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물이 태에서 나옴 같이 넘쳐 흐를 때에 문으로 그것을 막은 자가 누구냐 [욥기 38:8]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빙하기 HOME > 자료실 > 빙하기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13장
빙하기 동안 인류는 어디에 있었을까?
(Frozen in Time, Chapter 13.
Where Was Man During the Ice Age?)
Michael J. Oard

    성경의 역사 기록은 빙하기(Ice Age) 기간 중 또는 직후의 사건을 기록하고 있다. 이 시기는 욥기와 유대 족장들의 삶과 시대에 관한 책들에 포함된다.

빙하기에 살았던 사람들을 생각할 때, 보통 털북숭이 매머드(woolly mammoths)와 털코뿔소(woolly rhinos)를 사냥했던 야만적인 유인원 같은 혈거인(caveman)을 생각한다. 진화론에 따르면, 빙하기는 사람(man)이 일련의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를 거치며 진화해 온 시기이다. (‘잃어버린 고리’는 이 장의 마지막 부분에서 설명).

성경의 역사 기록은 빙하기 기간 중 또는 직후의 사건들을 기록하고 있다. 이 시기는 욥기와 유대 족장들의 삶과 시대에 대한 책들에 포함된다. 성경은 대홍수 이후 중동지역에서 일어났던 사건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성경에서 빙하기에 대한 많은 부분을 읽을 것으로 기대해서는 안 된다.

창세기 10~11장을 근거로, 대홍수 이후 처음 100년 동안, 사람은 오직 중동지역에서만 살았다고 추정할 수 있다. 방주에서 나온 이후, 노아와 그의 세 아들과 며느리들, 그들의 자식들은 바벨탑 사건이 있을 때까지 티그리스-유프라테스강 유역에 머물러 있었다. 노아와 그의 가족이 방주에서 나왔을 때, 하나님은 그들에게 ”너희는 생육하고 번성하며 땅에 가득하여 그 중에서 번성하라”고 명하셨다.(창세기 9:7). 그런데 사람들은 하나님께 순종하지 않고, 거기에서 흩어지지 않기로 작정했다. 꽤 짧은 시간 안에 하나님의 말씀을 거역하는 반역이 시작되었던 것이다. 바벨의 사람들이 ”하늘”에 닿기 위해 탑을 쌓았을 때, 반역은 정점에 도달했다. 그 반란은 점성술과 관련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하나님은 그들의 언어를 혼잡하게 하시면서 그들은 심판하셨고, 그 결과 그들은 온 지구상에 흩어지게 되었다.(그림 13.1) 이 사건은 대홍수 이후 약 100년에서 300년 사이에 발생했다. 그때 쯤에는 빙하기가 꽤 진행되고 있었다.

 

 

 

 

 

 

 

 

 

그림 13.1. 바벨탑에서의 언어의 혼잡


남쪽으로의 분산

많은 사람들이 따뜻했던 티그리스-유프라테스 강 유역에서 남서쪽과 남동쪽으로 향하기로 결정했다(그림 13.2). 남서 지역으로 나아갔던 사람들은 사해부근, 팔레스타인, 이집트, 사하라 사막, 그리고 아프리카의 나머지 지역에 정착했다. 그 당시 전 세계의 여름 기후는 여전히 현재의 기후보다 더 시원하고 습했다. 이는 오늘날 사람이 살기 힘든 지역에서, 대홍수 이후 번성했던 문명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는 이유이다. 대홍수가 끝나고 나서 몇 백 년의 시간이 지나 빙하기로 접어들었을 때, 사하라 사막 지역에는 사람과 동물들이 번성했다. 사하라 사막에서 발견되는 수생동물들의 유해와 대규모의 암석화 등이 이것을 증명하고 있다.

다른 일행들은 남동쪽의 인도, 동남아, 뉴기니, 오스트레일리아, 그리고 마침내 뉴질랜드와 서태평양의 섬들로 향했다. 호주 원주민들은 이 초기 그룹에 포함됐을 것이다.

 

 

 

 

 

 

 

그림 13.2. 바벨탑으로부터의 분산 (AiG-USA의 다니엘 루이스가 그린 그림)


북서쪽으로의 분산

북서쪽으로 향하는 사람들은 강인하고 활동적이었다.[1] 그들은 북서부 아시아와 북유럽의 스칸디나비아 빙상 쪽으로 이동했다. 그들이 처음 북쪽으로 향했을 때는 빙상이 존재한다는 것을 전혀 몰랐을 것이다. 하지만 곧 그들은 산에서 빙모(ice cap)를 보았다. 성층권의 화산재와 연무질(aerosol)로 인해 낮에도 약간 어둡고 추웠지만, 사냥감은 풍부했다. 여름이 너무 선선하고, 성장계절(growing season)이 너무 짧아, 작물을 재배할 수 없었을 것이지만, 그들은 아마도 경로를 따라 식물 열매와 뿌리를 채집했을 것이다. 큰 사냥감들은 점점 더 북쪽으로 이주하는 것을 가능하게 했던 한 요소였다. 결국 일부 사람들은 털북숭이 매머드의 땅으로 들어갔다. 동굴들은 살기에 가장 실용적인 장소였다. 유럽의 고전적인 ”혈거인(동굴인)”이 그때 현실이 되었지만, 그들은 야만적이지도 않았고, 유인원 같지도 않았다. 그들은 네안데르탈인(Neanderthal man)과 크로마뇽인(Cro-Magnon man)으로 알려져 있으며, (냉혹한 환경 가운데 살아남을 수 있었을 만큼) 평균 또는 평균 이상의 지능을 가지고 있었을 것이고, 잃어버린 고리가 아니었다.

네안데르탈인은 한때 유인원과 사람 사이의 연결고리로 여겨졌었지만, 이것은 진화론적 편견 때문이었다. 그들은 몇 가지 특이한 얼굴 특징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들의 뇌는 현대의 사람보다 약간 더 컸고, 평균적으로 유인원들의 뇌보다 거의 세 배나 컸다. 잃어버린 고리를 찾기 위해서 혈안이 되어있었던 초기 진화론자들은 많은 것을 말하지 않았다. 유럽, 서아시아, 북아프리카의 동굴들에서 100여개 이상의 네안데르탈인 유골들이 발견되었다. 그들의 목 아래쪽의 뼈들은 현대인의 것과 거의 동일했다. 네안데르탈인은 커다란 눈두덩(brow ridges)을 가지고 있었고, 턱이 작았고, 머리 뒷부분이 뒤쪽으로 확장되어 있었다. 이러한 두개골의 특징들은 (근친교배로 인한) 독특한 유전적 특징일 수도 있고, 병에 의해 야기된 것일 수도 있다. 그 특징 중 일부는 구루병(rickets)과 관절염과 같은 질병에 의해 유발될 수도 있는 것들이었다. 구루병은 흐리고 암울했던 빙하기 동안, 동굴생활의 일반적인 결과로 나타나는, 비타민 D 부족으로 인해 발생했다.

여러분과 나와 같은 현대인류와 거의 동일하게 보이는 크로마뇽인은, 얼마 후에 네안데르탈인을 따라 유럽으로 들어갔던 것 같다. 그들도 역시 동굴에서 살았다. 그들도 네안데르탈인과 마찬가지로 석기를 사용했는데, 아마도 그들이 바벨을 떠나면서 갖고 있었던 모든 금속도구들이 다 소모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들은 또한 그 지역 전역의 동굴 벽에 예술작품들을 남겨놓았다. 크로마뇽인들이 네안데르탈인과 교류했을 가능성은 크다. 그 당시에는 두 그룹 모두 삶이 힘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풍부한 사냥감들이 그들을 살려냈다. 12살 소년의 눈에 비쳐진, 빙상 가까운 지역의 동굴에서 살아가는 삶이 어떤 것이었는지는 ”빙하기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Life in the Great Ice Age)”를 읽어보라.[2] 

크로마뇽인과 네안데르탈인은 상호 교배했을 가능성이 크며, 아마 오늘날의 유럽과 아시아인들 내에 섞여 있을 것이다. 빙하기 시대의 뼈들이 발견됐는데, 이 뼈들은 두 그룹 사람들의 특징이 섞여 있는 것을 보여준다.

거대한 사냥감들은 빙하기 말의 멸종 기간 동안에 드물어질 수도 있었지만, 여름이 점점 따뜻해지면서, 인류는 다시 식물을 심고 수확할 수 있게 되었다. 그들은 부족들이 살아갈 거주지를 만들었고, 마을과 도시들을 지었다. 문명과 농업이 급속도로 발전했다. 혹독했던 빙하기의 삶은 유럽과 서부아시아 사람들의 역사에서 단지 한 순간일 뿐이었다. 진화론적 고고학자와 고인류학자들은 농업이 유럽에서는 느리게 발전했다고 생각해왔지만, 이것은 인류가 유인원으로부터 수 백 만년 동안 진화해왔다는 진화론적 편견 때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일부 고고학자들은 유럽에서 농업이 급속히 발전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

최근 수렵채집인들이 목축업과 농작물 재배가 유리하다고 인식했을 경우, 이것으로 눈을 돌릴 수 있었다는 사실은 유럽에서 농업의 기원에 대한 연구에 큰 의미를 갖는다.[3]


북동쪽으로의 분산과 아메리카 원주민의 기원

다른 가계들은 티그리스-유프라테스 계곡에서 동쪽과 북동쪽으로 향해 떠났다(그림 13.2). 아시아 대륙의 내부는 비교적 추워 높은 산들이 빙모로 덮여 있었기 때문에, 그들 또한 강건한 사람들이었을 것이다. 동쪽으로 이주해 간 사람들은 동아시아에 정착했던 고대의 동양 사람들이다.

그 부족들 중 일부는 북동쪽 시베리아로 이동했을 것이다. 이 지역의 겨울은 추웠지만, 오늘날만큼 춥지는 않았다. 사냥감은 압도적으로 풍부했다. 이곳은 털북숭이 매머드가 수백만 마리씩 살았던 곳이다. 초기 인류가 시베리아, 특히 남부시베리아에 거주했다는 많은 증거들이 있다. 최근 고고학자들은 빙하기 동안에 사람들이 북부 중앙시베리아의 야나 강(Yana River)을 따라 살았다는 것을 발견했다.[4] 진화론에 따르면, 이 시기는 '구석기시대(Paleolithic, old stone age)”와 '신석기시대(Neolithic, new stone age)” 기간 동안이다. 1800년대부터 사용됐던 이러한 분류는 지금은 단순화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우리는 19세기에 유럽의 선사시대를 절단 기구에 사용됐던 재료 즉, 첫 번째는 돌, 그 다음은 청동, 그 다음은 철에 기초하여 시기를 나누었음을 보았다. 오늘날 고고학자들은 이러한 구분이 유용할 수도 있지만, 선사시대 사람들의 삶이나, 선사시대 공동체가 기능했던 방식에 있어서 중요한 변화와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5]

부족들이 계속 이동을 하면서, 일부는 시베리아에 남았고, 일부 부족들은 계속해서 나아갔다. 그들이 온화한 태평양이나 북극해에 접근했을 때, 기후는 아시아 내륙보다 더 따뜻했을 수 있었다. 이것이 그들에게 계속 동쪽으로 이동하도록 동기를 부여했을지도 모른다.

곧 몇몇 유목민들이 시베리아와 알래스카 사이의 베링해협에 도착했다. 그곳은 얕거나 말라있었기 때문에, 그들은 그곳을 건너, 신세계인 알래스카에 도착했고, 최초의 아메리카 원주민이 되었다. 이 당시 알래스카의 저지대에는 따뜻한 겨울과 선선한 여름이 있었다. 언제나 그랬듯이, 어떤 사람들은 정착하고, 어떤 사람들은 이동을 계속했을 것이다. 알래스카로부터, 그들은 북서 캐나다의 유콘(Yukon) 지역에 진입했고, 로키산맥의 동쪽 경사면을 따라 남동쪽으로, 그리고 얼음이 없는 회랑지대(corridor, 통로)를 통해 남동쪽으로 계속 나아갔다.(그림 13.3)


 

 

 

 

 

 

그림 13.3. 베링 육교(land bridge)와 얼음이 없는 회랑지대를 통해 북아메리카로 인류는 분산되었다. 빙하기 시대의 대체 해안 경로도 표시했다.

빙하기의 대부분의 기간 동안 육지에 막대한 량의 눈과 얼음이 쌓였고, 이로 인해 얕은 베링해협과 대륙붕은 노출되었을 것이고, 사람들은 알래스카 쪽으로 걸어서 이동할 수 있었다. 이것은 베링 해협의 현재 깊이를 가정하고 추정한 것이다. 알래스카로 걸어서 이주해갈 수 있는 기회는 오직 짧은 한정된 시기였을 것이다. 이 시기는 기후가 좀 더 추웠을 때인, 빙하기가 끝나갈 무렵이었을 것이다. 이미 많은 동물들이 사람에 앞서 북아메리카로 들어왔기 때문에, 나는 베링해협이 빙하기 초반에는 더 얕은 수위였고, 더 일찍 노출됐던 것으로 추정한다. 그렇다면 사람과 동물들은 빙하기 초반에 북아메리카로 이주했을 것이다.

대부분의 아메리카 원주민들은 육로로 이주를 했지만, 다른 이들은 태평양 연안으로 이주했을 가능성도 있다. 그들은 배를 만들어, 베링 해협을 건너서 알래스카와 서부 브리티시 콜럼비아(British Columbia) 해안을 따라 워싱턴 주(Washington state)로 들어갔고, 거기서 남부와 동부로 진입할 수 있었다. 태평양의 물은 여전히 따뜻했을 것이고, 빙하기 초기에는 브리티시 콜럼비아 주의 산에 빙하가 형성되었을 것이다. 고고학자들은 알래스카의 케치칸(Ketchikan) 근처의 헤세타섬(Heceta Island)에서 고대의 거대한 물고기 뼈들의 쓰레기 더미를 발견했다. Science News[6]의 한 보고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

동물들의 유해는 이 사람들이 연안어업에 경험이 있고, 수상교통을 많이 이용했음을 가리키고 있다. … 추운 기후의 거대한 얼음 덩어리들 사이의 좁은 틈을 지나갔을 사냥꾼들과 비교해볼 때, 비교적 온화한 기후의 해안과 풍부한 해산물 공급원은 해양 이주자들에게 큰 혜택을 주었을 것이다.

이것은 동일과정설적 빙하기를 믿고 있는 사람들의 설명이다. 창세기 대홍수에 의한 빙하기 모델에서는, 로키산맥의 동쪽 경사지를 따라 있는, 얼음이 없는 회랑지대(corridor, 통로)는 산 아래로 부는 치누크 바람(chinook wind) 때문에 겨울에 그렇게 춥지 않았을 것이다.

첫 번째 이주가 있었던 시기는 빙하기의 초기나 중기였을 것이기 때문에, 아마도 회랑지대는 여전히 열려 있었을 것이다. 동물들은 사람보다 몇 백 년 전에 그들의 확산을 시작했기 때문에, 일찍이 회랑지대를 사용했었다. 이 회랑지대는 브리티시 콜롬비아와 캐나다 중심부의 빙상이 합쳐지면서 빙하기 후기에 닫혀졌지만, 최초의 사람들은 아마도 닫힌 이후가 아니라, 닫히기 전에 통과했을 것이라는 증거가 있다. 이러한 증거 중 하나는 남쪽 알버타(Alberta) 지역의 빙력토와 후기 빙하암설 18m 아래에서 발견된 ‘태버 아동(Taber child)’이다.[7] 많은 고고학자들은 태버 아동의 빙하 전(pre-glacial) 형성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지만,(8) 이것의 위치는 빙하 전이었음을 나타낸다. (역주, Taber Child: 1961년 앨버타 태버 근처에서 발견된 어린이 유골 조각/a fragmentary human infant skeleton found near Taber, Alberta in 1961.)

고고학자들에 의해 클로비스(Clovis)나 폴섬맨(Folsom man)과 같은 다양한 이름으로 불려진, 최초의 아메리카 원주민들은 북아메리카 남부, 중앙아메리카, 그리고 결국 남아메리카로 퍼져나가는데 어려움을 겪지 않았을 것이다. 티그리스-유프라테스 강에서부터 남아메리카의 남쪽 끝까지 이주해갔던 여행은 일부 사람들이 상상했던 것처럼 힘든 여행이 될 필요도 없고[9], 오랜 시간이 걸릴 필요도 없었다. 만약 그 부족들이 유목민 사냥꾼이었고, 가장 따뜻한 4개월 동안 하루 평균 3.2km(2마일)을 이동했다면, 그들은 1년에 400km의 속도로 이동했을 것이다. 남아메리카의 남쪽 끝까지의 거리는 약 24,000km이다. 매년 여름 400km의 속도로 이동했다면, 사람들은 60년 만에 여행을 완료할 수 있었다.

60년이라는 시간은 남아메리카에 도착하는데 걸리는 최소 시간을 추정한 대략적인 계산이다. 실제 이주는 더 복잡하고 느릴 수도 있었을 것이고, 더 빠르게 일어날 수도 있었다. 어떤 부족들은 앞으로 나아가기 전에 어떤 지역에 잠시 정착했을 수도 있다. 우리는 에스키모와 같은 몇몇 부족들이 길을 가다가 정착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왜 많은 방랑 부족들이 계속 이동을 했을까? 앞에서 언급했듯이, 가능성 있는 많은 이유들이 있다. 어떤 사람들은 단지 방랑벽을 가지고, 단지 산이 거기 있기 때문에 오르는 것과 같은 이유로, 여행을 했을 수도 있다. 다른 이들은 다양한 종류의 인간적 갈등 때문에, 이동하도록 강요받았을 수도 있다. 젊은 세대는 이미 정착한 기성세대로부터 벗어나 밖으로 더 전도유망한 지역으로 퍼져나갔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이러한 부족들은 마치 ”산의 반대편 풀이 더 푸르다”라는 말처럼, 사냥을 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했을 지도 모른다. 여하튼, 동물들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북아메리카와 남아메리카에 정착하는 데에, 그리 많은 시간이 걸릴 필요가 없었다.


빙하기에 대한 하나님의 목적이 있었는가?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이 빙하기를 의도하신 목적이 있었는지 궁금해 할 수도 있다. 다른 말로 하자면, 하나님이 사람에게 어떤 이득을 주기 위해서, 빙하기를 유발시켰는가? 아니면 빙하기는 단지 창세기 홍수로 인한 기후적 결과에 불과한 것이었을까?

우리는 창세기 대홍수가 목적이 있었다는 것을 안다. 그것은 사람의 불의를 제거하고, 다시 시작하시려는 것이었다. 그 이유는 이렇다. ”여호와께서 사람의 죄악이 세상에 가득함과 그의 마음으로 생각하는 모든 계획이 항상 악할 뿐임을 보시고”(창세기 6:5). 그것은 극도로 암울한 상황이었고, 하나님은 과감한 행동을 취하지 않으실 수 없으셨다. 바벨탑에서 언어의 혼잡 역시 그 목적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대홍수 이후에 지구를 사람으로 채우시겠다고 작정하셨던 하나님의 심판이었다. 하나님은 우상숭배를 일삼은 타락한 인간들이 결국 파멸의 길을 걸어갈 것임을 알고 계셨을 것이다. 악한 결말은 어떤 식으로든 나타날 수 있다. 많은 성경적 사건들은 그분의 목적을 성취하기 위해서,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그렇다면 빙하기는 어떨까?

빙하기가 사람을 위한 어떤 목적을 가졌는지 여부는 결론내리기 어렵다. 빙하기는 성경에 언급되어 있지 않다. 그것은 대홍수라는 성경적 사건의 결과로 나타났던 기후 변화였다. 빙하기와 같은 그런 큰 사건이 어떤 목적을 갖고 있었다면, 하나님은 그것을 언급하셨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성경은 사실상 빙하들이 녹은 후에 쓰여졌다. 아마도 욥기가 빙하기 동안에 쓰여졌던 유일한 책일 것이다. 욥이 눈과 얼음에 대해서 언급했지만, 그는 겨울 동안 그러한 특징들을 목격했을 수도 있다. 사람을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었지만, 성경에는 언급되지 않은 사건들도 있다. 게다가 빙하기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접촉할 수 없었던 먼 북쪽이나 높은 산에서 일어났다. 그러므로 빙하기는 인류에게 거의 해를 주지 않았을 것이다.

내가 제안하고 싶은 빙하기의 목적이 두 가지 있다. 빙상과 빙하는 암석들을 갈아서 미세한 크기의 미사(silt)를 만든다. 이 미사를 암분(rock flour)이라고 부른다. 빙하기가 끝나가는 동안, 이 암분은 해빙 과정에서 강하고 건조한 폭풍에 의해서 전 세계로 날아갔을 것이다. 빙하기 동안에 형성됐던 그린란드와 남극대륙의 빙상에는 먼지들도 많이 있었다. 털북숭이 매머드를 다룰 때, 이 주제에 대해 좀 더 알아보겠다. 이 바람에 날린 미사(silt)의 흥미로운 점은 그것들은 매우 비옥한 토양이라는 것이다. 바람에 날린 미사가 특히 두껍게 쌓인 세계의 많은 장소들은 매우 비옥한 농업지역(super agriculture area)들이다. 이 지역들은 미국의 중서부, 우크라이나, 그리고 중국의 넓은 지역을 포함한다.

빙하기에 대한 또 다른 가능성 있는 목적은 이번 장에서 기술한 바와 같이, 지구에 사람들을 다시 재분포 시키기 위한 것일 수 있다. 빙하기로 초래된, 초기 및 중기 빙하기 동안의 온화한 겨울과 시원한 여름은 사람들이 훨씬 더 시원하고 습한 사하라 사막을 가로질러 중앙아프리카와 남부 아프리카로 이주하도록 도왔을 것이다. 또한 이러한 기후는 사람과 동물들이 시베리아로 이주하고, 북아메리카로 건너가도록 도왔을 것이다. 반면에, 온화한 겨울과 더 많은 강수량의 시원했던 여름은 티그리스-유프라테스 지역도 마찬가지로 오늘날보다 훨씬 살기 좋은 이상적인 장소로 만들었을 것이다. 아마도 이것이 사람들이 그곳에 정착해서 떠나고 싶지 않았던 이유였을 것이다.


사람과 유인원 사이에 잃어버린 고리가 있는가?

만약 인류가 수 백 만년 동안 유인원이나 유인원과 유사한 생물에서 진화되었다면, 수많은 전이형태의 화석 고리들이 발견되어야 한다. 이러한 전이형태가 빙하기 때에 일어났다는 이론이 있다. 심지어 몇몇 과학자들은 빙하기가 이러한 진화의 원인이 되었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이 시기에 사람은 진화했는데, 왜 동물들은 진화하지 않았는가? 이것은 진화론자들의 주장에서 명백한 모순이다. ‘잃어버린 고리를 찾는 사람들’이라 별칭을 갖고 있는 고인류학자들은 이들 잃어버린 고리를 찾기 위해, 엄청난 시간과 돈을 소비하면서 100년 넘게 이 세상을 샅샅이 뒤져 왔다. 사실, 그들은 몇몇 후보를 발견했지만, 그 수는 상당히 적고, 그 화석 조각들에 대한 해석은 여전히 논란 중에 있다. 고인류학자들은 발굴된 뼈들이 어떤 진화 순서대로 배열되어야 하는지에 대해, 모두 자신들의 해석을 각각 갖고 있는 듯하다.

잃어버린 고리를 찾기 위한 그들의 열정과 극심한 경쟁의 결과, 고인류학자들은 커다란 곤경에 처하게 되었다. 네안데르탈인은 일찍이 잃어버린 고리로 생각되었으나, 전문가들은 나중에 고인류학자들의 편견이 이 고리를 만들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네안데르탈인은 단지 다양한 인간 중의 하나였을 뿐이었다. 심지어 이빨 하나에 근거해서 잃어버린 고리로 과장되게 주장됐던 일도 벌어졌다. 1922년 네브라스카 주에서 발견됐던 '네브라스카인(Nebraska man)”의 증거는 결국 돼지 이빨로 판명되었다.

화석 사기꾼들은 이 필사적으로 연결고리를 찾는 고인류학자들을 쉽게 속일 수 있었다. 필트다운인(Piltdown man)은 명백한 단서들에도 불구하고, 20세기 초와 중반의 모든 주류 고인류학자들을 속일 수 있었다. 이 ”잃어버린 고리”는 사람의 두개골에 원숭이의 턱뼈를 연결한 사기였음이 드러났다.

가장 최근의 잃어버린 고리 후보들은 그 지위를 다소 오래 유지하고 있지만, 여전히 논란 중에 있다. 치아와 턱 조각에 근거한 라마피티쿠스(Ramapithecus)는 사람과 유인원 사이의 첫 번째 잃어버린 고리로 여겨졌었다. 그러나 더 많은 자료들이 발견되었고, 그것은 결국 멸종된 원숭이로 판명되었다. 잃어버린 고리 후보들에 대한 원래의 분석은 다시 한 번 편견이 개입된 것임이 확인되었다.

그 다음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이다. 그것은 ”미스터 잃어버린 고리(Mr. Missing Link)”라고 별칭이 붙여졌다. 이 그룹에는 도널드 요한슨(Donald Johanson)이 에티오피아에서 발견했던 루시(Lucy)를 포함해서, 다양한 표본들이 있다.[10] 루시는 사람처럼 똑바로 서서 걸었다고 주장되기도 한다. 호모 하빌리스(Homo habilis)라고 이름 붙은 대부분의 뼈 조각들 역시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범주에 들어가는 것들이다. 고인류학자들은 뼈들의 ”사람과 유사한” 특성을 강조하고, 원숭이 같은 특성을 대게 경시한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뼈들 중에서 이용 가능한 많은 부분들에 대한 컴퓨터 분석에 근거하여, 찰스 옥스나드(Charles Oxnard)[11]는 그것을 원숭이와 사람 사이의 경계가 아닌, 독특한 원숭이로 분류했다. 물론, 멸종된 동물에서는 독특한 특성이 기대될 수 있다. 왜냐하면, 그것이 멸종된 동물에 대한 정의의 일부이기 때문이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침팬지와 같은 생물이었다는 증거들은 압도적이다. 20세기 중반 이 화석에 대한 선도적인 진화론 전문가 중 한 명인 솔리 주커맨(Solly Zuckerman)[12] 경에 따르면, 이 화석은 뇌의 크기가 원숭이와 같으며, 두개골이 원숭이와 유사하고, 똑바로 걸었다는 것은 의심스럽다고 하였다. 최근 루시(Lucy)와 또 다른 오스트랄로피테쿠스 화석의 팔꿈치 부분을 분석한 결과, 일부 살아있는 원숭이에 비견되는 너클워커(knuckle walker, 손등을 땅에 대고 침팬지처럼 걷는 형태)의 뼈가 발견되었다.[13] 유감스럽게도 고인류학자들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를 잃어버린 고리라는 지위로 유지하고 싶은 바램 때문에, 너클워커의 능력이 사용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이 새로운 증거를 다시 되돌아가 이전의 조상으로 분류했다.

솔리 주커만(Solly Zuckerman) 경은 잃어버린 고리를 찾으려고 혈안이 되어있는 이러한 사업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면서, 다음과 같이 유감을 표했다[14] :

내가 이미 암시했던 것처럼, 후보 영장류 화석들은 이 주제에 대한 논리적 제약 내에서 주의 깊게 살펴보았을 때, 차이를 나타내지 않아왔다. 그 기록은 매우 놀라운 것이어서, 이 분야의 과학에서 아직도 많은 부분이 발견되어야한다고 말하는 것은 타당하다.... 잃어버린 고리와 사람과 동물과의 관계는 여전히 매력적인 주제이다. 따라서 살아있는 영장류와 화석 영장류의 비교 연구에서, 소망이라는 생각의 우물에서 끌어올린 신화 같은 내용을 몰아내는 일은 늘 어려울 수 있다.

잃어버린 고리의 마지막 후보는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이다. 이 명칭에는 상당히 다양한 종류의 화석들이 포함되어 있는데, 그들 중 일부는 의심스러운 것들이다. 그 범주의 초기 멤버에는 수상쩍은 자바인(Java man)와 북경인(Peking man)이 포함된다. 이때 이후로, 호모 에렉투스의 많은 화석들이 발굴되었다. 밝혀진 바와 같이, 호모 에렉투스는 네안데르탈인과 약간만 다를 뿐이다. 주요 차이점은 호모 에렉투스가 일반적으로 더 작은 키와 작은 뇌를 가졌지만, 여전히 정상적인 인간의 범위 내에 있다는 것이다. 네안데르탈인과 마찬가지로, 현대인과 혼합된 형태가 같은 시기에 같은 지역에서 살았음이 밝혀졌다. 오직 한 가지 결론만이 도출될 수 있는데, 그것은 마빈 루베노(Marvin Lubenow)의 책 ”논쟁 중인 뼈들(Bones of Contention)”에 기록되었듯이[15], 호모 에렉투스는 사람의 한 계통이었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의 유인원에 관한 주장들은 여기를 클릭!)  


Footnotes

1. Oard, M. and B. Oard, Life in the Great Ice Age, Master Books, Green Forest, AR, 1993.
2. Ibid.
3. Dennell, R.W., The origins of crop agriculture in Europe; in: The origins of agriculture — An international perspective, C.W. Cowan and P.J. Watson (Eds.), Smithsonian Institution Press, Washington, DC, p. 91, 1992.
4. Pitulko, V.V., et al., The Yana RHS site: Humans in the Arctic before the last glacial maximum, Science 303:52–56, 2004.
Stone, R., A surprising survival story in the Siberian Arctic, Science 303:33, 2004.
5. Scarre, C., Exploring prehistoric Europe, Oxford University Press, New York, p. 13, 1998.
6. Bower, B., Marine scene expands for early Americans, Science News 133:164, 1988.
7. Stalker, A.M., Indications of Wisconsin and earlier man from the Southwest Canadian prairies, Annals of the New York Academy of Sciences 288:119–136, 1977.
8. Martin, P.S., and D.W. Steadman, Prehistoric extinctions on islands and continents; in: Extinctions in near time — Causes, contexts, and consequences, D.E. MacPhee (Ed.), Kluwar Academic/Plenum Publishers, New York, p. 39, 1999.
Fagen, B.M., The great journey — The peopling of ancient America, Thames and Hudson, London, 1987.
9. Johanson, D.C., and M.A. Edey, Lucy: The beginning of humankind, Simon and Schuster, New York, 1981.
10. Johanson, D., and J. Shreeve, Lucy’s child: The discovery of a human ancestor, William Morrow and Company, New York, 1989.
11. Oxnard, C.E., Uniqueness and diversity in human evolution: Morphometric studies of Australopithecines, University of Chicago Press, Chicago, IL, 1975.
12. Zuckerman, S., Beyond the ivory tower: The frontiers of public and private science, Taplinger Publishing Company, New York, p. 61–94, 1970.
13. Richmond, B.G., and D.S. Strait, Evidence that humans evolved from a knuckle-walking ancestor, Nature 404:382–385, 2000.
Stokstad, E., Hominid ancestors may have knuckle walked, Science 287:2131–2132, 2000.
Collard, M., and L.C. Aiello, From forelimbs to two legs, Nature 404:339–340, 2000.
14. Zuckerman, Beyond the ivory tower, p. 64, 94.
15. Lubenow, M.L., Bones of contention: Creationist assessment of human fossils, Baker Book House, Grand Rapids, MI, 2004.

 

출처 : AiG
URL : https://answersingenesis.org/answers/books/frozen-in-time/where-was-man-during-the-ice-age/
번역자 : 강기태

관련 자료 링크:

1.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12장 빙핵은 수만 년을 보여주는가? (Frozen in Time, Chapter 12. Do Ice Cores Show Many Tens of Thousands of Years?)
2.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11장 단 한 번의 빙하기 (Frozen in Time, Chapter 11. Only One Ice Age)
3.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10장 빙하들의 격변적 융해 (Frozen in Time, Chapter 10. Catastrophic Melting)
4.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9장 빙하기의 절정 (Frozen in Time, Chapter 9. The Peak of the Ice Age)
5.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8장 : 폭설 (Frozen in Time, Chapter 8. The Snowblitz)
6.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7장 : 창세기 대홍수에 의해 원인된 빙하기 (Frozen in Time, Chapter 7. The Genesis Flood caused the Ice Age)
7.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6장 : 빙하기에 대한 많은 이론들과 문제점들 (Frozen in Time, Chapter 6. The Multiplication of Ice Age Theories)
8.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5장 : 멸종 전쟁 ; 멸종의 원인은 기후변화? 과다살육? (Frozen in Time, Chapter 5. The Extinction Wars)
9.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4장 : 매머드에 관한 많은 가설들 (Frozen in Time, Chapter 4. A Mammoth Number of Mammoth)
10.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3장 : 빙하기의 미스터리 (Frozen in Time, Chapter 3. The Mystery of the Ice Age)
11.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2장 : 왜 시베리아에 살았을까? (Frozen in Time, Chapter 2. Why Live in Siberia?)
12.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1장 : 시베리아에 얼어붙은 매머드 사체들 (Frozen in Time, Chapter 1. Frozen mammoth carcasses in Siberia)
13.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서론 (Frozen in Time, Preface)
14. 빙하기를 초래한 노아의 홍수 (Setting the Stage for an Ice Age)
15. 유효하지 않은 밀란코비치 빙하기 이론 논문의 기념일을 유명 과학 잡지는 축하하고 있었다. ('Big Science' Celebrates Invalid Milankovitch Paper)
16. 밀란코비치 주기에 의한 빙하기 이론이 부정되었다. (Orbital Ice Age Theory Melts)
17. 대양저 퇴적물 연구와 빙하기 (Seafloor Sediment Research: Nearing Completion)
18. 황토(뢰스)의 기원과 노아홍수, 그리고 한 번의 빙하기 (Loess problems)
19. 두터운 빙상(대륙빙하)은 수십만 년에 걸쳐 형성되었는가? (Thick Ice Sheets: How Old Are They Really?)
20. 고대의 거대한 빙산과 빙하기, 그리고 노아의 홍수 (Bible May Solve Colossal Ancient Iceberg Riddle)
21. 고대 호수 퇴적층과 기후 변화, 그리고 성경적 단서 (Ancient Lake Bed Merges with Biblical Clues)
22. 빙하기와 창세기 홍수 (The Ice Age and the Genesis Flood)
23. 여러 번의 빙하기 이론과 모순되는 빠른 빙하 속도. (Speedy Glaciers Trample Multiple Ice-Age Theories)
24. 과거 기후 변화의 한 지표였던 빙핵은 부정확할 수 있다. (Scientific Markers Can Mislead 1)
25. 빙하기 말에 있었던 두 번의 거대 홍수가 발견되었다. (Two more late Ice Age megafloods discovered)
26. 미라가 된 숲과 대홍수 이후 빙하기 (Mummified Forest Highlights Post-Flood Ice Age)
27. 급속히 질주했던 빙하들 (Galloping Glaciers)
28. 열대 다우림 화석들은 극적인 기후 변화를 증거하고 있다. (Rainforest Fossils Demonstrate Dramatic Climate Change)
29. 북극 지방의 혹서기 (Arctic Heat Wave)
30. 남극대륙의 빙상 아래에 거대한 협곡들이 존재한다. (Possible Super-Grand Canyon Found Under Antarctica)
31. 남극에서 열대 나무 화석이 발견되었다. (Tropical Trees Found in Antarctica)
32. 과거 남극에 야자수가 번성했다. (Palm Trees Thrived in Antarctica)
33. 남극에서 발견된 고대 이끼와 곤충들 (Ancient Moss, Insects Found in Antarctica)
34. 과거 그린란드는 푸른 숲이었다. (Greenland Was Forest Green)
35. 그린란드 얼음 아래 3.2 km 깊이에서 식물들이 발견되었다 (Plant Found Two Miles Under Greenland Ice)
36. 4200만 년 동안 동일한 바람이 불 수 있는가? : 중국 황토(loess, 뢰스)에 대한 새로운 동일과정설적 해석 (Can the Same Winds Blow for 42 Million Years?)
37. 노아의 16명의 손자 : 고대의 지명과 민족들의 이름 속에 남아있다. (The Sixteen Grandsons of Noah)
38. 인류는 3 조상 가족으로부터 유래했음을 유전자 연구는 가리킨다. (Genetic Study Points to Three Ancestral Families of Humans)
39. 어떻게 인종들이 달라지게 되었는가? : 황인종, 흑인종, 백인종의 기원 (How Did Human “Races” Develop?)
40. 흑백 쌍둥이가 태어났다. (Two-tone Twins)
41. 중국의 ‘알려지지 않은’ 신에 대한 기원 : 고대 상형문자인 한자 속에 나타나있는 성경 (The Original 'Unknown' God of China : An Ancient pictogram script points to the Bible)
42. 노아 홍수 이전의 지명들이 이후에도 나타나는 것은 홍수가 전 지구적 파괴를 일으키지 않았음을 가리키는가? (Contradictions: Location, Location, Location)
43. 유태인들에 대한 유전자 분석은 창세기를 확증한다. (Genetics Analysis of Jews Confirms Genesis)
44. 사과나무의 기원은 아라랏산 주변 지역이었다. (Where Did Apple Trees Come From?)
45. 고대 이집트는 창세기가 실제 역사임을 확증하고 있다. (Ancient Egypt confirms: Genesis is history)
46. 고대 인류에 대한 DNA 분석은 바벨탑의 인류 분산을 확증하고 있었다. (Bronze-Age DNA Confirms Babel Dispersion)
47. 바벨탑 사건과 민족 이동
48. 루시가 먼저 묻혔다. : 바벨탑 사건은 원숭이와 사람의 화석 순서를 설명해준다. (Lucy Was Buried First. Babel Helps Explain the Sequence of Ape and Human Fossils)
49. 바벨탑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What Did the Tower Look Like?)
50. 바벨탑 (The Tower of Babel)
51. 바벨탑 : 전설인가, 역사인가? (The Tower of Babel : Legend or History?)
52. 3000년 전 가장 초기의 중국 갑골문자의 3D 모델 제작 : 한자와 창세기의 관련성이 확인될 것인가? (Earliest Chinese Language Revealed)
 
 
놀라운 기능의 피부에 감사하라. (Be Thankful for Skin)
새로운 지질학적 사건은 대홍수를 가리키는 것처럼 들린다. (New Ge...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