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이 그에게 창조되되 하늘과 땅에서 보이는 것들과 보이지 않는 것들과 혹은 보좌들이나 주관들이나 정사들이나 권세들이나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골 1:16]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창조론과 신앙 HOME > 자료실 > 창조론과 신앙
무신론으로 들어가는 출입문, 진화론
: 미국 대학생의 무종교 비율에 관한 새로운 조사
(Evolution Is the Doorway to Atheism)
Jerry Bergman

    2017년 5월 Scientific American 지에서 발표된 새로운 연구는 한동안 진화론 비판가들이 말해왔던 것을 확인해주고 있었다. 진화론은 무신론으로 들어가는 출입문이라는 것이다. 협동 연구프로그램(Cooperative Research Program)으로 완료된 이 연구는 미국 184개 대학의 137,000명 이상의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학 신입생들의 종교 의식은 그 어느 때보다 낮았으며, 전국적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무종교'로 응답한 학생들의 수가 크게 증가했음을 보여주었다[1]. '무종교'라고 응답한 대학생들의 수는 1986년에 10%에서, 2016년에 31%로 세 배나 치솟았다. 1980년대 중반은 진화론을 의심하는 사람들이 법원 판결에서 계속 패소했던 시기였다. 동시에, 각 주의 교육위원회들은 교육과정에서 진화론에 대한 교육을 강화시키기 시작했었다. 이 두 가지 추세는 공립학교의 학생들에게 영향을 끼쳤고, 기독교의 쇠퇴는 1990년경에 시작되었으며, 이 학생들이 대학에 입학하여 오늘날 우리가 보고 있는 대학생들에서 높은 비율의 무종교 추세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1859년 찰스 다윈에 의해 출간된 ‘종의 기원’은 지금까지의 책들 중에서 가장 크게 성경을 훼손했던 책이었다.

진화론이 무신론으로 들어가는 출입문이라는 주장은 교회 통계에 의해서도 뒷받침된다. (진화론을 받아들이고) 창조론(Creationism)이나 지적설계(Intelligent Design)를 지지하지 않는 교파는 대대적으로 감소했음을 보여준다. 예를 들어, '무종교' 학생들 증가의 대부분은 가톨릭과 주류 개신교단에서 일어났는데, 가톨릭 학생들은 32%에서 23%로 줄었고, 침례교 학생은 17%에서 7%로, 감리교 학생은 9%에서 3%로 줄어들었다. 흥미롭게도, '다른 기독교인(가톨릭이나 주류 개신교가 아닌)'을 선택한 학생들의 수는 같은 기간 동안에 5%에서 13%로 증가했다.

불신앙 학생들의 비율은 대학 유형과도 관련이 있었다. '무종교'의 비율은 4년제 칼리지(colleges) 대학에서 보다(26%), 주립대학(state universities)들에서 더 높았다(36%). 이에 비해 2년제 칼리지 대학은 17%만이 무종교로 대답하였다. 마지막으로 1990년 이후 종교적 봉사활동에 보고서를 제출한 학생들의 비율은 85%에서 69%로 떨어졌다.

Nature(2016. 10. 18) 지에 게재됐던, 학자들의 신념에 대한 또 다른 연구는 위의 연구를 뒷받침하고 있다.[2] 일반적으로 정치적으로 진보 진영의 사람들은 무신론자이거나 불가지론자일 가능성이 높으며, 보수적이거나 중도적인 사람들은 하나님을 믿을 가능성이 높으며, 더 종교적이라는 것이다. 사회학(9,717명), 물리학(9,316명), 천문학(574명) 교수들의 90% 이상이 자신들은 진보적 성향이라고 대답했으며, 화학(12,930명), 수학(16,893명), 경제학 교수의 약 70% 정도(또는 그 이하)가 자신들은 진보적 성향이라고 대답했다. 이러한 교수들의 믿음은 학생들의 신념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임은 분명하다.

진화론이 무신론으로 들어가는 출입문이라는 세 번째 증거는 사례 연구이다. 필자는 별 어려움 없이, 아인슈타인(Einstein), 다윈(Darwin), 프로이드(Freud), 마르크스(Marx) 등을 포함하여 52명의 유명 인사들의 신념에 대한 연구 사례들을 얻을 수 있었다. 이것은 필자가 몇 달 내에 출판하려고 하는 ”진화론, 무신론으로 들어가는 출입문 : 창조론자가 왜 진화론자가 되었는가? 52건의 역사적 사례(Darwinism is the Doorway to Atheism: Why Creationists Become Evolutionists, 52 Case Histories)”라는 제목의 책에 잘 정리되어 발간될 것이다. 오늘날 미국의 선도적 진화론자 중 한 명인 시카고 대학의 제리 코인(Jerry Coyne)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

”1859년 찰스 다윈(Charles Darwin)에 의해 출간된 ‘종의 기원(On the Origin of Species)’은 지금까지의 책들 중에서 가장 크게 성경을 훼손했던 책이었다... 그 책은 이전에 위대한 설계자만으로 설명할 수 있었던 자연의 패턴들을, 진화와 자연선택이라는 순전히 자연주의적 과정으로 설명할 수 있게 됨으로써, 일련의 성경적 주장들을 완전히 파멸시켜버렸다.”[3]

조사자인 조나단 켈리(Jonathan Kelley) 박사는 '무종교' 학생들의 급증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교회를 다녔던 학생들에게 가장 커다란 영향을 미쳤던 것은 진화론(의 수용)이었다.” 오늘날 우리는 그 결과를 미국의 수많은 대학생들에서 보고 있는 것이다.
 
---------------------------------------------
.Downey, Allen. 'College Freshmen Are Less Religious Than Ever.” Scientific American.  May 25, 2017.
.Reardon, Nancy. 18 Oct 2016. 'The Scientists who support Donald Trump.” Nature 538:298-299.
.Coyne, Jerry. Fact vs. Faith. New York: Viking, 2015, p. 2.
.The Australian, February 1, 2000, p. 6.

*Dr Jerry Bergman, professor, speaker, and author of numerous books and scientific papers, is a contributing writer for CEH. See his Author Profile for previous articles by Dr. Bergman.

 

출처 : CEH, 2017. 5. 29.
URL : https://crev.info/2017/05/evolution-doorway-atheism/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미국인의 창조론과 진화론에 대한 여론조사 : 진화론을 믿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Urgency & Opportunity: Poll Shows Evolving Trends)
2. 이 시대 교회의 뜨거운 감자, 창조론 대 진화론 논쟁! : 청소년 사역자를 놀라게 하는 조사 결과 (Creation—the ‘dealbreaker’ for today’s generation)
3. 진화론이 만연한 이 시대에도 필요한 외침, ‘오직 성경’ (Sola Scriptura in an age of science)
4. 유신진화론의 위험성 1 : 하나님이 진화의 방법을 사용하셨는가? (Perils of Theistic Evolution)
5. 유신진화론의 위험성 2 : 하나님이 진화의 방법을 사용하셨는가? (Perils of Theistic Evolution)
6. 유신진화론을 받아들이면 안 되는 이유
7. [토론] 유신 진화론 vs 창조론 (youtube 동영상) : 하나님은 진화를 사용하셨는가?
8. 창조론은 믿음이고, 진화론은 과학인가? : 진화론자와 유신진화론자의 히브리서 11장 (‘Creation is faith; evolution is science’?)
9. 진화론의 확산과 선교사의 사명
10. 창조과학 사역의 의미 1 : 창조과학에 대한 소개
11. 진화론이 신학에 미친 영향 (The Influence of Evolutionism on Theology)
12. 과학 발전의 기초가 됐었던 신학 (How Theology Informs Science)
13. 무신론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일어난 일 : 기독교 세뇌한다고 자녀를 빼앗겼던 노르웨이의 부부
14. 사람이 하나님을 창조했다는 무신론자들의 광고가 시카고에 등장했다. (Atheist Ads in Chicago Say Man Created God)
15. 공교육 체계에서 문제아를 만드는 방법 (How to build a bomb in the public school system)
16. 진화론이 청소년에게 미치는 영향
17. 당신의 동굴인 아이 길들이기? : 새로운 ‘대중 전문가’는 아이 양육에 진화론을 이용하고 있었다. (Taming your caveman children?)
18. 진화론의 뿌리와 열매 (Roots and fruits)
19. <리뷰> 진화론이 낳은 괴물, 아돌프 아이히만 (The struggle for the soul of Adolf Eichmann)
20. <리뷰> 진화론의 유산, 우생학 다윈의 사촌 프랜시스 골턴이 남긴 인종차별 사상 (Eugenics … death of the defenceless. The legacy of Darwin’s cousin Galton)
21. 스탈린의 죽음의 철도가 폭로되다 (Stalin’s Railroad of Death Unearthed)
22. 다윈주의와 제1차 세계대전 (Darwinism and World War One)
23. 노르웨이의 학살자 : 문화적 기독교인, 실질적 진화론자 (Norway Killer Cultural Christian, Practical Darwinian)
24. 창조론과 진화론이 교회에 미치는 영향
25. 진화론 - 영적 세계에 대한 거부 수단 (Evolution - the ultimate antidote to spirituality)
26. 핀란드 고교 총기사건의 살인자는 다윈의 기준을 가지고 있었다. (Modern Nazi Killer Bears Darwin's Standard)
27. 진화론은 콜럼바인 총기난사 사건을 조장했다고 아버지는 말한다. (Evolutionism Fomented Columbine Disaster, Father Says)
28. 나치즘의 뿌리였던 진화론 (The Darwinian roots of the Nazi tree)
29. 진화론이 지배하고 있는 학계는 창조론을 공격한다. (Evolution-dominated academies attack creationism)
30. 미국의 진화론자들 : 히틀러에게 영감을? (America’s evolutionists : Hitler’s inspiration?)
31. 모택동은 다윈으로 인해 7천7백만 명을 살해했다. (Mao Tse-Tung Killed 77 Million for Darwin)
32. 진화론과 사회악 (Evolution and social evil)
33. 진화론 교육의 영향력 - 1 : 공립학교에서 급속히 확산된 진화론 교육
34. 진화론 교육의 영향력 - 2 : 사회적인 도덕규범은 진화론의 교육과 선전으로 무너졌다.
35. 진화론 교육의 영향력 - 3 : 학위를 거부당한 창조론을 믿었던 학생들
36. 오타 벵가의 비극 (진화론에 의해 동물원에 전시됐던 흑인)
37.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Is evolution true?: 21 bad arguments for biological evolution)
38.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15 Questions for Evolutionists)
39. 진화론 : 끊임없이 수정되고 있는 이론 (Evolution: A Theory in Constant Revision)
40. 급속한 진화(변화)는 진화론을 부정하고, 창조론을 확증하고 있다. (Fast Evolution Confirms Creationist Theory)
41. 진화론을 논리적으로 허무는 생명정보이론 <부제: 컴퓨터 과학자가 본 다윈주의의 허구성>
42. <리뷰> 가장 간단한 미생물도 생각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 : 마이코플라즈마는 200 개의 분자기계들과 689 개의 단백질들을 만드는 유전자들을 가지고 있었다. (Simplest Microbes More Complex than Thought)
43. '생명의 기원' 논란의 종지부 : 산소는 처음부터 있었다. (Curtains for OOL: Oxygen Was Present from the Start)
44. 단백질이 진화될 수 없음을 밝힌 한 새로운 연구 : 단백질은 돌연변이들로 개선될 수 없다. (Study Shows Proteins Cannot Evolve)
45. 화학진화는 사실인가? : 생명체의 자연발생설은 부정된 이론이다. (Is chemical evolution true?)
46. 80년 된 생명 기원의 원시 수프 이론은 폐기되고 있다. (Old Primordial Soup Is Spoiled)
47.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1부. : 유전정보는 자연주의적 과정으로 생겨날 수 없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One)
48.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2부. : 생물학적 정보 생성의 어려움과 컴퓨터 시뮬레이션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Two)
49.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3부. : 세포 내의 유전정보는 증가되지 않고, 소실되고 있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Three)
50. 생물들에 있는 데이터 저장 시스템 : 디지털 정보 저장 기술과 DNA의 유사성. (Data Storage Systems in the Living World)
51. 책으로 700억 권에 해당하는 막대한 량의 정보가 1g의 DNA에 저장될 수 있다. (Scientists Store 70 Billion Books on DNA)
52. ‘엔코드’ 연구로 밝혀진 유전체의 초고도 복잡성. : ‘정크 DNA’ 개념의 완전한 몰락 (ENCODE Reveals Incredible Genome Complexity and Function)
53. 사람 유전체는 4차원의 세계로 되어 있다. (Human Nucleome Reveals Amazing 4D World)
54. 3차원적 구조의 DNA 암호가 발견되다! : 다중 DNA 암호 체계는 진화론을 기각시킨다. (Three-Dimensional DNA Code Defies Evolution)
55. 듀온 : DNA의 이중 암호는 진화론을 거부한다. (Duons: Parallel Gene Code Defies Evolution)
56. DNA에서 제2의 암호가 발견되었다! 더욱 복잡한 DNA의 이중 언어 구조는 진화론을 폐기시킨다. (Two Genetic Codes Is Better Than One)
57.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척추동물 물고기 화석은 진화론의 기초를 붕괴시키고 있다. (Cambrian Fossil Intensifies Evolutionary Conundrum)
58. 캄브리아기 절지동물도 복잡한 뇌를 가지고 있었다. :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Began with Big Brains)
59.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현대의 장새류 (Ancient Fossil looks like Today's Acorn Worms)
60. 캄브리아기에서 고도로 발달된 새우 눈이 발견되었다. : 3,000 개의 겹눈을 가진 생물이 하등한 동물인가? (Cambrian Shrimp Eyes Are 'Surprisingly Advanced')
61. 16,000 개의 거대한 겹눈이 5억 년 전에 이미? : 아노말로카리스는 고도로 복잡한 눈을 가지고 있었다. (Giant compound eyes, half a billion years ago?)
62. 고래 진화 사기 사건. 또 하나의 진화 아이콘이 사망하다. (Whale evolution fraud. Another evolutionary icon bites the dust)
63. 전이형태 화석의 부재 : 조류, 고래, 양서류, 뱀, 어류의 기원에 대해서 말한다 (Stalling over Transitional Forms)
64. 전이형태 화석들? (Transition Fossils?)
65. 진화의 상징물로 떠올랐던 틱타알릭의 추락 : 물고기-사지동물의 진화 이야기는 백지 상태로 되돌아갔다. (Banner Fossil for Evolution Is Demoted)
66. 선전되고 있는 다윈의 상징물들 : 가지나방, 핀치새, 틱타알릭 (Polishing Darwin’s Icons)
67. 중간형태로 주장되는 화석들 : 말, 시조새, 오리너구리, 세이모리아, 익테오스테가
68. 기능을 하지 못하는 중간체의 문제 : 진화론의 근본적인 결함 (The Problem of Nonfunctional Intermediates : Evolution's fundamental flaw)
69. 컴퓨터가 진화를 입증했다는 도킨스의 주장에 대한 반박 (Weasel words)
70. 원숭이가 셰익스피어의 글을 우연히 타이핑할 수 있는가? (Monkey madness)
71. 유전암호가 자연적 과정들에 의해 저절로 생겨날 수 있다는 과학적 증거에 대해 1백만 달러의 상금이 제안되었다. (Who wants to be a millionaire? : $ 1 million prize offered for scientific proof of ‘natural-process’)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동굴벽화의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는 진화 ...
빅뱅 우주론은 기적을 필요로 한다. : 급팽창 빅뱅이론은 더 큰 문...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