게 한다. (Strategy of the Devil)
7. 좁은 길 (The narrow road) : 문자 그대로의 6일 창조론이 걸어가는 길
8. 창세기 1장과 2장은 창조 순서에 모순이 있는가? (Genesis contradictions?)
9. 창세기 1장의 수 패턴 : 날(day, 욤)의 길이에 대한 결정적 단서 (The numbering pattern of Genesis : Does it mean the days are non-literal?)
10. ‘충만하라’ 인가, ‘다시 충만하라’ 인가? (Contradictions: Full of Meaning Replenish or fill?)
11. 창세기 1장의 날들은 얼마의 시간이었는가? : 하나님은 그 단어들로부터 우리가 무엇을 이해하기를 의도하셨는가? (How long were the days of Genesis 1 ?)
12. 역사적 아담을 지지하는 과학적 사실들 (Was Adam a Real Person?)
13. 고대 인류에 대한 DNA 분석은 바벨탑의 인류 분산을 확증하고 있었다. (Bronze-Age DNA Confirms Babel Dispersion)
14. 흑백 쌍둥이와 인류의 기원. (Twins Provide Peek Into Mankind's Origin)
15. 채식을 하던 오색앵무새가 육식을 (Easy meat for the lorikeet)
16. “교회 목사님이 창세기를 믿지 않습니다. 저는 교회를 옮겨야만 하나요?” (My pastors don’t believe Genesis. Should I leave my church?)
17. 더 많은 날과 월을 가진 달력들. : 창세기에 기록된 시간 단위와 로마력, 태음력, 이슬람력. (Calendars more than just days and months)
18. 아담은 정말 930년을 살았는가? : 사람 수명의 감소곡선은 그것이 사실이었음을 가리킨다. (Did Adam Really Live 930 Years?)
19. 창세기는 무오한가(오류가 없는가)? (Is Genesis infallible?)
20. 가인이 아벨을 죽였을 때 그는 몇 살이었을까? How old was Cain when he killed Abel?
21. 창세기의 낙타는 성경의 오류인가? (Genesis Camels : Biblical Error?)
22. 아담의 갈비뼈로부터 창조된 하와 (Eve created from Adam's rib)
23. 하나님은 왜 악어의 무시무시한 이빨을 창조하셨는가? (Why Did God Create Such Terrible Teeth?)
24. 창세기 1장의 빛의 존재와 의미
25. 유태인들에 대한 유전자 분석은 창세기를 확증한다. (Genetics Analysis of Jews Confirms Genesis)
26. 창세기 1장의 하루
27. 창세기 1:1과 1:2 사이에 긴 시간 간격이 존재할 수 있는가?
28. 하나님은 마음이 변하시는 분인가? (Contradictions : A Change of Heart. Does God change His mind?)
29. 창세기는 말하고 있는 그대로를 의미한다고, 요세푸스는 말했다. (Josephus says, ‘Genesis means what it says!’)
30. 창세기는 말하고 있는 그대로를 의미한다고 칼뱅은 말했다. (Calvin said : Genesis means what it says)
31. 태양이 있기 전의 햇빛 : 태양이 창조된 넷째 날 이전의 하루는 하루가 될 수 없는가? (Sunlight Before the Sun)
32.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라는 구절은 '날(day)'을 정의하는데 도움이 되는가? (Does the Phrase 'Evening and Morning' Help Define 'Day'?)
33. 아담의 범죄 이전에 사망이 있었는가? : (Was there Death Before Adam Sinned?)
34.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The Most Important Verse in the Bible?)
35. 예수 그리스도는 누구신가? (Who Is Jesus Christ? A Challenge to Christians)
36. 스스로 있는 자이신 예수 그리스도 : 성경에서 반복되고 있는 ”I am ...”
37. 예수님은 왜 창조주인가?
38. 생명의 피와 예수님의 보혈
39. 영화 ”창세기는 역사인가?“에 대한 감상 후기 (Reviewing 'Is Genesis History?')
40. 역사적 아담을 거부하는 이유는 과학 때문이 아니라, 진화론 때문이다. (Evolutionary Dogma, Not Science, Kicks Out Adam)
41. 현대 유전학은 역사적 아담을 확증하고 있는가? (Does Modern Genetics Confirm a Historical Adam?)
42. 아담의 역사성을 부정하는 유신진화론 너희 중에서 어떤 사람들은 어찌하여 아담이 없다 하느냐? (How Do Some Among You Say There Is No Adam? : 1 Corinthians 15: Adam and the Gospel)
 
 
암흑물질은 또 다시 발견되지 않았다. (Dark Matter Fails Anothe...
명왕성에서 발견된 젊은 모습의 모래언덕들! (What’s Pluto Been...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