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의 말씀으로 하늘이 지음이 되었으며 그 만상이 그 입 기운으로 이루었도다 [시편 33:6]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동일과정설 HOME > 자료실 > 동일과정설
지질학적 과정에서 계속 번복되고 있는 오래된 연대
: 유기물질 황화와 심해 산들의 형성은 예상보다 빨랐다.
(Two Geological Process Ages Collapse)
David F. Coppedge

   이론적으로 오랜 시간이 걸렸을 것으로 예상됐던 두 가지 지질학적 과정들이 빠르게 일어날 수 있음이 밝혀졌다.

우리는 장구한 시간이 걸렸을 것으로 주장됐던 몇몇 과정들이 수백 배, 수만 배로 빠르게 일어날 수 있음을 지속적으로 보고해왔다. 예로 종유석, 오팔, 다이아몬드, 캐년 등은 빠르게 만들어질 수 있었고(2016. 8. 19), 원유는 1시간 만에 만들어졌으며(2013. 12. 20), 화석도 실험실에서 하루 만에 만들어졌고(2018. 7. 31), 화산의 연대측정은 3,000% 잘못됐으며(2012. 11. 1),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에 많은 오류들이 있음을 지적해왔다.(아래 관련자료링크 참조). 이러한 진화론적 추정들에 대한 재평가들은 두 가지 교훈을 주고 있는데, 첫째 관찰할 수 없는 과거를 현재 일어나는 과정으로 가정하여 부주의하게 외삽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짓이며, 둘째 모든 변수들을 고려하지 않는 모델링은 잘못된 결론을 도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음은 최근 밝혀진 또 다른 두 경우의 번복된 사례이다.


1. 탄소 순환

유기물질의 황화는 생각했던 것보다 빨랐다(Washington University, 2018. 8. 30). 부제는 ”새로운 연구는 탄소순환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변화시키고 있다”이다. ”유기물질 황화(organic matter sulfurization)”라 불리는 과정은 오래된 연대에 기초한 가정이 틀렸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가 되고 있었다. 지질학자들은 막대한 양의 탄소가 9천4백만 년 전 바다에 파묻혔고, 커다란 기후 변화를 초래했다고 생각해왔었다. 이들 탄소의 매장 과정은 50만 년이 걸렸을 것으로 그들은 생각했었다 :

대양에서 초거대한 적조 발생(super-giant algae blooms)과 산소농도 저하가 퇴적물에 유기 탄소를 보존시킬 수 있게 했다는 것이 기본적 가정이다.

워싱턴 대학의 행성과학부 연구자들의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유기 탄소가 보존됐던 다른 과정이 있었음을 보여준다. Nature Communications(2018. 8. 24) 지에 게재된 그들의 연구에 따르면, 이전에 수만 년의 기간이 걸렸을 것으로 생각해왔던 유기물질 황화가 실제로는 훨씬 빠르게 일어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황(sulfur)은 퇴적물 내의 탄소와 결합되어, 그곳에 보존된다.

그 과정은 얼마나 빨리 일어날 수 있었을까? 보도 자료 및 공개된 보고서에 따르면, ”유기물질 황화 과정은 단 몇 시간에서 며칠 만에도 일어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 과정이 무려 100만 배에서 1000만 배 더 빠르게 일어날 수 있었다 것이다!  ”우리는 실험실에서 그 과정을 24시간 이내에 유도할 수 있었다”라고 연구에 참여했던 교수는 말했다.

이러한 엄청난 시간 틀의 차이는 과학자들이 지구 기후의 과거와 미래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에 대한 상당한 의미를 제공해주고 있다.  

이제 새롭게 밝혀진 사실에 대해 생각해보라. ”이러한 엄청난 시간 차이는 과학자들이 지구 기후의 과거와 미래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에 대한 상당한 의미를 제공해주고 있다”고 보도자료는 말했다. IPCC(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는 그것을 깨닫고 있을까?

연구자들은 지구의 나이가 수십억 년이라는 표준 가정에는 의문을 제기하지 않고 있었다. 그래서 기후에 관한 그들의 몇몇 가정들은 정확하다고 계속해서 믿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지금까지 기후 모델에서 놓치고 있었던 한 과정을 밝혀냈던 것이다. 기후 변화를 연구하는 분야와 여러 과학 분야들은 탄소 황화 과정에 대한 이러한 극도로 짧아진 시간 틀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다 :

탄소 보존의 방식으로서 황화의 잠재적 확산 가능성은 대양에서 산소의 역사에 대한 우리의 이해가 재평가될 필요가 있음을 의미한다.

물론, 그동안 발표됐던 이 과정에 관한 수많은 논문들은 이것을 고려하지 않았다. 그리고 새로운 사실을 쉽게 받아들이지 않는, 자신들의 주장이 틀렸음을 쉽게 인정하지 않으려는, 과학계의 고질적 병폐 때문에, 이 새로운 발견은 수년 동안 널리 알려지지 않을 수도 있다. 교과서도 빨리 고쳐지지 않을 것이다. 잘못된 나쁜 모델에 기초한 중요한 정책적 결정도 쉽게 바뀌지 않을 수도 있다.


2. 해저 지형

모델링은 해저 2500m 심해 산들의 형성 원인을 보여준다.(Phys.org, 2018. 9. 4). 대부분의 대양저는 평탄하지 않고, 도처에 산들과 계곡들이 존재하며, 어떤 것은 날카롭다. 그들은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선도적인 '감각적' 아이디어는 수백만 년에 걸쳐 지구의 궤도주기에 의해 유발된 지구의 기후 변화를 나타내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과학자들의 허세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해저 지형에 대해 거의 알지 못한다.

판구조론(plate tectonics)이 등장한지 반세기가 지났지만, 깊은 대양저는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왜 대양저는 광대하게 펼쳐져있는 해저산과 계곡들로 이루어져 있는 것일까?

논란을 일으켰던 한 가설에 의하면, 기후와 해수면 순환이 직접적으로 마그마의 생성과 해저 지형의 굴곡을 일으켰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화산 활동에 대한 컴퓨터 모델링에 의하면, 대양저의 심해 산들은 화산 활동과 대서양중앙해령의 지각 단층으로 형성됐다는 견해를 제시했다.

 

 

 

 

 

 

 

 

 

기후 주기 이론은 밀란코비치 이론(Milankovitch Theory)과 관련이 있다. (2018. 6. 22, ”밀란코비치 이론이 점성술과 같은 이유” 참조). 이 이론은 오랜 세월에 걸친 기후 주기가 태양을 공전하는 지구 궤도의 동력학에 의해서 느리고 점진적으로 유도되었다고 가정한다. 시드니 대학의 과학자들은 경쟁하는 모델들(기후-유도 주기 모델 대 화산활동 및 단층 모델)을 평가했다. 그리고 후자가 수월하게 승리했다.

기후와 해수면의 동요(fluctuations)가 어떠한 역할을 했는지에 대한 어떠한 흔적도 없다. 대신에 지각 단층은 주로 심해 산(abyssal hills)들의 형성을 촉진시켰다.

Geophysical Research Letters(2018. 8. 22) 지에 게재된 그들의 논문은 장구한 시간 틀의 커다란 붕괴를 가리키고 있었다. ”밀란코비치 주기가 심해 산들의 확산 속도에 중속, 고속, 초고속의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못했다.” 이 논문은 기본적으로 대양저의 지형과 지각의 나이에 대한 연결고리를 해제하고 있으며, 밀란코비치 이론에 반대되는 또 하나의 타격이 되고 있었다. ”우리의 연구 결과는 심해 지형에 있어서 밀란코비치 이론에 기인한 징후의 존재를 뒷받침하지 않는다”라고 그들은 말했다.

분명히, 지각 단층화는 오랜 세월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언론 보도는 저자들이 심해 산들이 얼마나 빨리 형성될 수 있는 지를 언급하고 있지는 않았지만, 그것들이 느리고 점진적인 과정으로 생겨났다고 가정할 아무런 이유도 없게 된 것이다.

-------------------------------------------

사람들은 진화론적 동일과정설에 기초한 현대 지질학의 많은 이론들이 모래 위에 구축되어 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

 

출처 : CEH, 2018. 9. 4.
URL : https://crev.info/2018/09/geological-process-ages-collapse/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오팔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수개월 만에 만들어진다. (Creating opals : Opals in months, not millions of years!)
2. 오팔은 수주 만에도 만들어질 수 있다. (Opals Can Form in Weeks)
3. 한 시간 만에 만들어진 원유. 석유, 석탄, 천연가스, 오팔, 다이아몬드, 금, 화석화, 종유석.. 등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기간 내에 형성된다. (One-Hour Oil Production?)
4. 화석이 실험실에서 하루만에 만들어졌다! : 합성 화석에서 유기 필름은 빠르게 보존될 수 있었다. (Synthetic Fossils Show Organic Films Can Preserve Quickly)
5. 화석화는 많은 시간을 요구하는가? (Does Fossilization Require Millions of Years?)
6. 지질학적 현상들은 빠르게 일어났다! : 빠른 화석화, 장화, 석순과 종유석 (Geologic Phenomena are Rapid)
7. 빠른 화석화 작용 (Rapid Petrifaction) : 화석화된 돌 모자와 카우보이 장화
8. 석화된 물레방아 (Petrified waterwheel)
9. 동굴암석 : 종유석과 석순 : 종유석은 빠르게 형성될 수 있었다. (Speleotherms : stalactites and stalagmites)
10. 빠른 종유석? (Rapid Stalactites?)
11. 다이아몬드가 며칠 만에 (실제로는 몇 분 만에!) : Diamonds in days (actually, minutes!)
12. 화석, 석탄, 다이아몬드에 존재하는 방사성탄소 (Carbon-14 in Fossils, Coal, and Diamonds)
13.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십억 년의 연대를 거부한다. (Diamonds: a creationist’s best friend Radiocarbon in diamonds: enemy of billions of years)
14. 진흙 퇴적 실험은 오랜 지질학적 신념을 뒤엎어버렸다. : 이암 퇴적층들의 이전 모든 해석들에 대한 근본적인 재평가를 요구한다. (Mud experiments overturn long-held geological beliefs : A call for a radical reappraisal of all previous interpretations of mudstone deposits)
15. 빠른 물 흐름에서 퇴적된 진흙 : 이암 형성에 관한 동일과정설적 설명은 틀렸다. (As Waters Clear, Scientists Seek to End a Muddy Debate)
16. 의심되고 있는 지질학적 법칙들 : 인공수로 실험에서 빠르게 형성된 층리와 엽층들 - Guy Berthault의 웹사이트 탐방 (동영상 위주) (Paleohydraulic analysis : a new approach by Guy Berthault)
17. 석탄은 오래되지 않았다 : 석탄 속에서 나온 쇠단지
18. 석탄 속의 종 (Bell in Coal)
19. 그랜드 캐년의 지층은 지질시대가 허구임을 보여준다. (Grand Canyon strata show geologic time is imaginary)
20. 밀란코비치 주기에 의한 빙하기 이론이 부정되었다. (Orbital Ice Age Theory Melts)
21. 격변적 판구조론과 노아의 홍수 (A Catastrophic Breakup : A Scientific Look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22. 네바다 주의 땅속 깊은 곳에서 맨틀 내로 가라앉고 있는 거대한 암석 덩어리가 발견되었다. (Giant Blob Found Deep Beneath Nevada)
23. 현무암 마그마의 빠른 상승 (The Rapid Ascent of Basalt Magmas)
24. 공룡 뼈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또 다시 발견되었다! : 수억 수천만 년의 화석 연대와 지질시대가 붕괴되고 있다. (Carbon-14 Found in Dinosaur Bone)
25.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의 모순 : '고대' 용암류에 파묻힌 화석 나무에서 방사성탄소가 검출되다. (Radioactive ‘dating’ in conflict! Fossil wood in ‘ancient’ lava flow yields radiocarbon)
26. 대립속의 연대측정, 어느 연대를 믿을 것인가? : 2천만 년 됐다는 목재 시료의 C-14연대는 36,440년? (Dating in conflict : Which ‘age’ will trust?)
27. 공룡 뼈에 대한 방사성탄소(C-14) 연대측정이 실시됐다. : 22,000~39,000년의 측정 결과는 공개되지 못했다! (Radiocarbon in dino bones : International conference result censored)
28. 7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모사사우루스의 연부조직에 대한 놀라운 방사성탄소 연대측정 결과. (Carbon Dating of '70 Million Year Old' Mosasaur Soft Tissues Yields Surprising Results)
29. 노아의 홍수는 유성 충돌로 시발되었는가? (Did Meteors Trigger Noah’s Flood?)
30. 6일 만에 생겨난 협곡! : 버링감 캐년 (A canyon in six days!)
31. 3일 만에 생겨난 텍사스 주의 캐년 레이크 협곡 (Texas Canyon Was a Geological Rush Job)
 
 
도마뱀의 색깔 변화는 사전에 구축되어 있었다. : 1주일 만에 일어...
유신진화론이 좋은 선택이 될 수 없는 이유 (Why Theistic Evolut...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