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은 뉘 태에서 났느냐 공중의 서리는 누가 낳았느냐 [욥기 38:2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공룡 HOME > 자료실 > 공룡
가장 온전하게 보존된 공룡 화석의 발견
: 1억1천만 년 전의 공룡은 안면부와 피부를 그대로 갖고 있었다.
(Secrets from the World's Best-Preserved Nodosaur)
Brian Thomas

   노도사우루스(Nodosaurs)는 탱크(tank) 같은 모양의 공룡으로, 안킬로사우루스(ankylosaurs)와 유사하게, 뾰족한 비늘들로 뒤덮여 있으며, 양 어깨에 2피트 길이의 돌기가 쌍으로 돌출되어 있다. 마이너 펑크(Miner Sawn Funk)는 2011년 캐나다 앨버타의 밀레니엄 광산(Millennium Mine)에서 이 화석을 발견했다. 그 화석은 역대로 가장 온전하게 보존된 공룡 화석으로 평가되고 있다.

아직 그 표본에 대한 기술 보고서는 나오지 않았지만, 연구자들은 지난 6년 동안 공룡의 습성, 사망, 보존에 관한 많은 비밀들을 알아내기 위해서, 고통스러운 노력을 해왔다. 예를 들어, 그 공룡은 안면부와 발가락 패드에 피부 잔해가 여전히 보존되어 있었다.

캐나다 로얄 티렐 박물관(Royal Tyrrell Museum of Paleontology)은 2017년 5월 12일, 발굴 장소들에서 수집된 다른 표본들과 함께, ”발견의 그라운드(Grounds for Discovery)”라 불리는 새로운 전시회에서 노도사우루스를 전시했다.[1] 그 공룡이 발견됐던 광산의 퇴적지층에는 바다생물인 사경룡(plesiosaurs) 화석들이 풍부하게 발견되었다. 박물관의 전시책임자인 도럴드 헨더슨(Donald Henderson)은 커다란 육상공룡이 그러한 바다공룡들 사이에서 발견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어떻게 육상생물과 바다생물들이 같이 발견되는 것일까?

Washington Post 지는 노도사우루스가 너무도 잘 보존되어있어서, 마치 노도사우루스의 조각상(nodosaur statue)을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3] National Geographic 지도 같은 추측을 하고 있었다. 한 ​​홍수로 강이 범람했고, 강기슭에서 죽은 노도사우루스 공룡을 바다로 운반했다. 그것은 대양바닥으로 가라앉았고, 광물들이 피부와 갑옷에 빠르게 침투하여, ”죽은 노도사우루스는 장구한 시간 후에도, 살아있을 때의 모습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는 이야기이다.”[2] 그러나 이러한 이야기는 매우 불합리해 보인다.

오늘날 동물이 강기슭에서 죽는다면, 청소동물들에 의해서 살점들이 뜯겨지지 않겠는가? ”갑옷공룡의 로제타 스톤(Rosetta stone)”이 되고 있는, 이 노도사우루스에는 뜯겨졌다면 남아있을 어떠한 치아 흔적도 남아있지 않았다. 또한, 3,000파운드가 넘는 몸무게를 가진 육중한 동물이(암컷 하마의 무게 정도) 바다로 운반되기 위해서는 많은 양의 물이 필요했을 것이다. 노도사우루스가 강 바로 옆에서 죽었고, 청소동물들에 의해 훼손되지 않고, 부패가 일어나기도 전에, 굉장한 홍수에 의해서, 바다로 운반되었을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바다로 흘러내려간 후에도, 물고기, 거북이, 미생물을 포함한 다른 생물들은, 어떻게 맛있는 노도사우루스를 뜯어먹지 않았던 것일까? 오늘날 바다에 도달한 사체들은 미생물 증식에 의한 부패가스의 생성으로 곧 떠오른다. 그런 다음 그 살점들은 깨끗하게 사라진다. 대양 바닥으로 떨어지는 것은 전체 사체가 아닌, 단지 뼈와 남은 살점들뿐이다. 그리고 이 노도사우루스의 위 내용물은 마지막 식사를 보존하고 있었다. 어떻게 박테리아들은 이들을 분해시키지 않았던 것인가?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

대양 바닥에 대해서 말하면, 오늘날 그곳에서는 동물 사체에 광물들이 침투되어 보존되지 않는다. 오히려 그 반대의 일이 일어난다. 대양바닥에서 살아가는 특수한 벌레 및 갑각류들은 27m 길이의 고래를 불과 몇 달 만에 먹어치웠다. 대양 바닥에 진흙은 있지만, 화석은 없다.

거대한 육상생물이 어떻게 바다생물들을 함께 묻혀있는 것일까? 그들을 섞어서 파묻어버렸던 무언가가 일어났었다. 진화 과학자들이 지어내고 있는 이 이상한 강-바다 이야기는 현실성이 매우 떨어진다. 심지어 피부까지 보존되어 있는, 상세한 모습의 노도사우루스는 바다생물들과 함께 퇴적물에 의해서 신속하게 완전히 파묻혀버렸음을 가리킨다. 바닷물이 육지를 침범하여 이들 육상생물 및 바다생물들을 갑자기 신속하게 파묻어버린 사건은 무엇이었을까?

그리고 그 일은 최근에 일어났을 수도 있다. 공룡-색깔 전문가인 제이콥 빈터(Jakob Vinther)는 노도사우루스의 피부 색소를 보고, National Geographic 지에서 말했다. 그것은 너무도 잘 보존되어 있어서, ”2~3주 전 쯤에 걸어 다녔던 공룡의 것처럼 보였다. 나는 이와 같은 것을 결코 본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아마도 그 공룡은 퇴적지층에 할당된 1억1천만 년이라는 진화론적 연대보다 훨씬 더 최근에 걸어 다녔을지도 모른다. 결국 ”케라틴(keratin)으로 만들어진 싸개(sheaths, 인간의 손톱에 있는 것과 같은 물질)는 아직도 ​​많은 뼈피부(osteoderms)를 코팅하고 있다.”[2] 케라틴은 1백만 년 이상 동안 지속될 수 없다.

이 놀라운 노도사우루스 화석에 대한 진화론적 표준 이야기에는 심각한 문제점들이 존재한다.  공룡 사체가 훼손되지 않은 채로, 바다로 운반되고, 파묻히고, 화석화가 일어나지 않는 곳에서 화석이 되고, 피부와 단백질이 오랜 시간 후에도 남아있고... 성경은 이러한 미스터리를 푸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대홍수를 기록해놓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잘 보존된 노도사우루스 공룡에 대한 더 많은 비밀들이 드러날 때, 다른 이야기가 필요할지 누가 알겠는가?


References
1. Fact Sheet from Royal Tyrrell Museum: Current Exhibits, Grounds for Discovery. Posted on tyrrellmuseum.com May 17, 2017, accessed May 12, 2017.
2. Greshko, M. The Amazing Dinosaur Found (Accidentally) by Miners in Canada. National Geographic. Posted on nationalgeographic.com June 17, 2016, accessed May 12, 2017.
3. Andrews, T. M. ‘Rare as winning the lottery’: New dinosaur fossil so well-preserved it looks like a statue. The Washington Post. Posted on washingtonpost.com May 12, 2017, accessed May 12, 2017.

 

*관련기사 : 소화기관과 갑옷 같은 피부가 온전한 '공룡 미라'가 공개됐다(2017. 5. 14. 허핑톤포스트)
http://www.huffingtonpost.kr/2017/05/15/story_n_16614174.html

'1억 1천만 년' 역대 가장 잘 보존된 공룡 화석이 발견됐다 (2017. 5. 15. 위키트리)
http://www.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01662

생전 그대로의 공룡 화석, 캐나다서 공개…'피부까지 완벽 보존'(2017. 5. 27. 전자신문)
http://www.etnews.com/20170526000290

'동상인 줄 알았네'.. 세계에서 가장 잘 보존된 공룡 화석(2017. 5. 13. 파이낸셜뉴스)
http://www.fnnews.com/news/201705131052319623

 

출처 : ICR News, 2017. 5. 15.
URL : http://www.icr.org/article/10011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공룡 피부에 아직도 남아있는 비늘, 색깔, 단백질 (Scales, Colors, Proteins in Dinosaur Skin)
2.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적혈구와 연부조직은 창조론자의 예측을 확증하고 있었다. (Dino Soft Tissue Confirms Creationist Prediction)
3. 공룡 뼈에서 적혈구와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More Dino Blood Found: Evolutionists in Denial)
4. 완전한 공룡 피부의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는 과학자들 (Scientist Stumped by Actual Dinosaur Skin)
5. 공룡의 피부가 완전한 채로 발견되었다. (Intact Dinosaur Skin Found)
6. 미라화된 공룡 피부는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를 거부한다. (Mummified Dinosaur Skin Looks Young)
7. 공룡 미라의 비밀이 밝혀지다. : 화석화된 연부조직을 가진 미라 공룡은 물에 의한 재앙의 증거? (Dinosaur Mummy Yields its Secrets)
8. 공룡 미라 (The Dinosaur Mummy)
9. 미라화 된 공룡이 말하고 있는 것은? (Dino Age Is Only Skin Deep)
10. 피부, 인대 등이 남아있는 6천7백만 년 전(?) 미라 공룡 (Hadrosaur Skin Flick)
11. 미라화 된 공룡이 몬태나에서 발견되었다 : 피부, 근육, 위 속의 먹이도 보존된 브라킬로포사우르스 (Mummified Dinosaur Found in Montana)
12. 수억 수천만 년의 화석 연대가 붕괴되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원래의 동물 단백질들 (Original Animal Protein in Fossils?)
13. 수천만 년 전(?) 화석들에서 검출된 단백질을 ‘오염’으로 묵살해버리는 과학자들 (Scientists Broom Challenging Discoveries Beneath 'Contamination' Rug)
14.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 문제 : 지구과학 분야의 최대 논란 (The Best Creation Science Updates of 2012: Earth Sciences)
15. 공룡의 연부조직이 마침내 뉴스에서 집중 보도되었다. (Dinosaur Soft Tissue Finally Makes News)
16. ‘진흙 공룡’은 정말로 ‘홍수 용’이었다. : 목을 쳐들고 죽어있는 이상한 자세가 가리키는 것은? ('Mud Dragon' Is really 'Flood Dragon')
17. 가장 간결한 설명 : 공룡은 물에 빠져 죽었다. : 공룡들이 머리를 젖힌 자세(후궁반장)로 죽어있는 까닭은? (Simplest Explanation: Dinosaurs Drowned)
18. 용각류 공룡의 뒷발 발자국만 나있는 이유는? (Were Sauropods Wading in China?)
19. 물에 떠있던 채로 새겨진 공룡 발자국들이 가리키는 것은? (Dinosaurs Swimming out of Necessity)
20. 앞을 다투어 도망치는 공룡발자국들은 물속에서 만들어졌다! (Stampeding Dinosaur Tracks Made in Water)
21. 일방향의 무수한 공룡발자국들이 의미하는 것은? : 콜로라도에서 발견된 공룡 고속도로 (Dinosaur Freeway Found In Colorado)
22. 홍수 후기 암석지층에서 발견되는 공룡 화석들 : 공룡 발자국에 어린 새끼들의 발자국이 없는 이유는? (Dinosaur Fossils in Late-Flood Rocks)
23. 캐나다의 거대한 공룡 뼈 지층은 대홍수 격변에 의해서 형성되었다. (Canadian Mega Dinosaur Bonebed Formed by Watery Catastrophe)
24. 공룡의 뼈들이 해양저 2.3km 깊이에서 발견되다. (Sea Monster Found Under Davy Yone's Locker)
25. 미니 공룡들이 바다 퇴적물에서 발견되었다. (Mini-Dinos Found in Marine Sediments)
26. 육상 공룡들이 물고기와 묻혀 있었다 (Land Dinosaurs Buried with Fish)
27. 몽골에서 발견된 앵무새 부리 공룡들의 집단 묘지 (Massive graveyard of parrot-beaked dinosaurs in Mongolia)
28. 세계에서 가장 큰 공룡 화석무덤들이 중국에서 발견되었다. (World’s Largest Dino Graveyard Found)
29.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1 (Dinosaur Nests Reinterpreted)
30. 그곳에 있어서는 안 되는 공룡 화석. 육상공룡, 바다생물, 조류, 포유류 등이 같은 지층에서 발견된다. (Dinosaur Fossil 'Wasn't Supposed to Be There')
31.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32. 국립 공룡 유적지 : 쥐라기 공원인가, 아니면 쥐라기 혼란인가? (Dinosaur National Monument : Jurassic Park or Jurassic Jumble?)
33. 메소포타미아 우루크에서 발굴된 원통인장에 새겨져 있는 공룡처럼 보이는 목이 긴 동물. (Mesopotamian monsters in Paris)
34. 노아의 포도원에 있었던 공룡들 : 조지아의 14세기 교회에 새겨져 있는 두 마리의 공룡 (Dinosaurs in Noah’s vineyard)
35. 당신이 들어보지 못했던 역사 기록 속의 용, 그리고 공룡
36. 칼라일 성당의 벨 주교의 무덤에 새겨져 있는 공룡. : 슈노사우루스? 불카노돈? (Concealed under Carlisle Cathedral’s carpet: dinosaurs!)
37.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1 (update) : 벽화나 예술품에 그려져 있는 공룡
38.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5 : youtube 동영상
 
 
이 오리는 공룡인가? (Is This Duck a Dinosaur?)
“외계인의 침입: 속임수를 폭로하다” 영화가 개봉된다. (Alien I...
<리뷰>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
전 지구적 대홍수, 격변적 판구...
“화학적 진화”의 관점에서 본 ...
우리는 우주의 어디에 위치하는가...
양자화 된 적색편이 값은 우리...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