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의 이름에 합당한 영광을 그에게 돌릴지어다 예물을 가지고 그 앞에 들어갈지어다 아름답고 거룩한 것으로 여호와께 경배할지어다 [대상 16:29]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창조진화 토론 HOME > 자료실 > 창조진화 토론
근거 잃는 진화론…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논문
: DNA 바코드 분석 결과, 현존하는 생물 종의 90%는
같은 시기에 등장했고, 종들 사이에 중간 형태는 없었다!
Fingerofthomas

   언젠가부터 한국 언론사들은 ‘팩트 체크’라는 말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사실 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해서 근거와 논리를 가지고 보도해주어, 대중들이 객관적인 팩트를 알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일 것이다.

그런데 만약 한 언론사가 선거 기간 동안 선거법을 20번 위반한 후보에 대해서는 기사화하지 않고, 선거법을 2번 위반하는 것처럼 보이는 후보의 사례에 대해서만 팩트 체크를 하고 있다면, 그것이 공정한 언론보도라고 평가받을 수 있을까?

어떤 사람이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만을 말하고, 자신에게 불리한 사실들을 숨긴다면, 그 사람이 아무리 정확하게 상황 설명을 했다 하더라도, 그 사람을 정직하다고 말하기엔 무리가 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진화론자들은 정직하지 못한 사람들이다.


진화론자들을 당혹하게 만든 한 기사

2018년 6월 NTD 뉴스라는 인터넷 언론에서 Human Evolution (2018. 5. 21) 지에 게재된 한 논문에 대한 기사를 냈다.[1] 곧이어 국민일보, 위키트리 등에서 이를 기사화하고[2], 이는 곧 창조론과 진화론 커뮤니티에 큰 파장을 일으킨다.

*관련기사 : 근거 잃는 진화론…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현존 생물종 90% 같은 시기 나타났다” ”서로 다른 두 종 사이에 중간 종이 없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0061&code=23111111&sid1=chr
(2018. 6. 5. 국민일보)

유신진화론자들은 곧바로 SNS를 통해 반론을 포스트하고, 여러 진화론 블로거들 역시 해당 기사에 대한 반박 글을 올리며, 이 기사 전체가 가짜 뉴스라는 방향으로 여론을 몰아간다.

*관련기사 : 진화론 뒤집는 연구 나왔다고? '가짜 뉴스' (2018. 6. 8. 뉴스앤조이)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18062

가짜 뉴스를 퍼나르는 창조 과학 신봉자들 (2018. 6. 7. Science Life)
http://thesciencelife.com/archives/2255

평소 유신진화론을 적극 옹호하는 모 교수는 이 기사가 과학 섹션이 아닌 종교 섹션에 실렸다면서, 이런 건 무시해야 한다고 비판했고, 자신이 볼 땐 기자가 완전히 소설을 썼다며, 마치 논문의 내용과 기사의 내용이 아무런 관계가 없는 것처럼 사람들을 미혹하고 있었다.

하지만 정확하지 않고 근거 없는 주장을 하는 것은 신문 기사가 아니라 그 교수의 포스팅이었으며, 여러 진화론 블로거들 역시 신문 기사를 반박하고 창조론을 비판하는 글을 썼지만, 이는 자신들에게 유리한 내용만 공개하고, 불리한 내용, 더 정확하게 얘기하면 NDT 뉴스와 국민일보가 보도한 내용의 핵심은 숨기고 있을 뿐이었다.

논란을 지켜보며 많은 분들이 혼란스러워 하시는 것 같아서, 해당 논문이 어떤 내용인지 정확하게 설명해 드리겠다. (이 논문에 대한 phys.org 지의 기사는 맨 아래에 번역하여 게재했다)


문제(?)의 논문은 어떤 내용을 담고 있나?

미국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Mark Stoeckle) 박사과 스위스 바젤 대학의 데이비드 탈러(David Thaler) 박사는 지난 십 수 년간 모아온 10만 종의 생물들에 대한 500만 개체의 미토콘드리아 COI DNA 바코드를 분석했다. 그리고 곧 종내 평균 변이 차이(Average Pairwise Difference: APD)와 종간 APD를 구하고, 몇 가지 결론을 내렸다.[3]

▶ 인간과 다른 동물들의 유전적 다양성은 다르지 않으며, 종 내의 일반적인 차이는 0.1% 정도 된다.

▶ 같은 종 내의 미토콘드리아 DNA 차이는 개체수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 새, 나방, 물고기, 인간을 포함한 대부분의 생물 종은 최근 출현해, 커다란 유전적 다양성을 발전시킬만한 충분한 시간을 갖지 못했다. 최근 10만~20만 년 사이에 인간이 출현했으며, 이는 오늘날 지구에 존재하는 90%의 다른 종에도 적용된다.

▶ 각각의 종내 미토콘드리아 서열은 동일하거나 거의 비슷하지만, 다른 종과는 분명한 구분이 되어 있고, 중간 단계를 찾기 힘들다.

이 중 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세 번 째, 그리고 네 번 째 발견에 대해 살펴보겠다.


지구에 사는 90%의 동물은 10만~20만 년 내에 출현했다?

최근 여러 가지 이유로 유전자를 통한 친자 확인을 받는 경우가 많이 생기고 있다. 이는 어떤 원리를 통해 검사하는 것일까? 아시다시피 부모는 자신의 유전자를 자신에게 물려준다. 하지만 유전자 중 일부는 돌연변이에 의해 바뀌게 된다. 검사관은 두 사람의 유전자를 검사하고, 그 차이가 얼마나 작은지에 따라 친자인지 여부를 확인한다.

비슷한 방법으로 우리는 여러 개체의 공통조상이 대략적으로 언제 존재했는지를 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한 종의 돌연변이 속도가 한 세대(20년) 당 10개라고 가정했을 때, 120개의 차이를 가진 두 개체의 공통조상은 6세대, 즉 120년 전에 있었다고 계산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DNA 바코딩을 분석한 결과 대다수의 개체가 0.1%의 차이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고, 이는 각 개체의 공통조상이 비교적 최근에 있었다는 결론(논문에서는 10만~20만 년)을 내리게 한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애써 태연해하지만, 이는 진화론의 입장에서는 너무나도 의아한 일이다. 왜냐하면 진화론에 따르면, 약 40억 년 전에 등장한 최초 생명체에서 점진적으로 조금씩 발전된 형태로 생명체가 등장했어야 하기 때문이다. 멸종된 개체까지 포함해 지구에 존재했던 대부분의 동물문은 캄브리아기인 약 5억 년 전에 출현했다고 지금까지 주장해왔는데, 어떻게 지금 지구에 사는 동물 90%의 공통조상이 10~20만 년 전에 존재했을 수 있었다는 것인가?

그럴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논문의 저자인 탈러 교수는 ”그 결과가 너무도 뜻밖이라 이를 부정하기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4] 라고 말할 정도였다.


출처 : Why should mitochondria define species(APD 논문). 각 종의 종내 변이 차이(W)는 아주 작고, 종간 변이 차이(B)는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이는 각 종의 공통조상은 최근 출현했고, 각 종은 분명히 구분된다는 근거가 된다.

그리고 논문의 저자나 AFP의 과학 전문 기자 Marlowe Hood는 그에 대한 가능성으로 이런 질문을 하고 있었다 : ”20만 년 전에 지구를 싹 쓸어버린 격변적 사건이 있었나?”[4]

나는 그 기사를 읽으면서 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성경은 수천 년 전부터 지구를 싹 쓸어버린 격변적 사건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의 홍수 사건이다. 어떤 이들은 이렇게 반론할 수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성경이 말하는 노아의 홍수는 수천 년 전의 사건이고 논문은 10만~20만 년 전에 격변적 사건을 얘기하고 있지 않은가?” 하지만 나는 그 반론에 대해 답을 드릴 수 있다.

논문의 저자는 왜 대부분의 종의 공통조상이 10만~20만 년 전에 존재했다고 말했을까? 이 논문은 그 연대에 대한 계산을 하지 않았다. 다만 다른 논문의 계산 결과를 인용했을 뿐이다. 문제는 그 논문의 계산이 정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도 이제는 현재 살고 있는 모든 남자와 여자에게 각각 남녀 공통조상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Y 염색체 아담, 그리고 미토콘드리아 이브라고 칭하고 있다. 그리고 그들이 언제 살았는지를 계산하는데, 인간과 침팬지에 공통조상이 있다는 것을 가정하고, 이를 토대로 산출한 변이 속도를 인간의 DNA 염기서열 차이에 적용시켜 연대를 계산한 것이다.

하지만 인간과 침팬지에게 공통조상이 있었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으며, 실제 인간의 변이 속도를 직접 측정하고 적용시킨 결과, 놀랍게도 공통조상이 살았던 시기가 6,500년 전이라고 나오게 된다.[5] (이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 링크된 글을 참조해주시기 바란다.)

즉 해당 논문이 실제 변이 속도를 측정한 결과를 적용시킨다면, 성경과 매우 근접한 결과를 얻게 된다. 진화론자들은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창조론이 주장하는 결과는 훨씬 더 과학적이고 실제적인 것이다.

관련 글 : 침팬지와 인간 DNA의 98%가 같다고? - 진화론의 무지가 낳은 무지

 

종과 종 사이의 확실한 구분이 있다는 근거

진화론자들이 당혹스러워하는 두 번째 결과는 종과 종 사이에 중간단계가 없이, 확실하게 구분이 된다는 것이다. 위에 분석 결과를 보시면, 종내 변이 차이(APD)는 모든 종이 거의 비슷하게 별로 없는 대신, 종간 변이 차이는 많이 나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창조론자의 생명나무(창조 과수원). 하나님께서 종류대로 창조하셨기 때문에, 다른 종류의 생물끼리는 분명한 차이가 있고, 같은 종류의 생물끼리는 비슷한 염기서열을 갖고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 논란이 되고 있는 논문은 창조론자들이 예상한 바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그리고 저 결과는 정확하게 창조론이 주장하는 바를 뒷받침하고 있다. 창조론은 하나님께서 생물을 각 종류대로 창조하셨기 때문에, 종류(kind)와 종류 사이에 중간 단계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종(species)과 종 사이에도 중간단계가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이 아니다. 예를 들어 지구상에는 18만 종의 나비들이 있는데, 하나의 나비 종류를 만드시고 그 공통조상에서 분기한 작은 변이들을 가진 여러 나비 종들이 있는 것이다.)

하지만 진화론은 생물의 다양성을 어떻게 설명할까? 진화론자 리처드 도킨스는 이렇게 말한다 :

”생명의 가장 큰 미스터리는 생명의 복잡성이 어디서 기원했는가의 여부라고 생각된다. 복잡성을 다른 말로하면 정보라고 할 수 있다… 복잡한 개체가 우연히 만들어졌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단 한 단계의 우연으로 일어날 수 없다… 하지만 아주 약간의 행운이 한 세대에 일어나고, 약간의 행운이 다음 세대에도 일어난다면, 그리고 이런 행운이 하나 하나 쌓인다면, 어떠한 수준의 단순함도 어떠한 수준의 복잡함으로 발전할 수 있다.”[6]

물론 리처드 도킨스가 말하는 여러 단계의 우연이 축적되는 것은 확률적으로 불가능하다. 하지만 그것이 가능하다면, 그래서 진화가 실제 역사 속에 일어났다면, 행운이 일어난 연속적인 중간 단계가 있어야 하고, 염기서열의 차이가 구분이 되지 않고 부드럽게 연결되어야 한다.

탈러 박사는 이에 대해 ”다윈도 왜 중간단계가 없는지에 대해 이해하는 것을 어려워했으며… 이 연구는 또 다른 방식으로 각 종이 아주 좁고 분명한 염기서열이 있음을 확인해준다”[7] 라며, 진화론자로서 설명하기 힘든 연구 결과라고 말한다.


근거 잃는 진화론 – 진화론자가 진화론을 믿는 이유는 증거 때문이 아니다!

이 논문의 저자들은 논문을 쓰는 내내 연구 결과를 의아하게 여기며, 진화론 내에서 설명을 하기 어려워하면서도, 진화론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종내에 변이가 크지 않다는 사실, 종간 변이가 크고 확실히 구분된다는 사실은 창조론이 예측한 특히 젊은 지구 창조론이 예측한 바로 그대로인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증거에 따라 결론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진화론을 믿고 모든 증거들을 그들의 패러다임에 끼워 맞추고 있는 것이다.

유신진화론자인 모 교수는 이렇게 주장하고 있다 : ”국민일보의 기사처럼 이 논문이 진화론을 뒤집고 부정하고 있나요? 아니요. 그렇지 않습니다. 이 논문을 통해 논문의 저자들은 진화론을 부정할까요? 아니요. 그렇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더 확고히 진화론을 지지할 것입니다.” 진화론은 그들에게는 신앙이자, 어떤 증거에도 변하지 않는 종교인 것이다. 하버드 대학의 진화론자 리처드 르원튼은 말했다 :

”상식에 어긋난 과학적 주장을 받아들이려는 우리의 의지는 과학과 초자연의 진정한 싸움을 이해하는 열쇠이다. 우리는 구성 요소의 일부에 완전한 모순이 있다고 하더라도, 우리의 건강과 생명에 공헌을 하겠다는 과장된 약속들을 지킬 수 없다고 할지라도, 과학계가 입증되지 않은 ‘아니면 말고’ 식의 이야기들을 허용할지라도, 우리는 과학의 편에 선다. 왜냐하면 우리는 물질주의에 헌신했고, 헌신하기 때문이다. 과학적인 방법과 체계가 현상 세계의 물질주의적 설명을 받아들이게 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로 우리는 물질적인 원인에 이미 집착하고 있기 때문에, 그것이 얼마나 직관적이지 않던, 지식이 없는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만들던 상관없이, 물질적인 설명을 하게하는 연구 장치와 개념을 만들어낸다. 물질주의는 절대적이기에 신성한 발이 이 문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8]

진화론은 이 논문을 통해 증거를 잃었다. 유신진화론자들은 근거 없고 말도 안 되는 물질주의와 진화론을 어떻게든 기독교 내로 들여와 성도들을 미혹하려고 하고 있다. 그들은 어떻게든 이 논문의 핵심 내용과 기사를 덮으려고 할 것이다. 하지만 과학이 발전하면 발전할수록, 정직한 과학은 진화론이 틀렸으며 불가능하다는 것을 점점 더 밝혀낼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근거 없고, 상식을 초월한 주장, 그리고 창조론과 성경에 대한 왜곡 밖에는 없다.


References
1. NTD 뉴스, 진화에 대한 새로운 발견.. 미 대학 DNA 연구 결과 충격, 2018.06.03
2. 국민일보, 근거 잃는 진화론… 미, 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 결과 발표, 2018.06.05
3. M.Y.Stoekle & D.S.Thaler, Why should mitochondria define species, Journal of Human Evolution, 2018.5월
4. Phys.org, Sweeping gene survey reveals new facets of evolution, 2018.05.28
5. T.J.Parsons et al, A high observed substitution rate in the human mitochondrial DNA Control region, Nature Genetics 15 1997
6. From a Frog to a Prince: Biological Evidence of Creation
7. Human Evolution, Far From Special: Humanity’s Tiny DNA Differences are 'Average” in Animal Kingdom, 2018.05.21
8. The New York review of books, Billions and Billions of Demons, 1997.01.09.

 

-----------------------------------------------------

광범위한 유전자 조사는 진화의 새로운 양상을 밝혀냈다.
(Sweeping gene survey reveals new facets of evolution)

https://phys.org/news/2018-05-gene-survey-reveals-facets-evolution.html

*진화론과 상충되는 결과를 보여준, 미토콘드리아 DNA 분석에 관한 논문을 보도하고 있는, 2018. 5. 28일자 phys.org 지의 원문 기사를 그대로 게재한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phys.org 지도 가짜 뉴스를 퍼나르고 있는 것인가?

 

  

 

 

 

 

 

 

 

 

 

  다른 물고기로부터 참치를 가려내기 위해서, 초밥 집에서 사용되는 휴대용 유전자 검사가 새로운 종의 출현을 포함하여, 진화론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제공해줄 것이라고 누가 생각할 수 있었을까?

전 세계 수백 명의 연구자들은 10만 마리의 동물 종에서 수집된, 그리고 미국 정부가 운영하는 GenBank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되어 있는, 500만 개의 유전자 스냅샷(gene snapshots)을 (DNA 바코드(barcodes)라 불림) 세밀하게 조사했다.

뉴욕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Mark Stoeckle)과 스위스 바젤 대학의 데이비드 탈러(David Thaler) 박사는 지난 주에 그 결과를 발표했는데, 진화가 어떻게 전개됐는지에 대한 기존의 개념들을 매우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었다.

지구 행성의 76억 명의 사람, 5억 마리의 참새, 10만 마리의 도요새에 대한 유전적 다양성은 '거의 동일하다'라고, 뉴욕의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예를 들어, 개미, 쥐, 사람과 같이, 거대한 개체 수의, 멀리 떨어진 개체군을 가진 생물 종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유전적으로 다양해질 것이라 것이 생물학 교과서가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사실일까? 대답은 ”아니오”라고, Human Evolution 저널에 게재된 한 연구의 수석 저자인 스토클은 말했다. 지구 행성에 살고 있는 76억 명의 사람, 5억 마리의 참새, 10만 마리의 도요새에 대한 유전적 다양성은 ”거의 동일하다”라고, 그는 AFP에서 말했다.

이 연구의 가장 놀랄만한 결과는 아마도 사람을 포함하여, 오늘날 지구상의 생물 10종 중에 9종은 10만 년에서 20만 년 전에 생겨났다는 것이다. 탈러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 결론은 매우 놀랍다. 나는 그 결과를 부정하기 위해서 할 수 있는 한 싸웠다.” 

연구자들이 10만 종의 DNA 바코드 분석을 통해서, 거의 모든 동물들이 사람과 거의 같은 시기에 등장했음을 보여주는 감출 수 없는 징후(telltale sign)를 발견했다.

그 반응은 이해할 수 있다. 유전적으로 말할 때, 동물의 90%가 거의 같은 연대에 등장했다는 사실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20만 년 전에 생물 종들을 깨끗이 청소했던 어떤 대격변적 사건이 있었을까?


간단하고 저렴한 분석

그 답을 이해하려면, DNA 바코드를 이해해야 한다. 동물에게는 두 종류의 DNA가 있다.

하나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핵 DNA(nuclear DNA)이다. 이 DNA는 대부분의 동물에서 암수 부모로부터 후손으로 전달되며, 각 개체에 대한 유전자 청사진을 포함하고 있다. DNA로 구성되어있는 유전체(genome, 게놈)는 쌍으로 배열된 네 가지 유형의 분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사람에는 약 20,000개의 유전자들로 그룹화 된, 약 30억 개의 염기서열이 있다.

또한 모든 동물들은 미토콘드리아에도 DNA(mitochondrial DNA, mtDNA)를 갖고 있는데, 미토콘드리아는 영양분을 세포가 사용할 수 있는 형태의 에너지로 전환시키는, 각 세포 내부의 작은 기관이다. 미토콘드리아에는 37개의 유전자가 있는데, COI로 알려진, 그 유전자들 중 하나가 DNA 바코딩을 수행하는데 사용된다.

종들 사이에서 크게 다를 수 있는 핵 DNA에 있는 유전자들과는 달리, 모든 동물들은 동일한 세트의 미토콘드리아 DNA를 가지고 있어서, 서로 비교하기 위한 공통적 기초를 제공한다. 또한 미토콘드리아 DNA는 훨씬 쉽고 저렴하게 분리할 수 있다.

2002년에 캐나다의 분자생물학자인 폴 헤베르트(Paul Hebert)는 'DNA 바코드'라는 용어를 사용하여, COI 유전자를 분석하여 생물 종을 식별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미토콘드리아 DNA의 염기서열은 두 상반되는 특성이 정확하게 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에, 모든 동물에 대한 접근이 완벽하다는 것이 입증되었다”고 탈러는 말했다.


중립적 돌연변이

COI 유전자 염기서열은 모든 동물에 걸쳐 유사하므로, 그것을 골라내어 비교하기가 쉽다. 반면에, 이러한 미토콘드리아 DNA의 짧은 발췌(mitochondrial snippets)는 각 종들을 구별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다르다. 탈러 박사는 ”이것은 각 동물 영역에서 전문가들에 의해서 만들어진, 종 지정(species designations)과 거의 완벽하게 일치한다'고 말했다.

연구자들이 10만 종의 DNA 바코드 분석을 통해서, 거의 모든 동물들이 사람과 거의 같은 시기에 등장했음을 보여주는 ‘감출 수 없는 징후(telltale sign)’를 발견했다. 그들이 보았던 것은 소위 '중립적' 돌연변이(neutral mutations)에서의 변이(variation)의 부족이었다. 중립적 돌연변이는 세대 간에 생기는 DNA의 미세한 변화로, 생존의 기회를 앗아가지도, 병을 유발하지도 않는다. 다른 말로 표현하면, 중립 돌연변이는 진화의 자연적, 성적 동력의 측면에서 아무런 관련이 없다.

새로운 DNA 연구에 따르면, 오늘날 사람을 포함하여 지구상 생물의 10종 중 9종은 10만에서 20만 년 전에 등장했다.

이러한 '중립적' 돌연변이가 서로 얼마나 유사한지 아닌지는, 나무에서 일종의 나이테와 같이, 한 종의 대략적인 나이를 보여줄 수 있는 것이다.

이제 우리에게 하나의 질문이 생겨난다 : 오늘날 존재하는 대다수의 생물 종들은 왜 같은 시기에 등장했을까?


당혹스러운 진화론

환경적 외상(environmental trauma)이 하나의 가능성이라는 것이다. 록펠러 대학의 인간 환경 프로그램의 책임자인 제시 오수벨(Jesse Ausubel)은 AFP 통신에서 그 논문에 대한 논평을 하며 말했다 :

”바이러스, 빙하기, 새로운 성공적 경쟁자, 먹잇감의 부족... 등의 시기 동안에, 동물의 개체 수는 급격히 감소했을 수 있다. 이 시기에 유전적 혁신이 개체군을 쓸어버리고, 새로운 종의 출현을 쉽게 했을 수 있다.”

그러나 마지막 진정한 대량멸종 사건은 6550만 년 전으로 추정되는데, 소행성 충돌로 지구상의 공룡들과 생물 종들의 절반이 사라졌을 때였다. 이것은 개체군의 '병목현상'이 기껏해야 부분적인 설명일 뿐임을 가리킨다.

”가장 간단한 해석은 생물들은 항상 진화하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스토클은 말했다. ”언제나 진화가 일어났기 때문에, 그 시점에서 살아있던 동물은 상대적으로 최근에 등장했을 가능성이 더 크다.” 이 관점에서, 한 종은 새로운 무언가로 진화하거나 멸종되기 전에, 일정한 시간 동안만 지속된다.

그리고 이 연구에서 예상치 못했던 또 다른 발견은, 종들은 매우 명확한 유전적 경계를 가지고 있으며, 그 사이에 중간 형태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만약 개체 생물이 별이라면, 종은 은하이다”라고 탈러는 말했다. ”그들은 광대한 시퀀스 우주에서 밀집되어 있는 소형 성단이다.” '중간' 종의 부재는 다윈을 당혹스럽게 만드는 어떤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

*반박 기사 : ‘진화론과 상충’ 분명한데 '가짜 뉴스” 폄훼 (2018. 6. 14. 국민일보)
‘현존 생물종 90% 거의 같은 시기 출현’ 논문 발표 이후 갑론을박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4696&code=23111111&cp=nv

 


URL : http://fingerofthomas.org/%EA%B7%BC%EA%B1%B0-%EC%9E%83%EB%8A%94-%EC%A7%84%ED%99%94%EB%A1%A0-%EC%A7%84%ED%99%94%EB%A1%A0%EC%9E%90-%EC%88%A8%EA%B8%B0%EA%B3%A0-%EC%8B%B6%EC%96%B4%ED%95%98%EB%8A%94-%EB%85%BC%EB%AC%B8/

관련 자료 링크:

1. Y-염색체 아담과 미토콘드리아 이브는 동시대를 살았다! (Well, Duh; Adam and Eve Were Contemporaries)
2. 유전자 시계들은 최근 창조를 가리킨다. : 미토콘드리아 DNA, Y-염색체의 돌연변이 발생률 (Genetic Clocks Verify Recent Creation)
3. 새로운 미토콘드리아 DNA 연구는 노아를 확증하고 있다 (New DNA Study Confirms Noah)
4. 대규모의 유전학적 연구는 사람의 진화를 부정한다. : 돌연변이는 상향적 개선이 아니라, 질병과 관련이 있다. (Massive Genetic Study Purporting Human Evolution Debunked)
5. 극한의 추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된 식물 : 수백의 유전자들이 온-오프 되며, 부동액이 만들어진다. (Extreme Cold Can Be an Inconvenient Truth: Botanical Design Ensures Plant Survival)
6. 플라나리아의 유전체는 지적설계를 가리키고 있다. (Planaria Genome Loaded with Design Evidence)
7. 돌연변이의 행진 - 족보견과 인공선택 : 인공선택과 자연선택 모두 유전자 풀의 감소 과정이다. (‘Parade of Mutants’—Pedigree Dogs and Artificial Selection)
8. 절벽으로 고립된 산의 생물들은 진화를 부정한다. : 격리된 생물들의 낮은 유전적 차이가 의미하는 것은? (Brazil’s Islands in the Sky Defy Evolution)
9. ‘엔코드’ 연구로 밝혀진 유전체의 초고도 복잡성. : ‘정크 DNA’ 개념의 완전한 몰락 (ENCODE Reveals Incredible Genome Complexity and Function)
10. 육상식물의 리그닌이 홍조류에서도 발견되었다. : 리그닌을 만드는 유전자들, 효소들, 화학적 경로들이 우연히 두 번 생겨났다? (Plant Lignin Found in Red Algae)
11. 유전자 무질서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실제적 증거들 :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서 돌연변이 축적의 결과 (More evidence for the reality of genetic entropy)
12. 유전자의 다기능성은 진화론의 장애물이 되고 있다. (Gene Pleiotropy Roadblocks Evolution)
13. 위-위유전자는 진화론 패러다임을 뒤흔들고 있다. (Pseudo-Pseudogenes Shake Up Evolutionary Paradigm)
14. 유전자 코돈에서 중복/퇴화라는 개념의 몰락 (Codon Degeneracy Discredited Again)
15. 4차원으로 작동되고 있는 사람 유전체 : 유전체의 슈퍼-초고도 복잡성은 자연주의적 설명을 거부한다. (The four dimensional human genome defies naturalistic explanations)
16. 가장 작은 세포는 진화론에 도전한다 : 473개 유전자들을 가진 세포가 자연 발생할 수 있을까? (Minimal Cell Challenges Naturalism)
17. 활발한 지질활동을 하고 있는 명왕성 : 차가운 얼음 행성의 심장은 아직도 뛰고 있었다! (Pluto Has Active Geology)
18. 고릴라 유전체 분석에서의 진화론적 편견 (Monkey Business in the New Gorilla Genome)
19. 현대 유전학은 역사적 아담을 확증하고 있는가? (Does Modern Genetics Confirm a Historical Adam?)
20. 유전체 내의 바이러스성 정크라는 허튼 소리 (Viral Genome Junk Is Bunk)
21. 문어의 유전체는 사람의 것만큼 거대했다. (Octopus Genome as Large as Human Genome)
22. 후성유전학적 암호는 이전의 생각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 (Epigenetic Code More Complicated Than Previously Thought)
23. 사람과 침팬지 사이의 유전적 차이가 재계산되었다. (Differences Between Chimp and Human DNA Recalculated.)
24. 사람 유전체는 4차원의 세계로 되어 있다. (Human Nucleome Reveals Amazing 4D World)
25. 네안데르탈인의 유전자 : 진화론자들은 그들이 너무도 틀렸음에 놀라고 있었다. (Neanderthal Genes: Evolutionists Surprised at How Wrong They Were)
26. 사람 돌연변이의 대부분은 지난 5,000년 내에 발생했다. (Evolutionists Admit That Most Human Mutations Occurred In Last 5,000 Years)
27. 사람의 DNA 변이는 성경적 시간 틀과 조화된다. (Human DNA Variation Linked to Biblical Event Timeline)
28. 사람 돌연변이 시계는 째깍거리며 가고 있다. : 사람은 한 세대에 60개 이상의 새로운 돌연변이들이 추가되고 있다. (The Human Mutation Clock Is Ticking)
29. 유태인들에 대한 유전자 분석은 창세기를 확증한다. (Genetics Analysis of Jews Confirms Genesis)
30. 아프리카인의 유전체 분석은 성경적 역사와 일치한다. (African Populations Fit Biblical History)
31. 인류는 3 조상 가족으로부터 유래했음을 유전자 연구는 가리킨다. (Genetic Study Points to Three Ancestral Families of Humans)
32. 노아의 16명의 손자 : 고대의 지명과 민족들의 이름 속에 남아있다. (The Sixteen Grandsons of Noah)
33. 어떻게 인종들이 달라지게 되었는가? : 황인종, 흑인종, 백인종의 기원 (How Did Human “Races” Develop?)
34. 흑백 쌍둥이가 태어났다. (Two-tone Twins)
35. 진화론자들의 Y 염색체 충격 : 침팬지와 사람의 Y 염색체는 ‘끔찍하게’ 달랐다. (Y chromosome shock)
36. 사람과 침팬지의 Y 염색체 차이는 30% 이상이었다. (Y Chromosome Evolving Rapidly Is the Y chromosome a “hot spot of evolution”- in both humans and chimpanzees?)
37. 사람과 침팬지의 DNA 돌연변이 속도가 가리키는 것은? : 선택된 데이터로 비교됐어도 공통조상은 1천3백만 년 전? (Chimp DNA Mutation Study—Selective Yet Surprising)
38. 사람 lincRNA 유전자는 진화론을 부정한다. : 침팬지의 lincRNA와 차이는 20% 이상이었다. (Human lincRNA Genes Contradict Evolution)
39. 사람과 침팬지의 DNA는 완전히 달랐다. (DNA Study Contradicts Human/Chimp Common Ancestry)
40. 사람은 침팬지만큼 닭하고 가까운가? :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가 비슷하다는 신화의 추락 (Are Humans as Close to Chickens as They Are to Chimps?)
41. 또 하나의 진화론적 상징물이 무너졌다. 진화론자들도 인간과 침팬지 DNA의 99%가 유사하다는 생각을 단념하다 (Another evolutionary ‘truth’ now conceded to be myth : Evolutionists abandon the idea of 99% DNA similarity between humans and chimps)
42. 사람-침팬지 유사성의 허구를 폭로하고 있는 새로운 책 (New Book Debunks Human-Chimp Similarity)
43. 사람과 침팬지의 DNA 유사성이 98% 이상인가? 그렇지 않다 (Greater than 98% Chimp/human DNA similarity? Not any more)
44.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 차이는 더욱 커졌다. : 각 생물에만 있는 고아유전자들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Genetic Gap Widens Between Humans and Chimps)
45. 새로운 게놈 프로젝트 결과는 인류의 나이가 젊다는 것을 말해 준다. (New Genomes Project Data Indicate a Young Human Race)
46. 심지어 기생충의 유전자도 젊은 연대를 지지한다. (Even Parasite Genes Look Young)
47. 많은 돌연변이는 진화가 아니라, 많은 질병을 의미한다. (More Mutations Mean More Diseases, Less Evolution)
48. 암 연구는 무심코 진화론의 기초를 붕괴시키고 있었다. : 돌연변이의 축적은 생물체의 손상을 유발할 뿐이다. (Cancer Research Inadvertently Refutes Evolution)
49. 아담은 정말 930년을 살았는가? : 사람 수명의 감소곡선은 그것이 사실이었음을 가리킨다. (Did Adam Really Live 930 Years?)
50. 노아 홍수 이전 사람들의 긴 수명에 관해 밝혀지고 있는 사실들. (More Mysteries for the Science of Long Life)
51. 단 한개의 결함 때문에 50년을 잃는다면? (One Tiny flaw, and 50 years lost!) 조로증(HGPS, Hutchinson-Gilford progeria syndrome)과 수명
52. 일부 정크 DNA는 단백질 생성의 시동을 걸고 있었다. (Novel 'Junk DNA' Sequences Jumpstart Protein Production)
53. 정크 DNA의 질질 끄는 죽음 (The lingering death of junk DNA)
54. 전이인자는 배아 발달 시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었다. : 정크 DNA 개념의 계속되는 실패 (Transposable Elements Key in Embryo Development)
55. 일부 정크 DNA는 신경세포 통로를 만드는 중요한 안내자였다. (Some Junk DNA Is Important Guide For Nerve-cell Channel Production)
56. 유전체의 정크는 세포의 항공 교통 관제관이었다. (Genomic Junk Is Cell’s Air-Traffic Control)
57. DNA의 놀라운 복잡성이 밝혀지다. : '정크 DNA(쓰레기 DNA)'는 없었다. (Astonishing DNA complexity uncovered)
58. 상동성과 상사성 : 진화론의 문제점을 감추기 위한 속임수 용어. (Homology made simple)
59. 개들의 다양한 품종과 변화의 한계 : 창조된 ‘종류(kind)’ 내에서의 다양성은 진화가 아니다. (Dog Breeding: Exploring the Limits of Change)
60. 부정선택은 다윈이 원했던 것이 아니다. : 돌연변이의 축적은 발전이 아니라, 쇠퇴를 초래한다. (Negative Selection Is Not What Darwin Wanted)
61. 동물들의 본능은 어떻게든 진화했다? : 진화론자들의 추정 이야기는 과학적 설명이 될 수 없다. (Instinct : ‘Somehow’ Is Not an Evolutionary Explanation)
62. 모든 곰 종들은 한 쌍의 곰 종류에서 유래했다. (All Bears Are Brethren)
63. 돌연변이는 치명적 심장마비를 초래하고 있었다. (Mutation Underlies Fatal Heart Condition)
64. 수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호박 속 진드기에서 포유류의 완전한 혈액세포와 기생충이 발견되었다. (Tick Talk : Mammal Blood Found in Amber)
65.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Is evolution true?: 21 bad arguments for biological evolution)
66. 진화론은 얼마나 많은 비정상과 예외들을 수용할 것인가? (How Many More Anomalies Can Darwinism Take?)
67.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15 Questions for Evolutionists)
68. 진화론 : 끊임없이 수정되고 있는 이론 (Evolution: A Theory in Constant Revision)
69. 급속한 진화(변화)는 진화론을 부정하고, 창조론을 확증하고 있다. (Fast Evolution Confirms Creationist Theory)
70. 오류를 피하기 위해 조작되고 있는 진화론 (Fudging Evolution to Avoid Falsification)
71. 만우절의 농담과 같은 진화론자의 주장들. :보존된 유전자들, 약자생존, 실러캔스 이야기 (Darwinism as an April Fool Prank)
72. 진화론은 다윈에 역행하여 가고 있다. : 속자교배, 완자생존, 약자생존, 부적자생존? (Evolution Goes Against Darwin)
73. 이러한 것들이 다윈이 생각했던 것인가? : 신중자생존, 속자생존, 순간적 진화, 진화적 관심? (Is This What Darwin Had in Mind?)
74. 진화론 : 늘 번복되는 이론 ; 칙쇼루브 충돌, 성선택, 셰브론, 스토로마톨라이트... (Evolution : A Theory in Revision)
75. 약자생존과 폐기되는 성선택 (Survival of the Weakest)
76. 가시덤불이 되고 있는 다윈의 진화계통나무 (Darwin’s Tree of Life is a Tangled Bramble Bush)
77. 생명체의 종류와 종, 그리고 다양성 (Diversity of Life classified by ‘Kind’ or ‘Species’)
78. 다윈의 핀치새는 후성유전학이 답이다. : 진화론의 한 주요 상징물이 붕괴되고 있다. (Darwin's Finches: Answers From Epigenetics)
79. 가장 간단한 미생물도 생각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 : 마이코플라즈마는 200 개의 분자기계들과 689 개의 단백질들을 만드는 유전자들을 가지고 있었다. (Simplest Microbes More Complex than Thought)
80. 41억 년 전에 생명체가 이미 지구에 존재했다고? : 새롭게 주장되는 최초 생명체의 출현 연대와 문제점들. (New First Life Estimate Creates More Problems)
81. '생명의 기원' 논란의 종지부 : 산소는 처음부터 있었다. (Curtains for OOL: Oxygen Was Present from the Start)
82. 3차원적 구조의 DNA 암호가 발견되다! : 다중 DNA 암호 체계는 진화론을 기각시킨다. (Three-Dimensional DNA Code Defies Evolution)
83. 연체동물의 진화와 모순되는 굴의 게놈 분석 : 굴은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Oyster Genome Confounds Mollusk Evolution)
84.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1부. : 유전정보는 자연주의적 과정으로 생겨날 수 없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One)
85.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3부. : 세포 내의 유전정보는 증가되지 않고, 소실되고 있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Three)
86. ‘수렴진화’라는 마법의 단어 : 여러 번의 동일한 기적을 주장하는 진화론자들 (Evolutionists Multiply Miracles)
87. 하나님이 설계하신 생물발광 : 발광 메커니즘이 독립적으로 수십 번씩 생겨날 수 있었는가? 극도의 수렴진화는 진화론을 붕괴시킨다! (God’s Design for Bioluminescence)
88. ‘수렴진화’라는 도피 수단 : 유사한 구조가 우연히 여러 번 진화했다? (Convergence Convenience)
89. 진화론의 가시가 되어버린 맹장 : 도를 넘은 수렴진화 : 맹장은 32번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The Appendix: A Thorn in Evolution's Side?)
90. 다윈의 특별한 어려움과 수렴진화 : 물고기의 전기기관은 독립적으로 6번 진화했는가? (Darwin's 'Special Difficulty' Solved?)
91. 박쥐와 돌고래의 음파탐지 장치는 우연히 두 번 생겨났는가? 진화론의 심각한 문제점 중 하나인 '수렴진화' (In Bats and Whales, Convergence in Echolocation Ability Runs Deep)
92. 고래 진화 사기 사건. 또 하나의 진화 아이콘이 사망하다. (Whale evolution fraud. Another evolutionary icon bites the dust)
93. 망막의 뒤로 향하는 배선은 최적의 설계였다. : 나쁜 설계의 사례라던 진화론자들의 주장은 틀렸다. (Backward Wiring of Eye Retina Confirmed as Optimal)
94. 되돌이 후두신경은 형편없는 나쁜 설계가 아니다. (Major Evolutionary Blunders : The 'Poor Design' of Our Recurrent Laryngeal Nerve)
95. 유전학에서 진화론은 실패하고 있었다. : 효모와 사람의 유전자들은 10억 년 후에도 동일했다? (Genetic Evolution Falsified)
96. ‘수평 유전자 전달’이라는 또 하나의 진화론적 신화 (Another Horizontal Gene Transfer Fairy Tale)
97. 캄브리아기에서 척추동물 물고기가 또 다시 발견됐다. (Cambrian Explosion Included Vertebrate Fish)
 
 
놀라운 기능의 피부에 감사하라. (Be Thankful for Skin)
새로운 지질학적 사건은 대홍수를 가리키는 것처럼 들린다. (New Ge...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