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주의 것이요 땅도 주의 것이라 세계와 그 중에 충만한 것을 주께서 건설하셨나이다 [시편 89:11]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동일과정설 HOME > 자료실 > 동일과정설
사암 기둥들은 수백만 년의 연대를 부정한다.
(Sand Pillars—Breaking Through Millions of Years)
Bill Hoesch

  미국 서부로 가면 거대한 모래 기둥들이 지면에서 솟아있는 이상한 광경을 볼 수 있다. 흥미롭게도, 그것들은 수백만 년이라는 장구한 시간을 기각시키고 있다.

미국 유타 남부의 한적한 곳에는 아름답지만 자주 간과되고 있는 코다크롬 분지(Kodachrome Basin) 주립공원이 있다. 그곳은 더 많은 장관의 브라이스 캐니언을 방문하기 위해 종종 우회되곤 한다. 그곳에는 2평방마일의 지역에 67개의 사암 기둥(sandstone pillars)들이 모여 있는데, 분지 바닥으로부터 높이가 수m에서 52m에 이르는 우뚝 솟은 거대한 돌기둥들이 그것이다.[1, 2]

최근까지 이러한 구조들은 지질학적 괴짜(geologic oddities)로 여겨지며 무시되어왔다. 그러나 전 세계의 여러 곳에서 이와 비슷한 구조와 관련되어 석유가 발견됨으로서, 그것들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에 대한 강한 관심이 촉발되었다. 과거에는 어떻게든 물로 포화된 모래층이 땅속 깊은 곳에서 퇴적된 후, 갑자기 유동화 되었고, 그 위의 지층들을 돌파했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이들 '주입된 모래'는 경화되었다. 이후에 주변의 퇴적층은 침식으로 씻겨 나갔고, 단단한 모래 기둥들이 남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암 기둥들은 전통적인 장구한 지질연대에 도전하는 매우 흥미로운 함축된 의미를 갖고 있다.


모래, 진흙, 미사 퇴적물에 대한 두 가지 견해

지질학자들은 물이 모든 대륙을 가로지르며, 진흙(이암), 모래(사암), 미사(실트암)로 이루어진 광대한 퇴적지층들을 퇴적시켰다고 데에는 동의한다. 예를 들어, 그랜드 캐니언의 절벽에는 물에 의해 쌓여진 퇴적지층들이 1200m(4,000 피트) 이상으로 노출되어 있다. 그러나 이들 퇴적지층들 사이에 얼마나 많은 시간이 지났는지에 대해서는 서로 의견이 다르다. 오늘날 퇴적지층들은 각각 이암(mudstone), 사암(sandstone), 실트암(siltstone)으로 존재한다. 대부분의 경우 각 지층들은 벽돌처럼 단단하다. 이들 퇴적지층을 설명하는 두 가지 기본 모델이 있는데, 각 모델은 지질학적 시간에 대해 매우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다.

만약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로 모든 퇴적지층이 동시에 쌓여졌다면, 모든 지층들은 거의 동시에 단단해졌을 것이다. 아마도 대홍수가 있은 후 몇 백 년 동안에 일어났을 것이다. 반면에, 퇴적지층들이 수억 수천만 년의 시간 동안에 점진적으로 퇴적되었다면, 한 지층은 다음 지층이 단단해지기 전에 단단해졌을 가능성이 높다.

코다크롬 분지를 살펴볼 때, 이 두 모델을 염두에 두고 살펴보아야 한다.


사례 연구 : 미국 유타주의 코다크롬 분지.

코다크롬 분지에 있는 사암 기둥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기둥들은 둥근 자갈, 조약돌, 탄화된 목재로 구성된, 0.9m에 이르는 무작위적으로 배열된 퇴적 덩어리들로 이루어져 있다. 이 모든 뒤죽박죽된 혼합은 푸딩에 들어있는 건포도처럼, 잘 교결된 기질 사암 속에 '떠있는' 형태로 들어있다.

기둥을 이루고 있는 사암은 아래에 있는 사암층과 그 조성이 비슷하며, 그 사암층은 분지 바닥 아래 305m 이상의 깊이에 묻혀 있다.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무엇일까?

지질학자들은 이 증거에 대한 이치에 맞는 합리적인 이야기에 동의하고 있다. 처음에 물에 의해 수천 피트 두께의 퇴적지층들이 퇴적되었다. 이들 퇴적물이 아직 부드럽고, 물에 젖어있었던 동안에, 깊게 묻혀있던(높은 하중을 받고 있던) 한 지층에 모래 입자들이 활동적 모래-물 현탁액(sand-water slurry)으로 모여 있었고, 땅이 흔들렸다. 위에 놓여진 지층보다 밀도가 낮았던, 이 들뜬 상태(excited state)의 고도로 유동화 된 혼합물은 위쪽 지층의 약한 부분을 뚫고 치약처럼 짜여져 올라갈 수 있었다.

격렬한 상승 동안에, 현탁액은 관통하는 지층들에 블록과 같은 조각들을 남겨놓았다. 주입된 전체 덩어리는 수 초 내지 수 분 안에 새로운 위치에 도달했을 것이다. 물이 빠져나가면서, 모래는 원래의 입자-입자 상태로 되돌아갔고, 전체 덩어리는 정체되었다. 후에 물속에 들어있던 화학물질들이 암석을 경화시켰다. 주입된 사암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주변의 모암보다 강도가 높은 단단한 암석으로 경화되었다.

한때 돌기둥을 감싸고 있던 둘레의 부드러운 퇴적암에 침식이 일어나 쓸려나가 버리자, 코닥크롬의 강도가 높은 돌기둥들은 모습을 드러내게 되었다. 오늘날 그것들은 세계에서 가장 잘 노출된 주입된 돌기둥으로 서있게 된 것이다. 이것은 놀라운 이야기이며, 모든 지질학자들 사이에서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러나 여기에서 주목해야할 점이 있다. 주입된 암석은 315m의 퇴적암 지층을 관통했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지질학자들에 의하면, 그 지층들이 퇴적되는 데에는 약 1천만 년이 걸렸다. 그것은 3년마다 약 1mm의 비율이다. 그렇게 극도로 느린 속도로 퇴적되었다면, 각 얇은 층리들은 물을 잃어버리고, 위로 다음 퇴적층이 쌓여지기 전에 단단한 암석으로 변했을 것이다.

분명 1천만 년 동안 315m의 퇴적지층이 쌓여진 후에는, 깊은 곳에 있던 모래층은 물을 잃어버리고 사암으로 굳어졌을 것이 예상된다. 그렇다면 코다크롬 분지에서 볼 수 있는 거대 스케일의 주입은 일어날 수 없었다! 관상암이 형성되어 있다는 사실은 우리에게 이러한 시간 틀이 매우 잘못되었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전 세계의 여러 곳에서 발견된다.

이러한 돌기둥의 형성은 지역적 사건이 아니었다. 수백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로 인해 생겨나는 이러한 딜레마는 전 세계의 여러 곳에서 발견된다.

예를 들어, 현장조사에 의하면 리비아(Libya)에서는 상대적으로 깊은 곳에 놓여있는 사암층(캄브리아기)이 7천만~1억 년은 더 젊은, 위에 놓여진 지층(데본기)을 뚫고 짜여져 올라간 것으로 나타난다.[3] 북해 아래에는 신생대 팔레오세(Paleocene)에 퇴적된 지층이, '3200만 년'이나 더 젊은 위쪽 지층을 뚫고 관입된 모래층이 있다. 미국 중부 유타주에 있는 구조물은 이제 관상암으로 해석되고 있는데, 이것이 사실이라면, 원래의 지층이 퇴적되고 2억2천만 년이 지난 후에, 아래층의 모래가 그 지층을 관통하는 일이 발생한 것이 된다.[4] 그렇다면 이러한 장구한 연대가 사실일까?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 외곽의 프론트 산맥(Front Range)에는 5억 년 전으로 추정되는 캄브리아기의 사암층이 4억3500만 년 이후의 지층을 뚫고 관입되어 있다.[5] 그리고 이러한 사례들보다 훨씬 많은 사례들이 존재한다.

모래가 위에 놓여있는 많은 지층들을 뚫고 관입되었다는 사실은, 퇴적암 기록 전체가 과거에 동시에 부드럽고, 수분이 포화된 상태였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이것을 설명할 수 있는 유일한 원인은 창세기에 기록된 전 지구적 홍수이다.

----------------------------------------------------

수백만 년을 부정하는 돌기둥들

과거 한때에 물로 포화된 모래층이 다른 퇴적지층 아래 깊숙이 묻혀있었다. 이유가 어떻든지, 모래는 과도한 물을 가지고 있었고, 사암으로 굳어지지 않았다. 이후에, 아마도 지진으로 인해, 모래는 유동화 된 모래-물 현탁액(sand-water slurry)으로 자체가 변형되었고, 위에 퇴적된 퇴적지층을 뚫고, 또는 '주입'되면서 위쪽으로 이동했다.

만약 유동성의 모래 위에 놓여있는 퇴적지층이 수백만 년에 걸쳐 퇴적됐다고 생각할 때, 문제가 발생한다. 파묻혀진 모래에 들어있던 과도한 물은 오래 전에 추방됐을 것이고, 모래는 단단한 사암으로, 적어도 부분적으로 경화되었을 것이다. 이 경우에 주입되어 지층들을 뚫고 상승하는 일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그러나 만약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로 여러 퇴적지층들이 빠르게 연속적으로 쌓여졌다면 문제는 사라진다. 이 홍수 동안에 전체 퇴적지층들은 부드러웠을 것이며, 물이 풍부한 모래는 유동화 되어, 위에 놓여있는 지층을 뚫거나 '주입'될 수 있었을 것이다.

.깊게 묻혀있던 모래층이 갑자기 유동화 되면서, 그 위에 놓여있던 지층들을 돌파했다.

.후에 더 부드러운 주변 지층이 침식으로 사라진 후, 단단한 사암 기둥이 서있게 되었다.


*Bill Hoesch earned a BA in geology from the University of Colorado-Boulder and an MS in geology from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He has served as exploration geologist and field engineer in the energy industry, and he currently teaches undergraduate science courses at Southern California Seminary.

----------------------------------------------------

Footnotes

1. J. Baer and R. Steed, 'Geology of Kodachrome Basin State Park, Kane County, Utah,” in Geology of Utah's Parks and Monuments, Utah Geological Association Publication 28, eds. D. A. Sprinkel, et al (Salt Lake City: Utah Geological Association, 2000), pp. 449–463.
2. Dwight Hornbacher, 'Geology and Structure of Kodachrome Basin State Reserve and Vicinity, Kane and Garfield Counties, Utah,” unpublished master’s thesis (Loma Linda University, 1984).
3. J. Moreau, J.F. Ghienne, and A. Hurst, 'Kilometer-scale Sand Injectites in the Intracratonic Murzuq Basin (South-west Libya): An Igneous Trigger?” Sedimentology 59 (2012): 1,321–1,344.
4. L. Allison, 'Origin of the Breccia Pipes in the Colorado Plateau and Paradox Basin,” entry to the Arizona Geological Survey Blog from state geologist Lee Allison, March 25, 2012.
5. W.A. Hoesch, 'Sandstone Dikes of the Colorado Front Range and Their Relation to Petroleum Exploration in the Adjacent Denver Basin,” abstract and poster, Subsurface Sediment Remobilization and Fluid Flow in Sedimentary Basins Proceedings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2008), p. 107.

 

출처 : AiG, 2014. 10. 1.
URL : https://answersingenesis.org/geology/natural-features/sand-pillars-breaking-through-millions-years/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젊은 지구의 증거를 어디서 볼 수 있을까? : 지층을 관통하여 치약처럼 짜 올려진 쇄설성 관상암 (Where Can We See Young-Earth Evidence?)
2. 코다크롬 분지 내의 쇄설성 관상암과 암맥 (Clastic Pipes And Dikes In Kodachrome Basin)
3.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Uluru and Kata Tjuta testimony to the Flood)
4. 노아 홍수 동안에 식물들은 어떻게 생존했을까? (How Did Plants Survive the Flood?)
5. 빠르게 만들어지는 암석 : 퇴적암은 단기간 내에 형성될 수 있었다. (Rapid rock: Unexpected application for hard-rock recipe)
6. 석탄 : 전 지구적 대홍수의 기념물 (Coal: memorial to the Flood)
7. 그린란드 빙상 아래에서 발견된 800km의 거대한 협곡 : 그랜드 캐년보다 더 긴 협곡이 섬에 나있는 이유는? (Grand Canyon Demoted by New Discovery)
8. 노아의 홍수는 유성 충돌로 시발되었는가? (Did Meteors Trigger Noah’s Flood?)
9. 지구 깊은 곳에 엄청난 량의 물과 바다의 존재 가능성 : 맨틀 전이대의 링우다이트 광물에 함유된 물 분자 (Water Deep in Earth's Mantle)
10. 생물지리학, 그리고 전 지구적 홍수. 2부 : 홍수 이후 동식물들은 어떻게 전 세계에 분포했는가? (Migration after the Flood. How did plants and animals spread around the world so quickly?)
11. 생물지리학, 그리고 전 지구적 홍수. 1부 : 홍수 이후 동식물들은 어떻게 전 세계에 분포했는가? (Migration after the Flood. How did plants and animals spread around the world so quickly?)
12. 중국의 계림, 카르스트 산들, 그리고 노아의 홍수 (Karst mountains, Guangxi, China, and Noah’s Flood)
13. 창세기 홍수의 강력한 증거인 평탄한 지표면 (It’s plain to see : Flat land surfaces are strong evidence for the Genesis Flood)
14.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Massive erosion of continents demonstrates Flood runoff)
15. 아이슬란드의 요쿨사우르글루프르 캐니언은 거대한 홍수로 수일 만에 격변적으로 파여졌음이 밝혀졌다. (A Niagara-Class Waterfall in Days)
16. 지질주상도는 많은 예외들을 가지는 전 지구적 홍수의 일반적 순서이다. (The geological column is a general Flood order with many exceptions)
17. 밀란코비치 주기에 의한 빙하기 이론이 부정되었다. (Orbital Ice Age Theory Melts)
18. 암흑물질은 또 다시 발견되지 않았다. (Matters Dark and Mysterious)
19. 나미비아의 피쉬리버 캐니언과 노아의 홍수. (The watery formation of Fish River Canyon in arid Namibia)
20. 격변적 사건들을 과소평가해왔던 지질학자들 : 한 번의 폭풍우가 수천 년에 해당하는 침식을 일으켰다. (Geologists Have Underestimated Catastrophes)
21. 암석 기록에서 드롭스톤이 의미하는 것은? : 드롭스톤은 대홍수와 더 적합하다. (What is the meaning of dropstones in the rock record?)
22. 아프리카와 북미 대륙에 서로 유사한 거대한 퇴적지층들 :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한 강력한 증거 (Reading African Strata)
23. 거대층연속체들과 전 지구적 홍수 (Grappling with Megasequences)
24. 엄청난 량의 워퍼 모래는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킨다. (The Whopper Sand)
25. 노아 홍수의 시작과 뜨거웠던 맨틀 (Hot Mantle Initiated Ocean and Flood Beginnings)
26. 창세기 홍수와 노아의 방주 사실인가? 허구인가? (2) (The Genesis Flood and Noah’s Ark. Fact or fiction?)
27. 창세기 홍수와 노아의 방주 사실인가? 허구인가? (1) (The Genesis Flood and Noah’s Ark. Fact or fiction?)
28. 남극대륙의 빙상 아래에 거대한 협곡들이 존재한다. (Possible Super-Grand Canyon Found Under Antarctica)
29. 영국 해안 절벽의 일부 붕괴가 가리키고 있는 것은? : 빠른 침식률은 창조모델을 지지한다. (Rapid Erosion Supports Creation Model)
30. 미졸라 호수의 홍수 : 노아 홍수의 실마리 (The Lake Missoula flood—clues for the Genesis Flood)
31. 퇴적지층 사이의 ‘평탄한 간격’들은 진화론적 장구한 지질연대 개념에 도전한다. (‘Flat gaps’ in sedimentary rock layers challenge long geologic ages)
32. <리뷰> 윌페나 파운드의 장엄한 지형 : 노아의 홍수 대격변은 이것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The awesome wonder of Wilpena Pound, Australia. How the cataclysm of Noah’s Flood explains it.)
33. 지형학은 노아 홍수의 풍부한 증거들을 제공한다. : 산, 평탄면, 도상구릉, 표석, 수극, 해저협곡의 기원 (Geomorphology provides multiple evidences for the global flood)
34. 강이 산을 자르고 지나갈 수 있는가? :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로 파여진 수극들 (Do rivers erode through mountains? Water gaps are strong evidence for the Genesis Flood)
35. 그랜드 캐니언의 구불구불한 협곡(또는 사행천)은 노아 홍수를 부정하는가? : 후퇴하는 노아 홍수의 물로 설명되는 말굽협곡. (Horse Shoe Bend, Arizona Carved by the receding waters of Noah’s Flood)
36. 4200만 년 동안 동일한 바람이 불 수 있는가? : 중국 황토(loess, 뢰스)에 대한 새로운 동일과정설적 해석 (Can the Same Winds Blow for 42 Million Years?)
37. 그랜드 캐년이 노아의 홍수에 의해서 형성되었다고 보는 이유
38. 절벽 붕괴와 장구한 연대라는 위험한 개념 : 침식은 오늘날에도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 (A dangerous view)
39.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1 (A receding Flood scenario for the origin of the Grand Canyon)
40.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2 (A receding Flood scenario for the origin of the Grand Canyon)
 
 
도마뱀의 색깔 변화는 사전에 구축되어 있었다. : 1주일 만에 일어...
유신진화론이 좋은 선택이 될 수 없는 이유 (Why Theistic Evolut...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