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의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 사람이 무엇이관대 주께서 저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관대 주께서 저를 권고하시나이까 [시편 8:3,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자연선택 HOME > 자료실 > 자연선택
자연선택은 진화가 아니다
: 선택은 기존에 있던 것에서 고르는 일이다.
(Natural selection ≠ evolution)
Marc Ambler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어야만 하는 한 중요한 '방정식'이 있다. 그것은 ”자연선택과 진화는 같지 않다는 방정식(Natural Selection ≠ Evolution)”이다.[2] 크리스천들은 이것을 알아야만 한다. 그리고 속지 말아야 한다. 진화론자들은 진화의 메커니즘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그 메커니즘이 자연선택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하고 있다.

대중들은 진화론자들로부터 진화의 증거라는 자연선택의 예들을 자주 들어왔다. 그들은 자주 진화의 증거로서 생물들의 크기, 색깔, 피부 패턴, 모양의 변화를 자랑스럽게 주장하고 있다. 이 유인상술(bait-and-switch) 전략은 그 자체가 사기임이 폭로되었지만, 여전히 사용 중이며, 진실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은 놀랍게도 여전히 거기에 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유인상술이라는 단어는 사람들이 무언가에 빠져서 판단력을 잃고 물건을 구매하게 만드는 사기 전략이다. '선택(selection)'이라는 단어를 생각해보자. 일상적 경험과 상식에 의하면, 그 단어는 이미 존재하는(pre-existing) 것들 중에서 고르는 것을 말한다. 진열장에서 상품을 선택하여 카트에 담거나, 식당에서 메뉴를 선택하거나, 트럼프를 할 때 버릴 카드를 선택하는 것이다. 당신은 카드게임 동안에 많은 카드들을 선택하고 버린다. 그러나 당신이 선택할 수 있는 카드는 한 벌의 카드 내에서만 발생하는 것이다. 당신은 새로운 종류의 카드를 만들어내거나, 다른 한 벌의 카드를 섞어 집어넣을 수 없다.

일상적 경험과 상식에 의하면, 선택이라는 단어는 이미 존재하는 것들 중에서 고르는 것을 말한다.

한 마술사가 당신에게 한 장의 카드를 선택하게 하고, 선택한 카드가 어떤 새로운 다른 카드로 바뀌었다면, 당신은 깜짝 놀랄 것이다. 그리고 그것이 빠른 손동작에 의한 속임수라고 생각할 것이다. 우리는 진화론자들이 한 벌의 카드에서 완전히 새로운 어떤 '신 카드'를 꺼내들었을 때, 그들의 손동작을 보는 법을 배워야한다. 선택은 항상 기존에 이미 있던 것들 중에서 고르는 것이다. 새로운 것을 만드는 과정이 아니다.

생물학 분야에서의 '선택'도 이것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께서는 아담의 타락과 저주 이후에, 특히 노아의 홍수 이후에, 피조물들이 다양한 환경에 적응하여 생존해야한다는 것을 알고 계셨다. 창조주는 창조하신 각 '종류(kind)'의 생물들의 유전정보 속에 그러한 다양한 환경 속에서도 살아갈 수 있는 다양성을 포함시키셨다. 여기에는 환경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식물, 동물, 사람의 몸체 크기, 부리와 코 같은 기관이나 팔 다리의 크기, 잎의 크기, 피부 색깔, 털과 깃털의 길이, 질감과 색상...등의 특성들이 포함되었다. DNA 속에 이러한 모든 다양한 종류의 특성들이 프로그램 되어 있었던 생물들은 새로운 환경으로 퍼져 나가면서, 각 종류 내에서 다양한 변이체(variations)들이 다양한 환경 하에서 살아남았다. 그러한 변이체들의 표현형은 다음 세대로 전달되었고, 꽤 시간이 흘러 이러한 변이체가 그 서식지 환경에서 뚜렷이 구별될 때에, 사람들은 다른 '종(species)'이라 부를 수도 있었다. 이러한 모든 선택 과정에서, 새로운 유전정보는 추가되지 않았다. 유전정보는 보전되거나 소실될 수는 있지만, 결코 새롭게 생겨나지는 않는다.

창조과학자이면서 동물학자였던 에드워드 블리스(Edward Blyth, 1810~1873)는 다윈이 자연선택을 자신의 이론을 지지하는 것으로 사용하기 약 25년 전에 자연선택에 관해서 말했었다. 블리스는 이 주목할만한 현상이 모든 것을 알고 계시는, 초월적 지혜의 창조주 하나님의 섭리로 생겨난 것임을 보았다. 아름다움을 사랑하시는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인공선택(artificial selection)으로 다양한 새, 물고기, 개, 고양이 품종들을 얻을 수 있도록, 생존보다는 '아름다움'에 염두를 두셨던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3]

그러나 다양한 환경에서 변이체가 자연 선택되든, 특별한 특성을 위해 육종가에 의해서 인공 선택되든 간에, 그것은 기존에 이미 있던 유전정보들에서 '선택'되는 것이다. 새롭게 생겨난 유전정보는 없다.

진화론은 반드시 '자연발명', '자연혁신', '자연창조'를 필요로 한다.

특허법(Patent law)에서 제품이 특허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독창적인 단계'가 있는지가 기준이 된다. 기존 제품의 디자인 변경만으로 특허권을 얻을 수 없다. 특허권에 대한 많은 법적 분쟁에서 이 부분이 핵심이다. 진화론도 동일하다. 진화는 이전에는 없었던 DNA의 새로운 유전정보에 의해서 촉진되는, 창의적 단계, 새로운 기관, 새로운 신체 부위를 필요로 한다. 진화론을 입증하기 위한 막대한 금액의 연구비가 대학 및 연구기관에 투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연선택은 이러한 유형의 '발명적 단계'를 보여주지 못했다.

오늘날의 진화론자들은 '자연선택'이 선택할 수 있는,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메커니즘으로서, 무작위적인 돌연변이(mutation)를 지적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그들의 이론을 방어하기 위해서는 자연선택 대신에 돌연변이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그들은 돌연변이에 의해 만들어진 새로운 신체기관의 예로서, 흔히 바람 부는 섬에서 날개를 잃어버린 딱정벌레(wingless beetles)나[4], 갈라파고스 섬의 날지 못하는 가마우지 같은 경우를 제시하고 있다.[5] 이 사례들의 문제점은 분명하다. 돌연변이가 특정 환경에 있는 생물에 유익을 줄 수는 있지만, DNA나 생물의 신체에 '새로운 것'을 추가시키지는 못한다. 사실 돌연변이는 기존에 있던 유전정보의 소실이나, 손상을 수반한다.[6]

진화론은 반드시 '자연발명(Natural Invention)', '자연혁신(Natural Novelty)', '자연창조(Natural Creation)'를 필요로 한다. '자연선택'은 진화에 필요한 메커니즘으로는 완전히 낙제점인 것이다. 오히려 자연선택은 타락한 세계의 다양한 환경에서 살아가야할 생물들에 필요한 하나님의 경이로우신 설계를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자연선택은 진화가 아니다(Natural Selection ≠ Evolution).


Related Articles
Refuting Evolution—Chapter 2
Muddy Waters
•Defining terms
Can mutations create new information?
Evolution: just a change in allele frequencies?

References and notes
1.This is not really an equation; the precise mathematical term is an inequality.
2.The mathematical symbol ≠ means ‘is not equal to’.
3.In the hands of sinful, fallible humans subject to vanity, etc. the world of show-breeding has taken things to extremes beyond anything that can be justified (or even classed) as aesthetic. This is especially so when it involves defects and deformities that cause serious health problems to the dogs themselves. See Cosner, L, A parade of mutants, creation.com/pedigree, Creation 32(2) 28–32, 2010.
4.See creation.com/beetle-bloopers.
5.See creation.com/galapagos-birds.
6.The Frog to a Prince DVD available from CMI shows well-known evolutionist Richard Dawkins stumped by a request to provide examples of addition of genetic information from mutations. creation.com/Dawkins-stumped.

 

출처 : Creation 34(2):38–39, April 2012
URL : http://creation.com/natural-selection-evolution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진화론자들의 유인 상술에 걸려들지 말라. : ‘진화’라는 단어의 이중적 의미와 사용 (Don’t fall for the bait and switch : Sloppy language leads to sloppy thinking)
2. 다윈의 핀치새 : 진화한 것은 새인가? 진화 이야기인가? (Darwin’s Finches: What Evolved, the Birds or the Story?)
3. 다윈의 핀치새는 후성유전학이 답이다. : 진화론의 한 주요 상징물이 붕괴되고 있다. (Darwin's Finches: Answers From Epigenetics)
4. 핀치새의 부리 (The Beak of the Finch: Evolution in Real Time)
5. 다윈의 잘못된 진화 예측 1 : 돌연변이, 자연선택, 수렴진화의 문제점
6. 멋진자 생존 또는 친절자 생존? (Survival of the Nicest)
7. 이러한 것들이 다윈이 생각했던 것인가? : 신중자생존, 속자생존, 순간적 진화, 진화적 관심? (Is This What Darwin Had in Mind?)
8. 진화론은 다윈에 역행하여 가고 있다. : 속자교배, 완자생존, 약자생존, 부적자생존? (Evolution Goes Against Darwin)
9. 개는 귀엽게 보이도록 진화했는가? : 귀자생존? (Dogs for Darwin)
10. '적자생존'인가, '운자생존'인가? (Survival of the Fittest - or the Luckiest?)
11. 숲의 교향곡 (Sylvan symphony) : 식물들은 생존경쟁을 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돕고 있었다.
12. 적자생존은 진화가 아니다. :살충제와 추위 등에 살아남는 것이 진화인가? ('Survival of the fittest' is not evolution)
13. 달팽이의 느려지는 진화는 적자생존에 도움이 되었는가? (Survival of the Slowest)
14. 약자생존과 폐기되는 성선택 (Survival of the Weakest)
15. 큰부리새의 부리는 성선택과 상관이 없었다. (Sexual Selection Discounted in Toucan Bill)
16. 인종의 분화와 다양성
17. 소-들소 잡종의 발견으로 부정된 진화론의 예측 (Cattle-Bison Hybrid Stomps On Evolutionary Expectations)
18. 기능의 소실로 진화를 설명할 수 없다. (Darwin Can’t Win for Losing)
19. 만우절의 농담과 같은 진화론자의 주장들. :보존된 유전자들, 약자생존, 실러캔스 이야기 (Darwinism as an April Fool Prank)
20. 우스꽝스러운 물고기들의 진화 이야기 : 해마와 에인절피시 (Fishy Just-So Stories)
21. <리뷰> 앞으로도, 뒤로도, 옆으로도 나아가는 진화. : 진핵생물이 진화하여 원핵생물이 되었다? (Evolution Goes Forward, Backward and Sideways)
22. 진화의 한 메커니즘으로 주장되던 ‘수평 유전자 전달’의 실패. : 광합성을 하는 바다 민달팽이에서 HGT는 없었다. (Solar-Powered Sea Slug Illuminates Evolutionary Weaknesses)
23. 종키(얼룩나귀), 지프(양염소), 그리고 노아의 방주 (Zonkeys, Geeps, and Noah's Ark)
24. 라이거와 홀핀, 다음은 무엇? (Ligers and wholphins? What next?)
25. 사자, 호랑이, 그리고 타이곤 (Lions, Tigers, and Tigons)
26. 나팔꽃의 디자이너가 표기된 의상 : 빨강색 꽃으로의 변화는 진화가 아니다. (Morning Glory’s Designer Label clothing)
27. 생명체의 종류와 종, 그리고 다양성 (Diversity of Life classified by ‘Kind’ or ‘Species’)
28. 가시덤불이 되고 있는 다윈의 진화계통나무 (Darwin’s Tree of Life is a Tangled Bramble Bush)
29. 암 연구는 무심코 진화론의 기초를 붕괴시키고 있었다. : 돌연변이의 축적은 생물체의 손상을 유발할 뿐이다. (Cancer Research Inadvertently Refutes Evolution)
30.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ations : The Raw Material for Evolution?)
31. 많은 돌연변이는 진화가 아니라, 많은 질병을 의미한다. (More Mutations Mean More Diseases, Less Evolution)
32.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3부. : 세포 내의 유전정보는 증가되지 않고, 소실되고 있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Three)
33.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2부. : 생물학적 정보 생성의 어려움과 컴퓨터 시뮬레이션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Two)
34. 4차원으로 작동되고 있는 사람 유전체 : 유전체의 슈퍼-초고도 복잡성은 자연주의적 설명을 거부한다. (The four dimensional human genome defies naturalistic explanations)
35. <리뷰> 3차원적 구조의 DNA 암호가 발견되다! : 다중 DNA 암호 체계는 진화론을 기각시킨다. (Three-Dimensional DNA Code Defies Evolution)
36. 사람 유전체는 4차원의 세계로 되어 있다. (Human Nucleome Reveals Amazing 4D World)
37. 유전자의 이중 암호는 진화론을 완전히 거부한다. : 중복 코돈의 3번째 염기는 단백질의 접힘과 관련되어 있었다. (Dual-Gene Codes Defy Evolution...Again)
 
 
개들의 다양한 품종과 변화의 한계 : 창조된 ‘종류(kind)’ 내에...
새, 버섯, 실잠자리, 공룡 화석들은 분해되기 전에 빠르게 화석이 ...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빅뱅이론에 반대되는 증거들 목록...
인류의 진화 이야기는 완전히 틀...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
별빛-시간 문제에 내재된 7가지 ...
창조의 증거 : 초과설계 된 사람...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